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236
전에..오래오래 몇년전에 아무에게도 하지 못했던 이야기를 여기에 쓰고서 위로를 받았었어요.

그리고 도망치듯이..부끄러워져서
여태 안오다가
잠안오는 이밤 답답해서 새로 가입을 하였습니다.^^; 아이디가 생각이 안나서요 ㅎ;;

그냥 네이버 검색창에
분노 원망 이런걸 쳐보다가 여기가 생각 났어요~

다 지난일인데 왜 속좁게 안고 사나 싶기도 해요. 제 친정식구들은 사랑표현도 고마운표현 사과의표현 서로에게 절대로 안해요 저도 마찬가지고요..저도 똑같이 안하고 살면서 그게 불만이랄까요 ㅎㅎㅎ결혼하고 나서는 남편과 아이에게 잘못하면 꼭 사과하고 고맙다 말하고 사랑표현도 자주해요.

저는 엄마 아빠 언니가 나한테 사과해줬음해요.
바람폈으면서 내가 과민하다고 몰아간것
등록금주기 아깝다고한것
그날 날 데리고 안 잔것
아들만편애한것
몰래보증서게해서 대신 빚갚았는데 고맙다 미안하다 한마디 안한것

사과 받고싶은데 말은 못해요...
다 이해하거든요 그리고 불쌍하거든요
부모사랑 못받은 결핍이 있었을거고,
경제적으로 힘들었고, 아들타령 땜에 힘들었을거고, 어린나이에 큰빚지고 괴로웠을거고, 마음으로 미안했을거고..다 아니까 요구는 안할꺼에요
근데 가끔 성질이나서 잠이 안올때가 있어요
오늘은 잠도 안와서 여길 왔는데
글쓰면서 눈물까지 났어요
후련한마음으로 갑니다
안녕히계세요


뜬뜬우왕

2018.02.07 08:20:24

그분들도 미안해져서 울컥할때가 있을거예요.말은 못하구 고마워할거예요.화이팅~^^

꾸미쭈

2018.02.07 13:01:29

결국 방법은 꾹 참고 성공하는것 밖에 없는거 같아요.

Waterfull

2018.02.07 13:05:43

그 사람들이 사과를 할 지 모르겠어요.

진짜 미안해 하는지두요.

사과를 한다해서 그들이 용서가 될지도 모르겠어요.

용서는 내가 선택해서 하는 것은 아니고

그냥 마음이 그렇게 되어지는 것이라서

그 사람들은 운 좋게 그 모든 것을 한 사람 빙신 만들면서

피해갔다고 좋다고 할지도 모르겠어요.

나는 미친년되고 이렇게 밤잠 못 이루고.

친정식구들에게 쓸 돈이 있다면 앞으로 자신의 심리치료를 위해 쓰시길 바래요.

그리고 절대 보증 서지 마세요.

분노가 가라앉기 전에는 절대 한 푼도 쓰지 마세요.

내가 돈을 들여야, 내가 미친년이 되어야 가족으로 있을 수 있다면

지금 나에게 새로운, 사랑스러운 가족이 있는데 왜 연연합니까?

끊어내셔야죠.


미상미상

2018.02.07 16:15:17

살다보니 상대가 사과를 하건 말건 하고 싶은 말을 한다는 것 자체가 위안이 되는거 같아요. 사람이 들은거랑 안 들은거랑 정말 달라서 겉으로는 직접적인 표현을 안할지라도 그 다음 비슷한 행동을 하려고 할 때 그 말이 떠오르거든요. 그리고 내가 내 속에 있는 말을 내 권리의 범위내에서 표현하기만 할 수 있어도 얼마간은 응어리가 해소가 되는거 같구요.


그리고 일단 아무리 가족이라도 그 사람들이 변하거나 이렇게 해줬으면 하는 그런 바람은 나의 바람일 뿐인거 같아요. 나는 가족이 서로 위로가 되고 일부러 힘들게는 안하는 그런 존재들이면 좋지만 살다보면 내 삶이 팍팍하고 힘들어서 날카로운 상처를 주거나 금전적인 손해를 입히거나 그러는거 같아요. 그러니 앞으로도 금전적인 부분은 대신 갚아주고 미안하다거나 고맙다거나 하는 말을 들을게 아니라 아예 그런 일이 없도록 해야할 것 같고 나에게 상처를 주는 행동은 못하도록 담담히 내 선을 표현하고 제지하고 요구를 들어주지 않으면 반복해서 말하고 자리를 뜨는 식의 행동으로 더이상의 분노를 만들지 않으셨으면 좋겠습니다.


