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780
같이 입사한 두살위 회사동기가 있는데
샘도 많고 욕심에 열등감까지 쓰리콤보로 있어요.
나이와 외모부분에서요,;
말도 공사구분없이 함부러 하는 스타일인데;;
드디어 오늘 일이 터졌습니다..
제가 편하게 했던 행동들이 다 맘에 안들었나봐요.몇살더많은걸 (2살) 대접받기를 원합니다.
자기보다 나이어린 선배들이 그 신입동기한테 예대하구요 ;; 거꾸로됐어요...
무튼 서로 기분 나쁜걸 알았지만 겉으로는 허허 했어요; 근데 냉랭한 분위기 어쩔 ㅋㅋㅋㅋㅋ
선배가 자기한테 뭐라고해도 싫어하는 스타일이예요 ;; 예의를 지켜야한다면서 참나.
제가 상사눈이 띄어서 이 사람이 절 더 경계하고 시기하듯해요. 그나저나 전 같이 입사했으니까 뭔가 정도 가고 해서 친구한테 할 속이야기들을 다 했는데 이제 후회되고 찝찝하네요. 실수한거죠... 하
최대한 공적인 이야기만 하고 안부딪혀야하는데
지금 같이 카풀을 해요
갑자기 혼자갈래요하는것도 이상하고 어떡하죠..
이 외에 사회초년생 직장생활 팁 좀 알려쥬세요^^*


이진학

2017.01.07 08:38:47

님 눈에만 거꾸로 된 것 처럼 보이는 거구요.

회사에선 그게 정상 입니다.

나이 많으면 직급 높아도 함부로 못하는 게 대한민국 문화에요.

대한민국 문화가 그런 걸 어떡하겠어요.


그러한 이유로, 나이가 많다는 이유만 으로도 실력이 아무리 좋아도 취업이 안되는게 현실이죠.

이로울

2017.01.07 11:45:17

귀머거리 삼 년, 봉사 삼 년, 벙어리 삼 년

술에 물탄듯 물에 술탄듯

나대지 말고 그렇다고 죽어있지도 말고

중간만 하면 됩니다

우리구슬

2017.01.07 12:21:27

죄송하지만 글만 봐도 어린 티가 많이 나네요.
아무리 동기라도 심지어 동갑이나 나이가 어린 후배라도 지켜야 할 예의는 있는 거지요, 극 존칭 할 필요까지는 없으나 하면 나쁠 거야 없을 것이고, 최대한 그 정도 선을 지키시고 누구와도 문제없이 유하게 지내는게 제일 주용합니다. 지금은 니가 맞네 내가 맞네 할 때도 아니고 눈에 띌 때도 아닙니다. 저는 옷에 신경 쓰는 걸 좋아하는 타입인데 최소 신입 6개월까지는 패션도 최대한 튀지않게 입고 다녔습니다. 어느 것이라도 눈에 띄는 순간 회사생활 피곤해집니다. 그 연장자 동기분과도 적절히 맞추고 적절히 선 지키며 잘 지내시는 게 좋습니다. 적을 만들지 마세요.

칼맞은고등어

2017.01.07 14:49:45

추천
1
만학도 입장 혹은 편입으로 들어온 학우들을 대하는 것도 당연히 조심스러워야 하는게 성인의 몸가짐입니다.
뭐가 불만인지는 이해가 가지만 직장생활 팁이 아니라 인간관계의 기본 법칙을 먼저 학습하셨어야 할 분인 거 같은데 말입니다.
유유상종이라고 같은편이라고 믿던 사람들 하나 둘 떨어져 나가다 보면 결국 남는건
그만두면 안녕인 직장동료라는 허울일 뿐입니다.

여윽시 성숙한 러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8635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0342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8436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3134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1324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2458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4555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0252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6651 10
54710 나는 빨리 질려 관두는데 이번에는 잘해볼테다가아니라.. 해야한다. [4] 고구마는깡 2018-02-03 358  
54709 개인적으로 힘들때 [18] levent 2018-02-02 1005  
54708 [히치하이킹]2월 독서모임 공지 -총,균,쇠 하루예요 2018-02-02 158  
54707 역류성 식도염.. 너란 녀석 ㅠㅜ [11] 몽이누나 2018-02-02 388  
54706 삶이란는게? [10] 두상미녀 2018-02-02 588  
54705 그사람은 연예인. [2] 뜬뜬우왕 2018-02-02 421  
54704 27세 연애경험 없는 남자인데 질문좀 드려요. [15] 신사 2018-02-01 868  
54703 타지살이 하시는분들? [1] 아름다운녀석 2018-02-01 289  
54702 살아가는 이야기 [4] Waterfull 2018-02-01 327  
54701 지금 문통의 이해할수 없는 행동, 뉴스댓글에서는 '내통령'이라고 하... [32] Quentum 2018-02-01 487  
54700 다사다난했던 일주일. [4] 뾰로롱- 2018-01-31 347  
54699 ㅋㅋㅋ 네이트 판 봤는데 재미있네요. [7] Go,Stop 2018-01-31 698  
54698 아무래도 결혼을 해야할 것 같아 [6] 헐헐 2018-01-30 1173  
54697 연애초의 설레임~ [1] 꾸미쭈 2018-01-30 510  
54696 평창 동계 올림픽 개막식 티켓이 생겼어효 s2 [3] 몽이누나 2018-01-30 299  
54695 저한테 마음이 떠난걸까요..? 객관적으로 한번 봐주세요! [4] 얼그레이티 2018-01-29 759  
54694 본인이 정신과의사가 된 줄 착각하는 사람을 위한 책있을까요? [14] zet 2018-01-29 689  
54693 소확행.가심비. [3] 뜬뜬우왕 2018-01-28 461  
54692 관계없던 30대의 연애의 결과 [5] 꽃길 2018-01-28 1416  
54691 내로남불 file [18] 미야꼬 2018-01-28 832  
54690 취준생의 푸념 [3] 크룽크룽 2018-01-28 503 1
54689 문득 쓰는 일기 [2] 3월의 마른 모래 2018-01-28 258  
54688 [모임 모집] 인간은 서로에게 희망이 되어줄 순 없는 건가요? NIN 2018-01-27 268  
54687 이직 전 여행지 추천 (맘이 싱숭생숭) [6] 티파니 2018-01-27 422  
54686 연락 없는 남자친구 [3] 유은 2018-01-27 598  
54685 웃긴 저의 심리상태 (뻘글) [9] pass2017 2018-01-27 458  
54684 사랑하지만 헤어지는 것에 대해.. [9] 파랑초록 2018-01-27 671  
54683 와 오랜만에 들어오네요^^ [3] egg 2018-01-26 208  
54682 지방살이...진짜 싫어요 ㅠ [7] zweig 2018-01-26 787  
54681 제가 잘못한건가요??(친구 관계 문제) [11] 커피아르케 2018-01-26 603  
54680 여러분들은 더 나아졌나요? [3] HelloStranger 2018-01-26 498  
54679 제가 어떻게 해야할까요.. 인생선배님들 조언 부탁드립니다. [3] 여니이 2018-01-25 603  
54678 새옹지마라죠 [7] 웅녀 2018-01-25 524  
54677 서류 작업의 마중물 [2] 모험도감 2018-01-25 301 1
54676 한국 문화 [3] 레이져빔 2018-01-24 4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