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18
추천하기
<style type="text/css"> /* 본문내용 스타일을 위한 */ .Maindoc_style{ overflow:hidden; } .Maindoc_style img{ border:0px; } </style>
제나이는 29살이구요 남친나이는 25살입니다.

서로모임통해서 알게 되었다가 첫눈에 둘이반해서 뭐도..모르고

그냥 사귀게되어버렸습니다.. 그래서 성격이 어떤지 아무것도 모르는 상태에서 시작을했는데

저는 굉장히 저를 잘 챙겨주고 다정다감한 스타일의 남자를 좋아합니다. 근데

이남자는 굉장히 무뚝뚝하고 표현을 잘안하는 스타일입니다.

결혼생각도 전혀없고 5년후에 자기 장사할 생각인 남자이구요..

저도 2년뒤에 제 장사할 생각이지만 결혼생각이 아예 없는건 아니예요

만나는데 굉장히 외롭게 만드는 스타일이라 할까요.. 이제 두달 세달밖에안되었는데

언제만날지 뭐할지 항상 제가정하고 토요일 일요일도 바쁜사람이다 보니까

만날수없는 경우도 굉장히많구요.. 또한 아직 어려서 그런가 여자 다루는 방법을 잘몰라요

싸우면 거의 무조건 제가.. 풀려고 노력하는편이구요.. 물론상대방도 거기에 따라오긴하지만..

항상 연상을 만나서 받는연애만하다가 내가 맞춰주고 하는 연애를 하다보니까.. 저는 점점지치고

이남자가 싫은건 아닌데.. 몸정인지.. 아니면 마음이 남아았는건지.. 미래도 지금도 아무것도

확신할게 없는 이남자.. 만나면서도 굉장히 외롭게하는 이남자.. 만나야할까요? 말까요...

저는왜 이남자를 만나고 있는걸까요.. ㅠㅠ 끝이보이는연애..해보신적있으신가여


좋았던순간은늘잔인하다

2018.06.14 18:31:31

건강한연애를하세요..

뜬뜬우왕

2018.06.15 12:58:15

지치는게 현실인데, 정때문에 그걸 외면하고 계신듯해요.

진짜 사람은 현실인식 하기 굉장히 어려운것같아요.

어떤게 어렵다 싶으면 다른 대안을 찾아서 빨리 대처해야 하는데,

어떤 신념이나 감정에 매여서 시기를 늦추죠..

지치신거면 끝내셔야 할 때가 온거예요.

더 시간 끌면 더 지쳐서 망가질 거예요.

코소미

2018.06.22 16:54:33

이렇게 만날까요 말까요도 고민하고 계신거면 어떤 답변도 도움이 못 되어드릴것같아요.

아직 답답하지 않으신 것같아요. 더 느껴보시고 다신 반복하지 마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807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760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4046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2057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6860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5072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6232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7986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3792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0177 10
55383 자한당은 진짜 또라이집단이 맞는거 같네요. Quentum 2018-11-09 108  
55382 밤밤밤 자기 싫은 밤 [2] 다솜 2018-11-09 237  
55381 너와 나의 안전거리 그거시 바로 우리가 둘러치게 될 철벽의 두께 칼맞은고등어 2018-11-09 152  
55380 혼자가 편해요~(정말?) [2] 뜬뜬우왕 2018-11-09 363  
55379 휴대용 가스 꼽고 달리는 자동차 [1] 로즈마미 2018-11-09 128  
55378 어쨋든 맛있다 이거지? [1] 로즈마미 2018-11-08 291  
55377 한 아이의 생명이 내게 온다는 것. [6] StFelix 2018-11-08 510  
55376 언젠가 설명이 필요한 밤 [1] 뜬뜬우왕 2018-11-07 249  
55375 폭풍같던 시간이 지나고. [9] 라영 2018-11-07 454  
55374 집주인 혹은 갓물주 뭔가 좀 이상한 아줌마들. [3] 칼맞은고등어 2018-11-07 390  
55373 슬픔이 없는 십오 초 [1] Thorn 2018-11-07 323  
55372 음악으로 대동단결 [4] 뜬뜬우왕 2018-11-06 303  
55371 이 세계가 나의 것이라니 [1] 로즈마미 2018-11-05 279  
55370 에어프라이어기 후기 [2] 뾰로롱- 2018-11-05 385  
55369 이것도 바람 피운거 맞죠 ? [9] 지롱롱 2018-11-05 932  
55368 사는데...멘토는 아니더라도 고민을 함께 생각해줄 사람이 있으신가요 [15] 골든리트리버 2018-11-03 716  
55367 운동 요즘 뭐 하시나요? [7] 나이로비에서온부자 2018-11-03 639  
55366 스스로 병들어가는 한국사회 [6] Quentum 2018-11-03 432  
55365 달력 두장. [3] 뜬뜬우왕 2018-11-02 274  
55364 반말당할 때의 대처법 [17] Takethis 2018-11-02 649  
55363 마음이 안정되는 과일가게 사진 [2] 로즈마미 2018-11-02 469  
55362 저는 어떻게 해야할까요 [10] 한히선 2018-11-02 760  
55361 저 같은 분 또 계실까요, 정말 제가 너무 싫어요. [6] freshgirl 2018-11-01 777  
55360 니베아 깡통 정신 [5] 뜬뜬우왕 2018-11-01 229  
55359 주선자에게 전화번호 받고 4일째 연락 없는 소개팅 상대자 [17] waterloo 2018-11-01 700  
55358 님들, 세상에서 제일 긴게 뭔줄 아세요?... [1] 로즈마미 2018-11-01 306  
55357 와 역시 한국이 좋아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2018-11-01 175  
55356 유부남을 만난다 [7] silvermoon1 2018-11-01 764  
55355 비행기 조종사나 정비사이신 분 있나요? [5] ㄷㅊㅋ 2018-10-31 401  
55354 보헤미안 랩소디 보고 왔습니다.. [3] 새라 2018-10-31 388  
55353 일본의 과자먹기 기계 [1] 로즈마미 2018-10-31 237  
55352 모솔인데 솔직히 이젠 좀 화가납니다 [17] Air 2018-10-31 1051  
55351 각 정부마다 어이없는 일들이 연속으로 일어나고 있네요. Quentum 2018-10-30 127  
55350 확실히 자연스럽고 스토리가 있는 사진일수록 SNS반응이 좋네요. 하... [7] pass2017 2018-10-30 484  
55349 엄마의 반대... [4] 피크닉 2018-10-30 4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