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new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556

#

최근 이렇게 좋아하는 작가가 있었나 싶을 정도로  임경선 작가의 새 책을 기다리는 1인이에요.

가끔 저는, 네이버에 "임경선"하고 검색해서 무언가 찾아보곤 하는데  오늘은 그녀의 트위터(아래 글)의 글을 읽다가

울컥했어요. 

------------------------------------------------


그런 생각을 했다. 딸과 다니는 여행은 향후 몇 년간이 가장 행복한 시기일지도 모른다고. 몇 년후면 나는 골골댈 것이고 딸은 커버려서 부모와 다니기 싫어할 수도. 내가 최대한 젊고 윤서가 최대한 성장한 게 교차하는 지점이 바로 지금 이 순간이라고.

(1월 9일 임경선 작가 트위터)


#

딸이 있고, 꼭 윤서의 나이가 되면 - 그렇게 여행을 가야 겠다고 다짐하는 밤입니다.

굉장히 소중한 육아/양육기간인데 아이에게 그 만큼의 사랑과 관심을 충분히 주지 못하는 것 같아서,

버럭-하는 엄마라서 미안한 마음, 자는 아이가 그리운 마음, 그럼에도 지금까지 아이를 키운 나에 대한 기특한 마음-

윤서만큼 똑부러지는 초딩이 될 딸을 기대하는 마음, 함께 떠날 모녀여행에 대한 기대감-

그런 밤입니다. ㅎㅎ 어딘가에 이렇게 기록하고 싶어서, 꼭 술 한 잔 마신 듯한 상태로 글을 남겨요 ㅎ :)

저처럼 그녀를 좋아하는 사람들, 여기 많으시죠? ^^; 육아로 힘든 분들도 계시죠? 모두 힘내 보아요.


#

2014년 혼자만의 블로그에 적었던 글 :

2014.06.24 11:38 작성시작



처음 임신하고 딸이라는 것을 알았을 때 제일 먼저 교보문고에 달려가서 골랐던 책이 캣우먼 임경선의 <엄마와 연애할 때>였다.
그리고 이 책은 임시기간 읽은 책 중- 단연 베스트2에 들었다. 사실 가장 좋았던 것 같기도 하다. 밑줄과 포스트잇은 책에 대한 나의 애정 정도를 보여준다 ㅎㅎ 

내가 딸이라는 것을 알았을 때 느꼈던 감정과 거의 같은 감정을 그녀도 느꼈다. 그런데 낳고보니- 딸이란 너무 매력적이고 예뻐서 - 딸이 아니었으면 어쩔뻔했나 싶다 

오랜만에 그녀의 최근 모놀로그 칼럼을 읽다가 또 다시 위로 받고, 힘을 얻는 화요일 오전이다 :) 

-------------------------
메트로 140617

의욕에 대해서

살다보면 의욕이 확 떨어질 때가 있다. 하고 싶은 것도, 지금 하는 일에 대한 투지도, 가지고 싶은 것도, 먹고 싶은 것도, 만나고 싶은 사람도 없다. 내가 놓인 상황이 참 어정쩡하게 느껴지지만 노력해도 그리 나아질 것도 없을 것 같고. 그렇다고 가만히 있자니 불안하다. 

힘내라,고 주변사람들은 격려하지만 힘을 내는 일이 고통스럽다. 힘내고 싶은 게 아니라 힘내지 않으면 안 된다고 강요하는 스스로를 발견한다. 주변을 실망시키거나 사랑을 못 받을까 두려워 힘낼 것을 스스로에게 강요한다. 그럴 때는 차라리 힘내는 걸 관두는 편이 용기가 더 필요하다. 의욕이 자연스럽게 샘솟지 못할 때, 힘내지 않기로 결심하는 것은 포기나 나태함보다 나만의 페이스와 중심을 세우는 것이기도 하다. 

억지로 힘내고 노력하는 것이 역으로 의욕을 상실시킨다면, 의욕을 다시금 자연스럽게 불러모으는 것은 사사로운 욕망들인 것 같다. 사사로워 보이는 욕망들이 꿈틀댄다면 밟지말고 들어줘야 한다. 가령 여름샌들을 한 켤레 산다거나, 맛있는 케이크를 마음껏 먹는다거나, 무작정 여행을 떠나보는 등, 가뜩이나 의욕도 없는 상태에서 낭비에다가 무모해보이는 일이라도 한 번 그 욕구를 보듬어주는 것이다. 여태까지는 이런 행동들을 스트레스 해소나 현실불만에 대한 보상 정도로 치부했지만 내가 원하는 것을 가짐으로서 생기와 의욕이 다시 살살 살아난다면, 그런 사사로움이 자동차 시동을 거는 역할을 하게끔 만드는 몸의 지혜다. 아프다가 첫 식욕을 느낄 때 몸을 보해야 하는 것처럼 의욕이 바닥인 와중에도 그 어떤 사사로운 욕망을 느껴지면 주저없이 그 욕망을 채워보는 것이 슬럼프에서 빠져나오는 첫걸음이 되어준다. 

