•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89

생강이 있는 풍경

조회 2021 추천 0 2002.09.14 16:47:16
,
1달 전이었던가....

요리에 쓰려고 사 두었던 생강 서너개가 있었는데....
싱크대 밑에 두고 잊어 버리고 말았읍니다....

그런데 얼마 전에 보니 삐죽 싹이 돋아 있더군요...

요리를 할려고 샀을 때는 분명 토막을 낼려는 심성이었는데...
막상 삐죽 곧게 뻗으려고 하는 싹순을 보니...
그만...칼을 못 대겠더군요...

오래 전 국민학교 때에 유리잔에 물을 가득 부어 그리고 양파를 꽂아
위로 위로 솟는 초록 대롱을 보신 적이 있죠...

저는 커피잔 받침(접시)에 그 생강들을 올려 놓고...
조금 물을 머금게 했죠...

싱크대에 올려 놓았는지라 햇빛이 있는 줄도 모르고...
바람이 신선한지도 모를 터인데....

곱게 곱게 자라더군요...

사실 제가 사는 집이 2층집에 윗층은 주인집인데....

양 옆...그리고 뒷 쪽이 모두 찰싹 붙은 집들이 있는지라...
대낮이라도 햇빛이 안 들어 온답니다....

참....햇빛을 안겨 주고 싶은데....곤란하죠...

그래서 생각해 낸 것이 침실 침대 옆 창문을 열면...
바로 붙은 집 사이에 좀 낮은 담벼락이 있답니다...

그 생강들을 하이얀 커피잔에 넣어 그리고 언제나 커피가
찰랑 될 정도로 담았던 그대로 깨끗한 물을 담아....

그 담 위에 살짝 올려 놓았답니다...

왜냐면요...

먼저 저는 새로 세상을 아는 그 생강 새순에게
그래도 구비구비 흐르는 바람소리를 가르쳐 주고 싶었고요....

오후 네 다섯 시....날씨가 화창하면 어김없이 내리 깔려
그 후비진 곳....담까지 들어오는 햇살의 눈부심도 가르쳐
주고 싶었읍니다....

아마 코를 간지러피우는 바람과 눈을 부시게 하는 햇살에...
두 눈을 찡긋이 가느라하게 감고.....그리고 입은 조금 삐죽 오무리며...
두 눈과 입에 코를 향해 몰리 듯이 웃는 모습이 상상이 갑니다...

항상 조마조마하는 마음으로 지켜보는 마음이 저를 조금은 피곤하게
하지만....뭔가가 나를 새롭게 하는 그런 기분 있죠....!!

요샌 키가 부쩍 자라 한 뺨정도 되었지요...
뭐라할까...어렸을 때..보았던 길 가장자리에 심겨져 있던...
옥수수와 비슷하 던 걸요...

아주 얼마 전엔....
여기 태풍이 왔답니다...

정말 가게 간판이 날라 갈 것 같은 바람이었지요....

얼마나 놀랐을까요....

아직은 알맞은 보금자리인 커피잔과 함께....
저의 집 비디오 레코더에 올려 놓았답니다.....

오늘은 정말 화창하군요...

아마 바람과 햇살이 놀자고 하는 소리에.....
나가고 싶어서 안달이겠죠...

오늘...집에 돌아가면....
다시 그 담벼락 위에 올려 놓아야겠읍니다....


PS

약 2년 반 전에 모인터넷 동호회에 이 글을 써서 올렸지요,,,,

그랬더니,,,어느 이가 <생강이 있는 풍경>이라고
제목을 붙여주더군요,,,,,

우리는 박한 세상사에 맘이 모질게 되더라도
하루에 5분이더라도 맘이 순해질 때가 있다고 믿습니다,,,

그 순간을 놓지 말구,,,
그 기억을 세심하게 관찰하구 느끼고,,,
오랫동안 기억할 수가 있다면,,,,
감성이 메마르지 않으리라 생각합니다,,,,,,,,

