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3,484
안녕하세요.
28살에야 제대로 된 연애를 하고 있는 대한민국 청년입니다.
자친구는 저와 동갑인데 제가 생일이 빨라서 여자친구가 절 오빠라 부르고 있습니다. 이렇게 존중해 주는 모습이 너무 이쁜 제 여자친구.

그런데 한 가지 고민을 진지하게 있습니다.
여자친구가 전혀!! 키스를 안하는 것입니다.
이마나 손목 같은 곳은 허용하지만 입술에 가까이 가려고 하면 피합니다. 입냄새 날까봐 가글을 입에 달고 살아도 결과는 마찬가지..사귄지 첫 2개월 간은 정말 동네 으슥한 골목길이나 카페 같은 곳에서도 서로 키스를 하곤 했는데 어느 순간부터 슬슬 키스를 피합니다.
그것이 벌써 6개월째..
가끔 가는 DVD방에서도 분위기 잡아보며 뽀뽀를 하려고 해도 피합니다. 간지럽다던지 스킬이 부족하다던지라는 말을 꺼내면서..(모텔이나 호텔은 안 된다기에...)말이죠.
그래서 어제 솔직하게 물어봤습니다. 그랬더니 돌아오는 말.
"나 원래 키스 싫어해. 그리고 첫 만남 때만 뽀뽀한다고.."

정말 충격적인 발언이었습니다. 예전에 카페 으슥한 곳에서 서로 키스하다 직원한테 걸린 적이 있어서 그것 때문에 그런 걸로 생각했는데..
정말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제가 결혼하고 싶은 여자이기에 솔직히 키스 그 이상의 육체적 관계까지 갖고 싶은데 여자친구는 그걸 피하네요.외박도 안 된다고 하니 정말 미치겠습니다.
가끔 가다 절 좋아하는 건지도 모르겠습니다.
어떻게 해야 이 난관을 타개할 수 있을까요?
조언 부탁드립니다.


모모

2007.12.26 12:00:53

헤어지세요. 섹스도 아니고 키스금지는... -_-
혹시 몰몬 등 종교인은 아닌지 확인요망.

이진학

2007.12.26 12:33:00

'나 원래 XX 싫어해.' 라는 말을 얼마나 믿어야 할까요?

원래 싫어하면서 그동안은 어떻게 해왔는지도 의문이지만, 앞으로 더 큰일은 어떻게 할지 의문이네요. ㅋㅋㅋ

상대방에 대해 더 알아보심이 어떨까 생각됩니다. 아마 다른 연인이 생겼거나 님이 싫어졌기 때문에 그럴 수 도 있습니다. 님한테 올인하지 못하는 사람이라면 결혼까지 생각해 볼 필요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찾아보시면 '원래 XX 좋아해' 라는 사람도 많습니다. ^___^~~~

동갑인데도 오빠라 부르는 것은 그 만큼 상대방이 남자의 심리를 꽤뚫고 있는 영리한 사람이라는 겁니다. 동갑인데 왜 오빠라 부르면서 따르는지 잘 생각해 보세요. 저라면 때려 죽여도 오빠, 형이라 안부릅니다.

막내이모

2007.12.26 12:44:56

결혼전에 섹스는 안돼!하는 여자는 봤어도,키스 싫다는 분은 첨이네요.마음이 저멀리~떠나지 않고서야 연인과의 키스가 싫을리가.

이오나

2007.12.26 13:50:00

여자로써 냉정하게 말하자면 님한테 마음이 없어서 그래요.
진짜 사랑한다면 하고싶어 안달이겠죠~

최수현

2007.12.26 14:13:04

괜한 애너지 낭비라는 생각이 드네요.
문제를 풀기에는 10개월 이라는 시간은 좀 버거울 듯.

timeless

2007.12.26 14:14:47


딴 남자 생겼거나 마음이 떠났으면
죄책감때문에 키스 하기 싫어집니다.

Ashley

2007.12.26 14:29:37

가슴은 만져도 된대요?

어둠의깊이

2007.12.26 15:50:31

난 원래 키스 좋아하는데-

안해주면 괜히 서운하고 입 나오다
급기야 덥친다는...ㅡ.ㅡ;;

니나

2007.12.26 16:29:06

하다가 안하는 경우라면.....맘떠난 경우 아니라면야..--;
아니면 혹시 수염 많으세요?
저도 우리신랑 수염안깎고 하자고 할때는 싫다하는데..ㅋㅋ

니나

2007.12.26 16:32:18


아니면요!!
뭔가 만남이.....육체적인쪽으로만 기울여진다고 생각이 들어서 좀 한템포 뒤로 물러나시는건 아닐까요?
저도 예전에 어느정도 친해지고 나면 남자들이 이야기나 감정의 교류보다는 뽀뽀나 키스..육체적인 스킨쉽쪽으로만 흐르는것같아서 좀 갑자기 그럴때가 있었거든요..부디 맘떠난건 아니시길 바래요..
대신 계속 그러시면 힘드시긴 하겠어요.

