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33
사실 크게 싸울 것도 아닌데 이렇게 됐네요..

여자친구가 지하철을 탈 때 좌석에 앉으려고

사람들이 다 내리기 전에 빨리 타버리는 습관이

있습니다. 언젠가 한 번은 말하려고 했었죠

근데 오늘 빨리 타려다가 어떤 아저씨가 자신의

어깨를 두드리며 다음부턴 다 내리고 타라고

주의를 줬다고 합니다

그리고 전 그 얘기를 듣고 다음엔 사람들 다 내리고

타자고 했죠 사실 어깨를 접촉한다는것이 크게

기분 나쁠거라고 생각못했죠 어깨가 민감한 부위는

아니니깐요 물론 그 아저씨도 잘했다는건 아닙니다

모르는 사람 몸을 터치한다는건 요즘 세상에선

민감하게 받아들이고 있으니까요

여자친구가 자기한테 뭐라고 하느냐 그 아저씨가

잘못한건데라고 화를 내자 저도 모르게 주의차원

에서 어깨를 두드린거 가지고 왜 그리 예민하느냐

라고 맞받아쳤죠

근데 그 상황에서 저였다면 크게 기분 나쁠일은

아니였을거라고 생각합니다..

러패분들은 어떻게 생각들 하시나요


채원

2019.04.27 16:39:24

여자친구분이 화나고 속상한 부분과 글쓰신 분이 생각하는 포인트가 다르고 대화가 감정적으로 흐르다보니 생각하고 있느 바와 좀 다르게 흘러간거 같아요

일단은 평소에 지하철출퇴근을 하는 1인으로서 내리기도 전에 밀고 들어오시는 분들 상당히 불편합니다.글쓰신 분도 그 부분이 좀 아니라고 느껴왔는데 말하기가 그래서 말을 못하신것 뿐이지 그 아저씨의 지적에 공감했기 때문에 터치보다 그 부분을 중요하게 받아들였던거 같아요.

두번째로 그 터치문제는 먼저 타는 문제와 별개로 잘못됐다고 생각해요.어느 부위든 모르는 사람을 터치하는건 아닌거 같아요. 나이드신 어머니들은 지나가실 때도 불쑥 허리쪽을 잡거나 팔같은데 잡고 가시는데 동성이라도 싫거든요. 여자친구는 또 본인의 잘못된 행동을 지적받은게 민망하고 인정하기 싫어서 그 부분을 더욱 강조하는거 같은데 조금 나은 방법이라면 일단은 터치부분에 대해서는 같이 분개?해주고 약간의 텀을 둔 다음 아무래도 먼저 타는건 좀 삼가하자고 좋게 얘기하는게 낫지 않았을까 싶네요.

무라사키

2019.04.28 14:19:50

요점을 굉장히 잘 짚어주셨네요
저도 시민의식과 별개로 터치문제는 잘못된 것이라 생각합니다
사실 남녀간 터치에 관한 인식이 다르다고 생각합니다. 보통 여자들과는 다르게 남자들이야 학창시절이나 군대나 몸으로 자주 부딪히는 환경에서 자랐으니까요
현명하게 넘어갈 수 있었는데 그 놈의 자존심이ㅎㅎ
아무튼 금방 화해했지만 앞으로도 이런 문제엔 좀 더 넓은 시각으로 봐야겠네요

새록새록

2019.04.27 23:37:03

법은 멀고 주먹은 가깝잖아요.


무라사키

2019.04.28 14:21:42

딱 그 상황이였네요

Hardboiled

2019.04.28 12:32:15

러브패러독스..우리가 극복해야 할 과제입니다.
아주 명백하고 정도가 심한 잘못이나 비매너가 아니고 이같이 일상에서 흔히 일어날 수 있는 일들은 여자친구와 아저씨 둘 중 누가 잘못이냐 는 의미없습니다.
작고 사소한 일일수록 논리를 내세우면 안됩니다.
무조건 여자친구 편 들어주셔야합니다.
포인트는 아저씨의 불쾌한 터치가 아니라 여자친구도 본인의 잘못을 알고 있을터라 남친 앞에서 조금은 창피하고 민망했을겁니다..그 때 모른척 감싸 안아주셨어야합니다.(우리자기 잘못 아니다! 진짜 아저씨 나쁘다!) 하지만 우리 남성들은 우매하여 짧은 찰나로 이같은 포인트를 캐치하기 어렵습니다. 이런걸 해내야 매끄러운 연애가 가능하고 로맨틱 가이가 되는 겁니다. 물론 이건 여성의 입장을 더 생각하는 것이고 남친분의 선택과 의견도 틀린말 아니고 존중합니다.

