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935

올해 24살 여자에요. 곧 2월에 대학 졸업하구요. 취업 준비하고 있는데요.

중.고등학교때는 같은 반에 마음이 맞거나 성격 맞는 여자애랑 같이 어울렸고, 친하게 지냈어요.

하지만 막 여러명이서 다니지는 않았고 한 두명 이었어요.

근데 한살 한살 먹을수록 그 친구들은 주어진 환경속에서 다른 친구들이랑 어울리고

계속 관계가 유지되지 않더라구요

같이 함께 했었던 시간속에서는 학교 끝나고 연락도 잘하고 따로 만나서 영화도 보고 카페도 가고

그랬는데 한순간인것 같아요.

친구들은 대학교를 가면서  제 인간관계가 조금씩 변하더라구요

선배 후배..과친구 엠티친구 동아리친구 룸메..어쩌구 저쩌구하면서

친구들은 하나둘씩 인간관계가 넓어지는데,

저는 대학교 와서도 소외감을 느꼈어요.. 적극적인 성격도 아니고,

제가 먼저 다가가는 성격도 아닌지라.. 거의 혼자 생활했어요...

동기들 보면 서로 그냥 점심먹을때 수업같이 들을때 혼자 있기 싫어서 사람을 찾는 기분이였고요.

애들 한명 두명씩 다  연락이 끊기다 지금 제옆에 누가 남았나 싶을정도로 외롭고 걱정되요

남자친구는 성인되고 두번 정도? 사겨본게 전부에요.  남자를 너무 많이 사귀고 싶진 않았어요.

항상 신중하게 결혼을 생각하면서 사겨야된다고 생각했거든요.

그런데 남자친구를 사겼을때 정신적으로 서로 아주 잘 연결된다.

서로 아주 잘 통한다. 그런 느낌은 없었던것 같아요.. 전 특별한 깊은 교감을 원했는데

제가 사겼던 남자들은 그정도는 아니였어요

뭔가 겉으로 보이는 것을 우선으로 보는것 같아요.

예를 들면 잘 웃는다거나, 목소리가 예쁘다거나, 얼굴이 자기 스타일이라거나, 

몸매가 예쁘다, 손이 예쁘다, 애교가 있다...등등

남자들은 이런식에 눈에 보이는것만을 기준으로 저를 대하고 보는것 같아서

뭔가 깊은 정서적인 연결이 안되는듯한?..느낌 이였어요....

저는 그래도 또 사랑하고 싶고 좋은 남자는 만나고 싶고...

지금은 따로 소개팅을 받고 싶어도  남자를 저한테 소개시켜 줄 친구가 없네요.. 소개팅 미팅은 커녕...친구가 없으니까..

24살에 벌써 내 인간관계가 이러면어쩌지 걱정되고

슬픈일 우울한일 답답한일 기쁜일 생길때 연락해서 나누고싶은데 그럴사람도없구

중,고등학교때 순수한 마음으로 누군가와 다정하게 소소하게 일상 이야기하고싶고

고민나누고싶고 이것저것 말하구 카페두가구 영화도보구 놀러두가구

주말내내 방안에 틀어박혀 혼자있기보단 이사람 저사람들이랑 모여 저만의 사람들을 사귀고싶어요

그런데 너무 어렵네요 어디서 친구를 만들어여할지.........

이러다가 30대에 결혼이라도 하게되면 제 결혼식에나 와줄 친구들이나 있을까요

속상하네요.



이로울

2017.01.10 12:51:42

적극적인 성격도 아니고,

제가 먼저 다가가는 성격도 아닌지라적극적인 성격도 아니고,

제가 먼저 다가가는 성격도 아닌지라적극적인 성격도 아니고,

제가 먼저 다가가는 성격도 아닌지라적극적인 성격도 아니고,

제가 먼저 다가가는 성격도 아닌지라적극적인 성격도 아니고,

제가 먼저 다가가는 성격도 아닌지라적극적인 성격도 아니고,

제가 먼저 다가가는 성격도 아닌지라적극적인 성격도 아니고,

제가 먼저 다가가는 성격도 아닌지라적극적인 성격도 아니고,

제가 먼저 다가가는 성격도 아닌지라적극적인 성격도 아니고,

제가 먼저 다가가는 성격도 아닌지라적극적인 성격도 아니고,

제가 먼저 다가가는 성격도 아닌지라적극적인 성격도 아니고,

제가 먼저 다가가는 성격도 아닌지라적극적인 성격도 아니고,

제가 먼저 다가가는 성격도 아닌지라적극적인 성격도 아니고,

제가 먼저 다가가는 성격도 아닌지라적극적인 성격도 아니고,

제가 먼저 다가가는 성격도 아닌지라적극적인 성격도 아니고,

제가 먼저 다가가는 성격도 아닌지라적극적인 성격도 아니고,

제가 먼저 다가가는 성격도 아닌지라적극적인 성격도 아니고,

제가 먼저 다가가는 성격도 아닌지라적극적인 성격도 아니고,

제가 먼저 다가가는 성격도 아닌지라

이로울

2017.01.10 12:52:38

글쓴이는 타인에 대한 진정한 관심이 있나요?

상대의 필요에 민감하며 그것을 채워줄 생각이 있나요?

시간과 금전을 들여 그 친구와 함께하고 위로해줄 각오는 되어 있나요?

먼저 다가가지도 않고

나는 해줄 생각도 안하면서

왜 남들은 너님에게 해주기를 바라고 기대하는지?

