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56

가끔 뜬금없이 연락 오는 남자들이 있어요.

보통 물어보는건 간단한 안부에요. "잘 지내?" 아님 "뭐하고 지내?" 등등. 

정말 친한 남사친이면 그냥 부담없이 저도 안부 묻고 그럴텐데

친한 남사친이라고 하기엔 좀 그런... 애해한 사람들이 연락이 와요.

예를들어 친구의 친구인데 옛날에 한번 같이 밥 먹은... 정도?


정말 그냥 궁금해서 연락이 오는 경우도 있나요? 

싱글인 경우 약간의 관심이 섞여있어서 연락하는걸 느끼긴 하지만 

어쩔땐 여자친구 뻔히 있는 남자가 연락오면 

도대체 왜 연락을 하는지 잘 모르겠어서요;;

정말 그냥 순수하게 궁금.해서 연락하는거라고 믿고 싶네요.


연락이 오면 보통 저도 안부 간단히 묻고

최대한 대화를 짧게 하려고 해요. 


참고로 전 잘 만나고 있는 남자친구가 있는 사람이에요.

저와 친한 친구들/최근에 본 사람들은 당연히 내가 연애하는걸 알지만, 

SNS로만 제 소식을 접하는 사람들은 잘 모를수도 있어요.

SNS에 티 내는걸 별로 좋아하지 않거든요. 






쵸코캣

2018.05.24 02:05:42

심심하거나 갑자기 생각나거나 별뜻없는 안부 연락이거나 항상 생각하고 있거나 등등...이유야 수도 없이 많겠죠.

만남으로 이어지지 않으면 카톡 연락은 무의미 하다고 생각하시고

의미 부여 안하셔도 될듯 하네요~

SnLnBnS

2018.05.31 16:48:55

잘 짜르고 있으신듯

그냥 연락받은 채널에 남친이랑 같이 찍은 사진 같은거 하나 걸어놓으세요

윌리엄

2018.07.10 16:03:39

남자가 잘 모르는 여자에게 날리는 소식은 그냥, 문득 이런게 없습니다.

고민에 고민을 거듭해서, 문득인 척 하는거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작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630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1098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398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867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8386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6266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1104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9110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0313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2048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813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4241 10
55196 사회생활 선물 추천 부탁드립니다. [14] 튜닉곰 2018-12-20 610  
55195 전생에 노래방 못가 억울하게 죽은 건물주 [1] 로즈마미 2018-12-20 396  
55194 스몰톡. [6] Felix 2018-12-20 488  
55193 제가 인내심이 부족한 걸까요? [3] 뀨의하루 2018-12-19 504  
55192 자존심 내세우는 남자 [4] silvermoon1 2018-12-19 598  
55191 yes or yes [2] 몽이누나 2018-12-19 377  
55190 12월 19일 스몰톡 [4] _yui 2018-12-19 348  
55189 통화 [3] 십일월달력 2018-12-19 391  
55188 성격에 따른 직업고민있어요~! [4] 작은고양이 2018-12-19 477  
55187 회식 문화 강요 [14] 장미그루 2018-12-19 538  
55186 두 번째 받아들임. [1] 3월의 마른 모래 2018-12-19 335  
55185 자랑 [2] dudu12 2018-12-18 321  
55184 군대에서 남자가 보내는 편지의 의미는 뭔가요? [1] 새라 2018-12-18 277  
55183 드뎌 훈남이를 발견...... [14] 영원히 2018-12-18 1026  
55182 크리스마스 일주일전 스몰톡 [2] 만만새 2018-12-18 306  
55181 2018년, [1] dudu12 2018-12-18 254  
55180 명동에 이디야가 사라졌어요. 만만새 2018-12-17 288  
55179 인생은 카르마, [2] 여자 2018-12-17 502  
55178 스몰톡 [8] St.Felix 2018-12-17 406  
55177 나름대로 할건 다해본듯한, [4] 만만새 2018-12-17 483  
55176 참 묘상한 조언 [2] 로즈마미 2018-12-17 293  
55175 현재를 잘사는 사람? [2] Chiclovely 2018-12-17 381  
55174 사무실 이사합니다.. [3] 또다른나 2018-12-17 223  
55173 친구구해여@@@@@@@@@@@@@@@@@@@@@@@@@@@@@@@@@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12-17 198  
55172 깊은 고민을 서로 주고받을 수 있는 사이트 아시나요?? 페퍼민트차 2018-12-15 251  
55171 친구구해여@@@@@@@@@@@@@@@@@@@@@@@@@@@@@@@@2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12-15 234  
55170 나의 건강 [2] 뾰로롱- 2018-12-14 383  
55169 흡입력 강한 진공 청소기....아줌마 내려와요.. [1] 로즈마미 2018-12-14 313  
55168 오지랍일지도 모르지만 feat. 남자친구 [5] Waterfull 2018-12-14 758  
55167 안녕하세요-또 오랜만입니다! [2] 4000m걷기 2018-12-14 286  
55166 오늘 허그데이래여 [3] 몽이누나 2018-12-14 304  
55165 혼란스러운 고양이 [1] 팔미온 2018-12-14 267  
55164 세상을 향한 절규 [6] 만만새 2018-12-13 360  
55163 떠난 사람의 여유, 남겨진 사람의 이유 [4] 십일월달력 2018-12-13 594  
55162 국산 방탄모의 위엄 [2] 로즈마미 2018-12-13 2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