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920


제게 관심인지, 그냥 호기심인지..

그냥 말을 좀 거는 여직원 하나가 있었습니다

입사한지는 1년이 넘었는데...

우연히 제가 보직이동을 하게 되었죠.

자주 마주치는 편은 아닙니다만..... 가까운 부서입니다.


여러명있을떄 유독 저한테 관심을 보이긴했습니다

톡 오래 하고 있으면.....여자친구인가요??? 이런식..


여자가 먼저

회사  외부교육을 같이 가자고 했습니다.

같이 갔습니다.


끝나고 맥주 한잔 하자고 했습니다.

제가 거절했습니다

그냥 일찍 들어가 쉬고 싶어서..



또 여자가 퇴근하고 밥을 먹자고 했습니다

너무 뺴는건가 싶어서 밥 먹었습니다.

만나서 연애질문을 많이 하더군요...

남자들은 이런 여자 어때요??? 남자들은 원래 그래요??? 대리님은 어떤 스타일 좋아하세요??

이런 질문을 하고... 역까지 걸어가면서 너무 좋다 이러더군요..


.


다른 남자직원들하고 친하게 지내는 끼가 좀 있기는 한 것 같기는 한데.

잘 모르겠네요. 저한테 관심이 있는건지....

여자가 결혼할때가 됐다 생각해서 그냥 이 남자 저 남자 만나보는 느낌...??



아주 간간히 선톡도 오는편이긴 했지만, 많은 편은 아닙니다

다만, 서로 카톡이 시작되믄 말을 끊지 않고 계속 이어가는 편이구요.



저도 너무 궁금해서 밥한끼 먹으면서

저도 좀 친해져야갰다 생각을 했습니다.

하지만, 편한 분위기가 아니라 뭔가 소개팅 분위기...

이런 저런 이야기 하다가....갑자기 저도 부담이 되었는지

많이 어리버리 했네요.

그것 때문인가;;


만나서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고 헤어졌지만 그 이후로 연락이 없네요.

회사에서도 연락을 자주 하거나 그런 편은 아니였는데..

보통 고맙다고 다음에 밥은 제가 살게요라는게 보통의 경우이고

상당히 적극적인 스타일이었는데...

그날 당일에도 톡도 없고 평일이 되었는데도 연락이 없네요..


그냥 관심 좀 가졌다가 남자로 안느껴져서 그냥 포기한건지...


제가 적극적으로 나오길 기다리는건지


처음부터 무관심이었고, 그냥 편한 동료직원으로 여겄던건지





와루

2019.05.01 03:44:22

관심있었지만, 이젠 식었다 정도로 느껴지는데요?

다른 목표를 찾았을수도 있죠.

맛집탐구

2019.05.01 09:33:27

적극적인 여자 주변에 남자 많고

관심가면 찔러보고 아니면 말고

이런 여자도 남자도 꽤 많죠

사랑은러려워

2019.05.01 14:25:40

김천사님, 알게 뭡니까? 상대가 나쁜 사람인 것 같지 않은 전제에.

김천사님 마음이 우선이라고 생각해요. 

상대가 다가오니 좀 보자.... 싶었던 마음이셨나요?

김천사님이 그 여직원분과 대화를 해보고, 밥을 먹고, 술을 마셔보는 시간 동안에 

김천사님의 마음에 그 분이 참 괜찮고 나랑 어울리는 것 같고, 더 알아보고 싶어. 라는 생각이 들면

마음을 표현해 보는 거. 어려운 일 아니잖아요~

뭐가 어때요~ 

저는 이제 그렇습디다, 근데 맘에 드는 사람이 없...............................

kkmmz

2019.05.01 22:49:09

동료가 관심있어 개인적으로 시간을 가져본 것 같은데 

1. 만나고 보니 동료가 생각했던 것과 달라 아니라고 판단.

2. 김천사님 반응이 별로 없어서 관심을 안주기로 한 것일 수도 있고. 

3. 김천사님 궁금해하는 것처럼 먼저 연락오도록 유도한 걸 수도 있으니..

김천사님이 먼저 그분을 더 알아갈 의향 있으시면 연락 해보는 게 좋지 않을까요? 

찔러본다. 남자로 안느껴진다는 김천사님의 생각이니 알아가보셔요~ 글로 봐서는 관심이 아주 없으신 것 같지는 않은 것 같은데.

