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231

안녕하세요.


입사 4년차에 결혼을 하고

허니문 베이비로 아이가 생겨

고민하고있는 곧 12주차 일하는 산모입니다.


7주차에 임신 사실을 알게되어

9주차 쯤에 회사에 알렸고

처우의 개선이 없다는 점이 새삼 놀라워

욱하는 마음에 퇴사하겠노라고 말씀드린 상황입니다.


꼰대 마인드로 무장한 부산 산업단지

새마을기 휘날리며 6월 6일, 6월13일도 일하고

공휴일엔 직무와 상관없는 화단 잡초뽑기, 대청소, 현장 포장지원

등등을 시킵니다. (모든 수당은 포괄임금제 안에 있습니다.)


어쨌거나 이 회사를 다니며 돈을 모으고 결혼도 했고

왕복 2시간 넘는 거리를 출퇴근하기가 지긋지긋하여

15분 이내의 거리로 이사도 왔습니다.

 

아둥바둥 독하게 마음 다잡고 최선을 다해

(사장 다이렉트 근무) 업무를 하였고

그동안 몇 번의 퇴사 결정을 만류하여 5년차 까지 버티고 버티다가

임신 초기가 되니 그동안 쌓였던 것들이 폭발하는지

서럽기만합니다.


사장한테 그동안 들었던 업무적인 모욕감이며

떨어진 자존감이 급기야 사장 얼굴만 보면 속이 안좋고 헛구역질까지 나오는 지경이라

악순환이 되풀이 되고있습니다. 월요일아침 8시마다 온갖 모욕적인 말로 2시간 가까이 회의를 합니다.

저도 물론 회의에 참여합니다.


근무시간도 8:30~19:00 격주 근무라 힘들다고

부장한테 말씀드린 상황에서도 무조건 적인 복종을 원하며

고생한다는 따뜻한 위로의 말 한마디 건내지 않는 남성중심회사가

너무 힘듭니다.


다른 여직원들은 지금 나가는건 회사에 좋은 일만 시키는 것이라 하는데

지키고 싶은 제 아이와 저의 심신을 위해 제발 빠른 시간 안에

퇴사했으면 합니다. 저도 5년가까이 함께한 회사가 이정도로 싫을줄은

생각도 못했습니다.... 낮아진 자존감으로 예쁜 아기를 낳을 수 있을지

걱정이 앞선 요즘입니다.. 저만 이런 고민 하는걸까요..



이진학

2018.06.13 19:14:36

임신 하면 떨어져 나갈거 아니깐 막대하는 걸 수 도 있어요.

일반적으로 여자들은 회사에 대한 충성도가 낫다고 폄하되는게 현실 이잖아요.

지금은 더럽고 아니꼬운 회사지만 출산 후 그런 회사 다시 잡으실 수 없을지도 모릅니다.

신중히 판단 하시길.


8:30~ 19:00 가 힘들면 아 매일 야근했던 저는 뭔가요? ㅋㅋㅋ

뜬뜬우왕

2018.06.13 20:24:34

진짜 신중하셔야 해요.요새 구직난 장난 아니예요.

육아휴직도 끌어내시고 버텨보세요.

눈먼시계공

2018.06.13 20:44:45

안 맞는 회사는 빨리 나가셔야죠...이직 추천합니다.

미상미상

2018.06.14 09:50:01

추천
2

제 생각엔 원래 그런 회사라서 직원 한 명이 임신했다고 바뀔 것 같지가 않아요. 그건 달달한 님의 탓도 아니고 달달한 님의 힘으로 쉽게 바꿀 수 있는 일도 아니니까 그것 때문에 뭔가 무력감을 느끼실 필요는 없구요 그건 오너의 마인드 문제고 오랜 세월 거쳐서 갖게 된 사고방식을 여자든 남자든 한 두명의 직원의 힘으론 바꿀 수 없을 것 같아요. 지금 달달한 님이 마침 여자분이고 임신을 하셔서 그런거지 그게 누구냐가 중요한게 아닌거 같아요.


저도 지방에서 근무하지만 그 정도로 근무조건이 열악하지는 않은데 물론 저희 회사도 맡은 업무의 특성상 매일 야근에 주말근무를 하는 직원들도 있구요 제가 이전에 다녔던 회사는 임신하면 사실상 퇴사를 종용했었어요. 아직도 그런 회사가 많은 것 같고 대기업이나 공무원들의 육아휴직 그런건 다른 세상 일인거 같구요.


그래두 이런 상황에서 회사에 대해 내리는 모든 결정이나 행동은 철저하게 상식적인 수준에서 비도덕적인 것을 제외하고는 내 이익에 부합하게 하는게 현명한거 같아요. 감정 배제하고 지금 내 상황에서 가장 유리한 행동은 무엇인가에 따라서요. 임신하셨으니 정신건강이나 아이건강이 최우선이고 심각하게 영향이 있는 상황이라면 이직이 최선인거 같구요 그게 아니라면 법으로 정해진 권리를 행사할 수 있도록 알아보시고 회사에서 어떤 식으로 나오는지 모르겠는데 사람이 귀해서 붙잡는거면 적절한 협의를 해보시거나 이직은 사실 출산이나 육아문제때문에 현실적으로 곤란할 수도 있으니까 그 후의 커리어에 대해서도 잘 생각해보시구요.