멋진 토요일 밤 보내세요,,,,,,



---- 별무덤  ----
,

블랙커피,브루클린 라가, 새뮤엘아담스, 반딧불, 숲, 허드슨강, 스시, 네즈, 홍고산쵸메, 이노카시라센, 시모키타자와, 클로스터, 테너플라이, 팔리사이드팍, Upper Nyack, 포르쉐, 정승호, FM 106.70, 클래식, 그리고 용서, 관대, 포용, 그리고 자연

엮인글 :
http://catwoman.pe.kr/xe/index.php?document_srl=146622&act=trackback&key=6dc


모모

2002.09.14 21:54:57

좋은 글이군요.

love_holic

2002.09.15 01:22:41

예전에 양파가지고 자주 그렇게 했었는데...^^

bada

2002.09.15 16:12:46

어느새 이 사이트에 익숙한 닉이 되셨군요. 좋은 글 많이 올려놔주셔서.. 잘 읽고 있답니다. 얼마 있지 않아.. 제 개인적인 멜을 받아보시게 될 것 같군요. ^^

사월

2002.09.16 10:26:00

^^
별무덤님 글 재미있습니다.
별들의 고향이라는 영화 원제가 별들의 무덤이었다는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작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880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1298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647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5184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8705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6560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1436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9411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0652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2344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8121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4551 10
1119 술.. 인생.. 주절거림.. [6] Rosemary 2002-09-17 2034  
1118 사랑하는 것과 사랑해 보는 것 [1] kkoma~♡ 2002-09-17 2067  
1117 - 내가 버려야 하는 것들 - [4] 리유 2002-09-17 2049  
1116 이제... [3] kkoma~♡ 2002-09-17 2015  
1115 Be My Love.. [5] SKY 2002-09-17 2180  
1114 가끔은.... [2] 작자미상 2002-09-17 2014  
1113 내게 거짓말을 해 봐 [33] may 2002-09-17 2370  
1112 hey! catwoman에 글은 어떻게 올리나요? [2] 니나 2002-09-17 2047  
1111 엉뚱한 상상 [1] 작자미상 2002-09-17 2054  
1110 즐거운 회상 [1] 작자미상 2002-09-17 2054  
1109 제대로 된 놈 좀 보내주세요...네?? [23] kkoma~♡ 2002-09-17 2194  
1108 선수라.. [2] AssassinShark 2002-09-17 2177  
1107 미묘한 감정 조절 기능의 98% 회복 8dnjf 2002-09-17 2109  
1106 나 항상 그대를 love_holic 2002-09-16 2102  
1105 긴장 해제 전... [6] love_holic 2002-09-16 2024  
1104 슬픈생각... [1] 월령 2002-09-16 2064  
1103 술 예찬 [6] 별무덤 2002-09-16 2430  
1102 나만의 선수 만들기 [19] 최수현 2002-09-16 2533  
1101 바야흐로 가을입니다~ [3] 야아옹 2002-09-16 1999  
1100 헤어짐.. 그 후 행동... [3] 리유 2002-09-16 2103  
1099 죽여버리고 싶었다..... [12] 크하라 2002-09-16 2681  
1098 꼭 한번만 더.. [5] 최수현 2002-09-16 2083  
1097 미묘한 조절기능의 상실 [1] 8dnjf 2002-09-16 2248  
1096 오랜만이 군요.. [2] AssassinShark 2002-09-16 2002  
1095 어~ 오른다 [2] lookcat 2002-09-15 2089  
1094 선수의 특징 [8] lookcat 2002-09-15 2738  
1093 스치는 사랑에 대한 단상 [2] 별무덤 2002-09-15 2121  
1092 커피와 인삼차를 앞에 두고 [5] bada 2002-09-15 2225  
1091 비 오는 날... [1] kkoma~♡ 2002-09-15 2016  
1090 향수 [3] 최수현 2002-09-15 2050  
1089 그 길에서... [1] kkoma~♡ 2002-09-15 2070  
1088 모기vs파리 네멋대로 하지마 2002-09-15 2012  
1087 feel을 첨느꼈을때... [10] lookcat 2002-09-15 2128  
1086 죄송해요. [15] 산들바람 2002-09-14 2155  
1085 [re] 산들바람... 그대 지금, 진짜 위험하군! 강남친구 2002-09-15 2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