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09

 

태도에 관하여

나를 살아가게 하는 가치들

 

살이 되었든, 지금 있는 자리에서 나아지려고 노력할 있었으면 한다. 노력이라는 행위에는 필연적으로 고통이 따르겠지만 고통을 통해 배울 있는 사람이었으면 한다. 간단히 결론 나지 않는 문제들에 대해서는 서둘러 결론을 내려는 대신 문제에 대해 충분히 시간을 들여 생각해볼 있는 인내심을 가지기를 바란다. 또한 어느 쪽을 선택하든 잃는 것이 반드시 있음을 기꺼이 받아들이는 아량이 있었으면 좋겠다

– [태도에 관하여] 서문 중에서


 

애티튜드, 우리나라 말로는 태도에 관한 책을 썼습니다.


태도, 다시 말해 세상을 바라보는 시각과 그에 따라 취하는 개별 행동방식에 대해 예전부터 관심이 많았습니다. 그간의 책들과 칼럼, 방송, 따지고 보면 모두 내가 좋아하거나 신뢰하거나 중요하다고 여기는태도들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싶어서가 아닐까,라는 생각이 듭니다책에서는 다섯 가지 태도 - 자발성, 관대함, 정직함, 성실함, 공정함 - 의 틀을 통해  일상적으로 겪는 삶의 문제들을 바라봅니다. 일방적인 정답을 제시하기보다 읽는 이로 하여금 스스로의 기준을 만들어가는 데 자극과 영감을 줄 수 있기를 바랄 뿐입니다. 

 

그러고보니 예전 2006년에(!) 의 썼던 일기에도  http://catwoman.pe.kr/xe/141683  에도 저는 '태도'를 언급했더군요. 일기에도 썼지만 "Right attitude는 늘 저의 관심거리였고 앞으로도 그럴 것입니다."

 

근사한 봄날을 맞이하길 바라며-

 

임경선 올림.

 


추신. 책 사진 사이즈는 대체 어떻게 줄이는 검니까... -..-;;



칼맞은고등어

2015.03.27 12:08:06

출간관련 행사 드레스코드가 푸른색 스트라이프라면 그거슨 단순한 깔맞춤이 아니라 완벽한 TPO 패션!


온라인 커뮤니티가 커피라면 러패가 TOP인처럼 말이지요.


사진빨따윈 걱정 마시고 좀 더 많은 이들에게 강렬한 존재감 드러내 주셨음 합니다.

'소설가' 보단 '세계적인 작가'로 대성하시길 바라는 수많은 러패 빠돌이 중 한 사람의 입장에서 미리 축하글 남깁니다.

이겨울

2015.03.27 21:44:08

정말 기다려지는 책이네요
꾸준히 책 내주셔서 감사해요
늘 응원하고있어요!

마르슬랭

2015.03.31 18:29:53

신간으로 오늘 들어왔더라구요. 캣우먼님 신간이다 하고 혼자 기뻐함 ^^ 항상 느끼는거지만 책 표지에서도 늘 차분+정갈함이 느껴져요. 출간을 축하드려요.

미아

2015.04.01 16:46:07

어제 오후 조퇴하고 오늘 병가내고 우울하던 찰나에 신간소식을 듣다니요!! 갑자기 없던 기운이 솟아나네요^^ 더욱이 아프시다는 소문(?)을 러패에서 접했던지라 마음도 한결 가벼워지고요. 아무쪼록 신간은 더욱 조명받길 기도하고 저도 주위에 많이 소문낼께요^^

whitenight

2015.04.01 22:38:04

오늘 주문 했습니다. 주변 지인들에게도 선물해주고 싶네요.

좋은 책 감사드립니다.

킴어릉

2015.04.19 09:34:33

정말 바빠서 사 놓고 읽을 시간과 체력이 없어서, 어제서야 책을 잡을 수 있었습니다ㅠ_ㅠ 한 번에 쫙 읽혀지는 것이 역시 임작가님의 글 다웠습니다. 무언가 한 동안 잊고 있었던 제 마음속 맑은 샘물(?)이 뚫리는 느낌이 들었어요!(샘물이 과연 있었던가?-_-;) 읽으면서 정말 감사했습니다. 복 듬뿍듬뿍 받으세욜 작가님! 하트하트 뿅뿅 :)

킴어릉

2015.11.25 16:45:33

이제 돌이켜보니, 저 멀리서 보이는 한 줄기의 빛이었어요! 감사했습니다:)

재능을키우자

2015.04.20 15:06:33

알라딘에서 주문했답니다.

아직 읽기 전이지만 기대감이 가득 부풀어 올라있답니다. ㅎㅎ

밀가루

2015.04.22 21:56:13

학교도서관에 서가에 없는 도서 신청 하구
제꺼는 한권 구입했습니다^^
책 크기도 디자인도 참 예뻐요
잘읽을게요 감사합니다!

하이스카이

2015.06.08 07:38:34

작가님의 글은 저에게 많은 공감과 동의를 불러 일으킵니다.

읽고 나서 마음이 힐링, 정리된 거 같아 기분 좋습니다.

주변 사람에게 막 추천하고 싶어서 여친과 절친에게 어제 막 선물해 줬어요. 


