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78
평범한 사람을 기준으로 두고 봐도 누구에게나 상당히 친절한 편에 속하는 나조차
이성을 대할땐 뭔가조심스러운 부분이 있다는 사실을 마냥 부정하긴 힘들었다.

예전엔 그게 단순히 상대방에 대한 나의 호감. 혹은 상대와 좋은 관계를 유지하는 것이 여러모로 도움이 되기 때문에 이성에게 훨씬 주의를 기울이는건 당연한 일이란 생각에
뭔가 원인모를 불편함들을 참고 숨기는 데 익숙해지려 애쓰며 살았던 적이 있었다.

하지만 그 고난과 인내의 시간도 잠시.
불현듯 깨달아버린 사실 하나.
예쁜 여자(뭔가 좀 더 친밀한 관계로 향하고 싶은 상대)를 대할때의 마음가짐과 그렇지 않은 여자(etc.)들을 대하는 마음가짐은 근본부터 전혀 달랐는데 그걸 전혀 인정하지 않았던 것부터 문제였단거.

우연히 선물한 흔해빠진 기념품.
습관적으로 건넨 웃음섞인 인삿말.
상대의 입장을 생각한 단순한 배려.
기타 등등.

아무 생각없이 던지는 것들도 상대와 상황에 따라
전혀 다르게 받아들여지고 분류되기도 한다는 점에서
굳이 누구에게나 괜찮은 사람인척하려 애쓰며 살아가야만 할 필요는 전혀 없단거.

가만히 웃어 주고만 있어도 선택을 강요하는 남자들이 많은데 굳이 새로운 상대에게 나쁜 여자가 되고 싶진않다던 누군가의 이야기가 떠오른 바로 그 순간.

솔직함이 때론 가장 큰 무기 혹은 방어도구가 되기도 한다는 점.
굳이 핑계를 댈 필요는 없지만 그걸 설명하는게 좋은 상대에겐 분명히 설명하는게 좋다는거.

자신에게 전혀 관심이 없는 것처럼 철벽을 쳤다 해서 게이인 줄 알았단
그리 예쁘지 않고 내게 그리 쓸모있어 보이진 않았던 누군가의 뼈있는 농담을 듣고 남기는 흔해 빠진 기억 한 묶음.

내가 게이라서 그에게 철벽을 친게 전혀 아니었던 것처럼
많은 여자들 또한 상대에게 호감이 있기에 벽을 감추거나 드러내려 애쓰는 게 아니란 거.
게이인 줄 알았다느니 미혼부인줄 알았다느니 하는 이상한 농담들.
불편한 진실에 진심으로 보복하는 미친놈들이 좀 줄었으면 하는 마음에 찌끄려 본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4] 캣우먼 2019-03-18 679  
공지 <캣우먼>네이버 오디오클립을 재개합니다. 캣우먼 2019-03-05 388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107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006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391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7802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723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557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603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828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551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264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769 10
55743 F1 피트스탑 세계 기록 데구르르 2019-05-16 63  
55742 망빙 [4] 몽이누나 2019-05-16 243  
55741 웨엥웨에에에에엥~ 데구르르 2019-05-16 53  
55740 블리즈컨 코스프레 용자들의 클래스! 데구르르 2019-05-15 78  
55739 내가 예민하다는 사실을 받아들여야 할 때. [5] 라영 2019-05-15 462  
55738 점심의 생각 [8] 십일월달력 2019-05-15 332 1
55737 CG효과 전,후 데구르르 2019-05-15 111  
55736 남친이랑 헤어지고 싶을때 어떻게 해야 하나요? [7] 맛집탐구 2019-05-14 550  
55735 찐따에도 급이 있다 데구르르 2019-05-14 120  
55734 헬조선에서 살아남기 꿀팁 성범죄 무고 대처법 데구르르 2019-05-14 104  
55733 신혼인데.. 벌써부터 결혼생활 정말 쉽지 않네요; 조언 좀 부탁드립... [16] 마미마미 2019-05-13 911  
55732 워후 예쁜 여자들이 너무 많아 패러독스러브00 2019-05-13 229  
55731 형 구해주러 온거야? 데구르르 2019-05-13 85  
55730 고3 중국인 야동 데구르르 2019-05-12 143  
55729 이런 남자는 아닌거겠죠? [11] midori00 2019-05-12 781  
55728 평범한 군대 하루일과 데구르르 2019-05-12 83  
55727 블리자드처럼 말하기 [1] 데구르르 2019-05-11 138  
55726 위험 데구르르 2019-05-11 90  
55725 [약혐주의] 워터베놈 데구르르 2019-05-10 96  
55724 재활용수거차 세노비스 2019-05-10 86  
55723 너는 누구냐? 데구르르 2019-05-10 118  
55722 내가 별로인 것 같은 오늘 [1] 수퍼소닉 2019-05-09 269  
55721 인종 차별의 역사 [1] 데구르르 2019-05-09 134  
55720 물먹는 하마와 방광염 그리고 19 [3] 또다른나 2019-05-09 451  
55719 댕억울 데구르르 2019-05-09 101  
55718 정신없는 판매자 데구르르 2019-05-08 126  
55717 랜선 연애 [4] 구름9 2019-05-08 455  
55716 주변을 맴도는 남사친은... 사귀기 힘든 걸까요 [3] 킵씨 2019-05-08 332  
55715 간호사.. 남자 화장실에서..ㅎㅎ 데구르르 2019-05-07 246  
55714 직접 번역/출판하는 책 소식 (여성 코미디언 에세이) mintry 2019-05-07 105  
55713 당연한 걸 묻고 있는 거 같지만, [6] freshgirl 2019-05-06 589  
55712 좋은 사람 만난 거 같은데..(막줄이 핵심) [1] 투레주르 2019-05-06 435  
55711 오랜만에 주절주절 ;) [1] 미아 2019-05-06 238  
55710 괜찮은 이성이 있으면 눈돌아가는 건 어쩔 수 없나요? 플립 2019-05-04 326  
55709 영수증을 알아보자 데구르르 2019-05-03 1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