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40

소개팅을 여러번 해 본 건 아니지만, 제목과 같은 경우는 이번이 처음이에요


처음에는 주말 약속 다 비워두고 하루이틀 지나면 연락 오겠거니 기다렸는데요,

(사실 보통 연락처 넘겨 준 후 당일날 연락 오는 게 이전 경험이었지만요)


통 연락이 오지 않아 어쩐지 속상해지더라구요 배려 받지 못했다는 마음이 무엇보다 컸어요


좋은 인연 만나는 게 쉬운 일은 아닌 거 같다는 씁쓸한 생각이 듭니다..




튜닉곰

2018.11.01 16:26:33

그 주에 일이 바쁘거나 갑자기 여유돈이 없거나 그 주에 이미 약속이 다 차서 시간이 없을 수 있죠..

첫 연락 이후의 텀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참고로 위의 세 예시는 제 주변사람들의 실제 사례입니다.

waterloo

2018.11.02 11:32:43

여러 사정은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해요 다만 서로 연락처를 받은 걸 알고 있는 상황에서 일방적으로 사람을 기다리게 하는 건 매너가 없다고 생각할 수밖에 없는 거 같아요

벨로스터

2018.11.01 16:56:11

평소 소개팅이 얼마나 들어오시는지 모르겠습니다만..

가급적이면 횟수를 늘리시는걸 추천합니다.

이를테면 토,일 해서 두명씩 보거나 금,토,일해서 세명을 돌리면서 한달이면 12명..

안될거 같지만 하다보면 되고요. 이 노력의 포인트는 그래서 실패 확률을 줄이고 나의 멘탈도 덜 조각나고..

문제는 12명 다 아사리판 (?) 되면 더 힘들지만...

waterloo

2018.11.02 11:33:18

가급적이면 소개팅 제의가 들어올 때 사양 않고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ㅠㅠ

로이

2018.11.01 17:51:55

주말에 약속있는 경우면 목요일쯤 연락처 받아도 주말 지나서 연락하는 분들도 있어요

먼저 연락해놓고 이번주는 안된다고 말하기가 미안해서?

아니면 소개팅 많이 있는 분일수도 있구요 스케쥴 조정하느라 그럴지도.. ㅎㅎ

넘 마음쓰지 마세요 나한테는 이게 배려다! 싶은 사람을 만나게 될 겁니다

waterloo

2018.11.02 11:34:45

마음 쓰게 되니까 우울해지기만 하더라구요 좋은 인연을 만나기 위한 과정이라고 생각하겠습니다 위로 말씀 감사합니다

쵸코캣

2018.11.02 09:05:17

제가 주선했던 남자가 여자에게 그렇게 했었는데, 결과는 별로 좋지 못했네요.

썸을 타고 있는 다른 사람이 있을 수도 있고, 별로 내키지 않을 수도 있고...

아무튼 연락처를 받아놓고 서로 쌍방이 그 사실을 알고 있는데도 며칠간 연락하지 않는건 별로 매너가 좋은 행동은 아닌듯 해요. 이런 경우 잘 안되는 경우가 많더라고요. 물론 아직 연락을 시작한 건 아니니까 미리 부정적인 생각을 하실 필요는 없지만요, 그쪽으로 생각을 깊게 해 봐야 우울해지기만 하고 답도 절대 안나오니까 너무 큰 기대는 버리시고 다른일에 집중하시거나 친구를 만나거나 다른 소개팅도 받는게 좋을 것 같아요.

waterloo

2018.11.02 11:36:59

사정은 있을 수 있지만 결국에는 매너의 문제인 거 같아요 이미 첫인상도 좋을 수가 없구요 말씀하신 것럼  이 일에 대해서는 신경 쓰지 않으려고 합니다 그게 저에게 더 좋을 거 같아요