디어베비

2015.08.06 17:50:26

사랑도, 생활도, 직장도, 가치관도 많이 흔들리고 지치던 시기에 서점에서 작가님의 책을 보고 홀린 듯 집어 왔었어요. 쉬운 마음으로 홀가분하게 책장을 넘기기 시작해서 책에 빠져들길 3일 만에 책에 흠뻑 취해서 마지막 장을 넘겼었던 기억이~

아 정말이지 저에게 많은 위로가 되었던 책!

감사합니다. 책을 읽는 내내 작가님께서 옆에 앉으시고, 저는 하소연을 하고, 그래서 그에 대한 대답을 조곤조곤이 들려주시는 것 같은 시간들이었어요.

너무 행복하고 좋았어서 주변 모든 이들에게 다 추천을 해버렸네요.

감사합니다. 따뜻한 기억이에요 참으로.

4311

2015.09.12 21:06:19

사실 러페가 어떤 커뮤니티인지 모르고 연애상담받으려고 왔는데 진솔한 느낌의 경선님 작품이 관심이가네요ㅎㅎ!!

곡물워터

2015.10.01 14:37:05

재밌게 읽었어요!

지욱

2015.12.21 23:34:37

온라인 서점 돌아다니다가 제목이 너무 맘에 들었고, 목차가 너무 좋아서 덥썩 구매했는데 아니나다를까 굉장히 .. 도움이 많이 되고있어요ㅜㅜ 반절도 안읽었지만 바로 팬레터라도 쓰고싶어서 홈페이지에 방문하게됐어요!! 이런 책을 출간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크왑

2016.05.19 21:20:30

이거 읽어보고 친구들한테도 선물했네요. 임경선 작가님의 진솔함이 묻어나서 좋았어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3] 캣우먼 2019-03-18 424  
공지 <캣우먼>네이버 오디오클립을 재개합니다. 캣우먼 2019-03-05 294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018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854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235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7588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536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381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448 2
»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660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413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100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607 10
55674 연애 고민 [3] eoooe 2019-04-09 488  
55673 만수위의 외딴집 [1] 데구르르 2019-04-08 146  
55672 남자친구를 믿어야 하는데 잘 안 되네요 [2] 플립 2019-04-07 535  
55671 3년만의 방문... [6] 굴소년 2019-04-05 488  
55670 바다의 노래 / 정연복 세노비스 2019-04-05 114 1
55669 밀린숙제 [3] enzomari2 2019-04-03 438  
55668 퇴사했습니다. [13] freshgirl 2019-04-02 847  
55667 그게 무슨 커피라 하셨죠? [11] 십일월달력 2019-04-02 665  
55666 러패를 잊고 살았네요. Alexlee 2019-03-30 297  
55665 재회가능할까요.. [2] 욜로다 2019-03-30 517  
55664 남친하구 싸워서 일주일째 연락두절.. [6] 스치는 2019-03-29 783  
55663 회사원(서울 → 여수, 울산 등) 이직하면, 여자분들의 생각은? [4] 김뿅삥 2019-03-29 414  
55662 이직했어요 [2] dudu12 2019-03-28 276  
55661 남친 부모님 처음 만났는데 싸웠어요 [16] 둥글게둥글게 2019-03-28 1044  
55660 내가 사랑한 공간 [4] 십일월달력 2019-03-27 397  
55659 치즈루팡 빵집 [1] 만만새 2019-03-27 249  
55658 선을 봤는데 ,,남자분 이해가 안갑니다 [13] hades 2019-03-27 932  
55657 신혼생활 첫 시작.. 시어머니에게 외적으로 무시 당하다 싸웠습니다;... [13] 마미마미 2019-03-26 870  
55656 서울재즈페스티벌2019 바로지기 2019-03-26 250  
55655 Apocrypha , 훈장 , 남지 같은 인간 군상 Quentum 2019-03-26 128  
55654 화이트데이 에피소드 -1- [1] 오일러 2019-03-26 228  
55653 신기방기 [1] 여자 2019-03-26 167  
55652 결혼은 이런사람과 이렇게 사는게 맞는건가요? [19] 청초한열매 2019-03-26 1175  
55651 어른들 비행기 필수템 [4] 와루 2019-03-26 344  
55650 무리에 어울리지 않는 나, [1] 여자 2019-03-25 327  
55649 스몰톡 feat. 제주 [9] St.Felix 2019-03-25 348  
55648 밀당고수를 향하여.. [5] 또다른나 2019-03-25 318  
55647 내가 만난 세명의 친사회적 싸이코패스 [20] 뾰로롱- 2019-03-25 729  
55646 주말 [2] resolc 2019-03-25 197  
55645 남을 깍아 내리는 말투 대응하기 [4] 토끼마우스 2019-03-24 447  
55644 도움을 준 이전 직장 상사나 교수님과의 관계 [2] Takethis 2019-03-24 247  
55643 틴더하는 남자 [5] Nylon 2019-03-24 539  
55642 왜 자꾸 우울증환자한테 힘내라고 하는거니 [1] 여우각시별 2019-03-23 287  
55641 용기내어 봅니다! 혹시 경북지역에 거주하시는 분? [3] 오렌지향립밤 2019-03-23 267  
55640 쩝 이정권도 이렇게 종말을 고하는군요. [7] Quentum 2019-03-22 3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