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899

2015년에 나온 에세이 태도에 관하여, 책의 마지막 대담에서 저 이렇게 끝을 맺었었지요


다섯 가지 태도를 합쳐서 있는 방향의 최선은자유 같아요. 자유라는 개념이 요즘 같은 시대에서는 가장 흔하게 거론되지만 알고 보면 가장 호사죠. 얻는 품이 가장 많이 들어요.” 


말은 다음 책에 대한 예고가 되었고, 2016 가을과 겨울을 지나오며 자유로울 세상에 나왔습니다


이 에세이는 사랑과 글쓰기가 가르쳐준 것들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습니다. 어떻게 글을 쓰게 되었는지, 글을 쓰게 된 후 있었던 일들, 글을 쓰면서 겪는 다양한 일상과 희로애락에 대해 풀어갑니다. 또한 사랑에 있어서는 그 사람을 잊어야 할 때 우리가 해야 할 일과 흠뻑 사랑에 빠져야 하는 이유 등을 말합니다. <태도에 관하여>에서 궁극의 가치로 꼽은 가치 - 자유. 


자유롭게 살아가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세상의 시선에 지지 않으면서, 나 자신에게 지지 않으면서 나의 삶을 지켜나가려면 어떻게 해야하는 걸까요.

개인으로서의 가치와 작가로서의 가치를 모두 담아, 아무리 생각해도 '자유'만큼 중요한 것은 없음을 말하고 싶었습니다. 


현재 온라인서점에는 판매 중이고요,

제 생일 1월 27일 즈음부터 오프라인 서점에 진열이 될 예정입니다. 

고맙습니다 : )


임경선 올림. 


 



킴살앙

2017.01.29 19:44:01

원래도 작가님 책은 내용도 좋지만 소화하기가 쉬웠는 데, 이번 책은 뭔가 더 높은 차원의 쓰기 실력(?)으로 더 글이 편해진 것 같아요. 덕분에 스스로를 반성하기도 했네요^^; 척만 하지 말고 더 노력해야겠어요. 작가님이 책에 쓰신 것처럼:)

새해에도 건강하세요

킴살앙

2017.01.30 09:45:38

추천
1

(휴대폰에서 하트 하나 찍었는 데, 입력이 안 되었나 봐요OTL하트 빼면 서운서운ㅋㅋㅋㅋ)

Garden State

2017.02.15 02:03:24

저는 임경선님. 에세이 너무 좋아요

바로 내친구 친한언니 나의이야기 같고, 피부에 와닿아요

읽을 땐 몰랐는데, 소설 <나의남자>도 강렬하게 머릿속에 남아서 떠나질 않더라구요

그런 힘이 있는 것 같아요. <자유로울 것> 도요.

특히나 전 후반부의 이야기들이 너무 좋았어요.

건강이 허락하시는 선에서 자주 책 내주세요^^

늘 응원해요.

p.s

1. 책 너무 이뻐요, 편집디자인팀에게 경배를!

2. 마틸다의 다음 책은 언제나오나요?

로렌팍

2017.04.18 11:59:53

아... 에세이는 자칫하면 내용도 문체도 진부해지기 정말 쉽다고 생각하는데 임 작가님의 에세이는 한결같이 너무 좋고 작가님다워요♥
책 속에 나오는 연애소설들 다시 다 찾아 읽고 싶어졌어요
<나의 남자>보고 감정이입해 밤잠 설쳤던 기억
<기억해줘>에서 전 주인공의 어머니의 인생이 넘 이해가 갔어요 <어떤날 그녀들이>는 20대 나와 주변의 연애들 그 내밀한 속내까지 엿볼 수 있었고 그당시 이글을 읽었다면 내감정에 좀더 솔직해지고 자유로웠을텐데 생각했어요 지금이라 지난 연애에 대해 재조명할 수 있어 기뻤습니다
늘 화이팅입니다:)

나용희

2017.05.05 10:28:46

나, 용희에요 경선님. 조금전 트위터에서 올린 사진 보고 답을 하고 싶었는데 할 줄을 몰라 이거저거 눌러 보다 여기까지 왔습니다. 한국가면 꼭 책 사서 읽어보고 연락드릴게요 ^^. XOXO.