Hardboiled

2019.05.04 00:36:57

고도의 밀당녀가 맞습니다.
떡밥을 와장창 던져놨네요 참..
키스하자며 얼굴 앞 까지 와놓고 입술을 갖다 대는건 상대방이 하라는..고수..이런 타입들은 그 이후 행동들이 몇가지로 나뉘는거같은데..상대방이 호감을 보이면 돌연 흥미를 잃거나(이 경우가 최악),단순 마지막 액션을 유도(가장 최선인 상황이겠네요) 저녁식사 이후 연락이 아예 없는 건 더욱 복잡하기까지..어렵네요..이미 김천사님 맘은 흔들리는거같고..넘 섣부르지 말고 넘 재지도 말아야겠는데요..조금만 더 상대방 마음 더 파악하시고 진짜 칼같은 타이밍에 마지막 액션 취해야겠네요..
잘되시길 빕니다

domoto

2019.06.01 13:17:58

남자가 너무 철벽이니 포기할수밖에. 더욱이 직장동료인데ㅋㅋ 먼저 밥 먹자거나 영화보자고는 해봤어요? 안한 것 같은데.. 여직원이 불쌍합니다 ㅠ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4106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5658 1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7334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66999 2
55885 반짝거림에 대하여.. 만만새 2020-05-16 315  
55884 ( ' - ' ) 인생은 니냐뇨 ~~ ♩ [8] 몽이누나 2020-05-12 533  
55883 다시 연락할까요? [4] 조각배 2020-05-10 803  
55882 사람은 누구나 힘이 있으면 그것을 남용 할까요? [1] 하이에크 2020-05-09 334  
55881 여기가 어디지? 수누기 2020-05-09 321  
55880 딸 둘 막내 아들 [5] 다솜 2020-05-07 575  
55879 남자들의 사생활 [5] 오렌지향립밤 2020-05-07 992  
55878 선넘는 친구. [8] 12하니 2020-05-05 756  
55877 잘 모르겠다라는말 거절 맞죠? [4] tb0948 2020-05-04 583  
55876 생각할 시간이 필요하다는 말,, ㅠ.ㅠ [5] 닝겐 2020-05-04 511  
55875 무관심과 혐오의 바다를 건너서... 나리꽃 2020-04-27 378  
55874 계속 친구로 지냈으면 좋겠다는 남사친, [5] 여자 2020-04-26 748  
55873 소개팅 후기 [2] 아름다운날들3 2020-04-24 769  
55872 (펑) [14] 함께하는우리둘 2020-04-24 958  
55871 청혼 [1] 몽이누나 2020-04-23 526  
55870 남편의 여사친 [8] 소피 2020-04-23 822  
55869 GO 십일월달력 2020-04-22 259  
55868 나를 좋아하지 않는 남자친구- 펑 [3] herbday 2020-04-21 616  
55867 이남자 궁금합니다. [8] dial01 2020-04-20 720  
55866 안녕하세요~ 오늘처음가입하게됬습니다 dial01 2020-04-20 237  
55865 20년 지기라 생각했는데.. [3] jann 2020-04-20 496  
55864 연인과 다름없지만 "사귀자"는 정의는 없는 관계 [3] 영앤디 2020-04-19 675  
55863 소개팅 해준다는 남자? 단비t 2020-04-17 360  
55862 오래 만났는데 주변에서 너넨 답이 없대요 [4] 체리밤 2020-04-15 624  
55861 데일리 캐치업 15분전 .. 초록색니트 2020-04-14 236  
55860 기레기. 기자 혹은 언론인. 그리고 또 기레기 칼맞은고등어 2020-04-14 267  
55859 돌아선 구 썸남의 마음을 잡는법 [2] 오렌지향립밤 2020-04-14 561  
55858 카톡 안읽씹 정말 기분 나쁘네요.. [4] vanila 2020-04-12 906  
55857 안녕하세요~ 새로왔습니다:) [2] MORINGA 2020-04-12 327  
55856 성인의 나이트 [3] 십일월달력 2020-04-09 534  
55855 사람의 인연은 만들어가는 걸까? 자연스럽게 이루어지는 걸까? [6] 오렌지향립밤 2020-04-08 857  
55854 코로나와 어떻게 생각해 [2] 십일월달력 2020-04-07 423  
55853 호감이 좋지만 두려워요 [11] 새라 2020-04-07 770  
55852 결혼은 현실이란 말이 실감나네요 [9] 비도오고그래서 2020-04-05 1224  
55851 저를 이성으로 보는 걸까요? [12] 다솜 2020-04-03 9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