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398

헤어짐을 결심하는 때

조회 1537 추천 0 2018.05.15 06:22:48

5년째 만나고 있는 남자친구가 있습니다. 


그저 함께 있으면 세상에 아무것도 바랄 것이 없고 그 남자의 체취마저 사랑스럽던 때가 있었는데 

어느 때부터인지 점점 얼굴을 붉히고 언성을 높여가며 싸우는 우리를 발견합니다.


사실 자주 싸우는 편은 아니지만, 한 번 다툴때마다 제가 너무 상처를 받고 그 기억이 부정적으로 남는달까요. 

단순하고 다혈질인 남친이 싸움이 된 원인, 아주 사소한 불씨에 대해 격정적으로 분노를 하면

전 그 화를 다 받아내고 심장이 쿵쾅거리고 온 몸이 떨립니다. 

남친이 제게 직접적으로 욕을 하거나 인신공격을 하진 않지만, 자기 화를 주체 못하고 말을 심하게 한다거나 소리를 크게 지르는 모습에 저는 점점 실망을 하고 포기하게 되면서 마음이 차게 식는달까요. 제가 어찌하지 못하는 것 앞에서의 무력감도 느끼구요. 


근래 서로 바빠서 오늘 아주 오랜만에 근사한 식사를 하고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데이트를 끝내고 돌아오는 차 안에서 (사소한 문제로) 다투게 되었습니다. 

황홀했던 데이트가 참으로 무색해졌달까요.  


"너도 알다시피 난 화가나면 이렇게 화를 내야 하는 사람이야! 

난 앞으로도 이럴거고 내 성격은 바뀌지 않을거야! 

네가 이런 나를 못 견디겠으면, 그냥 날 떠나면 그만이야!"


그의 마지막 말에 생각이 많아졌습니다.

자길 못 견디겠으면 떠나가라는 말을, 아무리 화가나도 뱉을 수가 있는 건지.


제가 속이 좁고 유달리 상처를 잘 받는 건지 

아니면 그가 나를 배려하지 않는 건지

그의 있는 그대로의 성격을 끌어안고 너그러히 이해해 주면 끝날 문제인데 

혹시 너무 예민한 내가 문제인 건지

도통 모르겠습니다. 


영영 그를 보지 않을 생각을 하면 가슴이 저릿하고 아픈데

이렇게 다툴때면 마음이 너무 지옥같아서 다 그만두고 싶은 생각 뿐이에요.







젤리빈중독

2018.05.15 09:46:40

폭력에 시달리고 계신대요
직접적 폭력만 데이트 폭력이 아닙니다
평생을 언제 화낼지 불안해하며 살고 싶은게 아니면 그만 멈추세요
소리지르다 물건을 던지고 물리적 폭력으로 발전될수 있어요
그런일이 생긴 후에도 '그래도 화만 안내면 날 너무 사랑해주고, 미안해하니까 괜찮아'하게 되는거에요

Thym

2018.05.15 22:10:06

물리적 폭력으로까지 발전하게 될까요...? 폭력이라는 말이 무겁게 와 닿네요. 댓글 감사해요.

꾸미쭈

2018.05.15 11:13:04

빨리 헤어지는게 답이에요

Thym

2018.05.15 22:10:31

답일까요...? 댓글 고맙습니다.

bestrongnow

2018.05.15 11:59:38

심장이 쿵쾅거리고 온몸이 떨리는 화를 지금까지 받아주신거에요? 한쪽만 이해하고 맞춰가는건 행복하지 않을것같아요. 

Thym

2018.05.15 22:13:15

늘 그런 건 아니고 가끔 정말 크게 소리지른다거나 할 때 정말 제가 잔뜩 쫄아드는 기분이에요. 그러게요 제가 언제까지 이해해 줄 수 있을 지... 댓글 감사합니다.

사람냄새

2018.05.15 12:07:58

여기다 그리쓰면 다들 헤어지라 그럼 ㅎ

Thym

2018.05.15 22:13:44

예상 못 한 건 아니었죠...

루피

2018.05.15 12:17:07

충분히 아프실만한 상황이네요..

Thym

2018.05.15 22:14:23

3자가 보기에도 그런가요...? 공감해 주셔서 감사해요.

미상미상

2018.05.15 13:16:20

싸우고 화낼 수는 있는데..다들 싸우면 평소 모습이랑은 어느 정도 다르니까요. 상황이 힘든 때도 있고 하니깐. 근데 난 원래 이런 사람이고 안 바뀔꺼고 못 견디겠으면 떠나라는 말은 좀 아닌거 같아요. 그건 타협의 여지가 없잖아요.

싸우는 원인이 주로 한가지 공통적인 주제를 갖고 있는거라면 자꾸 부딪히지 말고 한발 물러나서 해결책이 있는건지 생각해보시고 남자친구말대로 종종 때때로 남자친구가 그런 모습을 보일 때, 그게 더 심해지고 빈도가 잦아질 때 본인이 감당할 수 있을지 찬찬히 생각해보세요.

