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591

4월 초 부터 가고싶던 회사에 이력서를 넣었고

겨우, 1차와 2차 대표면접까지 마무리하고 합격했습니다.


이제 입사까지 일주일이 남았는데...

이 상황에서 기분좋은 마음을 유지해야 하는데...

하루하루가 지날수록 너무 무섭고 두렵습니다.....


지난 회사에서 만난 사수에게 직접적으로 여러차례 모욕적인 말도 듣고, 다른 팀에 친한 여직원들에게

제 욕을 하여 사이를 멀어지게 만들고... 너무 많은 일을 겪고 편두통약을 달고 살았었습니다...

사실 사수의 놀림감이 되고 나서부턴 일에 집중도 할 수 없었고 경력이라고 하기 우스울 정도로

아는 정보나 지식도 현저히 부족합니다...  가장 중요한건 자존감이 낮아지면서 그때부터 더욱 힘들어져서

결국 퇴사하게 되었습니다....


근데 자꾸 이번에도 똑같은 일이 있으면 어쩌나.. 그리고 여자들만 보면 두려움의 대상이 나타난 것 같고...

이번에 2년 경력직으로 이직하는건데... 가서 경력직 맞냐는 소리 들을까봐...  잠도 설치네요...

너무너무 두렵네요.. 주변 지인들은 한 번 겪었기 때문에 이젠 그런 일 두 번 다시 없을 거다.. 라고 하는데

그게 말이 쉽지... 무서운 건 여전합니다 ㅎㅎ...


괜찮겠죠....? 별 일 없이 잘 다니고 싶은데...

어떤 마음가짐을 가져야하는 걸까요... 러패님들 도와주세요...



Waterfull

2018.06.08 20:31:45

그림자 털기라는 ritual을 한 번 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저는 일하면서 직장에서 불미스러운 일이나 기분 안 좋은 것을 겪을 때

집 안에 돌아와 이런 기분들이 저와 제 고양이들에게 영향을 주지 않기 위해서

문 밖에서 그림자 털기를 하고 들어오곤 해요.

저는 그냥 그 대상에게 쌍욕을 하는 것이 가장 잘 털어지기 때문에

그 사람을 생각하면서 진짜 진지하고 마음 깊이로부터 우러나오는

쌍욕을 하면 에너지가 확 전환이 되는 것을 느끼거든요.

본프란츠 여사는 책을 하나 쓰면

집에 있는 쓰레기통을 비우면서 그림자 털기를 한다고 하더라구요.

한 교수는 강의 전에 과하게 긴장하고 있으면 그림자 털기를 한다고 하고..

님 만의 그림자 털기 ritual을 만들어 보세요.

그리고 진지하게 그것을 하고 나면

긴장되고 불안한 에너지가 다른 에너지로 전환되는 것을 느낄수 있을 거예요.

lenapark

2018.06.08 22:40:57

헐 축하드립니다.


저도 2년 좀 넘게 다니고 하다가 이번에 퇴사하고


바로 면접 보게 되서 2차 면접 남은 상황인데



가고 싶은 회사라니 축하드려요.


저도 가고싶은 회사느낌은 아니지만



그래도 뭔가 좋을거 같은 느낌의 회사라서


2차 준비 중인데 횐님 기를 받아서 함 해보겠습니다 ㅎㅎ

쵸코캣

2018.06.09 04:04:50

합격 축하드려요~ 제가 봤을땐..님께서 가지면 도움이 될 만한 마음가짐은...

주변 사람들 너무 의식하지 않고 나는 내할일만 제대로 잘 해내겟다...이런 마음가짐 같아요.

님께서 주어진 일을 열심히 하고 잘한다면 다른 사람들이 아무리 욕해봤자 그들의 부족함에서 비롯되는 일이기 때문에 신경 쓰실 필요 없을 것 같아요. 일어나지도 않은 인간관계의 사소한 스트레스를 걱정하며 일을 그르치는 일이 없기를 바랍니다. 결국 일터에서 가장 중요한건 내가 내 할일을 해내는 것이지 사람들과 잘 지내는건 부차적인 문제랍니다. 뭐가 우선이고 뭐가 2순위인지를 확실히 스스로 정립을 하신다면 사소한 문제로 스트레스 받을 필요 없으실 거에요. 다양한 사람들이 모이는 직장이라는 곳에서... 모든 사람과 친구처럼 잘 지내야겠다는 마음도 욕심이고요.