벨로스터

2018.11.02 17:11:33

회사 면접하고 비슷한거 같아요. 이력서 하나쓰고 그거 그대로 합격- 안되니까.. 면접보고 탈락하면, 탈락할 슬픔이 오기전에 다른 면접 준비하느라 정신없는.. 그러다 하나 걸리는

waterloo

2018.11.03 12:52:47

맞아요 저도 요즘 딱 똑같은 생각이 들더라구요 종류는 다르지만 예전에 취준하던 시절 같다구요 마음이 많이 소모되고 힘든 건 어쩔 수 없는 일이겠지요 ㅠㅠ

midori00

2018.11.02 18:58:31

저도 여름에 했던 소개팅이 그랬어요.. 만나봤자 별로일 것 같다는 생각 들어서 맘 비우고 만났는데 늦게 연락 했던거에 대해서 미안하다고 많이 이야기는 해주더라고요.. 근데 결국은 잘 안 됐어요. 겉으로 미안하단 말은 아주 잘 하는데 행동은.. 서로 맘에는 들었는데 흐지부지도ㅐ서 연락 끊겼네요

저도 이런 경우는 첨인데 만나기 싫어서 그런가 주선자에게 물었더니 남자가 소개팅 먼저 해달라고 했으니 그건 아닐꺼라고 하더라고요 연락처 받고 늦게
연락 오는 경우 은근 많고요 저는 2주 후에 왔어요.. 그 2주동안 좀 맘이 그렇긴하더라고요 2주면 엄청 긴
시간이죠 4일 정도는 아무것도 아닌듯해요

waterloo

2018.11.03 12:54:59

일반적인 경우 즉 연락처 받은 날 바로 연락 오는 게 아니어서 일단 당황하고 나중에는 속상했는데 그게 아주 드문 일이 아니었다니...다들 얼마나 맘 고생하셨겠어요 배려의 문제가 정말 중요하다고 생각해요ㅠㅠ

midori00

2018.11.03 16:15:36

저는 소개팅 할 맘도 없었서 안 하려고 했는데 친구가 해보라고 해서 알았다고만 하고 연락처 줬으니 올꺼라고 했는데 안 와서 걍 그런갑다 했는데 주선자가 오히려 애닳아 하더라고요 연락 안 왔냐고 자꾸 확인 하면서~ 서로 사진 교환 한적도 없었고요~ 배려의 문제가 맞긴맞아요 나중에 왜 늦게 연락 했나했더니 몸이 아파서 괜찮아진 담에 만나는게 좋을 것 같다는 말 하더라고요 좀 뻥 같았는데 그냥 그러려니 했네요
느낌상은 다른 여자 소개받아서 몇 번 만났을 것 같은 의심이? 소개팅은 그냥 늘 맘 비우시고 만나는게 낫더라구요

나이로비에서온부자

2018.11.03 15:28:57

저도 두어번 번호 주고나서 연락이 없거나 주선자가 소개팅 할건지 사진 보여줘놓고 연결 안 해주는 경우가 있었는데 그냥 파토났다고 말하기 껄끄러워 그런 것 같더라고요. 물어보면 괜히 급한 사람 되는 것 같고.. 왜 이쪽에서 알아서 파토났다고 짐작하게 하는건지 모르겠어요. 사람 기다리게 하는 거 별로예요 정말. 배려가 없음.

waterloo

2018.11.04 17:45:21

맞아요 기약 없이 기다리는 건 힘들어요 역지사지한다면 얼마나 좋을까 생각이 들더라구요

Hardboiled

2018.11.03 20:45:30

안타까운것은..

상대방의 연락을 기다리는 듯한 뤼앙스가 조금 안타깝네요..


소개팅 상대자분만 글쓴이 분의 연락처를 아는건가요?

쓰니께서 상대 번호를 모르신다면 소개팅 주선자에게 물어서 알아낼수있고

먼저 연락해서 많이 바쁘셨는지? 아니면 소개팅 의사가 전혀 없는건지 물으실 수 있을 것 같은데

 

먼저 묻고 답변을 듣는 것 또한 멋져보입니다!