얼렁뚱땅

2017.06.18 12:12:45

아무튼 나는 지금 그런 마음가짐과 지향점을 가지고 에세이를 작업 중에 있다. 말은 참 쉽게 하지만, 에세이를 ‘잘’ 쓰는 일은 서두에 썼듯이 보기보다 꽤 어려운 일인 것이다. 

---

꽤 어려운 일임에도, 항상 느끼지만, 임 작가님은 참 잘 하시는 일!  

응원합니다. ^.^

로즈마미

2019.02.22 13:54:17



우산 신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2328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3982 1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5573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64629 2
55864 데일리 캐치업 15분전 .. 초록색니트 2020-04-14 144  
55863 기레기. 기자 혹은 언론인. 그리고 또 기레기 칼맞은고등어 2020-04-14 139  
55862 돌아선 구 썸남의 마음을 잡는법 [2] 오렌지향립밤 2020-04-14 435  
55861 카톡 안읽씹 정말 기분 나쁘네요.. [4] vanila 2020-04-12 726  
55860 안녕하세요~ 새로왔습니다:) [2] MORINGA 2020-04-12 273  
55859 성인의 나이트 [2] 십일월달력 2020-04-09 417  
55858 사람의 인연은 만들어가는 걸까? 자연스럽게 이루어지는 걸까? [6] 오렌지향립밤 2020-04-08 735  
55857 코로나와 어떻게 생각해 [2] 십일월달력 2020-04-07 345  
55856 호감이 좋지만 두려워요 [11] 새라 2020-04-07 651  
55855 결혼은 현실이란 말이 실감나네요 [9] 비도오고그래서 2020-04-05 1020  
55854 저를 이성으로 보는 걸까요? [12] 다솜 2020-04-03 786  
55853 연인 사이에 [1] 20081006 2020-03-31 523  
55852 결혼이란게 뭘까요 [5] 아하하하하하하 2020-03-26 1081  
55851 그냥 털어놓을 데가 앖어서 써봅니다 주저리 주저리 사자호랑이 2020-03-25 312  
55850 N번방 사건을 보는 조금은 다른 시각 [5] 1973 2020-03-24 777  
55849 코로나...장거리 연애 [4] songU 2020-03-24 618  
55848 마음을 접는게 나을까요? [5] 감자고로케 2020-03-24 625  
55847 소개팅을 했습니다. [2] 공학수학 2020-03-20 724  
55846 요즘 나의 일상 [3] 닝겐 2020-03-19 419  
55845 오늘이 지나가면 디어선샤인 2020-03-18 169  
55844 남자가 진짜로 좋아하면, [8] 여자 2020-03-17 1288  
55843 에티오피아 예가체프 [3] 십일월달력 2020-03-16 389  
55842 단톡방 재개설 [1] flippersdelight 2020-03-16 351  
55841 미국에서 일하는 남자, 내조. [4] 달빛수정 2020-03-14 447  
55840 Good morning :) 뾰로롱- 2020-03-13 151  
55839 남자는 무슨 마음일까요 [3] 20081006 2020-03-12 652  
55838 싫은 사람 대처법 [7] 몽이누나 2020-03-11 601  
55837 여러분은 언제 이별을 생각하시나요? [4] 오렌지향립밤 2020-03-11 556  
55836 나 요즘 행복 [10] 닝겐 2020-03-10 581  
55835 1년반 백수 잘살고 있는 걸까요? [10] 낭낭낭낭 2020-03-09 687  
55834 지은아 여기좀 봐바~ 디어선샤인 2020-03-09 262  
55833 이러지 말자고 [11] 십일월달력 2020-03-09 507  
55832 남친 고민글 펑했습니다 마요마요 2020-03-08 211  
55831 틴더의 여인들 [2] 빙규 2020-02-29 651  
55830 어린시절 낯가림이 심하고 적응이 힘드셨던 분들 계실까요 [7] 서송이 2020-02-29 5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