그리고 아직은 애착이 강하니까  헤어질 엄두가 안나고 두렵고 마음이 불안하지만 일단 헤어져야한다는 결론에 다다르면 상대방에게 일단 내뱉지 마시고 헤어지지 않은 상태에서 없이 사는 연습을 일정기간 해보세요. 의외로 마음이 착 하고 가라앉으면서 담담하게 헤어질 수 있게 되더라구요. 그러니 헤어짐이 두려워서 생각 자체를 피하지 마시구 지금의 상황을 잘 숙고해보셨으면 좋겠어요.

Thym

2018.05.15 22:23:29

자긴 더이상 노력 안 하겠다는 말로 들려서 마음이 확 식는 순간이었어요. 생각해보니 주로 사소한 주제로 다툼이 시작되고 그가 불같이 화를 내면 제가 상처받고 결국 화해하고... 이런 식의 패턴이었던 것 같아요.

마음이 착 가라앉는 순간이 올까요...? 머릿속으로 그려보게 되는 조언이에요. 감사합니다.

Waterfull

2018.05.15 14:18:04

나는 이러니까 니가 무조건 받아들여..

<--이런 말 자체가 폭력적

Thym

2018.05.15 22:24:47

폭력적이라는 말이 너무 가슴이 아프네요.....

윌리엄

2018.07.10 16:07:35

정말 이해할 수가 없는게, 남자가 어떤 치명적 매력을 가졌으면 이러는데도 여자가 떠나가지읺고 남자곁에 맴도는지 궁금하네요. 저같은 사람이 그랬으면 다들 그 자리에서 딱 차였을듯, 한편으로 남자분의 매력이 무엇일지가 더 궁금해집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763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697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3958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1979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6768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4997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6155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7906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3717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0092 10
54838 사업을 하는 여자친구와의 갈등...가치관 문제 [8] sosim 2018-06-25 737  
54837 우리나라는 대통령이 되면 공감능력을 상실하는건가요? [7] Quentum 2018-06-25 673  
54836 소개팅남과 한번 더 만나고 싶어요 하지만 [6] 열아 2018-06-25 1115  
54835 나의 문제 [5] freshgirl 2018-06-24 482  
54834 남자친구 업소녀 [9] 생각의결 2018-06-24 1252  
54833 남자친구 거짓말관련 고민입니다. [4] 조리퐁 2018-06-24 661  
54832 알바_소회 [7] 뜬뜬우왕 2018-06-23 370  
54831 연애중입니다 [7] 몽이누나 2018-06-23 766  
54830 고민이 있어요 [1] Moxi 2018-06-23 232  
54829 권고사직당했네요 [6] 디디에 2018-06-23 870  
54828 선톡 해놓고 답장을 안읽씹 하는 경우 [7] 쵸코캣 2018-06-22 1077  
54827 남자친구한테 위로해주고 싶어도 [6] 유은 2018-06-22 571  
54826 눈을 낮춘다는 의미는 구체적으로 뭘까요? [10] deb 2018-06-21 774  
54825 외국인 친구 생일 [2] 행복행복해 2018-06-21 199  
54824 여자도 나이먹어도 결혼할사람은다하죠.문제는... [3] 요지경 2018-06-21 1143  
54823 교제의 반대. [9] 고니고니 2018-06-21 561  
54822 조금 슬프네요 [9] 아하하하하하하 2018-06-20 840  
54821 남자친구에 아리송한 말들을 듣고 제가 어떻게 행동해야 할까요? [22] 지롱롱 2018-06-20 1203  
54820 직장 선배 대처 [8] 낭낭낭낭 2018-06-20 648  
54819 매복사랑니 후기 [2] ㉬ㅏ프리카 2018-06-20 313  
54818 사랑이었을까요? [2] qq 2018-06-19 432  
54817 모두 안녕하세요! 두근두근하네요 [6] 아스카 랑그레이 2018-06-19 404  
54816 바뀌고 싶어요 [8] 폼폼이 2018-06-19 586  
54815 이 대화에서 남자 여자 생각 [13] 스미스 2018-06-19 909  
54814 비겁한 사람 [8] attitude 2018-06-18 633  
54813 30대 중반 넘어서 결혼생각하면 만나는 남자 질이 정말 급하락할까요 [12] clover12 2018-06-18 1650  
54812 사랑이 식어서,첨보다 더 좋지 않아서 헤어지는 경우가 많이 있나요... [8] 꽉찬하트 2018-06-18 760  
54811 여친인가요 섹파인가요 [11] 스미스 2018-06-17 1714  
54810 남친의 여사친이 거슬리는데..얘기를 어떻게 꺼내야 할 지 고민입니다... [5] 쵸코캣 2018-06-15 815  
54809 여자 생일선물좀 추천 부탁드립니다. [7] 튜닉곰 2018-06-15 530  
54808 타로를 믿으십니까? [8] 너의이름은 2018-06-14 624  
54807 부모님 노후대비 때문에 여친과 헤어졌습니다 [19] happy20 2018-06-14 1252  
54806 이연애 계속해야하나요..? 끝이보이는연애.. [3] 힝우째 2018-06-14 773  
54805 모바일 로그인 잘되시나요? [1] 궁디팡팡 2018-06-14 146  
54804 외국인 남자와 카풀을 해야하는 상황;;; [9] hades 2018-06-14 6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