정도령

2007.12.27 05:00:19

스킬이 부족하다는 말...
와...이런 말도 쓰는 군요...
그럼 잘하는 여자분이 실력발휘를 하시지 왜 구박은하고... 사람 기죽게...
그리고 오래 사귀면서 저러면 남자 몸에 사리만 생기지...거 멀쩡한 남정내 어찌살라고...

raeng

2007.12.27 08:05:13

혹시 여자분이 아프타성구내염이나 헤르페스를 앓고 있어서 남자분을 생각하는 마음에 그랬다거나, 입주위아토피를 앓고 있어서 침이 묻으면 건조해질까봐 그랬다거나, 매독이 키스로도 옮는 사실을 최근에 배우는 바람에 그랬다거나, 새로운 종교에 빠져서 그랬다거나...(먼산)

라라라

2007.12.27 10:27:34

키스 싫어하는 여자들 의외로 있어요.
1) 뭐가 좋은지 모르겠고 2)좀 더러워.
대개 이렇다고 하던데.. 글쎄요.

Ashley

2007.12.27 10:43:32

랭....전공을 의학으로 전환하시오...내지는 심리학

Citron

2007.12.27 11:17:09

흠..그냥 솔직히 다시 한번 물어보시는게 좋을듯해요.
난 키스하고 싶어서 미치겠는데, 넌 정말 싫으냐? 이해가 안된다. 솔직히 말해달라. 나의 스킬이 맘에 안드냐? 내가 침을 너무 흘리냐? 시끄럽냐? 입냄새나냐? 손버릇이 맘에안드냐? 그냥 확 까놓고 물어보심이..

무늬

2007.12.27 12:48:45

하하하 .
다른 이유가 있는건 아닌가요 ?
정말 사랑한다면 키스가 하고 싶을텐데..

알송달송

2007.12.27 17:33:39

취향독특한 여자들많네요..

웃는얼굴

2007.12.27 22:48:20

만나면 같이 밥 먹잖아요. 그리고 양치하진 않잖아요.
뭐 첨에는 이래나 저래나 좋아서 집앞서 헤어질때면 찐~하게 해줬지만. 어느날 그러고 집에 와서 거울을 보니
고추가루가... 여기 저기에........................... --;; 죄송.. 좀 더럽나요.
아무튼 그뒤로.. 워낙 깔끔떠는 남친인지라.. 깨름직 해 하지 않을까 해서 왠만함 밥먹고는 안하고 싶더라구요.
그런데. 남친도 느꼈는지. 이젠 들이대지도 않아요. 제 직감이 맞은건지.. ㅡㅡ;

Ashley

2007.12.28 18:04:36

이 커플의 향후가 궁금하다는

다알

2007.12.29 18:26:14

추천
2

동갑인데 오빠라 부르는 여자분보다도
동갑인데도 오빠라 부르는것이 존중이라고 생각하며 이쁘다는 남자분이 더 이상한데요.
따라서
6개월 넘게 키스를 안해준 여자분보단
6개월 넘도록 키스 못하면서도 계속 만나고 계신 남자분이 더 이상함..-_-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여행정보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36601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40711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59221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80110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172082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09606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34113 10
44 표현없는 혹은 서비스 마인드 부족의 남자 친구 [7] 얌얌 2008-01-08 4681  
43 모전여전 [2] 니나 2008-01-08 3905  
42 요즘 엠제이 2008-01-08 3971  
41 미적지근 [4] mint 2008-01-08 4021  
40 컴관련 - 프로그램 다운로드 실패, 바이러스인가요? ㅠ_ㅠ [2] gagiral 2008-01-07 3799  
39 시험에 떨어진 여자친구 어떻게 위로해 주는 것이 나을까요? [8] 삼삼 2008-01-07 5563  
38 시계브랜드 추천 좀- [8] 어둠의깊이 2008-01-05 4453  
37 여기는 일반 식당입니다. (좀 열받아서 주절주절...) [11] 피리소녀 2008-01-05 4272  
36 말못할 그녀의 사정 [7] 가락 2008-01-04 4280  
35 사랑니 발치 후 ♡ [7] gagiral 2008-01-04 5228  
34 카우우먼의 조리원 일상 [23] 캣우먼 2008-01-04 5361  
33 지갑.. [14] Sugarbabe 2008-01-03 3855  
32 긴급 질문 드려요:컴퓨터 관련 [7] 2008-01-03 3636  
31 캣우먼의 라디오 프로그램 [3] gagiral 2008-01-03 4400  
30 봉정암 가는 길 [7] 콩두 2008-01-03 3943  
29 그냥 지껄여 보는 바보같은 이야기...[상담좀 해주세요] [5] 연애하고파 2008-01-02 4968  
28 새해 맞이 10Km 마라톤 뛰고 오다. [17] Goozzang 2008-01-02 5078  
27 Lovely New Year [9] 클로이 2008-01-02 4214  
26 산후조리원의 밤 [16] 캣우먼 2008-01-02 5534  
25 2008년에는 [1] 매력녀 2008-01-01 4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