시간이 지나면 희미해지기는 하지만 가족이란게 아프고도 소중한 존재라 상처가 쉽게 없어지지는 않는거 같아요. 아파한다고 자책하지 마시고 많이 사랑해주면서 좀더 여유를 가지게 되면 사과를 하건 말건 고마워하건말건 거리를 두실 수 있는 날이 오지 않을까요. 힘내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03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036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2996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1048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5783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3998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5194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6992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2765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9135 10
55201 연애할 마음이 왜 안 들까요? [8] 구름9 2018-09-13 545  
55200 비혼선배님들 연애 어떻게 하시나요 [2] 리듬속으로 2018-09-13 425  
55199 미술관 투어 이프로 2018-09-13 153  
55198 꿈으로 인해 분명해진 현실, 뜬뜬우왕 2018-09-12 186  
55197 ㅇ 묘한 우정 : 잔소리가 많은 친구 [2] 에로고양이 2018-09-12 266  
55196 바쁜 남자친구를 위한 연락 조절 [5] dlsrkstlfrur 2018-09-12 346  
55195 스몰톡_1일1글 뜬뜬우왕 2018-09-12 118  
55194 메이크업 포에버 사각 립스틱 샘플 있으신 분 저 좀 주세요. 이진학 2018-09-11 261  
55193 창업 준비중이신 예비 창업가님들 계신가요? file [1] 궁디팡팡 2018-09-11 160  
55192 미안해 교정기, 뜬뜬우왕 2018-09-11 149  
55191 어른들의 이별 극복법 [4] 유미유미 2018-09-11 476  
55190 우울의 원인 [2] 로즈마미 2018-09-11 282  
55189 [처세술]자기가 이쁜줄/잘생긴줄 모르는 사람 [6] 시닙 2018-09-11 527  
55188 작은 추천 [2] dudu12 2018-09-10 317  
55187 2014년 다이어리를 들추다... [3] 뜬뜬우왕 2018-09-10 235  
55186 대학교에 남자휴게실이 왜 필요하죠?. [4] 로즈마미 2018-09-10 399  
55185 어른들의 연애와 사랑 [8] 뾰로롱- 2018-09-10 639  
55184 D-26 [2] 아하하하하하하 2018-09-10 290  
55183 공공기관 입사 18개월, 돈도 그렇고 힘이드네요. [8] 파라독스 2018-09-09 718  
55182 40대에도 불같은 연애가 가능할까요? [5] 티크 2018-09-09 575  
55181 전남자친구에게 연락 [11] 페일 도그우드 2018-09-09 500  
55180 남자친구의 경제적 도움 [28] 하림윤 2018-09-09 744  
55179 질투심이 생길 땐 어떻게 해야할까요? [10] 몽몽뭉뭉 2018-09-09 466  
55178 혹시 성대 졸업생이신 분 계신가요 [3] 昨夜はブルーMonday 2018-09-09 455  
55177 보통 모임에서 어떻게 고백해서 사귀게 되나요..? [5] 프리프리임 2018-09-08 494  
55176 전 연인과 헤어져야 겠다고 생각한 계기 [8] 크룽크룽 2018-09-08 718  
55175 요새 초딩남자애들이 너무 귀엽다. [3] 뜬뜬우왕 2018-09-08 262  
55174 연애나 결혼을 안하면 큰일나는 줄 알고 잘못된 거라고 생각하는 친... [13] Rooibos12 2018-09-08 581  
55173 성당이나 절 다니시는분? [13] dudu12 2018-09-07 431  
55172 역시 세상은 이상에만 치우쳐서는 안된다는 사실 Quentum 2018-09-07 128  
55171 모두에게 행복한 가을이었으면 좋겠어요 [5] 유미유미 2018-09-07 248 1
55170 닮은 뒷모습을 보았습니다 [3] Maktoob 2018-09-07 261  
55169 여자가 먼저 대시하면 결말은 비극인가효?ㅠㅠ [12] 인생에무슨부기온앤온 2018-09-07 693  
55168 남자친구가 있는 지역에서 직장잡는거 어떻게 생각하세요? [5] 소중 2018-09-07 288  
55167 난 이번 생엔 글렀어. 하고 싶은대로 살란다. [4] 칼맞은고등어 2018-09-07 3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