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596
좋아하는 마음은 늘 표현했고
상대의 마음이 나 정도는 아니란걸 알고나서도
가랑비작전이네 뭐네 하면서 쉽게 포기를 안했어요.

그리고는 스스로 대단히 용기있다고 생각했죠.
뿌듯하기까지 했습니다. 망할.

어느날이었어요.
날씨가 말도 안되게 좋았고 하필이면 아무런 할 일도 없었어요. 최근 마음에 뒀으나 상대가 예스 하지 않아 어정쩡하게 지내고 있는 남자에게 연락하고 싶었습니다.

뭐라고 연락할 지 멘트가 머릿속에서 떠돌고
카톡을 보낼까
전화를 할까 고민고민했지요.

할까 말까의 문제는 이미 아니었어요. 망할.

그러다 문득
참 거절당하기 싫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다시는 그의 젠틀하다못해 깍듯한 거절을 받고 싶지 않다는 생각이 용케도 들기 시작했습니다. 올레.

그리고는 멘트생각을 멈추고 내 마음에 집중했어요.
또 거절당해도,
그래 선약이 있었겠지
이까짓 거절쯤이야 하며 정신승리 할 게 뻔한 나지만, 그냥 거절당하지 않는 게 좋지 않을까?

그리고는 머릿속에 가득 차 있던
그에게 연락하고 싶은 마음을 천천히 지워나가면서
동시에,
날씨도 좋고 할 일도 없지만 혼자서 시간을 보내는 것으로 결정을 해 나갔습니다.

결국 그에게 연락하고 싶은 마음을 참아냈지요.

앞 뒤 생각하지않고 무작정 감정이 이끄는대로
살아왔던 나는 용기있는 것이 아니라,
갖고싶은 게 있으면 아빠의 주머니사정따위는 고려하지않고 무작정 쫄라대던 어린 나의 모습이었어요.

올 여름은 욘기 있는 것과
유아적 감정의 차이를 구분해내는 노력을 하며
보내게 될 것 같아요.


뜬뜬우왕

2018.05.25 19:19:09

계란을 한 바구니에 담지 말라..
즐거울수 있는게 많은데 자존심 상하면서까지,
자기 모습이 보일때 쫌 민망하지만요,
그러나 인간이랑 노는게 젤 잼있으니깐요.
내가 좋아하는 인간이랑,
그래서 용기를 내게 되나봐요.
hello~할수 있는 또 누군가 만나시길~

너의이름은

2018.05.25 22:24:16

Hello. Stranger!

감사합니다 ^^

여자

2018.05.25 21:19:23

제 일기인줄 알았습니다. 지구 하늘 아래어 저와 같은 여성분이 있다는 사실에, 아주 조금은 위안을 받고 갑니다.

너의이름은

2018.05.25 22:24:51

정말요? 저 또한 너무너무 위로가 되네요.
제가 사실 이런 이유로 흑역사 부자거든요 ㅠ 흑.

유은

2018.06.22 02:09:35

저도 요즘 이런 생각 계속 하고 있어요.
남자친구를 잡으면 사람들은 걔한테 왜 매달리냐 하는데, 난 원래 내가 선택한 것을 옳은게 만들고 확인하고 싶어 다각도에서 계속 보고 파보고 부딪치는 사람이라는 것.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750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550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835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7175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157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010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083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290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075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6733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237 10
55036 누굴보고 웃어야 할지ㅎㅎㅎ [1] 로즈마미 2018-10-15 174  
55035 10월15일 북한산 단풍시작! 뜬뜬우왕 2018-10-15 99  
55034 헉소리상담소 오랜만에 다시 들으니 잼나요.. ^^ [2]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2018-10-14 269  
55033 방송대 청소년교육학과 다니시는분 계세요? [1] 뜬뜬우왕 2018-10-14 266  
55032 진짜 좋은 친구 [2] dudu12 2018-10-13 448  
55031 베스트 댓글이 사라진 이유는 뭘까요? [3] Quentum 2018-10-13 314  
55030 귀차니즘이 너무 심해져요 [5] 하얀장미 2018-10-13 436 2
55029 뭘 해서 돈을 벌어야 할까요 [11] 유은 2018-10-12 960  
55028 편지 [3] 십일월달력 2018-10-12 250  
55027 와 오늘.. [4] 알테나 2018-10-12 437  
55026 PC방 장사잘되려면ㅎㅎ [1] 로즈마미 2018-10-12 245  
55025 남자들에게 여지를 주는게 어떤건가요? [4] 다이앤리 2018-10-12 1080  
55024 갑자기 밀려든 구남친에 대한 서운함 [4] dudu12 2018-10-12 516  
55023 남자친구는 좋은 사람인데 왜 자꾸 짜증을 내게 될까요? [4] 은하수물결 2018-10-11 625  
55022 조수석에 다른 여자 앉혔던 구남친.. 제 예상이 맞았던 걸까요? [6] Mink 2018-10-11 718  
55021 다시 좋은 사람을 만날 수 있을까요? [17] waterloo 2018-10-11 1102  
55020 띠동갑 커플.jpg [3] 로즈마미 2018-10-11 577  
55019 헌신적이었다고 생각하신분들. [5] 알테나 2018-10-11 586  
55018 오랜만에 와서.. [6] 들꽃 2018-10-10 369  
55017 11채 이상 다주택자 3만 6,000명 [2] 로즈마미 2018-10-10 254  
55016 펑,, [5] 다솜 2018-10-10 459  
55015 사람은 왜 자신이 세상의 중심이라고 생각하고 사는걸까요? [9] ㅇㅇㅇㅇ 2018-10-10 567  
55014 괜찮은줄 [6] dudu12 2018-10-09 486  
55013 이번 이별로 인해 느낀게 많습니다 [1] 알테나 2018-10-09 511  
55012 남자 끼고 다니는 애들 [3] 구름9 2018-10-09 688  
55011 긴 여행. [3] 몽이누나 2018-10-08 382  
55010 배우가 되고 싶어요 [6] 유은 2018-10-08 567  
55009 날씨가 많이 추워졌네요 [1]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2018-10-08 209  
55008 실내 음악 공연 좋아하시는 분들께 추천할게요 일상이멈출때 2018-10-08 236  
55007 하하하하 내년에 서른이네요 [2]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2018-10-07 505  
55006 겨울대비.옷장정리. [4] 뜬뜬우왕 2018-10-07 375  
55005 어머니, 아버지 미안해요 [1] Thorn 2018-10-07 399  
55004 소개팅 까인 후기 [15] 꼬우요 2018-10-06 1538  
55003 직장생활 스트레스 [7] 장미그루 2018-10-06 721  
55002 요새 이틀에 한번은 저녁을 안먹고 있습니다 [3] clover12 2018-10-05 7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