왜 항상 관심과 위로를 받으려 하는지? 

다른 사람을 자신의 심심함과 외로움을 달래줄 장난감 정도로 치부하는지?

나는 맞출 생각도 없으면서 남이 나에게 맞춰주길 기대하는지?

이거야말로 이기적이고 바보같은 똘아이 마인드 아닌가요?

그딴식으로 인생을 사니 지금 그 수준인겁니다


냉정하게 자신을 돌아보세요



캣여사

2017.01.11 07:58:51

뭔가...순수하면서도 서로 잘 통하고 깊이 있는 인간 관계를 꿈꾸시는 것 같아요.

이상주의자, 로맨티스트 이실 듯? 블루상콤님 자체가 참 순수해보여요.


많은 사람에게 다가가보고 겪어보다보면 그래도 한 둘 남을 거에요. 

처음에는 혼자 있기 싫어서 맺었던 관계였는데, 진국인 친구를 만날 지도 몰라요. 


사실 그리고 고등학교 때. 과거라 미화되어서 그렇지 그렇게 순수하진않았을거에요.ㅎㅎ 

그때도 혼자 영화를 보고 싫은 마음이 먼저였고, 영화보러 갈 친구가 마땅찮아서 그 친구랑 영화관 갔었을 수도 있어요. 


아니면 그 때 그 시절 친구들에게 오랫만에 연락해보는 건 어때요? 

만나서 또 수다 떨고 들어오세요.

캣여사

2017.01.11 08:02:48

아, 취업 준비 중이세요? 

어여 취직하세요. 월급 받아서 놀기시작하면 얼마나 잼있는데요. 동호회 강추합니다.

StFelix

2017.01.11 14:01:46

괜찮아요~ 너무 조급해 하지 않아두 돼요~ 글만 봐도 충분히 매력적인 분 같으니 걱정말고

지금 준비하시는 취업 꼭 성공하길 바라요~ 회사에서 기회 많습니다아 :) 

와정말

2017.01.17 11:25:34

블루님 쪽지 확인해주세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9519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1104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9323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3952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2229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3367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5312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1124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7378 10
54900 장거리 연애..그리고 일상 [2] 두부한모 2018-04-18 255  
54899 ㅇ 언젠가는 이라는 말만 하는 [3] 에로고양이 2018-04-17 353  
54898 1825(paper crane) file [6] 예쁘리아 2018-04-17 361  
54897 전남친의 카톡 [4] 미미르 2018-04-17 512  
54896 남자친구가 한 말이 계속 생각나요. [9] 하항 2018-04-17 789  
54895 말로 표현 못할 사랑 아하하하하하하 2018-04-16 300  
54894 서른살의 넋두리 [6] 예쁘리아 2018-04-16 853  
54893 하던 일을 멈추고 잠시 묵념의 시간을 가져보는건 어떨까요? Waterfull 2018-04-16 221 4
54892 어제 꾼 꿈이야기 (약간 무서움) [7] 또다른나 2018-04-16 291  
54891 직장 내 괜찮은 사람 update [2] bee 2018-04-15 489  
54890 누가 제 상황 정리좀 해주세요~ [3] 로멩가리 2018-04-15 480  
54889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루... [10] 뜬뜬우왕 2018-04-15 453  
54888 사귀는 건 가요? [4] fink 2018-04-15 453  
54887 너무 늦게 알았습니다. 지병은 재앙이란걸요. [3] grams 2018-04-15 661  
54886 러패에 오랫만에 왔네요 [2] Blanca 2018-04-15 184  
54885 나를 찔러보는 남자들 [4] 여자 2018-04-14 771  
54884 오늘 남자친구가 저희집에 인사와요 [1] 미미르 2018-04-14 360  
54883 아무나 만나보는것 어떠신가요? [7] Solarsolar 2018-04-13 813  
54882 저 짝사랑중인가봐요.. [8] 아하하하하하하 2018-04-13 671  
54881 임경선작가님 도그우먼 2018-04-13 261  
54880 김기식 씨를 보며 [4] Quentum 2018-04-13 400  
54879 나저씨 키키코 2018-04-12 196  
54878 장거리 해외여행 가시는 분들께~~ [7] 다솜 2018-04-12 553  
54877 이별 속상...극복... [3] breen42 2018-04-12 394  
54876 여자가 늙는다는것 [9] 키키코 2018-04-11 1061  
54875 남친이 점점 더더더 좋아져서 고민이에요 ㅠㅠ update [5] 아하하하하하하 2018-04-11 736  
54874 유부남을 좋아해요. update [11] lanytheband 2018-04-11 1106  
54873 삼프터 맞는걸까요? 알린 2018-04-10 225  
54872 상대방과의 앞날이 기대된다는건.... [3] 아하하하하하하 2018-04-10 478  
54871 남친집에서 두번째로 발견 된 전여친사진 update [11] 지롱롱 2018-04-10 775  
54870 우울과 무기력의 원인을 제거할 수 없다면 어떻게 해야할까요? [4] 봄님 2018-04-09 521  
54869 첫출근 뭐가 필요할까요 [3] 오렌지향립밤 2018-04-09 367  
54868 혼자 산다는 것 [2] 바두기 2018-04-09 524  
54867 오랜만의 연애.. [2] freshgirl 2018-04-09 479  
54866 남친이 저랑 있으면 졸리데요.. [2] 아하하하하하하 2018-04-08 6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