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596
사내커플이었는데 헤어진 케이스입니다.
헤어지고 정말 아무 연락도 서로 안했어요.
매일 사무실에서는 마주치는 사이이죠..
너무 힘들지만 버텼어요.

그런데 헤어지고 한달정도가 지나고 온 문자 내용이
제가 다른 사람에게 하는 행동에 대해서
본인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좋은 멋진 사람으로 기억될수 있게
조심해서 행동해달라는 거에요.

구체적인 행동에 대해서는 직업군이 밝혀지기에 언급하진 않을게요.ㅠㅠ

사귈때에도 제게 불만이던 행동이어서 그 마음은 이해하지만
헤어진 상황에서도 제 행동이 너무 답답해서 말그대로 그것때문에 연락을 한걸까요?
좋은기억이 떠오르다가도 그런 모습을 보면 무너진다고 이야기하네요.

마음정리를 잘 해가고있다고 생각했는데 문자 하나로 덜컥 심장이 뛰고 새벽에 눈이 떠졌네요..

사실 정답은 제 마음에 달린거라고 알고는 있어요.
그치만 저 사람의 심리가 궁금하여 이렇게 글을 남깁니다.ㅠㅠ 남자분들, 헤어지고 저런 조언류의 연락은 어떤 마음인가요?

그냥 정말 순수하게 나를 생각해서 하는 조언인가요?
아님 아직 정리되지 않은 마음에서 나오는 질투인가요?
조언을 통해서 잘해보려는 건 아니겠죠?
(조언 끝에는 본인이 내가 많이 생각나서 힘들다고 그치만 저는 안힘들었으면 좋겠다고 너무 답답해서 마지막으로 하는 말이라고.. 사귀는동안 미안했다고 하네요..)


사람냄새

2018.05.22 10:27:28

먼 행동이 어떻게 진행됐길래... 그게 중요한뎅

너나나나도찐개찐

2018.05.22 15:04:32

누가 먼저 헤어지자고 한 건가요?

남자분이 미련이 좀 있어 보이네요.
정말 맘 떠난 남자가 어떻게 행동하는 지
모르시는군요 ㅎㅎ

간장게장

2018.05.22 15:16:25

글쎄요. 확실한건 파랑초록님이 아직 신경쓰인다는거네요.  하지만 자기 기억에 좋은 사람으로 남기길 위해 행동을 조심해달라는건..좀 너무 이기적이지 않나요? 

쵸코캣

2018.05.23 03:46:02

그 직업군이 밝혀지는 구체적인 행동이 뭔지 모르니까 아무 조언을 해 드릴 수가 없을 것 같아요. 다른 정보는 너무 막연하네요.

남자들과 많이 엮여서 일하게 되는 직종인가요? 남자들과 베드씬을 직업적으로 찍는 배우이거나...그런게 아니라면 일터에서 전남자친구의 신경을 거슬릴 만한 일이 뭐가 그리 있는지 궁금하네요. 


그리고 남자친구가 한 말은 님을 위한 조언이 아니라, 질투심과 괴로움을 견디다 못해...조언을 가장해 본인의 심리적 스트레스를 푼 것으로 밖에는 안보이네요.

물냉면

2018.05.25 21:00:03

공감입니다.

Waterfull

2018.05.23 08:29:59

남자가 컨트롤 이슈가 있네요 

여자가 한번 자신과 사귀면 평생 자기 소유물인양

가부장적이네요

잘 헤어졌어요 

계속 집착하거나 행동하는데 쓸데 없는 소리하면서

불편하게 하면 공적인 조치를 취하겠다고

공과 사 구분 잘하라고

너와 나는 이제 공적인 관계만 남은 사이라고 못박으세요

Waterfull

2018.05.23 08:31:30

그리고 이런식으로 다시 어떻게 해보려고

한다면 더더욱 비추 입니다 


Waterfull

2018.05.23 20:28:04

여자에게


"너는 부족하다."

"너는 내 명예를 실추시켰다."

이런 메시지를 주면서

여자의 불안감을 조정해서

결국 자신이 원하는 소기의 목적을 달성하려는

남자들은 조심하셔야해요.

님이 그 사람에게 아직 좋은 마음이 남아있다 하더라도

이런 행동을 보면

마음을 정리해야합니다.