무라사키

2019.04.28 14:26:25

여자분들이 공감을 원하고 내 편을 들어주라는 것은 잘 알고 있죠
근데 전 항상 너가 옳다 너가 맞아라고 말해주는것이 참 쉬우면서 어려워요
머릿속으론 너의 잘못이야라고 생각하면서 말로는 그래 그 사람이 나빴어라고 하는게 아이러니하죠
정말 러브패러독스인것 같습니다
하지만 항상 여자친구편을 들어주는건 옳지 않다고 예전부터 쭉 생각했기 때문에 물론 앞으로도 그럴겁니다ㅎㅎㅎ

정어리

2019.04.28 12:37:20

이유야 어떻건 터치는 잘못입니다.
맞는 지적이라도 말로만 해야죠.
민감한 부위고 자시고 간에

하지만 님 여친같이 공중도덕이 없고
그에 대한 정당한 지적에 적반하장하는 사람은
인성이 문제가 있는겁니다.거르세요.
분명 그 인성이 님에게 향할 때가 올겁니다.

정어리

2019.04.28 13:38:53

인성에 문제있는 사람편을 들라라고
러브패러독스니 뭐니 하는 바보들이 있죠.
연예를 포함한
인간관계는 결국 그사람의 본질에 따른 거지
그깟 입에 발린 개소리에 따라 달라지지는 않습니다.
그리고 그 본질의 많은 부분은 인성입니다.
지하철 자리를 위해 밀치고
그걸 지적하는 사람을 욕하고
이런 인간은 멀리하는게좋습니다.
식당종업원 대하는걸 보면 인격을 알수 있다는말은
맞는 말입니다.

무라사키

2019.04.28 14:31:03

사실 이런 짧은 글로 그 사람의 인성을 파악한다는게 쉽지않죠 더욱이 몇 년만난 제가 최소 정어리님보단 더 잘 알구요ㅎㅎㅎ
당연히 잘 알지 못하거나 한 두번 만나본 사람이 저런 행동을 한다면 멀리 하겠죠 이해는 갑니다
인성적인 부분은 앞으로 살면서 여러 경험을 통해서 개선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뭐 그게 중간에 버겁다고 느껴지면 헤어지면 되는거구요

정어리

2019.04.29 10:52:27

물론 맞는 말씀이십니다.
하지만 하나 동의못하는것은
인성은 개선되는 경우는 극히 드뭅니다.
많은 사람들이 이런 기대를 안고 사는데
그 결과는 별로이죠.

kkmmz

2019.04.28 14:54:40

저는 여자이고 여자친구분처럼 미리타는 분 보면 미간이 찌푸려지긴 합니다.
그런 걸 예의문제라 생각하지 않는 분 이라면..혹 그럴 수도 있겠죠..
평소 무라사키님도 그 부분을 얘기해줘야 겠다 생각이 있으셨고 마침 여자친구분도 불쾌한 일이 생기신 것 같은데.. 그때를 기회 삼아 불쾌했겠다고 공감해주시고 이런 일들 또 있을거다 하시면서 다음 부터는 사람들 내리고 타면 좋을 것 같다고. 기분상하지 않게 말해주시면 좋을 것 같아요.
여자친구분은 지적 받았다 여길 수 있어서 납득하도록 돌려 말해주면 좋을 것 같아요.
이미 살짝 싸움이 생기셨으니..여자친구분도 이런 문제로 싸운데 생각해 볼 기회가 됐을수도 있겠고..
기분 풀어주시면서 이런 식으로 돌려 말해주면 어떨까 싶네요

무라사키

2019.04.28 22:39:34

말씀 감사합니다 다행히도 싸움은 금방 풀렸습니다ㅋㅋㅋ
저도 그렇지만 여자친구도 이번 일을 통해서 깨달은게 있다고 생각해요
같은 내용을 전달해도 아 다르고 어 다르듯이 서로가 기분 나쁘지 않게 전달하는 능력이 필요하다는걸
절실히 느끼네요

enzomari

2019.04.28 16:31:43

저는 여자지만 남녀를 떠나서 정말 저렇게 자리에 앉으려고 먼저 타고 자리를 꿰차려는 사람을 보면 인상이 너무 찌푸려집니다.

물론 본인이 너무 몸이 힘들고 하면 사정상 그럴 수는 있지만요. 그런 상황은 아닌것 같아서 의견을 써봐요.

