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new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490
같이 입사한 두살위 회사동기가 있는데
샘도 많고 욕심에 열등감까지 쓰리콤보로 있어요.
나이와 외모부분에서요,;
말도 공사구분없이 함부러 하는 스타일인데;;
드디어 오늘 일이 터졌습니다..
제가 편하게 했던 행동들이 다 맘에 안들었나봐요.몇살더많은걸 (2살) 대접받기를 원합니다.
자기보다 나이어린 선배들이 그 신입동기한테 예대하구요 ;; 거꾸로됐어요...
무튼 서로 기분 나쁜걸 알았지만 겉으로는 허허 했어요; 근데 냉랭한 분위기 어쩔 ㅋㅋㅋㅋㅋ
선배가 자기한테 뭐라고해도 싫어하는 스타일이예요 ;; 예의를 지켜야한다면서 참나.
제가 상사눈이 띄어서 이 사람이 절 더 경계하고 시기하듯해요. 그나저나 전 같이 입사했으니까 뭔가 정도 가고 해서 친구한테 할 속이야기들을 다 했는데 이제 후회되고 찝찝하네요. 실수한거죠... 하
최대한 공적인 이야기만 하고 안부딪혀야하는데
지금 같이 카풀을 해요
갑자기 혼자갈래요하는것도 이상하고 어떡하죠..
이 외에 사회초년생 직장생활 팁 좀 알려쥬세요^^*


이진학

2017.01.07 08:38:47

님 눈에만 거꾸로 된 것 처럼 보이는 거구요.

회사에선 그게 정상 입니다.

나이 많으면 직급 높아도 함부로 못하는 게 대한민국 문화에요.

대한민국 문화가 그런 걸 어떡하겠어요.


그러한 이유로, 나이가 많다는 이유만 으로도 실력이 아무리 좋아도 취업이 안되는게 현실이죠.

이로울

2017.01.07 11:45:17

귀머거리 삼 년, 봉사 삼 년, 벙어리 삼 년

술에 물탄듯 물에 술탄듯

나대지 말고 그렇다고 죽어있지도 말고

중간만 하면 됩니다

우리구슬

2017.01.07 12:21:27

죄송하지만 글만 봐도 어린 티가 많이 나네요.
아무리 동기라도 심지어 동갑이나 나이가 어린 후배라도 지켜야 할 예의는 있는 거지요, 극 존칭 할 필요까지는 없으나 하면 나쁠 거야 없을 것이고, 최대한 그 정도 선을 지키시고 누구와도 문제없이 유하게 지내는게 제일 주용합니다. 지금은 니가 맞네 내가 맞네 할 때도 아니고 눈에 띌 때도 아닙니다. 저는 옷에 신경 쓰는 걸 좋아하는 타입인데 최소 신입 6개월까지는 패션도 최대한 튀지않게 입고 다녔습니다. 어느 것이라도 눈에 띄는 순간 회사생활 피곤해집니다. 그 연장자 동기분과도 적절히 맞추고 적절히 선 지키며 잘 지내시는 게 좋습니다. 적을 만들지 마세요.

칼맞은고등어

2017.01.07 14:49:45

추천
1
만학도 입장 혹은 편입으로 들어온 학우들을 대하는 것도 당연히 조심스러워야 하는게 성인의 몸가짐입니다.
뭐가 불만인지는 이해가 가지만 직장생활 팁이 아니라 인간관계의 기본 법칙을 먼저 학습하셨어야 할 분인 거 같은데 말입니다.
유유상종이라고 같은편이라고 믿던 사람들 하나 둘 떨어져 나가다 보면 결국 남는건
그만두면 안녕인 직장동료라는 허울일 뿐입니다.

여윽시 성숙한 러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26290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63833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68798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86912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07963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00274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37220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62371 10
54420 사랑과 정신분석(음?) [4] 신_유 2017-08-08 361  
54419 움직이는 시간의 방 [4] 소바기 2017-08-08 223  
54418 오늘 꾸욱 담아둔 속마음 [3] 해바라기씨앗 2017-08-07 470  
54417 가려진 시간 사이로 [2] 소바기 2017-08-07 229  
54416 30대 누나에게 마음이 가는데요.. [4] Incoism 2017-08-07 1092  
54415 주식 사기꾼 박철상씨 [3] 킴벌리 2017-08-06 601  
54414 헤어질수도 없고 만날수도 없고 [10] 바나나푸딩 2017-08-06 949  
54413 바닥을 걷는 시간 (feat.라바) [1] 소바기 2017-08-06 239  
54412 왜 나를 욕하는가 [3] 다이어터 2017-08-06 490  
54411 아버지와의 대화가 너무 힘듭니다.. [8] 4spoon 2017-08-05 557  
54410 아버지랑 있으면 스트레스받아요 [2] 방수격실 2017-08-05 402  
54409 여름휴가 스몰 톡 [1] attitude 2017-08-05 303  
54408 너무 꼴사나운 나 [2] 아틀란티스 2017-08-05 470  
54407 호감있는 여성분이 근무지를 그만두었을 때요.. [8] 에브리띵 2017-08-05 744  
54406 Marry Me [7] 킴살앙 2017-08-04 843  
54405 이게흔한경험이 아니라면서요? 19금이에요 [2] 행복하고 싶다 2017-08-04 1312  
54404 친구들 자주 만나시나요? [4] 사육신공원 2017-08-04 650  
54403 다이어트 식품 글램디 해보신 분 계세요? [4] 별별바라기 2017-08-03 351  
54402 [완료] [히치하이킹] 8월 독서모임 공지 : <언어의 온도> update 나리꽃 2017-08-03 203  
54401 저희 상황좀 봐주세요 [11] 응가 2017-08-03 986  
54400 음,좋은건 싫은건... [1] 소바기 2017-08-03 222  
54399 레스토랑들 런치, 디너 가격 차이는 어디에서 날까요? [4] letete 2017-08-03 517  
54398 금융에 대해서 무지한 직장인이에요.(청약대출에 대해서...) [4] nynybo 2017-08-02 534  
54397 공관병 해보신 분.. [2] 추어탕이좋아 2017-08-02 469  
54396 사랑해서 미워한다는 것 [3] attitude 2017-08-02 593  
54395 술좋아하는 여자친구와 친구들 (술문제 상담) [7] 떡꼬치 2017-08-01 708  
54394 간단한 인사 [3] attitude 2017-08-01 423  
54393 성형수술&취업 공부 [6] S* 2017-08-01 557  
54392 편한 신발 추천해주세요 [4] whale 2017-07-31 563  
54391 가방사달라는 사람 [10] 유우우 2017-07-31 869  
54390 주말 소회 [3] 5년 2017-07-31 423  
54389 제가 안잊으려고 하나봐요 [2] bestrongnow 2017-07-31 556  
54388 제가 더 좋아하고 있는걸까요? [4] 코스모스탕 2017-07-31 671  
54387 아는 오빠동생에서 어떻게 발전하나요 [12] 겨울일기 2017-07-31 798  
54386 불의를 대하는 태도 [1] 룰루랄랄라 2017-07-30 2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