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935

이 밤의 고민

조회 891 추천 0 2017.01.09 23:02:55
다이어트를 하겠다고 저녁을 가볍게 먹으면
꼭 10시 무렵부터 배가 고프고 입이 심심해요

야근하면서 주전부리 맥주 한잔이 습관이 되서 그런가봐요

갑자기 먹은지 아주아주 오래된 쵸코렛발린 다이제스티브가 먹고 싶네요...

ㅠㅠ


KissTheSky

2017.01.09 23:52:11

맛있게 먹으면 0칼로리~

김팀장

2017.01.10 01:31:15

공감이요 ^^b

알로

2017.01.10 10:37:00

방에 있던 드림카카오 두 알 먹는 것으로 타협하고 잤네요 저는 참 독하질 못해요 ㅠ

순수의시대

2017.01.10 10:49:52

쌩뚱하지만, 다이제스티브 요즘 얼마예요? 과자값이 요즘 정말 ㅠㅠ

알로

2017.01.10 21:09:02

2500원이예요 !-! 500원에 사먹었는데 5배 올랐네요.

햇살세금

2017.01.10 15:04:50

처음이 힘들지 참다보면 괜찮더라고요

캣여사

2017.01.11 06:43:47

ㅠㅜ우엉... 정말요? 그러다가 점점 더 배가 고파지고 잠이 안 오면 어떻게 하시나요? 

미상미상

2017.01.11 13:16:54

저녁을 너무 가볍게 드시지는 마시구요 ㅎㅎ 단백질을 일부러 챙겨드시면 포만감이 있어서 막 허기지거나 하진 않구요 간식도 과일을 어느 정도는 드세요. 단것을 좀 먹어줘야 다이어트를 하고 있어서 못 먹는다는 이런 생각이 상쇄되어서 막 머리 속에 탕수육 짜장면이 돌아다니고 별로 안 먹고 싶었던 것도 다 먹고 싶어지는 현상이 없을꺼에요.

 

그리고 정 못 견딜 때 먹을 수 있는 간식을 마련해두세요. 냉동블루베리같은 거나 유기농코너에 가면 현미로 만든 과자같은게 있는게 아무 설탕도 없이 그냥 현미(백미는 안돼요) 만으로 돼서 씹으면 아무 맛도 없지만 씹는 걸로 좀 충족돼요. 아니면 키위나 딸기같은 GI지수가 낮은 과일도 괜찮구요. 아몬드 같은 견과류는 밤에 먹으니 좀 찌더라구요. 약간 먹어주고 스쿼트 100번쯤 하시면 됩니다.^^

StFelix

2017.01.11 14:03:49

와 저랑 같은 고민이에요. 맨날 밤마다 맥주+주전부리 하다가 갑자기 끊으니까 정말 괴로워요............. 글로 위로 받고 갑니다... ㅠ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9519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1104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9325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3955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2230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3368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5313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1125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7380 10
54900 장거리 연애..그리고 일상 [2] 두부한모 2018-04-18 255  
54899 ㅇ 언젠가는 이라는 말만 하는 [3] 에로고양이 2018-04-17 353  
54898 1825(paper crane) file [6] 예쁘리아 2018-04-17 361  
54897 전남친의 카톡 [4] 미미르 2018-04-17 512  
54896 남자친구가 한 말이 계속 생각나요. [9] 하항 2018-04-17 789  
54895 말로 표현 못할 사랑 아하하하하하하 2018-04-16 300  
54894 서른살의 넋두리 [6] 예쁘리아 2018-04-16 853  
54893 하던 일을 멈추고 잠시 묵념의 시간을 가져보는건 어떨까요? Waterfull 2018-04-16 221 4
54892 어제 꾼 꿈이야기 (약간 무서움) [7] 또다른나 2018-04-16 291  
54891 직장 내 괜찮은 사람 update [2] bee 2018-04-15 489  
54890 누가 제 상황 정리좀 해주세요~ [3] 로멩가리 2018-04-15 480  
54889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루... [10] 뜬뜬우왕 2018-04-15 453  
54888 사귀는 건 가요? [4] fink 2018-04-15 453  
54887 너무 늦게 알았습니다. 지병은 재앙이란걸요. [3] grams 2018-04-15 661  
54886 러패에 오랫만에 왔네요 [2] Blanca 2018-04-15 184  
54885 나를 찔러보는 남자들 [4] 여자 2018-04-14 771  
54884 오늘 남자친구가 저희집에 인사와요 [1] 미미르 2018-04-14 360  
54883 아무나 만나보는것 어떠신가요? [7] Solarsolar 2018-04-13 813  
54882 저 짝사랑중인가봐요.. [8] 아하하하하하하 2018-04-13 671  
54881 임경선작가님 도그우먼 2018-04-13 261  
54880 김기식 씨를 보며 [4] Quentum 2018-04-13 400  
54879 나저씨 키키코 2018-04-12 196  
54878 장거리 해외여행 가시는 분들께~~ [7] 다솜 2018-04-12 553  
54877 이별 속상...극복... [3] breen42 2018-04-12 394  
54876 여자가 늙는다는것 [9] 키키코 2018-04-11 1061  
54875 남친이 점점 더더더 좋아져서 고민이에요 ㅠㅠ update [5] 아하하하하하하 2018-04-11 736  
54874 유부남을 좋아해요. update [11] lanytheband 2018-04-11 1106  
54873 삼프터 맞는걸까요? 알린 2018-04-10 225  
54872 상대방과의 앞날이 기대된다는건.... [3] 아하하하하하하 2018-04-10 478  
54871 남친집에서 두번째로 발견 된 전여친사진 update [11] 지롱롱 2018-04-10 775  
54870 우울과 무기력의 원인을 제거할 수 없다면 어떻게 해야할까요? [4] 봄님 2018-04-09 521  
54869 첫출근 뭐가 필요할까요 [3] 오렌지향립밤 2018-04-09 367  
54868 혼자 산다는 것 [2] 바두기 2018-04-09 524  
54867 오랜만의 연애.. [2] freshgirl 2018-04-09 479  
54866 남친이 저랑 있으면 졸리데요.. [2] 아하하하하하하 2018-04-08 6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