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3,867

이제 진짜 정리할 때

조회 12032 추천 0 2007.12.27 10:10:12
외국에서 나온 그사람을
이번주 일욜에 둘이 만나기로 했습니다
담주 화요일 출국

한국에와서 전화는 왔는데
따로만나자는 얘기 없고
낼 어차피 모임하니까 나오면 보자
이래서 봤고,

제가 옆구리 찔러서 우리 둘이
밥이라도 먹어야하지 않겠냐며
약속잡아냈습니다(이것도 잘한건지 모르겠음;;)

약속잡으면서
예전과 다른 냉랭함

전화를 해도
나 지금 전화가 오니까 끊어야겠다 든지
아님 이따가 전화해줄게
이러고서 담날 연락이 온다든지
방금 일어났어 이러면서
답 늦어 미안해 하면서 문자가 온다든지

한두번도 아니고
차라리
그냥 둘이 볼 시간이 없다고
거절해주지

저 좋다는 사람들 많아요
내가 그렇게 취급받을 이유는 없는데

괜히 생글 웃으면서
만나서 반갑다고 하면서 둘이 보자고 했나봐요

그냥 오든말든 쿨하게 보낼걸
이제 확실히 맘을 접어야 될 때가 왔나봐요.

'나 이제 너 없이도 괜찮아'

이러면 오버같이 보일라나요
야생마님 말처럼

말없이 있어야 쿨해보이려나;

웃는얼굴

2007.12.27 10:43:49

남자분 태도를 봐서, 안보시는 편이 날듯한데요..

Ashley

2007.12.27 10:45:23

보면 좋은 것은....자기 마음이 정리가 됩니다.
하지만 한동안 못난 자신에 대한...자괴감에 좀 괴로울듯 싶소.
맘이 좀 글켔다..짠하네요.

love mode

2007.12.27 10:50:35

그럴까요. 그냥 보지 않는 편이 나을까요

Citron

2007.12.27 11:11:17

미련이 남으실것 같으면, 만나보심이 어떨까요?
상황을 봐선 만나봐도 그닥 좋은결과를 얻지 못할것 같지만, 그래도 안나가고 계속 후회하느니 얼굴 한번보고 후회없이 말끔하게 마음 정리되는거에 한표입니다.
편한 마음으로 그냥 훌훌 털어내고 온다는 느낌으로 맛난거 드시고 오세요 ^^

어둠의깊이

2007.12.27 11:22:42

우선 미끼는 던져놨으니 남자의 추이를 보세요
남자쪽에서 보지말자고 할 공산도 클터-
우선 남자쪽에서 우리 그날 만나는거 맞지와 같이 확인 연락이 온다면 만나셔도 좋아요
마음이 뜬걸 나도 그쪽도 서로 다 아는데 만나서 먹는 밥이 과연 맛있을까요- 집에와서 발 동동 구르며 이불 걷어차기 십상입니다. 님 말대로 인기가 많으시다면 내가 왜 이렇게까지 구질구질해졌나 완전 구린기분 느끼실듯

일주일만 더 계시면 그때 참길 백번 잘했다 싶으실거에요

콩두

2007.12.27 11:29:21

맘 가는 대로 하셔요. ^^
가만히 있든, 들이대든 양쪽 다 배움이 있을 거예요.
수업료도 당연히 있습니다. 세상에 공짜가 어딨어요?

류한마담

2007.12.27 11:41:25

경험자로서... 얼굴보면, 뭔가 모르게 미묘하게 달라진 태도를 눈앞에서 확인하면 확실히 마음정리 됩니다.
자존심을 생각하면 보지 마시고,마음정리를 위한다면 보는게 나으시겠죠.

최수현

2007.12.28 17:40:59

나가야 풀리는 문제 같네요.
찜찜한 감정은 묵혀봐야 도움 될 게 없으니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3] 캣우먼 2017-01-23 1489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38068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42156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60730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81580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173532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11062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35637 10
427 삶,사랑,그리고,마무리 [5] 슈크리아 2002-02-07 3824  
426 [re] 삶,사랑,그리고....., 익숙함. solzzig 2002-02-07 4137  
425 毒感 [1] jealousy 2002-02-07 4085  
424 버려야 할 것 10가지 [5] love_holic 2002-02-07 3960  
423 부치지 못한 편지(첫눈이 오던날) [1] 최수현 2002-02-07 3973  
422 그렇구나. [1] 박진혁 2002-02-07 3837  
421 <Catwoman> 일간스포츠 연재 다시 시작! [2] 캣우먼 2002-02-06 4762  
420 일상에서 느끼는 몇몇 소소한 이야기들. [3] jealousy 2002-02-06 4090  
419 거기서 거기. [2] juju 2002-02-06 3846  
418 당신이 지금 사랑하는 사람에게 줄수 있는 건 무엇입니까? [5] jealousy 2002-02-06 4092  
417 갑자기 행복해졌다. love_holic 2002-02-05 4437  
416 어떻게 사랑해야 하는가. [2] jealousy 2002-02-05 4463  
415 꿀꿀해... [4] juju 2002-02-05 3661  
414 아름다움의 이유 [5] 최수현 2002-02-05 4318  
413 글쓰는 이유 (블루하와이님?) [2] jealousy 2002-02-05 4253  
412 음....칼럼에 새로운 글이 없으니까... [2] 모모 2002-02-05 3884  
411 지나간 여자에게서 듣는 나에 대한 평가. 훗. [3] jealousy 2002-02-05 4260  
410 글 올리는데 동참하면서 [2] impactpark 2002-02-04 3802  
409 What happened was... [12] jealousy 2002-02-04 3380  
408 사랑에 대한 비관적 읊조림 [4] jealousy 2002-02-04 37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