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920

나는 액체류로 된것들을 좋아하는 편이다-

클리어한 물에서 짠 찌게류까지 다 좋아한다. 

하루에 2-3L쯤은 쉽게 마신다. 


그만큼 화장실도 자주 간다. 

겨울에 되면 더 자주 가는것 같다. 


----------------------------------------------

5-6년전 나는 첫 연애를 했다. 

남자는 참 좋은데, 아직 내가 못난것 같았고, 연애하면, 내 밑바닥을 다 보여주고 보게될것같아서 망설였었다.

그렇게 대학생활 지나고, 사회생활 시작하니, 이러다 내몸 썩나 싶어 소개팅으로 만난 8살 연상인 그와 연애를 했다. 

그와 첫 섹스도 했다. 

기대와 두려운 마음과는 달리, 그리 아프지도 않았고, 그리 좋지도 않았다. 


그런데, 아랫배가 이따금 아팠고,  소변을 보러 화장실을 더 자주 가게됐다. 

데이트를 하는날이면 긴장이 되서 그런지 훨씬더 자주갔던것 같다. 


과민성 방광이 된건가 싶어 놀란마음에 회사근처 여성비뇨기과를 찾았다. 


방광은 아픔을 느끼는 기관이 아닌데, 방광이 헐어 아픈거라고 한다. 

비위생적인 섹스로 인한 염증이라 할수 있다고 했다. 


나의 첫섹스는 술에 취한 그가 여러번의 거절을 거부하고 했던.. 

그리고 당연히 씻고 하지도 않았었다. 

손도. 거기도. 씻지 않았으니..... 하.... 


정말 오랬동안 병원 다녔었다. 

돈도 정말 많이 들었다. (다행히 실비로 처리는 되긴했다.) 


당시는 다 혼란스러웠어서 꼭 씻고해야하는거구나 하는 교훈을 얻었지만. 

지금에 와선 왜 나만 아프고, 돈쓰고 시간쓰고, 짜증나네 하는 생각이 든다; 



아 = 사실 오늘 글을 쓰고 싶다 했던부분은, 

당시 치료받을때, 오줌이 얼마나 자주 누는지, 얼마만큼 누는지에 대해 적어 오라구 했다. 

그래야 내가 빈뇨가 맞는지, 소변양이 얼마인지 체크할수 있다고.. 


어떻게 체크하냐며 당황해 하는 나에게, 컵라면 큰컵에다 누고, 그양을 대략 적어주면 된다 했다 (절반, 2/3 등등) 

그러면서, 내가 얼마나 많은 양의 오줌을 누는지;; 알게됐다;; 


엄..... 남자어린이들은 종종 병에다 싸는것을 본적이 있는데;;

그런과정속에 본인이 이정도의 양을 싸는구나 하지 않았을까??;;; 


하지만, 나는 이렇게 내 양을 본적이 처음이라; 좀 놀랐었다. 

그래. 내가 마셨던 그 많은 액체들이 다 나오니;; 양이 많겠지 허허- 


주변에 종이컵 한컵 떠다두고 제사지내고, 화장실도 정말 자주 안가는 친구들도 많은데, 

서로 신기해 했었다. ㅎㅎ 


무튼 오늘도 갑자기 떠오른 이야기로 - 바바이 



십일월달력

2019.05.09 11:54:48

아. 저는 이런 일상글이 너무 좋아요 ㅋㅋㅋㅋㅋ

저는 못 먹는 것 없이 다 좋아하는데, 짠 것 너무 많이 먹는 것 같아서(특히 염분이 국에 많잖아요?)

좀 가리려고 노력하는 편이예요.

그나저나 컵라면 큰컵에서 빵- 터졌네요 ㅋㅋㅋㅋ

얼마전 사내 건강검진 했는데 리트머스 종이에다가 남자는 소변 검사 하잖아요.

아.. 간호사 분들 힘들겠다. 생각밖에 안들더라고요.

그럼 하마님 좋은 하루 보내세요! 컹컹

채원

2019.05.09 13:02:28

^^;;;; 저는 짠걸 잘 못먹어요. 그리고 물도 많이 안 먹고요 ㅎㅎ 대신 과일을 많이 먹고 짠걸 잘 못 먹는 식으로 입맛이 조정됐는지도 모르겠어요. 집에 있을 때는 귀찮긴 하지만 상관은 없는데 건강 신경 쓴다고 갑자기 물을 먹으면(2리터는 커녕 1리터만 먹어도) 화장실을 너무 가야해서 많이 불편하더라구요.

