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989

청주는 타지의 동네아닌가요 


제게 타지라서 다른 사람들에게도 타지였음 하네요 


나 외롭다 

너도 외롭냐 하고 싶네요 ㅎ

예전에 3년 전쯤인가요.  

러브패러독스를 우연히 봤어요.  


저자 글을 읽은 적이 없지만. 

저는 이 사이트를 통해 글을 쓰고 댓글에 위로를 받고 . 



그 분이 생각 나서 들어오기도 하고.  

(쌩강씨 감사했어요)


가끔 들어오면 모르겠지만. 여긴 내 마음을 털어 놓을 수 있는 유일한 곳인 듯합니다. 

사람에게 위로란 마음을 털어놓을 수 있는 누구,장소, 사물 무엇이든 털어놓을 수 있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데 여기가 그런 것이죠. 


작가님. 

그때 제 생각에 괜찮은 분이 계셨어요. 

선을 지키고, 객관적이고. 기분나쁜 말을 하지 않고 남을 존중하는 분. 

그런분이 계셨어요 활동적이였고. 


그때 빨리 등장하셨다면 좋았을텐데 하는 생각도 듭니다. 


오늘 생각한 내용를 적으러 들어왔는데 . 

이제 회원가입이 승인이 되어야 가입이 될 수 있게 바뀌었네요. 


서명을 적다보니 본래 적으려 했는 제 생각이 흐려져 적을 수가 없게됬어요. 


감사합니다. 이렇게 등장해주셔서 다행이라 생각합니다. 


러브패러독스가 접근하기 쉬어 마음의 위로가 되는 부분이였는데 . 

약간의 제재는 있어야한다고도 생각했거든요.  


이 글을 보신다면. 제가 기분 좋겠네요. 


+ 나는 내가 문제가 있는 줄 알았다. 

단지   그들처럼 어울리는 것과 동행하는 것에서. 


그래서 어릴 때 나는 항상 생각했다. 

어떻게하는 어울릴까. 같이 동행할까 친구가 될까. 


하지만 같은 순 없었다.    그들처럼 같을 순없었다. 


난 달랐고  난 같다는 것에 의심을 했고 난 다르다는 것을 짐작하고 있었다. 


지금 이제 30이 넘어서야 난 알았다. 

난 어릴때 내모습과 생각이 별처럼 다른 줄 알았는데. 


그저 다른 것일 뿐이였다. 

그저 다른 것  다른 것을 인정을 못한 20년과 이제 다른 것을 안 것  그저 감사할 뿐이다.


왜 그 허무한 것에 왜 그 말도 안되는 것에 규정속에 보편적이라고 규정된 것에 

스트레스와 생각을 이제 라도 알았으니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틀린 것이 아닌 다른 것을 이해하기까지에 난 내 마음에 평정심과 다른것에 집중해야하는 시간이 필요한 것이였다. 


흔들림이 멈추어가는 시기에 비로소 흔들리는 물체의 본모습이 보인다. 


쌩강씨 감사했어요

엮인글 :
http://catwoman.pe.kr/xe/index.php?document_srl=4078539&act=trackback&key=a7e


만만새

2020.08.17 08:14:08

타지인과 타지인끼리 만나,나 외롭다 너도 외롭냐,이런 대화를 나눌수 있다면 이미 그곳은 타지가 아니고 외롭지 않게 되겠지요..?

난비밀이좋아

2020.08.17 20:41:11

ㅎㅎ 그러겠지만 아직 여유가 없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추천
공지 장편소설 <가만히 부르는 이름>이 출간되었습니다 캣우먼 2020-09-28 7041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23208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22339 1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92759 2
55954 남자친구와 너무 빨리 잠자리를 가졌어요 ㅠㅠ [23] 여울이 2010-07-20 37866  
55953 소개팅 (주선) 후기 + 뒤늦은 벙개 후기 [4] Water Game 2011-09-26 36848  
55952 엄청 큰 블랙헤드 [5] 십장생 2011-08-07 36791  
55951 <이기적인 특강 7탄> '고종석의 여성론' [83] 캣우먼 2013-02-04 36419  
55950 19) 제 남자친구 좀 봐주세요. [9] my cat 2012-03-03 36226  
55949 <캣우먼>에세이, 일러스트, 그리고 라이프아티스트 스튜디오 file [26] 캣우먼 2012-07-04 35862 4
55948 (19) 잘은 모르겠지만 [2] 치자단무지 2011-06-10 35754  
55947 <어떤 날 그녀들이> 6월7일 출간됩니다. file [77] 캣우먼 2011-06-03 35153 1
55946 <이기적인 특강>연말후원 [3] 캣우먼 2013-12-30 35068 7
55945 친친이 만나보자며 제안할때 [2] 1KG 2011-05-14 34825  
55944 <이기적인 특강>1탄 : 인권과 여성 [88] 캣우먼 2012-01-27 33946  
55943 소개팅 어플 비교 후기 - 네이트 판 펌 :) [8] 프리야 2013-09-22 33909  
55942 loveable한, 말랑말랑 가벼운 상태 만들기 (퍼온글) [12] 녹차쉬폰 2011-05-05 33731 10
55941 <이기적인 특강>6탄 : '임경선의 애티튜드론' 사전공지 [46] 캣우먼 2012-11-30 33706 1
55940 난 투명인간이다 [4] 까맹이 2011-08-07 33327  
55939 술자리 [3] 채식주의자 2011-06-18 32959  
55938 생강 홍차 단식 5일 차. [8] acid soul 2011-09-29 32906  
55937 여자친구라는 공식적 타이틀 [6] 블로섬 2011-06-10 32124  
55936 영어회화를하기위한 외국인친구 [6] fullmoon89 2012-10-09 32018  
55935 아악!! 모르겠다... [2] 인생은 금물 2011-03-23 31474  
55934 <캣우먼>이기적인 특강 연말결산 [7] 캣우먼 2012-12-18 30925  
55933 17) 귀 키스를 당해 보았어요. [21] 처음 2011-10-31 30558  
55932 <이기적인 특강 12탄> '욕망의 구조조정 :우리가 직면할 현실' [85] 캣우먼 2014-03-06 30417  
55931 <이기적인 특강>2탄 : 최종(?) 명단 [20] 캣우먼 2012-04-16 30396 1
55930 사랑을 구걸한다는 느낌 [6] mineral 2011-06-25 30147  
55929 남자친구는 헤어짐을 말하려는 걸까요. 단순 권태기인가요 [7] 루미루미 2011-06-21 29544  
55928 눈이 높은 여자분들을 만나보며 느낀 점 [32] 쌔무 2012-04-02 29447 2
55927 6월호 paper에서 만난 캣우먼님. [4] 자몽에이드 2011-05-30 29270  
55926 틈 안주는 남자 [6] 쿠쿠야 2011-05-14 29026  
55925 19) 남자친구와 첫경험을 했는데요 [7] Effy 2013-10-05 28930 1
55924 상사도 2배 회식,워크샵도 2배 [11] 김흰둥 2011-06-25 28673  
55923 솔직해지고 싶어요. [5] 울드 2011-07-22 28420  
55922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28309 1
55921 19금) 남친과 처음으로 관계를 가지려는데 실패했어요... [9] 사알짝 2012-03-02 28234  
55920 체벌 [12] 뽕의기운 2011-09-26 277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