보통 먼저 내리게 하고 타서 자리에 앉는 사람의 인성이라면 저렇게 아저씨가 툭툭 쳤을때도 처음에는 물론 터치가 저같아도 기분이 나빴겠지만 시간이 지나 화가 누그러들면 내가 한 행동이 잘못 되었음을 느끼기 마련입니다.

남자친구입장이라면 기분 나빴던건 충분히 이해하고 저 아저씨가 무례했던거같아 화많이 났지? 하면서도 만약에 우리가 지하철을 내리려는데 타는 사람이 우리를 밀치고 자리에 앉으려고 하는걸 보면 진짜 기분나쁠것 같아 라고 말해줬을거같아요.

그 후에 여자친구의 모습을 보면 알겠죠:)

무라사키

2019.04.28 22:45:29

맞아요 이런 일에 누가 더 무례했을까 수치를 재서 따져보는건 사실 크게 무의미하다고 생각합니다

단지 현명히 대처를 했어야 했는데 감정적인게 더 컸었나봐요 ㅋㅋ
지금은 잘 해결됐어요 좋은 말씀 감사드립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작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199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4] 캣우먼 2019-03-18 797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125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535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8031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881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709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759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991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715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426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920 10
55697 장기간 연애 경험이 있는 사람들.. [8] tlfgdj 2019-06-03 560  
55696 제가 보낸 주말은요. [3] 십일월달력 2019-06-03 283  
55695 남친 말 해석 부탁드려요 [4] 폼폼이 2019-06-03 395  
55694 서울광장에서 퀴어 축제 하는데 보니까 이석기를 석방하자고 포스터 ... 윈드러너 2019-06-02 66  
55693 이런 쓰레기 찾기도 힘들죠? [5] maya1609 2019-06-02 468  
55692 이건 어떤 느낌일까요? 와아. [1] 아하하하하하하 2019-05-31 334  
55691 사랑의 완성은 [2] 아하하하하하하 2019-05-31 285  
55690 첫발을 내딛다 뾰로롱- 2019-05-30 119  
55689 우리나라의 뷔폐식 여성인권 [1] 윈드러너 2019-05-29 154  
55688 잠수남친 어쩔까요ㅠ [6] 뮤아 2019-05-29 508  
55687 세흔사! 세흔사 2019-05-28 131  
55686 세흔사? 세흔사 2019-05-28 126  
55685 어쩌다가 여기까지 흘러옴 세흔사 2019-05-28 161  
55684 ㅇ 날 구속하고 독점하려 했던 여자들에게 고함 [1] 에로고양이 2019-05-28 348  
55683 두 번째 만나고 왔어요~ songU 2019-05-28 208  
55682 스피드데이팅 (커피데이트) 라떼달달 2019-05-25 238  
55681 해줄 수 없는 일 [4] 십일월달력 2019-05-24 488  
55680 미용실 추천해주세요!!!! [2] 넬로 2019-05-24 270  
55679 제목 펑 ! update [11] songU 2019-05-23 578  
55678 생각 [2] resolc 2019-05-23 202  
55677 민주당은 5년의 권력 이후 큰 시련에 빠질것입니다. [4] 윈드러너 2019-05-22 242  
55676 이 관계 계속해도 될까요? [3] 강냉이 2019-05-22 539  
55675 그사람의 반짝거림에 대하여.. [4] 뾰로롱- 2019-05-22 417  
55674 몸만 원하는 것 같은 남자와 사귀기로 했어요 [10] 속삭임 2019-05-22 983  
55673 엄마에 대한. [4] 라영 2019-05-22 257  
55672 곰돌이 푸, 행복한 일은 매일 있어 file [1] 세노비스 2019-05-21 201  
55671 이야기의 강 zkcld 2019-05-20 115  
55670 100명을 사겨봤다는게 말이 되나요? [6] midori00 2019-05-19 508  
55669 퇴사 잘한선택이겠죠..! [7] 브루밍 2019-05-17 485 1
55668 [마감]서재페(서울재즈페스티벌) 같이 공연 보실분? [3] 락페매니아 2019-05-17 360  
55667 스몰토크 pass2017 2019-05-17 147  
55666 망빙 [4] 몽이누나 2019-05-16 284  
55665 내가 예민하다는 사실을 받아들여야 할 때. [6] 라영 2019-05-15 596  
55664 점심의 생각 [8] 십일월달력 2019-05-15 394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