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40
현재 같은 기관에서 수습중인 동료 중 한명(두살오빠)이 성격이 저랑 잘 맞을거 같아서 마음이 가는데요...
이미 콩깍지는 씌인 상태입니다 ㅜㅜ

문제는 이 오빠가 저한테 딱히 관심이 있는거 같지가 않아요.... 동생인데도 존댓말을 쓰고 개인적으로 눈에 띠게 물밑작업(?)을 한다거나 그런게 없어요
오히려 그 오빠의 친한 형(모두 같은 동료임)이 저에게 관심을 보이는 상황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
제가 갠톡으로 관심남에게 주말에 영화보자고 해도 될까요?

까인후에 앞으로 같은 직업군에 남게 되어 두고두고 흑역사를 대면해야 할까 겁나네요.....ㅠㅠㅠㅠ
제 나이가 30초반이니 마냥 기다리기에도 조바심이 나요 흙

최대한 제 자신을 객관화해도 그오빠에 비해 외모나 조건이 떨어지진 않는거 같다는....아무리 내성적이거나 의리파(?)인 님자라도 저에게 관심이 있었다면 먼저 접촉해왔겠죠?
나이 먹어도 짝사랑은 어쩔수 없나봐요ㅜㅜ

러패님들 의견 부탁드립니다아


로이

2018.09.07 16:15:17

우선 나 좋다는 사람 안좋게 생각하는 사람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관심남의 친한형이고 형이 님께 관심이 있는게 맞다면 남자 둘이 그런 얘기를 이미 했겠죠?

관심남도 님을 되게 짝사랑하고 있지 않은 이상, 이제 굳이 관심갖지 않으려고 하는 걸 수 있습니다

본인이 삼십대 초면 그 분은 삼십대 중반 되겠군요 그 나이 남자들이 오히려 표현 잘 못합니다

어느 정도 찔러줘야 움직여도 괜찮은건가.. 하고 움직입니다

저 쪽에서 안덤빌 거 같으니 이 쪽에서 덤벼야지욥

대뜸 연결고리 없이 영화보자고 하기 민망할 겁니다 그럴 땐 부탁할 거리를 만듭시다

대신 그 형은 못해주고 관심남이 해줄 수 있을만한 걸로 골라봅시다

그 정도의 수고는 할 수 있겠죠?

부탁을 하고, 감사의 표시로 밥을 사거나 내친김에 술한잔 하자고 하는 흐름은 꽤 자연스러울 거에욥


일단 여기까지 진행하시고 다시 뵙지요 ㅋ

인생에무슨부기온앤온

2018.09.07 16:23:28

크으bb 분석부터 대안까지 훌륭하십니다 !! 이성적이지 못한 상태에서 이 댓글을 보고 갈피를 잡았어요 이제부터 부탁할 거리 고민 들어갑니당 ㅋㅋㅋ

유리동물원

2018.10.17 16:42:29

로이님 대단하시다!!

jejusamdasoo

2018.09.07 16:16:02

서로 눈맞는건 정말 흔치 않은일이죠

대부분의 사랑은 짝사랑에서 부터 시작합니다.


인생에무슨부기온앤온

2018.09.07 16:24:47

흙ㅜㅜ 위로가 되네요!! 고를 하든, 까일거 같으면 스탑을 하든 해피엔딩 만들어볼게요:)

zweig

2018.09.07 16:26:12

아니 뭐 뜨거운 눈길도 짜릿한 대화도 없는데 다짜고짜 여자가 영화신청... ;;; 구로지마요 님 ㅠㅠ

인생에무슨부기온앤온

2018.09.07 16:28:03

하핳핳ㅎㅎㅎ 현웃 터졌어용 알겠습니다!!! 잠시 이성을 놓았어요 ㅋㅋㅋㅋㅋ

dudu12

2018.09.07 23:29:46

나이먹어도 짝사랑은 어쩔 수 없다는 말에 공감합니다. 근데 혹시, 혼자 너무 푹 빠지셔서 서두르시는건 아닌지;; 30대 초반이라 조바심나더라도 수습중인 직장에서의 고백과 연애는 자칫.. 위험해보이기도 합니다. ㅅ

인생에무슨부기온앤온

2018.09.08 00:32:46

맞아요 제가 중요한걸 잊고 있었어요 더 신중하게 행동해야 겠어요 외롭다 보니 마음이 앞섰나봐요 읍 ㅠㅠ

뜬뜬우왕

2018.09.08 08:05:50

저는 같은 삼실에 근무하던 어떤분한테 영화보자고 시작했는데,비극(?)으로 끝났네요. 다행히 끝날 무렵에 다른데 취업된, 회사에서 계속 마주칠 사이면 시간을 두고 천천히 인간적으로 친해지는걸 우선으로 해보시길, 친구같이,그래야 나중에 혹여나 잘안되도 데미지가 덜할듯, 그러다 서로 타이밍이 맞는 순간이 오겠죠. 안와도 하는수 없구요.ㅎㅎ 서로 호감은 있는데 남자가 주춤할때 여자가 붙으면 활활 타오르는 경우도 꽤 봤습니다.ㅎ

