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711

처음 올리는 글인데 제 여동생 얘기예요


저는 제 동생에 비하면 결혼과 연애는 크게 힘들이지 않았던 것 같아요. 

10년 연애하고 결혼했는데 사귀는 동안에 한 번 헤어진 적은 있지만 

그때 빼고는 지금까지 별 부침없이 잘 살고 있구요. 


그런데 제 여동생은 이성을 깊게 오래 만나는 것을 힘들어 합니다. 


원래도 남자한테 크게 관심있는 성격은 아닌 편인데

대학 입학하면서부터 지금까지 동생에게 대쉬해오는 남자들은 꼬박꼬박 있었고 (저에게 잘 얘기해요)

회사에서도 상사 두 분이 적극적으로 구애하셔서 굉장히 곤란해 하는 적도 있었구요    

그런데 누굴 만나든 3개월을 넘기지 못하는 짧은 연애만 조금씩 하고 깊이 있게 사귀지를 못하더라구요.



엄마는 제 동생이 삼십대 중반이 되어가니 마음이 급해지셔서 자꾸 채근하시는데..

동생은 결혼에 큰 관심이 없다며 혼자서 살 수 도 있겠다는 생각을 한다고 합니다.


이 남자는 이래서 싫다 저 남자는 저래서 싫다 저런 말을 자주 하구요. 

본인이 남자를 볼 때 이 사람이 정말 100% 내 편인가 믿을 수 있는 사람인가에 대한 

두려움이 늘 있어서 이렇게 저렇게 시험을 해보고  본인 기준에 맞지 않으면 먼저 이별을 통보하거나 

싫어하는 모습을 보여서 헤어졌던 것 같다고 얘기를 합니다. 



한가지 마음에 걸리는 것이...  

저희 아버지께서 젊은 시절부터 크게 티 안나는 소소한 바람을 피워오다가 

제가 대학에 들어갈 무렵.. 동생이 고등학생일 때 아버지께서 동업을 하던 여사장과 바람이 났고

생활비도 주지 않으시면서 엄마가 겪는 경제적 심리적 고통을 제 동생이 그대로

옆에서 보고 많이 상처를 받았었어요. 그래서 그런게 아닌가.. 그래서 남자를 못 믿어서 저러나.  

그 때 제가 서울에서 학교 다니느라 잘 보듬어주지 못한 것이 내내 마음에 걸리거든요. 



재작년쯤 갑자기 결혼을 하겠다고 한 적이 있어요.  

알고 지내던 동호회 오빠와 두달 사귀었는데 

'이 남자를 아주 좋아하지는 않지만 그냥 흘러가듯 살 수 있을 것 같아 결혼해야겠다.' 라면서요.

그런데 집안끼리 이러저러한 문제로 결혼은 파토가 났고,  

그 남자는 두달 뒤에 같은 동호회의 다른 여자와 웨딩 촬영을 하더니 바로 결혼..... 

동생은 충격은 받았지만 그 무렵 경쟁이 살벌한 직장으로 이직을 해서 주말도 없이 일하면서 잊은 듯 하구요.

  

제가 연애를 많이 해본 것도 아니고 한 사람과 오래 만나다 결혼까지 해서 조언을 해주기 힘든 부분들이 있네요.

상대방의 단점만 보지 말고 참고 좀 더 만나봐라 다 우리 아빠같지는 않다고 말해줬는데

동생은 여럿을 만나봐도 좋아하는 사람이 없고..그래서 무던히 살 수 있을만한 남자를 선택한 건데

그 마저도 잘 안된다. 연애와 결혼만큼은 정말 자기 뜻대로 된적이 없다고 합니다


사랑 많이 받고 주고 알콩달콩 살면 얼마나 좋은데...  

저희 신랑도 제 동생을 어릴 때 부터 봐서 정말 괜찮은 앤데 아깝다고 그럽니다. 


어떻게 도와줘야 할지 어떻게 해야 극복할 수 있는 부분인지 러패분들의 조언 부탁드립니다.





비할데없네

2017.01.07 23:48:01

흠. 저도 동생분과 같은 고민을 하는 입장에 있어서
제 인생의 제일 난제이기도 한데

본인이 바뀌지 않으면 안된다 생각하고 있어요.