젤리빈중독

2018.05.23 08:45:33

제가 저런 문자 받았다면
니가 상관할거 아니거등. 너나 잘살아
할거 같아요
맨끝에 ()의 말을 보니 본인이 나쁜 놈 되기싫어하는게 보이네요

미상미상

2018.05.23 13:13:56

저는 여자입니다만 저도 헤어진 마당에 그런 조언(?)을 가장한 요구는 말이 안된다고 생각해요. 근데 글쓰신 분이 남자분에게 미련이 있어 보이는데 다시 만나실 의향이 없으면(어차피 헤어진 이유가 해결이 안난다면) 그 행동이 무엇이건 도덕적으로 문제없는 행동이라면 좀 우스운 지적일뿐인거 같아요. 도덕적으로 문제가 있더라도 헤어진 사이에 요구할 권리가 전혀 없죠. 저라면 이제 우리는 헤어진 사이고 너가 그런 말을 하는 것은 선을 넘는거같아. 각자의 행동이나 사생활에 터치를 안했으면 좋겠다. 그렇게 답문 보낼 것 같아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750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550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835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7173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157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010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083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289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074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6733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237 10
55036 누굴보고 웃어야 할지ㅎㅎㅎ [1] 로즈마미 2018-10-15 174  
55035 10월15일 북한산 단풍시작! 뜬뜬우왕 2018-10-15 99  
55034 헉소리상담소 오랜만에 다시 들으니 잼나요.. ^^ [2]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2018-10-14 269  
55033 방송대 청소년교육학과 다니시는분 계세요? [1] 뜬뜬우왕 2018-10-14 266  
55032 진짜 좋은 친구 [2] dudu12 2018-10-13 448  
55031 베스트 댓글이 사라진 이유는 뭘까요? [3] Quentum 2018-10-13 314  
55030 귀차니즘이 너무 심해져요 [5] 하얀장미 2018-10-13 436 2
55029 뭘 해서 돈을 벌어야 할까요 [11] 유은 2018-10-12 960  
55028 편지 [3] 십일월달력 2018-10-12 250  
55027 와 오늘.. [4] 알테나 2018-10-12 437  
55026 PC방 장사잘되려면ㅎㅎ [1] 로즈마미 2018-10-12 245  
55025 남자들에게 여지를 주는게 어떤건가요? [4] 다이앤리 2018-10-12 1080  
55024 갑자기 밀려든 구남친에 대한 서운함 [4] dudu12 2018-10-12 516  
55023 남자친구는 좋은 사람인데 왜 자꾸 짜증을 내게 될까요? [4] 은하수물결 2018-10-11 625  
55022 조수석에 다른 여자 앉혔던 구남친.. 제 예상이 맞았던 걸까요? [6] Mink 2018-10-11 718  
55021 다시 좋은 사람을 만날 수 있을까요? [17] waterloo 2018-10-11 1101  
55020 띠동갑 커플.jpg [3] 로즈마미 2018-10-11 577  
55019 헌신적이었다고 생각하신분들. [5] 알테나 2018-10-11 586  
55018 오랜만에 와서.. [6] 들꽃 2018-10-10 369  
55017 11채 이상 다주택자 3만 6,000명 [2] 로즈마미 2018-10-10 254  
55016 펑,, [5] 다솜 2018-10-10 459  
55015 사람은 왜 자신이 세상의 중심이라고 생각하고 사는걸까요? [9] ㅇㅇㅇㅇ 2018-10-10 567  
55014 괜찮은줄 [6] dudu12 2018-10-09 485  
55013 이번 이별로 인해 느낀게 많습니다 [1] 알테나 2018-10-09 511  
55012 남자 끼고 다니는 애들 [3] 구름9 2018-10-09 688  
55011 긴 여행. [3] 몽이누나 2018-10-08 382  
55010 배우가 되고 싶어요 [6] 유은 2018-10-08 567  
55009 날씨가 많이 추워졌네요 [1]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2018-10-08 209  
55008 실내 음악 공연 좋아하시는 분들께 추천할게요 일상이멈출때 2018-10-08 236  
55007 하하하하 내년에 서른이네요 [2]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2018-10-07 505  
55006 겨울대비.옷장정리. [4] 뜬뜬우왕 2018-10-07 375  
55005 어머니, 아버지 미안해요 [1] Thorn 2018-10-07 399  
55004 소개팅 까인 후기 [15] 꼬우요 2018-10-06 1538  
55003 직장생활 스트레스 [7] 장미그루 2018-10-06 721  
55002 요새 이틀에 한번은 저녁을 안먹고 있습니다 [3] clover12 2018-10-05 7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