스트레스 받지 마시고 어차피 이직하면 안 볼 사람들이니 감정소모하지 마시고 이직은 여우같이 준비해서 호랑이같이 하라는 말이 있는데 차분하게 추진하셨으면 좋겠어요^^

달달한

2018.06.15 08:52:26

어제 병원가서 처음으로 꼬물이가 뱃속에서 꼼지락거리며 뛰어노는 걸 봤는데

이렇게 잘 노는 아이 앞에서 엄마가 너무 스트레스만 받고 있는건 아닌가

너무 미안해지더라구요.


최대한 이성적으로 잘 따져서 그동안의 서러움은 털어내고

앞으로의 선택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말씀 너무 고맙습니다. 

정어리

2018.06.14 17:52:41

냉정히 생각하세요.
애엄마가 되는 순간 일부 전문직,기술직 제외하고는
이직 성공 가능성 극히 낮아집니다.
여우,호랑이가 아니라 공룡처럼 준비해도 그렇고
애낳으면 여우는 커녕 강아지처럼 준비할 여유도 없을거에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00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023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2980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1030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5763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3979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5172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6973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2747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9111 10
55196 메이크업 포에버 사각 립스틱 샘플 있으신 분 저 좀 주세요. 이진학 2018-09-11 260  
55195 창업 준비중이신 예비 창업가님들 계신가요? file [1] 궁디팡팡 2018-09-11 159  
55194 미안해 교정기, 뜬뜬우왕 2018-09-11 146  
55193 어른들의 이별 극복법 [4] 유미유미 2018-09-11 466  
55192 우울의 원인 [2] 로즈마미 2018-09-11 280  
55191 [처세술]자기가 이쁜줄/잘생긴줄 모르는 사람 [6] 시닙 2018-09-11 519  
55190 작은 추천 [2] dudu12 2018-09-10 315  
55189 2014년 다이어리를 들추다... [3] 뜬뜬우왕 2018-09-10 234  
55188 대학교에 남자휴게실이 왜 필요하죠?. [4] 로즈마미 2018-09-10 394  
55187 어른들의 연애와 사랑 [8] 뾰로롱- 2018-09-10 624  
55186 D-26 [2] 아하하하하하하 2018-09-10 289  
55185 공공기관 입사 18개월, 돈도 그렇고 힘이드네요. update [8] 파라독스 2018-09-09 705  
55184 40대에도 불같은 연애가 가능할까요? [5] 티크 2018-09-09 562  
55183 전남자친구에게 연락 [11] 페일 도그우드 2018-09-09 493  
55182 남자친구의 경제적 도움 [28] 하림윤 2018-09-09 732  
55181 질투심이 생길 땐 어떻게 해야할까요? [10] 몽몽뭉뭉 2018-09-09 460  
55180 혹시 성대 졸업생이신 분 계신가요 [3] 昨夜はブルーMonday 2018-09-09 449  
55179 보통 모임에서 어떻게 고백해서 사귀게 되나요..? [5] 프리프리임 2018-09-08 489  
55178 전 연인과 헤어져야 겠다고 생각한 계기 [8] 크룽크룽 2018-09-08 707  
55177 요새 초딩남자애들이 너무 귀엽다. [3] 뜬뜬우왕 2018-09-08 260  
55176 연애나 결혼을 안하면 큰일나는 줄 알고 잘못된 거라고 생각하는 친... [13] Rooibos12 2018-09-08 576  
55175 성당이나 절 다니시는분? [13] dudu12 2018-09-07 428  
55174 역시 세상은 이상에만 치우쳐서는 안된다는 사실 Quentum 2018-09-07 128  
55173 모두에게 행복한 가을이었으면 좋겠어요 [4] 유미유미 2018-09-07 244 1
55172 닮은 뒷모습을 보았습니다 [3] Maktoob 2018-09-07 257  
55171 여자가 먼저 대시하면 결말은 비극인가효?ㅠㅠ [12] 인생에무슨부기온앤온 2018-09-07 684  
55170 남자친구가 있는 지역에서 직장잡는거 어떻게 생각하세요? [5] 소중 2018-09-07 288  
55169 난 이번 생엔 글렀어. 하고 싶은대로 살란다. [4] 칼맞은고등어 2018-09-07 369  
55168 주변에서 은근한 압박만 주지 않고 단지 솔로란 이유로 아무하고나 ... [3] pass2017 2018-09-06 416  
55167 연애의 목적 보신분 [4] 뜬뜬우왕 2018-09-06 431  
55166 연애와 계절의 상관관계 [14] 뻥튀기 2018-09-06 562  
55165 이감정, [2] 뜬뜬우왕 2018-09-06 231  
55164 남자친구의 과거 어디까지 이해하시나요 [7] bestrongnow 2018-09-06 625  
55163 오르락내리락 [4] dudu12 2018-09-05 215  
55162 맨손으로 노른자 잡기 ;;;;;;;;;;;;;;;;; [1] 로즈마미 2018-09-05 2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