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04
평범한 사람을 기준으로 두고 봐도 누구에게나 상당히 친절한 편에 속하는 나조차
이성을 대할땐 뭔가조심스러운 부분이 있다는 사실을 마냥 부정하긴 힘들었다.

예전엔 그게 단순히 상대방에 대한 나의 호감. 혹은 상대와 좋은 관계를 유지하는 것이 여러모로 도움이 되기 때문에 이성에게 훨씬 주의를 기울이는건 당연한 일이란 생각에
뭔가 원인모를 불편함들을 참고 숨기는 데 익숙해지려 애쓰며 살았던 적이 있었다.

하지만 그 고난과 인내의 시간도 잠시.
불현듯 깨달아버린 사실 하나.
예쁜 여자(뭔가 좀 더 친밀한 관계로 향하고 싶은 상대)를 대할때의 마음가짐과 그렇지 않은 여자(etc.)들을 대하는 마음가짐은 근본부터 전혀 달랐는데 그걸 전혀 인정하지 않았던 것부터 문제였단거.

우연히 선물한 흔해빠진 기념품.
습관적으로 건넨 웃음섞인 인삿말.
상대의 입장을 생각한 단순한 배려.
기타 등등.

아무 생각없이 던지는 것들도 상대와 상황에 따라
전혀 다르게 받아들여지고 분류되기도 한다는 점에서
굳이 누구에게나 괜찮은 사람인척하려 애쓰며 살아가야만 할 필요는 전혀 없단거.

가만히 웃어 주고만 있어도 선택을 강요하는 남자들이 많은데 굳이 새로운 상대에게 나쁜 여자가 되고 싶진않다던 누군가의 이야기가 떠오른 바로 그 순간.

솔직함이 때론 가장 큰 무기 혹은 방어도구가 되기도 한다는 점.
굳이 핑계를 댈 필요는 없지만 그걸 설명하는게 좋은 상대에겐 분명히 설명하는게 좋다는거.

자신에게 전혀 관심이 없는 것처럼 철벽을 쳤다 해서 게이인 줄 알았단
그리 예쁘지 않고 내게 그리 쓸모있어 보이진 않았던 누군가의 뼈있는 농담을 듣고 남기는 흔해 빠진 기억 한 묶음.

내가 게이라서 그에게 철벽을 친게 전혀 아니었던 것처럼
많은 여자들 또한 상대에게 호감이 있기에 벽을 감추거나 드러내려 애쓰는 게 아니란 거.
게이인 줄 알았다느니 미혼부인줄 알았다느니 하는 이상한 농담들.
불편한 진실에 진심으로 보복하는 미친놈들이 좀 줄었으면 하는 마음에 찌끄려 본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10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021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069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5627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3628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8430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6600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7766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9540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5326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1755 10
55368 2019년엔 사람들 좀 만나자! [2] 뜬뜬우왕 2018-12-06 243  
55367 겨울 언제 끝나요? [5] 몽이누나 2018-12-06 279  
55366 아 우리 헤어졌구나 [4] St.Felix 2018-12-06 432  
55365 이신발 어디꺼인지 아시는분 계신가요 [4] 로즈마미 2018-12-06 355  
55364 특이한 바베큐 소품 [2] 팔미온 2018-12-05 188  
55363 미련 [2] Miluju te 2018-12-05 295  
55362 일회용카메라 처음 본 아이들 [2] 로즈마미 2018-12-05 208  
55361 데이팅앱 ㅌㄷ 성별바꾸어 들어가 봄... [3] pass2017 2018-12-04 483  
55360 또 다른 바보같은 질문입니다만.. [6] 처음처럼. 2018-12-04 382  
55359 다들 운전면허 있으신가요? [6] 유미유미 2018-12-04 324  
55358 니가 그렇게 쌈을 잘해?어? [2] 로즈마미 2018-12-04 202  
55357 아무도 들어주지 않는 이야기 [4] 십일월달력 2018-12-04 302  
55356 슬슬 다른 일을 구해봐야겠어요. [6] 뜬뜬우왕 2018-12-04 331  
55355 30대 후반에 인연을 드디어 만난 것 같아요. [13] 쵸코캣 2018-12-04 855 2
55354 연애를 시작하는 매개가 주는 선입견. [13] 示示 2018-12-03 631  
55353 월요일 스몰톡 [2] St.Felix 2018-12-03 231  
55352 소개팅 두번 만남후에... [3] Jun 2018-12-03 412  
55351 워킹맘을 다룬 다큐를 보고, [4] 뜬뜬우왕 2018-12-03 302  
55350 주말운동 [2] 몽이누나 2018-12-03 203  
55349 현실 남매란 이런것 [1] 로즈마미 2018-12-03 209  
55348 어떤 사람이 좋은 사람일 확률이 높은가? [5] 계절앞으로 2018-12-03 491  
55347 집순이 집돌이 [9] 여자 2018-12-03 406  
55346 [탈코르셋] 화장 좀 하라는 아는 사람. 정말 화 납니다. [23] 경현 2018-12-02 668  
55345 살짝 19금 인데요.. [15] orang 2018-12-02 955  
55344 내일12/2 god 콘서트 티켓 양도합니다..!! [1] 우갸갸 2018-12-01 204  
55343 [글 작성] 프리톡 방에 글 작성되나요? 전 안 되네요. [4] 경현 2018-12-01 157  
55342 직장인 소개팅 모임 어때요? [6] 그놈참 2018-12-01 537  
55341 제 마음을 고백해도 될까요? [5] Maktoob 2018-12-01 469  
55340 12월은 평년과 비슷하고 1,2월은 평년보다 포근..? 뜬뜬우왕 2018-11-30 136  
55339 나이들어 연애가 힘든 이유 [5] Waterfull 2018-11-30 806  
55338 다음생엔 뭐로 태어날래 [7] 몽이누나 2018-11-30 306  
55337 한번 안아 보자. [4] 몽이누나 2018-11-30 476  
55336 금요일 스물톡 두둠칫. [7] St.Felix 2018-11-30 296  
55335 날 버리고 어디가 [1] 로즈마미 2018-11-30 1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