한 편, 요즘 시대엔 이글이글하게 욕망을 품기보다 점점 욕망을 비워가는 무소유,무욕의 마음을 높이 평가하지만, 여러가지 욕망을 가지고 있을 때 자기에게 정말 소중한 것을 깨닫고 필요없는 것을 버릴 수 있다. 물론 여기서 말하는 ‘욕망’이란 타인이 가진 것을 질투하며 가지려는 것이 아닌, 어디까지나 내 마음 속의 솔직한 감정으로서의 욕망이다. 

글/임경선(칼럼니스트)
2014.06.24 11:44 이어쓰기




그앙금

2017.01.11 10:33:46

fan 인증!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606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30291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67923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72875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90942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12001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04312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41086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66356 10
54521 면접에서 너무 많이 떨어져서.. 면접관에게 이유가 뭔지 물어봤어요 [8] 다온 2017-09-15 990  
54520 출산, 육아, 자녀 키우기...후회할 수도 있겠죠? [7] ver.4.0.1 2017-09-15 523  
54519 이런 페미니즘 메시지 어떻게 생각하나요? [7] 보라비 2017-09-14 585 2
54518 오늘.. 이별을 고하러 갑니다.. [9] 떡꼬치 2017-09-14 775  
54517 남자분들 여자가 번호따는거 어떻게 생각하세요? [10] 로빈이 2017-09-13 696  
54516 남자친구와 문제 [7] 초코렛우유 2017-09-13 607  
54515 4명의 친구관계 [4] 멘탈 2017-09-13 484  
54514 이런관계도 보통의연애가 될수있었을까요?(긴글주의) [8] vnvnvn 2017-09-13 863  
54513 스몰톡 [1] attitude 2017-09-12 247  
54512 불편하고 힘들어도 그대로 사랑할 수 있을까요? [4] 유은 2017-09-11 661  
54511 임신에 가장 유리한 날은 배란당일이 아니다. 순수의시대 2017-09-11 583  
54510 저는 철벽이긴 철벽인데 금사빠기질이 있는건지... [1] pass2017 2017-09-11 433  
54509 연애상담ㅜㅜ [6] chopin 2017-09-10 868  
54508 토해내놓을곳이 없어요 [4] 진실로 2017-09-10 704  
54507 밑에 돈얘기보고 희안해서 적습니다 [5] 미미르 2017-09-10 583 1
54506 원래남초나여초사이트는 자기성별편을 들어주나요? [6] 민지 2017-09-09 307  
54505 남자친구가 동거를 했었다는 얘기를 듣게 되었는데요 [1] 오해영을닮고싶은여자 2017-09-09 698  
54504 사귈 때 힘든 얘기 다 하면 지친다 하는데 [3] 유은 2017-09-08 790  
54503 이별후 저주하고 싶을만큼 마인드컨트롤이 안될때.. [11] Clarq 2017-09-08 931  
54502 토론모임을 만들었습니다. 질리는쥬스 2017-09-08 227  
54501 부모님의 결혼반대, 어떡할까요? [10] lovexoxo 2017-09-07 835  
54500 엄마아빠 서로 어떻게 만나셨어요? [3] 민지 2017-09-07 423  
54499 여자분들은 남자친구가 있어도 다른 남자가 끌리나요? [11] 사천짜장맛있어 2017-09-07 1125  
54498 스트레스의 주범 직장동료 [4] freshgirl 2017-09-07 512  
54497 다들 잔잔한 연애를 하신분과 결혼 하셨나요 ? [5] 다이앤. 2017-09-07 1039  
54496 동네 친구구해요(성남) 와사비 2017-09-07 210  
54495 근데 대부분 여자가 남자경제력보는거 현실에서는 대부분 다감안하지않... [24] 민지 2017-09-07 871 1
54494 말나온김에.. [19] `Valar morghulis` 2017-09-07 661  
54493 돈,그 찬란함 [2] 소바기 2017-09-07 321  
54492 만날 준비가 안 됐다는 전남친 [7] 다부끼 2017-09-07 436  
54491 경제적 능력 보는것은 당연한 욕구 [40] 샤캐 2017-09-06 891  
54490 돈을 밝히는게 왜 욕을 먹는 일인가요? [16] 레비 2017-09-05 742 1
54489 부모님이 부담스럽고 불편한 관계 .. [11] 프렌치라떼 2017-09-05 648  
54488 튜닉곰님에게 사과드립니다. file [3] 꿈이 2017-09-05 688  
54487 동양적 외모 [8] pass2017 2017-09-05 7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