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33
"넌 날 사랑하니?"
"그럼 물론이지"

"넌 날 사랑하니?"
"물론이지 그럼"

끊임없는 재확인의 물음엔
넌 날 사랑하고 있다는 확신에서 나오는 것을,,,,,,

그러나 어느 날 ,,,,
그 물음을 못 던졌을 때는
이미 달라진 것을 느꼈을 지도,,,,

"모르겠는데" 라는 대답을 혹시나 들었을 때에
어떻게 상황을 수습을 해야하는 것인지 몰라서,,,,,

"난 니 것이야"
"넌 내 것이야"
라는 소유개념은 단지 현재 상황에서의 상호동의에 지나지 않음을,,,,

그렇지요,,,
어디에 있지 않구 그냥 내 앞에 있음으로써 의미가 있는,,,

어쩌면 나는 그 사람을 사랑한다는 것은 단지 그의 모든 것이 아니라
눈동자에 투영된 단지 그 사람의 깨진 조각일 지도,,,

아니 그냥 내가 원하는 것만 보려고
필터로 걸러낸 정제물이었을 지도,,,

사랑하는 것이 그 사람 자체가 아니라
만남 이전부터 좋아하는 액자를 준비하고
어울리는 그림을 고르고 있었는 지도,,,

바로 그 사람이 아니라
바로 나의 부족한 웅덩이에 대한 메꿈이었을 지도,,,,

갑자기 이전의 그 사람이 아니라는 것을 눈치 챘을 때에,,,
아니 목소리가 건조해지고,,,
눈동자에서 무관심이 묻어나구,,,,
취미는 틀려도 비슷하다고 생각했던 것들이
사실은 엄연하게 다르다는
그 모든 것을 이해했을 때에,,,

그래서 비슷한 외모의 그 사람이 있으나
진실은 다른 사람이라는 것을 알았을 때에
가슴 밑 바닥에서 치밀어 올라오는 분노로
어찌할 바를 모를 것을,,,,

그러나 지금까지 내가 알던 그 사람은 그 사람이 아니라
바로 내 자신이 재투영된 나의 그림자였을 지도,,,,

그래서 누구보다도, 아니 그 사람 본인보다도
그 사람을 더 상세하게 이해하고 있었다고 자부했었을 지도,,,,

어찌보면 만남의 첨부터 서로 아주 달랐으며
그래서 서로 이해하기 불가능했었을 지도,,,,

그것을 단지 운명이라는 말장난으로 매듭을 지어
서로들 모든 불편한 것은 단지 사소한 것이라고 자위했을 지도,,,
결국 그 사랑은 서로를 향한 멋진 사기행각에 지나지 않았을 지도,,,

사실은 그 사람이 원하고 있는 것을 내가 갖고 있지 않았고
그 사람이 꿈 꾸고 있는 장소를 난 방문하기는 커녕
어디 쯤인지도 알지 못 했는데,,,
그 사람은 당연히 알고 있으리라 확신을 했고
내 스스로도 일부러 확인하지도 않으면서
각본을 외우는 것처럼 행했는 지도,,,,

더 이상 나의 그림자로서가 아닌
바로 내 자신의 투영이 아닌
다른 주체로서 인정하고 솔직하게 받아들인다면,,,
가벼운 이미지가 아니라
실제로 존재하는 무거움으로 가까이 갈 수 있을지도,,,,

그 사람이 꿈 꾸고 있는 곳을
내가 방문하여 경험하는 것이 불가능할지라도,,,
내가 그 사람의 갈망을 위해 그 곳에서 기다리고 있을 수도,,,,,,

그래서 다시 찾아오는 외로움이 아니라
보이지 않은 내 주위를 꽉 채우고 있는 공기처럼
그런 포만감으로 다시 시작할 수도,,,,

공허하고 텅비어 있는 사막이
사실은 바람과 달빛으로 가득하다는 것을,,,,,

그냥 바람처럼 스쳐지나치는 연이
단지 지금까지 거듭 시작했다 끝이 난 슬픈 기억에
기억을 더 할 뿐인데 왜 이리 아름다운지,,,,,,,,,

지금 쓰라리고 아련한 연은
이내 이전의 바람처럼 스쳐지나갈 터인데,,,
그런데도 한 순간 행복해서 그 이별의 고통을
잠시나마 왜 망각하는지,,,

그렇게 지금도 진행형이다,,,,,



---- 별무덤  ----
,

블랙커피,브루클린 라가, 새뮤엘아담스, 반딧불, 숲, 허드슨강, 스시, 네즈, 홍고산쵸메, 이노카시라센, 시모키타자와, 클로스터, 테너플라이, 팔리사이드팍, Upper Nyack, 포르쉐, 정승호, FM 106.70, 클래식, 그리고 용서, 관대, 포용, 그리고 자연

