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921

무라카미 씨에게 나다운 삶의 태도를  

내가 하루키를 만난 것은 교복을 입고 리에 리본을 매고 각함수, 미적분과 씨름하던 일본 고등학교 재학 시절. 지의 새빨간 색이 궁금해서 펴보았던 노르웨이의 을 부모님 몰래 매일 조금씩 나눠 읽기 시작하면서부터다. 나는 그 이후 삶의 모든 슬프들고 기쁘고 먹했던 세월을 무라카미 하루키의 글로 위로받고 지탱하며 살아왔다. 그러니까가 글을 (어디까지개인적) 이유는 지난 30여 년 동안 변함없는 자세로 작품을 써준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에 있다.

 

에세이<어디까지나 개인적인>8년 전에 출간했던 <하루키와 노르웨이숲을 걷다>에서 한층 더 풍성해진 개정증보판이다. 가히 무라카미 씨 뒷조라고도 수 있는 이 책은 1970대 부터 2015현재 까지, ·신문·잡지·방송 등 다양한 매체의 방대한 자료를 샅이 살피고 그의 적을 빈틈없이 일년 반에 걸쳐 기록한 결과물이다.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 개인과 그의 작품들을 좋아하는 독자들, 나의 최근작 <태도에 관하여>를 재미있게 읽어주신 독자들, ‘무라카미씨의 거처독자와의 인생상담Q&A를 즐겁게 보셨던 독자들은 에세이<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의 글과 정서를 좋아할 것이라고 나는 믿고 있다.   

 

---------------------------------------------------------------------------------------------

나에게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가 특별한 의미인 것은 그 덕분에 부족한 재능으로 글을 쓰다 막해지면 다시 한 번 일어서서 어 나갈 힘을 고 조금 더 나은 사람이 어야겠다, 라는 인간 본연의 선의도 품게 된다는 것이다. 그것은 사람과 사람의 관계에서 아주 람직한 일이 아닐까 생각된다
-10
 

아름다운 것을 찾기 위해 온몸으로 고통을 감당할 때 거기서 비로소 감수성이 생깁니다. (…) 사람들은 대개 고통을 통해 배웁니다. 그것도 무척 깊은 고통으로부터
-242~243
 


 



미아

2015.10.19 23:14:29

임경선님 역시 저에게 있어서 하루키씨 만큼이나 힘들 때 스스로를 일으켜 세울 수 있는 힘을 주시고 계세요. 감사드리고 또 축하드립니다 ;)

캣우먼

2015.10.29 16:31:31

영광입니다! 

킴어릉

2015.10.26 20:28:36

시험기간에 학교 도서관 지하 매점 창가에서 밥을 먹으면서 시간을 쪼개어 <하루키와 노르웨이숲을 걷다>를 읽었던 기억이 있어요. 덮밥 먹으면서 작가님의 목소리를 읽으면서 킥킥 거렸던 느낌이 남아있어요.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은 이전의 책보다 훨씬 차분해지고 임경선 작가님의 특유의 분위기가 담긴 책인 것 같아요. 시간이 참 많이 흘렀네요. 저에게도 그때의 제가 기억으로 남아있네요. 전 임경선 작가님 덕분에 어른이 되었습니다. 언제나 응원해요!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길 바래요 :)

캣우먼

2015.10.29 16:32:04

킴님도 행복하세요! 저는 아직 어른이 못된 것 같아요 ,,

킴어릉

2015.11.04 22:05:48

저는 어른세계에 입문한지 만 1년도 안 됐을텐데요^^ 작가님은 연차를 쌓으신 만큼 아내, 엄마, 며느리 그리고 보호자로서의 딸 등등 수 많은 어른의 역할들을 맡고 있으시잖아요. 전 신입어른! 잘 따라가겠습니다~잘 부탁드립니다~산울림 김창완 선생님이 늘 더 나은 어른이 되도록 노력하라는 말씀을 하셨어요. 어디까지 갈 수 있을지는 모르지만, 시간을 견뎌내는 것만으로도 멋진 어른인 것 같아요. 좀 더 욕심내자면, 작가님처럼 다양한 역할을 할 수 있는 어른이 되고 싶네요. 작가님 화이팅!

+) 따라가기 버거울 수 있으니 천천히 가 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4561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6086 1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7801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67616 2
55886 주민센터(동사무소)에서 [1] 총각남 2020-05-17 578  
55885 하고 싶은 일... 만만새 2020-05-17 360  
55884 반짝거림에 대하여.. 만만새 2020-05-16 372  
55883 ( ' - ' ) 인생은 니냐뇨 ~~ ♩ [8] 몽이누나 2020-05-12 566  
55882 다시 연락할까요? [4] 조각배 2020-05-10 846  
55881 사람은 누구나 힘이 있으면 그것을 남용 할까요? [1] 하이에크 2020-05-09 365  
55880 여기가 어디지? 수누기 2020-05-09 354  
55879 딸 둘 막내 아들 [5] 다솜 2020-05-07 589  
55878 남자들의 사생활 [5] 오렌지향립밤 2020-05-07 1016  
55877 선넘는 친구. [8] 12하니 2020-05-05 787  
55876 잘 모르겠다라는말 거절 맞죠? [4] tb0948 2020-05-04 597  
55875 생각할 시간이 필요하다는 말,, ㅠ.ㅠ [5] 닝겐 2020-05-04 533  
55874 무관심과 혐오의 바다를 건너서... 나리꽃 2020-04-27 389  
55873 계속 친구로 지냈으면 좋겠다는 남사친, [5] 여자 2020-04-26 764  
55872 소개팅 후기 [2] 아름다운날들3 2020-04-24 788  
55871 (펑) [14] 함께하는우리둘 2020-04-24 969  
55870 청혼 [1] 몽이누나 2020-04-23 538  
55869 남편의 여사친 [8] 소피 2020-04-23 837  
55868 GO 십일월달력 2020-04-22 284  
55867 나를 좋아하지 않는 남자친구- 펑 [3] herbday 2020-04-21 631  
55866 이남자 궁금합니다. [8] dial01 2020-04-20 735  
55865 안녕하세요~ 오늘처음가입하게됬습니다 dial01 2020-04-20 281  
55864 20년 지기라 생각했는데.. [3] jann 2020-04-20 509  
55863 연인과 다름없지만 "사귀자"는 정의는 없는 관계 [3] 영앤디 2020-04-19 694  
55862 소개팅 해준다는 남자? 단비t 2020-04-17 397  
55861 오래 만났는데 주변에서 너넨 답이 없대요 [4] 체리밤 2020-04-15 641  
55860 데일리 캐치업 15분전 .. 초록색니트 2020-04-14 279  
55859 기레기. 기자 혹은 언론인. 그리고 또 기레기 칼맞은고등어 2020-04-14 311  
55858 돌아선 구 썸남의 마음을 잡는법 [2] 오렌지향립밤 2020-04-14 572  
55857 카톡 안읽씹 정말 기분 나쁘네요.. [4] vanila 2020-04-12 929  
55856 안녕하세요~ 새로왔습니다:) [2] MORINGA 2020-04-12 341  
55855 성인의 나이트 [3] 십일월달력 2020-04-09 548  
55854 사람의 인연은 만들어가는 걸까? 자연스럽게 이루어지는 걸까? [6] 오렌지향립밤 2020-04-08 875  
55853 코로나와 어떻게 생각해 [2] 십일월달력 2020-04-07 446  
55852 호감이 좋지만 두려워요 [11] 새라 2020-04-07 7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