인생에무슨부기온앤온

2018.09.10 00:31:16

비극(?)이였단 단어를 접하니, 제가 맞닥뜨릴지도모를 차가운 현실이 느껴집니다 ㅋㅋㅋ 차차 친해진다음 넥스트 스텝을 위해 또 글 올릴게용 ㅋㅋ 답변 넘 감사합니다~^^

몽몽뭉뭉

2018.09.09 12:06:24

여자가 먼저가 문제가 아니고 윗분 말대로 다짜고짜 영화는 부담스러울 것 같고, 먼저 친해진다는 생각으로 접근하시는 게 더 좋을 것 같어용

인생에무슨부기온앤온

2018.09.10 00:32:34

네 다음주 중으로 더 친해질 계기를 찾기 위해 집중해야겠어요ㅋㅋㅋ 센스!!! 있게 잘해봐야겠다는 ㅋㅋ 답변 고마워요 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작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278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4] 캣우먼 2019-03-18 857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179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597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8115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957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802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843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0058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789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501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988 10
55704 ㅇ 미안하지만 이젠 더 널 사랑하지 않는다. 에로고양이 2019-06-12 211  
55703 이런 남친 [2] 20081006 2019-06-12 343  
55702 지식의 칼이라는 유툽 재미있네요. 윈드러너 2019-06-12 129  
55701 경복궁 6번 출구 십일월달력 2019-06-11 217  
55700 잡썰.. (밸런스 잡힌 행운 편) [1] 새록새록 2019-06-10 234  
55699 감성이 이성을 지배하는 사회 [1] drummy 2019-06-09 156  
55698 다리 꼬지마 [1] Takethis 2019-06-08 246  
55697 드라마 보지 마 [1] drummy 2019-06-08 204  
55696 5.18 기념식장에서 전두환씨가 그래도 경제 발전에 공이 있으니 그점... 윈드러너 2019-06-07 89  
55695 김제동이 욕먹는 이유 drummy 2019-06-07 230 1
55694 스벅 프리퀀시 교환하실분~~ㅋ 새롭게시작. 2019-06-07 119  
55693 스몰톡. [1] St.Felix 2019-06-07 234  
55692 소개팅 연하남 사귀기 첫날에 모텔가자고.. [8] 러브어페어 2019-06-07 825  
55691 드라마 보지 마 [1] drummy 2019-06-06 167  
55690 요약) 결혼준비중입니다 원래 이런건가요?ㅠㅠ [10] 요이땅 2019-06-06 725  
55689 결혼준비중입니다 원래 이런건가요?ㅠㅠ [4] 요이땅 2019-06-06 351  
55688 끝이 보이는데 감정에 이끌려 사귀시나요? [4] Young올드맨 2019-06-06 422  
55687 어떤 사람일까 [7] enzomari 2019-06-03 597  
55686 장기간 연애 경험이 있는 사람들.. [8] tlfgdj 2019-06-03 632  
55685 제가 보낸 주말은요. [3] 십일월달력 2019-06-03 300  
55684 남친 말 해석 부탁드려요 [4] 폼폼이 2019-06-03 424  
55683 서울광장에서 퀴어 축제 하는데 보니까 이석기를 석방하자고 포스터 ... 윈드러너 2019-06-02 82  
55682 이런 쓰레기 찾기도 힘들죠? [5] maya1609 2019-06-02 519  
55681 이건 어떤 느낌일까요? 와아. [1] 아하하하하하하 2019-05-31 348  
55680 사랑의 완성은 [2] 아하하하하하하 2019-05-31 305  
55679 첫발을 내딛다 뾰로롱- 2019-05-30 128  
55678 우리나라의 뷔폐식 여성인권 [1] 윈드러너 2019-05-29 173  
55677 잠수남친 어쩔까요ㅠ [6] 뮤아 2019-05-29 556  
55676 세흔사! 세흔사 2019-05-28 137  
55675 세흔사? 세흔사 2019-05-28 134  
55674 어쩌다가 여기까지 흘러옴 세흔사 2019-05-28 167  
55673 ㅇ 날 구속하고 독점하려 했던 여자들에게 고함 [1] 에로고양이 2019-05-28 372  
55672 두 번째 만나고 왔어요~ songU 2019-05-28 220  
55671 스피드데이팅 (커피데이트) 라떼달달 2019-05-25 2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