엮인글 :
http://catwoman.pe.kr/xe/index.php?document_srl=146674&act=trackback&key=fad


카산드라

2002.09.15 23:23:20

님의 말씀에 공감되요...^^
맞아요.......지나고보니 저도 제 그림자를 사랑했던것 같아요...
다음 기회가 온다면 있는 그대로의 상대를 받아들이려
노력해야겠어요......
잘할수 있었음 좋겠는데.......^^*

lookcat

2002.09.16 00:27:41

자긴... 럽패러독스의 음유시인~!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작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199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4] 캣우먼 2019-03-18 797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125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535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8031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881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709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759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991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715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426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920 10
1063 내 꿈 꿔!!!??? [3] may 2002-09-13 2070  
1062 왜 그럴까요.. [2] 2002-09-13 1992  
1061 [re] 분노 [1] 별무덤 2002-09-13 1876  
1060 첨으로 글남깁니당. 아랑 2002-09-13 1996  
1059 툭툭 털고 일어나자!! [15] 모모 2002-09-12 2073  
1058 여러분은 어느 계절을 좋아하시는지요? [11] 별무덤 2002-09-12 2009  
1057 가을운동회 [4] 반장 2002-09-12 1905  
1056 취향이 다르다는 것은 [1] 야아옹 2002-09-12 2268  
1055 나이를 먹는다는거.. [2] 시베리아 2002-09-12 2058  
1054 질문여~ [8] Carrie 2002-09-12 1909  
1053 Milk~! [3] Megan 2002-09-12 2009  
1052 습관~ [1] 나쁜여자 2002-09-12 2043  
1051 산들바람님의 &quot;hey! catwoman&quot; 의 상담에 대한 의견 [3] 별무덤 2002-09-11 2811  
1050 . [8] jjoo 2002-09-11 2007  
1049 [re] 남자들은 주로 어떤말로 대쉬할까? lookcat 2002-09-14 2299  
1048 결혼의 타이밍... [14] May be 2002-09-11 2609  
1047 [re] 어찌보면,,,심플할 수도,,, [1] 별무덤 2002-09-11 2206  
1046 to 상큼한 걸. [1] 모모 2002-09-11 2055  
1045 그 가을 내 사랑은 [3] may 2002-09-11 2057  
1044 일본문화의 중심 오타쿠(お宅)[퍼옴] [1] 민구리 2002-09-11 2035  
1043 외로움을 타는 가을시작에 별무덤 2002-09-11 2059  
1042 강아지과 & 고양이과의 차이점 [20] lookcat 2002-09-11 2903  
1041 상담게시판에 산들바람님께.. [2] dogwoman 2002-09-11 2503  
1040 가을 two 최수현 2002-09-11 1957  
1039 비회원인줄 알았었는데 가입을 했었군요 Duncan 2002-09-11 1911  
1038 음...후회일까... [3] AssassinShark 2002-09-10 2260  
1037 [re] 음...후회일까... 카산드라 2002-09-11 2052  
1036 미안합니다. [9] 모모 2002-09-10 1834  
1035 모임에 안갔으면서 [3] 견우 2002-09-10 1885  
1034 오호라... [2] 이글루 2002-09-10 2153  
1033 선수 사이트가 어디랬지요? [12] lookcat 2002-09-10 2396  
1032 난감미녀^^; [6] 미녀 2002-09-10 2056  
1031 취중진담.... [3] 키리쿠 2002-09-10 2240  
1030 드뎌 가입했씀다~ *^^* [5] lookcat 2002-09-10 2237  
1029 드디어 차였습니다. ㅜ.ㅠ [6] 나쁜여자 2002-09-09 2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