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69
결혼 얘기 오고가다가 서로 오해가 생겨 계속 갈등했어요. 한달 정도요.

결혼얘기 나오기 전엔 거의 싸운 적이 없었고 서로 정말 좋았거든요. 시댁에서 신혼 시작하자는 제안이 일방적으로 오면서 갈등했습니다.

지친 남자친구가 도저히 힘들어서 그만하고 싶다며 이별통보를 했구요.

너무 힘들다는 사람에게 매달릴 수 없어서 힘든거 이해한다. 아프지 않았으면 좋겠다고만 했어요.

단 한번도 매달리진 않았어요.

일주일만에 술취해서 전화가 왔어요. 너무 속상하다고 하다가 자기는 이제 자유니까 맘대로 한다고 하다가 잠들었길래 10분 정도 듣고 끊었어요.

다음날 연락이 왔는데 제정신이더라고요. 미안하다고 어제 실수한거 없냐고 무슨 얘길 했냐며 묻더라구요

괜찮아 그럴수도 있지 하다가 그냥 너 속상하다고 하더라 했어요.

부모님께 헤어졌다고 말씀드렸는데 아버님이 시댁 오라는 제안 때문에 이렇게 되서 미안하다 후회된다 하셨다더라고요.

제가 아니라고 너무 죄송하다고 전해드리라고 했어요. 우리 사이에 대화하는 법이 문제가 잇었던것 같다고 하니 그런것 같다며 또 속상하다고 하다가 이런 얘길 하고 정리하고 싶었다네요.

주고받을 물건이 있어 주말에 보기로 했는데, 전 잡고 싶어요. 이제 뭐가 문제인지도 알겠고, 어떻게 해야할지도 알겠고 남자친구도 많이 속상해하는것 같은데 어떻게 해야할까요...도와주세요


Waterfull

2018.05.14 09:59:14

인연이라면

하늘이 도와줄거예요.

온 우주가  님을 향해 움직일 것이고

세상의 모든 신의 이름을 하고 있는 깨달은 자들이

님의 등뒤에서

든든하게 지지목이 되어줄 거예요.

그러니 걱정 마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4] 캣우먼 2019-03-18 616  
공지 <캣우먼>네이버 오디오클립을 재개합니다. 캣우먼 2019-03-05 360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076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961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339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7737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673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503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547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771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505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210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717 10
55209 특이한 바베큐 소품 [2] 팔미온 2018-12-05 328  
55208 미련 [2] Miluju te 2018-12-05 411  
55207 일회용카메라 처음 본 아이들 [2] 로즈마미 2018-12-05 316  
55206 또 다른 바보같은 질문입니다만.. [6] 처음처럼. 2018-12-04 515  
55205 니가 그렇게 쌈을 잘해?어? [2] 로즈마미 2018-12-04 287  
55204 아무도 들어주지 않는 이야기 [4] 십일월달력 2018-12-04 442  
55203 슬슬 다른 일을 구해봐야겠어요. [6] 뜬뜬우왕 2018-12-04 478  
55202 30대 후반에 인연을 드디어 만난 것 같아요. [13] 쵸코캣 2018-12-04 1538 2
55201 연애를 시작하는 매개가 주는 선입견. [13] 示示 2018-12-03 922  
55200 월요일 스몰톡 [2] St.Felix 2018-12-03 328  
55199 소개팅 두번 만남후에... [3] Jun 2018-12-03 823  
55198 워킹맘을 다룬 다큐를 보고, [4] 뜬뜬우왕 2018-12-03 469  
55197 주말운동 [2] 몽이누나 2018-12-03 307  
55196 현실 남매란 이런것 [1] 로즈마미 2018-12-03 319  
55195 집순이 집돌이 [9] 여자 2018-12-03 656  
55194 [탈코르셋] 화장 좀 하라는 아는 사람. 정말 화 납니다. [23] 경현 2018-12-02 908  
55193 살짝 19금 인데요.. [15] orang 2018-12-02 1507  
55192 내일12/2 god 콘서트 티켓 양도합니다..!! [1] 우갸갸 2018-12-01 288  
55191 [글 작성] 프리톡 방에 글 작성되나요? 전 안 되네요. [4] 경현 2018-12-01 220  
55190 직장인 소개팅 모임 어때요? [6] 그놈참 2018-12-01 755  
55189 12월은 평년과 비슷하고 1,2월은 평년보다 포근..? 뜬뜬우왕 2018-11-30 209  
55188 나이들어 연애가 힘든 이유 [5] Waterfull 2018-11-30 1233  
55187 다음생엔 뭐로 태어날래 [7] 몽이누나 2018-11-30 413  
55186 한번 안아 보자. [4] 몽이누나 2018-11-30 656  
55185 금요일 스물톡 두둠칫. [7] St.Felix 2018-11-30 396  
55184 날 버리고 어디가 [1] 로즈마미 2018-11-30 225  
55183 다시 붙잡고싶어요 [6] 은구 2018-11-30 556  
55182 사랑한다는 흔한 말 [1] Takethis 2018-11-30 315  
55181 관계의 어려움 [2] dudu12 2018-11-29 373  
55180 [서울, 경기] '히치하이킹'에서 12월 모임에 초대합니다. (시골빵집... 하루아범 2018-11-29 226  
55179 Why so lonely [3] 뜬뜬우왕 2018-11-29 330  
55178 가족간의 관계라는것도 결국 [2] 조리퐁 2018-11-29 333  
55177 전 애인에 대한 기억. [10] St.Felix 2018-11-29 800  
55176 개념녀는 여혐 단어 [13] 로즈마미 2018-11-29 444  
55175 이럴땐 어떻게 해야할까요? [5] 처음처럼. 2018-11-28 4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