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47


인생의 모든 눈부신 것”


임경선의 신작 『다정한 구원』이 ㈜미디어창비에서 출간되었다. 『교토에 다녀왔습니다』 이후 2년여 만에 펴내는 산문집에서 작가는 열 살 무렵,  아버지를 따라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보낸 행복했던 유년의 시공간을 호출한다. 30여 년의 세월이 지나 돌아간 리스본행은 세상을 떠난 아버지에 대한 애도의 여정일 뿐 아니라 모든 것이 아름답기만 했던 어린 날로의 귀향이기도 하다. 그는 아버지의 청춘이 서린 도시 리스본에 도착해서야 비로소 지난날에 진정한 작별을 고할 수 있게 된다. 그곳의 눈부신 햇살 속에 녹아 있는조건 없이 사랑받은 기억’이야말로 아버지가 남긴 사라지지 않는 유산(legacy)이라는 사실 또한 깨닫는다.


『다정한 구원』에는 자기 몫의 슬픔을 받아들인 채 묵묵히 인생의 다음 단계로 나아가는 한 인간의 성장을 지켜보는 순정한 감격이 있다. 아버지를 애도하면서도 고통에 침잠하기보다는 찬란했던 그의 존재를 소환함으로써 그의 부재를 극복한다. 때로는 슬픔이 없으면 위로 역시 허락될 수 없다는 사실이 슬픔을 견딜 만한 것으로 만들어주는지 모른다. 슬픔을 외면하지 않고, 기꺼이 끌어안기에 이 위로는 견고하다. 작가는 상실의 아픔을 충분히 돌본 후에야 생()에 대한 감사를 인정할 수 있게 된다. 끝에서 다시 시작되는 자연의 섭리처럼 아버지를 향한 그리움은 딸에 대한 사랑으로 이어진다. 대륙의 끝이자 바다의 시작인 리스본은 작품을 관통하는 이러한 정서의 무대로 더없이 어울린다. 삶이 그러하듯, 자신 역시인생의 모든 눈부신 것”을 아무런 대가 없이 다음 세대에게 물려주겠노라는 마지막 다짐은 각별한 여운을 남긴다.


작가가 전작들에서 펼쳤던 사랑한다는 말 없이 사랑을 고백해야 한다는 연애론처럼, 『다정한 구원』은 죽음을 드러내지 않고도 충분히 애도를 그린다. 그런가 하면 다시 찾은 리스본에서 우연히 만난 이들의 수줍은 선의에 살아갈 힘을 얻기도 한다. 낯선 곳에서 마주치는 뜻밖의 온기는 여행이 우리에게 베푸는 선물이다. 이 책은 삶이 긴 여행과 여수(旅愁)에 비유되는 까닭을 임경선만의 고유한 어법으로 살핀다.

2005년부터 쉬지 않고 성실하게 써온 작가에게 여전히 자기 갱신의 가능성이 남아 있다는 것은 축복이다. 자신의 기원으로 돌아가 오히려 새로운 전환을 맞이했다는 점에서 앞으로의 행보 또한 기대를 품게 한다. 이 책은 삶 속에 숨겨진 각자의다정한 구원’을 발견할 수 있도록 싱그러운 그해, 그 바다로 독자를 초대한다. 작가의 사유를 가만히 따라가다 보면 그 끝엔 저마다 자신의 가장 빛났던 시절과 조우하는 작은 기적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다.


"그런 책이 있다. 이건 누가 뭐래도 나 자신을 스스로 살려내기 위해 쓴 이야기구나, 싶은 책이. 이 글을 쓰지 않고서는 도저히 인생의 다음 단계로 나아갈 수 없겠다는 절박함이 드는 책이. 말하자면 『다정한 구원』이 그런 책이다. 그렇다 보니 나 외에 다른 사람이 읽어주는 것 하나하나가 그 자체로 여분의 기쁨처럼 느껴진다. 참 행복하다." _임경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 신작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457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4] 캣우먼 2019-03-18 978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291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728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8237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6087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937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962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0177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902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633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4106 10
1077 the shape of my heart Carrie 2002-09-14 1999  
1076 [re] the shape of my heart lookcat 2002-09-14 2047  
1075 말꼬리 잡기.... [1] 월령 2002-09-14 2067  
1074 난 그저 사랑하고 싶을뿐이다 최수현 2002-09-14 1992  
1073 미친년 [7] 네멋대로 하지마 2002-09-14 2267  
1072 습관처럼 바람피는 남자 [3] love_holic 2002-09-14 2787  
1071 love is~~~ [5] 월령 2002-09-14 1858  
1070 가문의 영광 love_holic 2002-09-14 2049  
1069 여자는 불과도 같다 [3] 반장 2002-09-13 1960  
1068 멋진 연애를 하지 않은 이는 결혼하지 말라,,,,, [5] 별무덤 2002-09-13 2320  
1067 이게 인연일까? [1] 마다가스카르 2002-09-13 2039  
1066 연애할&#46468; 알아야 할것... [4] losylove 2002-09-13 2898  
1065 [re] 퍼온 글에 대한 조금 다른 생각 [4] 별무덤 2002-09-13 2062  
1064 13일의 금요일 [1] 아랑 2002-09-13 2000  
1063 내 꿈 꿔!!!??? [3] may 2002-09-13 2071  
1062 왜 그럴까요.. [2] 2002-09-13 1992  
1061 [re] 분노 [1] 별무덤 2002-09-13 1877  
1060 첨으로 글남깁니당. 아랑 2002-09-13 1996  
1059 툭툭 털고 일어나자!! [15] 모모 2002-09-12 2073  
1058 여러분은 어느 계절을 좋아하시는지요? [11] 별무덤 2002-09-12 2010  
1057 가을운동회 [4] 반장 2002-09-12 1905  
1056 취향이 다르다는 것은 [1] 야아옹 2002-09-12 2268  
1055 나이를 먹는다는거.. [2] 시베리아 2002-09-12 2059  
1054 질문여~ [8] Carrie 2002-09-12 1910  
1053 Milk~! [3] Megan 2002-09-12 2010  
1052 습관~ [1] 나쁜여자 2002-09-12 2044  
1051 산들바람님의 &quot;hey! catwoman&quot; 의 상담에 대한 의견 [3] 별무덤 2002-09-11 2812  
1050 . [8] jjoo 2002-09-11 2008  
1049 [re] 남자들은 주로 어떤말로 대쉬할까? lookcat 2002-09-14 2303  
1048 결혼의 타이밍... [14] May be 2002-09-11 2611  
1047 [re] 어찌보면,,,심플할 수도,,, [1] 별무덤 2002-09-11 2206  
1046 to 상큼한 걸. [1] 모모 2002-09-11 2056  
1045 그 가을 내 사랑은 [3] may 2002-09-11 2059  
1044 일본문화의 중심 오타쿠(お宅)[퍼옴] [1] 민구리 2002-09-11 2036  
1043 외로움을 타는 가을시작에 별무덤 2002-09-11 20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