좋은 분이니 잘 될거라고 그냥 말하고 싶진 않네요.

본인이 알지 못하고 깨닫지 않고 바뀌지 않으면 영원히 바뀌지 않는 거 같아요.

쭈닝닝

2017.01.09 09:00:54

본인이 결혼에 뜻이 확실히 없다면 모르겠으나 단지 인연이 안나타난다는 이유로 한해한해 더 보내버리면, 그때는 만나고싶어도 만날수 있는 괜찮은 남자의 인력 풀(pool)이 매우 좁아집니다...
더 늦기전에 눈에 불을 키고 찾으셔야..
너무 비관적인 말씀드려서 죄송해요 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8372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0105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8146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2849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0999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2166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4255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49962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6397 10
54641 고백후 차였는데 상대방이 먼저연락이 왔어요 [11] ALTOIDS 2017-12-29 1056  
54640 오랜만에 들어왔네요. [8] 고구마는깡 2017-12-29 416  
54639 슬픔과 희망 [1] 너때문에 2017-12-28 380  
54638 은행원의 싸가지없는 행동에 짜증이나네요ㅠ [10] Hyehee 2017-12-28 1023  
54637 남을 부러워하는 열등감은 어떻게하면 버릴 수 있나요....? [12] 미나미쨩 2017-12-28 783  
54636 같은 사무실 은근 짜증나는 여직원문제.. [6] 망고바나나 2017-12-27 857  
54635 문빠에 대하여 [12] Nietzsche 2017-12-27 490 3
54634 19금까진 아닌데요... 질문 [8] 여르미다 2017-12-27 1328  
54633 이혼일기6 [2] CS마인드부족 2017-12-27 523  
54632 책을 팔아 쌀을 사다. [8] Waterfull 2017-12-27 440  
54631 반영구 눈썹 해보신 분 계신가요 [8] 싱클레어7 2017-12-27 387  
54630 청혼 [5] herbday 2017-12-27 693  
54629 '적폐' 라는 말이 과연 무슨 의미일까 생각해봅니다. [13] Quentum 2017-12-26 376  
54628 이혼일기5 [7] CS마인드부족 2017-12-26 570  
54627 혜민스님이 하시는 마음치유학교 프로그램 소개 [4] Waterfull 2017-12-26 395  
54626 20대 후반기준으로 성에 보수적인 사람 많은가요? [15] Go,Stop 2017-12-26 813  
54625 인생은 혼자인거죠 [9] 낭낭낭낭 2017-12-26 805  
54624 한 관계가 오래 지속되는것 [4] 미래2 2017-12-26 531  
54623 친구 어디서 만드나요? [6] 헐헐 2017-12-25 538  
54622 지적인 남자는 어떤여자를 만날까요? [18] 아이디 2017-12-25 1250  
54621 한번 만나고 연락 끊긴... [1] 투레주르 2017-12-25 417  
54620 이건 미련이죠? [2] 프퓨 2017-12-24 640  
54619 열공중 [4] 너때문에 2017-12-24 443  
54618 이직실패 [5] 흥미남 2017-12-23 660  
54617 이혼일기4 [2] CS마인드부족 2017-12-23 578  
54616 연락하고 싶어요 [6] celeo 2017-12-23 731  
54615 방학 했어요. [4] 섭씨 2017-12-22 355  
54614 먼저 다시 연락해볼까요? [6] 웅녀 2017-12-22 632  
54613 소개팅 후 만남을 결정하는 것에 대해 [7] 효명 2017-12-22 779  
54612 헤어진지 두달. 배고플때 2017-12-22 245  
54611 사회 생활이 피곤해요 [10] 듀냐 2017-12-22 803  
54610 동호회 가면 남친이 생기려나요? 추천 부탁드려요. [6] got it 2017-12-22 820  
54609 이혼일기3 [2] CS마인드부족 2017-12-21 639  
54608 사람은 고쳐쓰는거 아니라는말 [3] 생각의결 2017-12-20 869  
54607 걍 관찰하면서 느낀점.. [1] 여자 2017-12-20 5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