님께서는 그 자리에 있을 만한 자격이 있기 때문에 뽑힌 것입니다.

열심히 하고 정직하게 생활하는 사람은 결국 인정 받게 되어 있다는 장기적인 진리를 마음에 새기고 화이팅 하세요.

이진학

2018.06.09 18:26:33

가고 싶은 회사가 좋은 회사는 아니지만 일단 잘적응 하시길.

살면서 여러 사람을 만나는 건 어쩔 수 없는 일 입니다.

대처하는 법은 누가 가르쳐 주지 않으니 스스로 잘 터득하시길.

우왕이

2018.06.11 21:32:06

저도 3년 조금 넘게 다니고 있는데 아직도 잘 몰라요;;

일단 주어진 거만 열심히 하고 있으니까 별 말 없는걸로 봐서

의지만 있다면 충분히 좋은 평가 받으실 수 있을거에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742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543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828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7166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153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005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078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281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069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6731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230 10
55556 저도 쫌생이일까요? [7] 유미유미 2019-02-12 275  
55555 쫌생이 [12] Takethis 2019-02-12 312  
55554 제주에 왔어요! 제주! [11] 십일월달력 2019-02-11 395  
55553 폭포수 만만새 2019-02-11 85  
55552 자한당의 광주 사태언급을 보고서 Quentum 2019-02-11 101  
55551 과일 판매대 진열 방법 [2] 로즈마미 2019-02-11 253  
55550 이해되기 시작하는 것들 만만새 2019-02-11 190  
55549 진부한 이야기 [3] 몽이누나 2019-02-11 217  
55548 나이차이 때문에...? [3] bee 2019-02-10 419  
55547 좀 섭섭한데 제가 속 좁은 걸까요? [4] honestcake 2019-02-10 452  
55546 그 향기와 음악과 따뜻함 [2] 만만새 2019-02-10 154  
55545 오지랖 친구와의 2번째 이야기 [9] 라영 2019-02-10 360  
55544 운명일까요? [1] Seiji 2019-02-10 290  
55543 무뜬금 콩깍지톡 [1] 와루 2019-02-10 235  
55542 마음이 지-옥. [1] 꾸꾸꾸 2019-02-09 265  
55541 눈들어 바라본 하늘 만만새 2019-02-09 128  
55540 내가 너를 사랑하는데 이유가 어딨겠어, [3] 여자 2019-02-09 445  
55539 헤어질지 말지 [4] 보성홍차 2019-02-08 475  
55538 역시 뭐든지 한 살이라도 어릴때 해야 되는 것 같습니다 [3] 새록새록 2019-02-08 513  
55537 소개팅할때 제가 먼저 계산하고픈데 (여자) [5] 슈슈 2019-02-08 453  
55536 이모티콘 의미? [2] midori00 2019-02-08 213  
55535 퇴근하고 보통 뭐하시나요? [12] 파란잎 2019-02-08 592  
55534 [고전 유머] `넘사벽`이란 이럴때,.. [2] 로즈마미 2019-02-08 144  
55533 휴일이 조금 더 길었으면, [1] 여자 2019-02-08 155  
55532 엄마에게 자주실망합니다..제가 생각하는것이 혹시 지나친가요?? [6] goiwa3 2019-02-08 382  
55531 소개팅 후 한달됐어요 [6] 나불나불 2019-02-08 486  
55530 난 왜 늘 혼자일까 혼자여야 할까 궁지에 몰려있을까. [20] 만만새 2019-02-07 632  
55529 11900원 고기부페 클라스 [1] 로즈마미 2019-02-07 230  
55528 설설 메리설 ('_')~ [5] 몽이누나 2019-02-07 183  
55527 인조이의 추억 [2] 만만새 2019-02-07 301  
55526 죽느냐 보느냐 그것이 문제로다 [1] 칼맞은고등어 2019-02-06 283  
55525 우리집 명절풍경과 나의 위치 [2] 만만새 2019-02-06 269  
55524 한 살 먹을수록 힘드네요 [9] kkmmz 2019-02-06 566  
55523 삽질의 여왕 만만새 2019-02-06 153  
55522 나이가 많다는 이유만으로 [13] 하림윤 2019-02-05 7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