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920

예전에 미국에서 온 남자를 소개 받았다던 사람이에요.
서로 음악취향, 영화취향, 생활패턴이나 결핍된 요소들까지..
처음만난 날 7시간동안 입이 마르도록 이야기나누고, 그후로도 두 달동안 정말 많은 대화를 나누며 급속도로 가까워 진 것 같아요.
감정선이 굉장히 섬세하면서도 남자답고..
모든게 만족스러웠어요.

이 분을 소개받기전까지 6년 만났던 남자친구는 저의 취향을 마이너 취급했었고... 절 좀 버거워했던 것 같아요. 저와 대화를 길게 하면 피곤해했어요.
그래서 6년을 만나고도 서로 쿨하게 헤어졌죠...
이 분은 취향도 비슷하고 남자다움이 강한 사람이어서.. 그 전 연애에서 늘 느꼈던 갈증과 결핍이 해소되는 기분이었어요.

그런데 약간 의처증 같은?
성향이 있는 것 같아요.
사귀기로 하기 전, 친구만나러 나갔다가 폰이 꺼져 연락을 못했는데 집에와서 충전기를 꽂은 채로 잠들었어요
.
그래서 새벽 5시에 일어나 카톡남기니
바로 읽더라구요. 저 기다리느라 못잤다고
지금 들어온거지 하고 사실대로 말해라 의심한 적도 있고,
핸드폰 검사를 여러번 요구한 적도 있어요.

핸드폰 꺼졌던 날 남자가 우리집에 왓을거라고 단정짓기도 했구요.


그리고 저랑 한살차이인데 존댓말을 요구하는.. 뿐만아니라 오빠로서의 대우를 확실히 받길 원했어요.
근데 저도 성격이 욱할때가 있어서
그 선을 몇 번 넘겼는데..
그 일이 있고나서 저희집에 찾아와
소리치고 혼을 내는(?) 상황까지 왔어요ㅠ..
모든 부분이 만족스러운데...
집착이 좀 있는 것 같아요ㅠ
제가 즉흥적으로 약속을 잡는 경향이 있고,
시간개념이 부족해 두리뭉실 말하는.스타일인데
그게 당연히 이 사람을 화나게하고 의심하게 만든건지,
아님 이 분이 좀 과한 건지... 


6년동안 넘 방목 당하는 (?) 연애를 해와서 감이 안오네요. 조언 부탁드려요...



튜닉곰

2019.04.29 10:08:35

모든게 완벽한 남자는 없지만 그건 분명 집착의 범주입니다.

특히 나이가 어느정도 있는데도 그러는거면 거기서 심해졌으면 심해졌지 덜해지진 않을거라고 생각해요.,,,

쉘브르

2019.04.29 10:19:30

오해를 풀어주고 다가가야할 상황인데 더 안하고..그만하는게 맞겠죠. 참 아쉽고 애석하네요.

채원

2019.04.29 10:20:15

그 분 성격인거 같긴 한데 불편하다면 확실히 짚고 넘어가면 안되나요? 취향과 감성이 잘 맞는 것과 별개로 대화가 잘 통해야할 것 같아요. 좋을 때 얼마나 좋으냐도 중요하지만 서로 부딪치거나 힘들 때 적당히 순조롭게 맞춰서 넘어갈 수 있어야 사귈 수 있을 것 같아서요.

그리고 두 분이 구체적으로 어떤 일이 있어서 남자친구분이 그런 행동을 하시는지 자세히 알 수가 없지만 나는 원래 그래서 를 떠나서 상식적으로 지켜줘야할 부분은 지켜주고 신뢰를 좀 쌓아가야할 것 같고 그 분이 과하다 싶은 행동은 분명하게 얘기해서 그러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하고 일정기간 동안 서로 맞출 수 있는지 괜찮은 선인지 보고 아니다 싶으면 정리하는 편이 낫겠죠.

sunrise

2019.04.30 14:39:25

핸드폰 꺼졌던 날 남자가 우리집에 왓을거라고 단정짓기도 했구요. -> 저는 이 부분이 굉장히 걸리네요.. 집착은 갈수록 심해지긴 쉬워도 고치기는 굉장히 어려운 걸로 알고 있어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4106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5658 1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7336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67002 2
55885 반짝거림에 대하여.. 만만새 2020-05-16 315  
55884 ( ' - ' ) 인생은 니냐뇨 ~~ ♩ [8] 몽이누나 2020-05-12 533  
55883 다시 연락할까요? [4] 조각배 2020-05-10 803  
55882 사람은 누구나 힘이 있으면 그것을 남용 할까요? [1] 하이에크 2020-05-09 334  
55881 여기가 어디지? 수누기 2020-05-09 321  
55880 딸 둘 막내 아들 [5] 다솜 2020-05-07 575  
55879 남자들의 사생활 [5] 오렌지향립밤 2020-05-07 992  
55878 선넘는 친구. [8] 12하니 2020-05-05 756  
55877 잘 모르겠다라는말 거절 맞죠? [4] tb0948 2020-05-04 583  
55876 생각할 시간이 필요하다는 말,, ㅠ.ㅠ [5] 닝겐 2020-05-04 511  
55875 무관심과 혐오의 바다를 건너서... 나리꽃 2020-04-27 378  
55874 계속 친구로 지냈으면 좋겠다는 남사친, [5] 여자 2020-04-26 748  
55873 소개팅 후기 [2] 아름다운날들3 2020-04-24 769  
55872 (펑) [14] 함께하는우리둘 2020-04-24 958  
55871 청혼 [1] 몽이누나 2020-04-23 526  
55870 남편의 여사친 [8] 소피 2020-04-23 822  
55869 GO 십일월달력 2020-04-22 259  
55868 나를 좋아하지 않는 남자친구- 펑 [3] herbday 2020-04-21 616  
55867 이남자 궁금합니다. [8] dial01 2020-04-20 720  
55866 안녕하세요~ 오늘처음가입하게됬습니다 dial01 2020-04-20 238  
55865 20년 지기라 생각했는데.. [3] jann 2020-04-20 496  
55864 연인과 다름없지만 "사귀자"는 정의는 없는 관계 [3] 영앤디 2020-04-19 675  
55863 소개팅 해준다는 남자? 단비t 2020-04-17 360  
55862 오래 만났는데 주변에서 너넨 답이 없대요 [4] 체리밤 2020-04-15 624  
55861 데일리 캐치업 15분전 .. 초록색니트 2020-04-14 236  
55860 기레기. 기자 혹은 언론인. 그리고 또 기레기 칼맞은고등어 2020-04-14 267  
55859 돌아선 구 썸남의 마음을 잡는법 [2] 오렌지향립밤 2020-04-14 561  
55858 카톡 안읽씹 정말 기분 나쁘네요.. [4] vanila 2020-04-12 906  
55857 안녕하세요~ 새로왔습니다:) [2] MORINGA 2020-04-12 327  
55856 성인의 나이트 [3] 십일월달력 2020-04-09 534  
55855 사람의 인연은 만들어가는 걸까? 자연스럽게 이루어지는 걸까? [6] 오렌지향립밤 2020-04-08 857  
55854 코로나와 어떻게 생각해 [2] 십일월달력 2020-04-07 424  
55853 호감이 좋지만 두려워요 [11] 새라 2020-04-07 770  
55852 결혼은 현실이란 말이 실감나네요 [9] 비도오고그래서 2020-04-05 1224  
55851 저를 이성으로 보는 걸까요? [12] 다솜 2020-04-03 9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