그리고 화장실 위생에 민감해서 여행가도 호텔 밖에서는 거의 물 종류를 마시지 않는 식으로 조절한다는 ㅎㅎ 어렸을 적엔 그런 생각 없었는데 20대 초반이 되니까 저절로 그런 생각을 하게 됐고 주변의 친구들도 거의 비슷한 시기에 화장실 위생에 민감해졌다는 얘길 서로 하고 신기해했었어요 ㅎㅎ 저는 오히려 좀 늦은 편이었는데 어느날 친구가 도서관 화장실 좀 그렇지 않아? 했을 때 왜? 라고 했었는데 지금은 그 마음을 이해하겠네요.

구름9

2019.05.09 13:43:52

씻고 해야죠..흠..남성분이 좀 무개념이네요 ㅠㅠ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4434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5977 1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7667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67478 2
55885 하고 싶은 일... 만만새 2020-05-17 342  
55884 반짝거림에 대하여.. 만만새 2020-05-16 358  
55883 ( ' - ' ) 인생은 니냐뇨 ~~ ♩ [8] 몽이누나 2020-05-12 552  
55882 다시 연락할까요? [4] 조각배 2020-05-10 838  
55881 사람은 누구나 힘이 있으면 그것을 남용 할까요? [1] 하이에크 2020-05-09 356  
55880 여기가 어디지? 수누기 2020-05-09 343  
55879 딸 둘 막내 아들 [5] 다솜 2020-05-07 588  
55878 남자들의 사생활 [5] 오렌지향립밤 2020-05-07 1011  
55877 선넘는 친구. [8] 12하니 2020-05-05 779  
55876 잘 모르겠다라는말 거절 맞죠? [4] tb0948 2020-05-04 595  
55875 생각할 시간이 필요하다는 말,, ㅠ.ㅠ [5] 닝겐 2020-05-04 529  
55874 무관심과 혐오의 바다를 건너서... 나리꽃 2020-04-27 381  
55873 계속 친구로 지냈으면 좋겠다는 남사친, [5] 여자 2020-04-26 761  
55872 소개팅 후기 [2] 아름다운날들3 2020-04-24 785  
55871 (펑) [14] 함께하는우리둘 2020-04-24 968  
55870 청혼 [1] 몽이누나 2020-04-23 535  
55869 남편의 여사친 [8] 소피 2020-04-23 835  
55868 GO 십일월달력 2020-04-22 279  
55867 나를 좋아하지 않는 남자친구- 펑 [3] herbday 2020-04-21 627  
55866 이남자 궁금합니다. [8] dial01 2020-04-20 731  
55865 안녕하세요~ 오늘처음가입하게됬습니다 dial01 2020-04-20 271  
55864 20년 지기라 생각했는데.. [3] jann 2020-04-20 508  
55863 연인과 다름없지만 "사귀자"는 정의는 없는 관계 [3] 영앤디 2020-04-19 692  
55862 소개팅 해준다는 남자? 단비t 2020-04-17 392  
55861 오래 만났는데 주변에서 너넨 답이 없대요 [4] 체리밤 2020-04-15 635  
55860 데일리 캐치업 15분전 .. 초록색니트 2020-04-14 265  
55859 기레기. 기자 혹은 언론인. 그리고 또 기레기 칼맞은고등어 2020-04-14 298  
55858 돌아선 구 썸남의 마음을 잡는법 [2] 오렌지향립밤 2020-04-14 568  
55857 카톡 안읽씹 정말 기분 나쁘네요.. [4] vanila 2020-04-12 923  
55856 안녕하세요~ 새로왔습니다:) [2] MORINGA 2020-04-12 337  
55855 성인의 나이트 [3] 십일월달력 2020-04-09 544  
55854 사람의 인연은 만들어가는 걸까? 자연스럽게 이루어지는 걸까? [6] 오렌지향립밤 2020-04-08 868  
55853 코로나와 어떻게 생각해 [2] 십일월달력 2020-04-07 443  
55852 호감이 좋지만 두려워요 [11] 새라 2020-04-07 787  
55851 결혼은 현실이란 말이 실감나네요 [9] 비도오고그래서 2020-04-05 12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