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3,895

처음 올리는 글인데 제 여동생 얘기예요


저는 제 동생에 비하면 결혼과 연애는 크게 힘들이지 않았던 것 같아요. 

10년 연애하고 결혼했는데 사귀는 동안에 한 번 헤어진 적은 있지만 

그때 빼고는 지금까지 별 부침없이 잘 살고 있구요. 


그런데 제 여동생은 이성을 깊게 오래 만나는 것을 힘들어 합니다. 


원래도 남자한테 크게 관심있는 성격은 아닌 편인데

대학 입학하면서부터 지금까지 동생에게 대쉬해오는 남자들은 꼬박꼬박 있었고 (저에게 잘 얘기해요)

회사에서도 상사 두 분이 적극적으로 구애하셔서 굉장히 곤란해 하는 적도 있었구요    

그런데 누굴 만나든 3개월을 넘기지 못하는 짧은 연애만 조금씩 하고 깊이 있게 사귀지를 못하더라구요.



엄마는 제 동생이 삼십대 중반이 되어가니 마음이 급해지셔서 자꾸 채근하시는데..

동생은 결혼에 큰 관심이 없다며 혼자서 살 수 도 있겠다는 생각을 한다고 합니다.


이 남자는 이래서 싫다 저 남자는 저래서 싫다 저런 말을 자주 하구요. 

본인이 남자를 볼 때 이 사람이 정말 100% 내 편인가 믿을 수 있는 사람인가에 대한 

두려움이 늘 있어서 이렇게 저렇게 시험을 해보고  본인 기준에 맞지 않으면 먼저 이별을 통보하거나 

싫어하는 모습을 보여서 헤어졌던 것 같다고 얘기를 합니다. 



한가지 마음에 걸리는 것이...  

저희 아버지께서 젊은 시절부터 크게 티 안나는 소소한 바람을 피워오다가 

제가 대학에 들어갈 무렵.. 동생이 고등학생일 때 아버지께서 동업을 하던 여사장과 바람이 났고

생활비도 주지 않으시면서 엄마가 겪는 경제적 심리적 고통을 제 동생이 그대로

옆에서 보고 많이 상처를 받았었어요. 그래서 그런게 아닌가.. 그래서 남자를 못 믿어서 저러나.  

그 때 제가 서울에서 학교 다니느라 잘 보듬어주지 못한 것이 내내 마음에 걸리거든요. 



재작년쯤 갑자기 결혼을 하겠다고 한 적이 있어요.  

알고 지내던 동호회 오빠와 두달 사귀었는데 

'이 남자를 아주 좋아하지는 않지만 그냥 흘러가듯 살 수 있을 것 같아 결혼해야겠다.' 라면서요.

그런데 집안끼리 이러저러한 문제로 결혼은 파토가 났고,  

그 남자는 두달 뒤에 같은 동호회의 다른 여자와 웨딩 촬영을 하더니 바로 결혼..... 

동생은 충격은 받았지만 그 무렵 경쟁이 살벌한 직장으로 이직을 해서 주말도 없이 일하면서 잊은 듯 하구요.

  

제가 연애를 많이 해본 것도 아니고 한 사람과 오래 만나다 결혼까지 해서 조언을 해주기 힘든 부분들이 있네요.

상대방의 단점만 보지 말고 참고 좀 더 만나봐라 다 우리 아빠같지는 않다고 말해줬는데

동생은 여럿을 만나봐도 좋아하는 사람이 없고..그래서 무던히 살 수 있을만한 남자를 선택한 건데

그 마저도 잘 안된다. 연애와 결혼만큼은 정말 자기 뜻대로 된적이 없다고 합니다


사랑 많이 받고 주고 알콩달콩 살면 얼마나 좋은데...  

저희 신랑도 제 동생을 어릴 때 부터 봐서 정말 괜찮은 앤데 아깝다고 그럽니다. 


어떻게 도와줘야 할지 어떻게 해야 극복할 수 있는 부분인지 러패분들의 조언 부탁드립니다.




비할데없네

2017.01.07 23:48:01

흠. 저도 동생분과 같은 고민을 하는 입장에 있어서
제 인생의 제일 난제이기도 한데

본인이 바뀌지 않으면 안된다 생각하고 있어요.

좋은 분이니 잘 될거라고 그냥 말하고 싶진 않네요.

본인이 알지 못하고 깨닫지 않고 바뀌지 않으면 영원히 바뀌지 않는 거 같아요.

쭈닝닝

2017.01.09 09:00:54

본인이 결혼에 뜻이 확실히 없다면 모르겠으나 단지 인연이 안나타난다는 이유로 한해한해 더 보내버리면, 그때는 만나고싶어도 만날수 있는 괜찮은 남자의 인력 풀(pool)이 매우 좁아집니다...
더 늦기전에 눈에 불을 키고 찾으셔야..
너무 비관적인 말씀드려서 죄송해요 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3] 캣우먼 2017-01-23 1652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38205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42290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60878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81742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173697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11211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35787 10
53855 망한 인생. [3] 섭씨 2017-02-24 358  
53854 메이크업 수업 추천해주세요~! [3] reginalee 2017-02-24 297  
53853 스몰톡 [4] 슈코 2017-02-24 288 1
53852 무료상담인데 광고는 아니고 기타비용 유료? update [4] 일산앤디 2017-02-24 279  
53851 남자패션 문의 [6] `Valar morghulis` 2017-02-24 364  
53850 53862의 서로 다른 시간 속에서... jink 2017-02-24 116  
53849 여기가 해우소 공간처럼 느껴지는건 저뿐인가요? [3] jink 2017-02-24 356 1
53848 [정보] 무료상담(기타 비용 발생 가능함) [15] 쌩강 2017-02-24 611  
53847 속옷하니까 생각난 소소한(?) 이야기 [12] StFelix 2017-02-24 648  
53846 그냥 [10] bubble 2017-02-24 432  
53845 2/24 금요일 스몰톡 [13] StFelix 2017-02-24 307  
53844 슬픈마음 [3] 쵸코마카다미아 2017-02-24 271  
53843 ^^의 의미 [5] courteney 2017-02-24 418  
53842 스몰톡 [3] 로멩가리 2017-02-24 213  
53841 오늘은 우울한 날 [14] 간디우왕 2017-02-24 511 1
53840 펑할께요 [15] love.ee 2017-02-23 595  
53839 부모님으로 부터 독립을 꿈꾸고 있어요. 조언 부탁 드려요. [7] 스팍 2017-02-23 381  
53838 행복한 기록. [11] 진정 2017-02-23 412  
53837 연애를 끝낼때 어떻게 하세요?? [7] 사랑은러려워 2017-02-23 819  
53836 회식 가기싫어요(징징거림 주의) [13] StFelix 2017-02-23 5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