그런 여유는 없어보여요 너무 수동적 아닙니까?ㅎㅎㅎㅎ

만남 전 부터 이미 넘 고리타분해요..

기분 나쁘셨다면 죄송합니다..

waterloo

2018.11.04 17:48:21

저도 제가 먼저 연락을 해 볼까 고민도 해봤는데요, 결론은 그러고 싶지 않다 였어요 통상적인 경우에서 벗어나고 싶지 않았거든요 저는 스스로를 고리타분하다고까지는 말하고 싶지 않구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4] 캣우먼 2019-03-18 685  
공지 <캣우먼>네이버 오디오클립을 재개합니다. 캣우먼 2019-03-05 389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108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009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396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7809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726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560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607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830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553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272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772 10
55705 퇴사 잘한선택이겠죠..! [5] 브루밍 2019-05-17 384 1
55704 [마감]서재페(서울재즈페스티벌) 같이 공연 보실분? [3] 락페매니아 2019-05-17 296  
55703 츄창의 고백 데구르르 2019-05-17 77  
55702 스몰토크 pass2017 2019-05-17 119  
55701 F1 피트스탑 세계 기록 데구르르 2019-05-16 63  
55700 망빙 [4] 몽이누나 2019-05-16 245  
55699 웨엥웨에에에에엥~ 데구르르 2019-05-16 53  
55698 블리즈컨 코스프레 용자들의 클래스! 데구르르 2019-05-15 78  
55697 내가 예민하다는 사실을 받아들여야 할 때. [5] 라영 2019-05-15 468  
55696 점심의 생각 [8] 십일월달력 2019-05-15 334 1
55695 CG효과 전,후 데구르르 2019-05-15 112  
55694 남친이랑 헤어지고 싶을때 어떻게 해야 하나요? [7] 맛집탐구 2019-05-14 561  
55693 찐따에도 급이 있다 데구르르 2019-05-14 120  
55692 헬조선에서 살아남기 꿀팁 성범죄 무고 대처법 데구르르 2019-05-14 106  
55691 신혼인데.. 벌써부터 결혼생활 정말 쉽지 않네요; 조언 좀 부탁드립... [16] 마미마미 2019-05-13 923  
55690 워후 예쁜 여자들이 너무 많아 패러독스러브00 2019-05-13 231  
55689 형 구해주러 온거야? 데구르르 2019-05-13 87  
55688 고3 중국인 야동 데구르르 2019-05-12 144  
55687 이런 남자는 아닌거겠죠? [11] midori00 2019-05-12 792  
55686 평범한 군대 하루일과 데구르르 2019-05-12 83  
55685 블리자드처럼 말하기 [1] 데구르르 2019-05-11 139  
55684 위험 데구르르 2019-05-11 90  
55683 [약혐주의] 워터베놈 데구르르 2019-05-10 96  
55682 재활용수거차 세노비스 2019-05-10 86  
55681 너는 누구냐? 데구르르 2019-05-10 118  
55680 내가 별로인 것 같은 오늘 [1] 수퍼소닉 2019-05-09 271  
55679 인종 차별의 역사 [1] 데구르르 2019-05-09 134  
55678 물먹는 하마와 방광염 그리고 19 [3] 또다른나 2019-05-09 453  
55677 댕억울 데구르르 2019-05-09 101  
55676 정신없는 판매자 데구르르 2019-05-08 126  
55675 랜선 연애 [4] 구름9 2019-05-08 457  
55674 주변을 맴도는 남사친은... 사귀기 힘든 걸까요 [3] 킵씨 2019-05-08 339  
55673 간호사.. 남자 화장실에서..ㅎㅎ 데구르르 2019-05-07 247  
55672 직접 번역/출판하는 책 소식 (여성 코미디언 에세이) mintry 2019-05-07 106  
55671 당연한 걸 묻고 있는 거 같지만, [6] freshgirl 2019-05-06 5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