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08




여기는 회사입니다.

저번주에 일을 다 못끝내서 주말 출근을 했네요.

그런데 일이 손에 잡히지 않습니다.

월요일에 타 회사 최종 면접이 있거든요. 



벌써 저의 경력도 8년에 접어들었고

이 곳에서 자리 잡은지도 5년차인데

좋은 팀원들과 내가 닦아놓은 모든 걸 내려놓으려니 괜히 섭섭하기도 하네요


언젠가 이곳에 이직에 대한 고민을 풀어놨었는데.  

그때는 안주함을 택했지만, 이 고민은 떠나지 않는이상 해결되지 않나봐요.

너무 좋은 회사와 편안한 일자리가 왜이렇게 고인 물처럼 느껴지는지.

행복할땐 행복한 줄 모른다는 그말이 저에게 맞는것 같아요.


새로 다닐 회사는 좋은 조건으로 입사를 하게 되고,

제가 참 많이 배우고 많은 것들을 해내야 할 것 같아 설렙니다.

새로운 것에 대한 도전이 이렇게 설레고 좋은데

용기내기 힘들었던건

지금과 같은 환경은 다시 오지 않을 거란.. 후회하지 않을까 걱정때문이겠지요.


내일 회장님 만나뵙고 결정 되겠지만,  이미 마음은 그곳에 있네요.

잘 해낼수 있겠지요. ㅎㅎ







Waterfull

2018.02.04 14:52:32

그래요. 마무리 잘 하시고

새로운 곳에서 깔끔하게 시작하고

또 같은 문제를 겪어도

다음엔 더 현명하게 헤쳐나가고

뭐 그렇게 한 뼘 더 크는 거겠죠.

인생의 또 다른 길목에 다다르게 된 거 뭔가 저도 기뻐요.

(축하한다는 말은 합격후로 아낄께요. 괜히 운이 도망갈까봐)

뜬뜬우왕

2018.02.04 15:15:34

요샌 이직.하시는 분들이 넘 부러워요.난 왜 이직할데도 안마련해놓구 퇴직.하여 다시 구직.을 하고 있을까. 게다가 꽃다지님은 더 좋은 여건..으앙 부러우이다 부러우이다...ㅎ

미상미상

2018.02.04 23:42:32

마음이 그리 원하면 따라 가보는거죠. 그렇게 결정한거면 그럴만한 이유가 있는걸꺼에요. 지난번에 유명한 역술가의 강연을 보니 늘 새로움을 추구하고 틀을 깨는게 좋은 운을 불러온다고 하던데 그런 말을 다 믿는건 아니지만 꽃다지님의 앞일에 행운과 축복이 함께 했으면 좋겠어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sort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791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731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4007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2027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6821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5029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6193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7947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3759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0134 10
55373 누라곰님에게.(상대가 사귀자는 말을 안할 때) [13] 마들렌 2011-02-25 6224 9
55372 여기 작가님 개인 홈페이지에요. [10] 향기로운꽃 2017-03-21 1153 8
55371 비단& 행복하세요님을 강퇴시길 방법은 없는건가요? [54] 피치 블러썸 2016-04-09 2720 8
55370 제가 많이 좋아하는거 같아요. [8] 감홍시 2013-10-10 3980 8
55369 결혼해서 행복한 아줌마입니다 =) [7] 성연- 2012-09-25 4787 8
55368 3년전. 여기 글을 썼었습니다..^^ [12] 혀니사랑. 2012-09-24 5720 8
55367 친구의 환경 따지시는 분들께 [16] 이봐띵똥 2012-08-27 4721 8
55366 [펌] 악플러와의 인터뷰 [6] plastic 2013-08-17 4093 8
55365 100일에 잘 깨지는 이유 [14] 이쥬 2012-07-12 6300 8
55364 남자의 열등감과 도덕적 의식수준 [7] 정신머리 2013-08-01 4973 8
55363 모태솔로, 슬퍼할 일 아닙니다 [14] 하늘다람쥐 2012-05-01 6745 8
55362 미안합니다. [39] 간츠 2012-03-13 4794 8
55361 서로의 스위치를 켜지 맙시다 고도리 2012-03-13 3872 8
55360 (펌) 박경철 원장의 강의, 넘 마음에 와닿아서 ^__^ [18] 쓸양 2012-03-31 5274 8
55359 40대 순수소년과의 데이트 후기 [43] fatal 2013-08-19 6032 8
55358 미생 [12] ugly 2014-10-19 3666 7
55357 [아기] 이름 짓기 [31] plastic 2014-08-19 4254 7
55356 'FM 음악도시 신해철입니다' 마지막 방송, 마지막 편지 [5] 샤덴프로이데 2014-10-29 3167 7
55355 혐오가 삶의 원동력이 되는 세상 [5] OKcomputer 2015-08-10 1691 7
55354 [링크] 세월호 아이 휴대폰 메모리 속 마지막 동영상 15분 [24] plastic 2014-04-29 3990 7
55353 <이기적인 특강>연말후원 [3] 캣우먼 2013-12-30 34366 7
55352 tesoro 님에게. [16] 지나가다... 2013-10-25 3941 7
55351 결혼을 결심할 때 어떤 마음이셨어요? [16] 주열매 2013-07-18 12447 7
55350 다들 적당히는 불행하다. [19] 카르준케 2012-06-14 4702 7
55349 [펌] 사랑하는 사람과 오래오래 행복한, 기적 [12] 녹차쉬폰 2012-06-10 5011 7
55348 금요일 저녁 영화보기 [31] 기묘 2012-06-07 4016 7
55347 안예뻐서 [23] 꽃피울 2012-05-13 6422 7
55346 좋았던 그 찬란했던 순간 [5] @pplecider 2012-05-11 4394 7
55345 관찰...30대 여성의 플라토닉 러브 [14] 앙드레몽 2012-06-19 5648 7
55344 우리집은 왜 가난할까?라고 생각할 때마다 다시 읽는 글 [7] 레몬세개 2013-07-04 7479 7
55343 술과 연애, 그 뗄레야 뗄 수 없는 기억들 [42] saki 2012-03-14 4933 7
55342 최진실씨가 생전에 결혼에 대해 했던 조언 [11] Adelaide 2013-08-28 7516 7
55341 슬픔 도리도리 2011-07-27 3412 7
55340 가까스로 연애에 도달하기 [26] ugly 2014-06-26 5532 6
55339 그리움이 터져나오기 전에 [11] 그래 2016-10-18 1790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