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352

처음 올리는 글인데 제 여동생 얘기예요


저는 제 동생에 비하면 결혼과 연애는 크게 힘들이지 않았던 것 같아요. 

10년 연애하고 결혼했는데 사귀는 동안에 한 번 헤어진 적은 있지만 

그때 빼고는 지금까지 별 부침없이 잘 살고 있구요. 


그런데 제 여동생은 이성을 깊게 오래 만나는 것을 힘들어 합니다. 


원래도 남자한테 크게 관심있는 성격은 아닌 편인데

대학 입학하면서부터 지금까지 동생에게 대쉬해오는 남자들은 꼬박꼬박 있었고 (저에게 잘 얘기해요)

회사에서도 상사 두 분이 적극적으로 구애하셔서 굉장히 곤란해 하는 적도 있었구요    

그런데 누굴 만나든 3개월을 넘기지 못하는 짧은 연애만 조금씩 하고 깊이 있게 사귀지를 못하더라구요.



엄마는 제 동생이 삼십대 중반이 되어가니 마음이 급해지셔서 자꾸 채근하시는데..

동생은 결혼에 큰 관심이 없다며 혼자서 살 수 도 있겠다는 생각을 한다고 합니다.


이 남자는 이래서 싫다 저 남자는 저래서 싫다 저런 말을 자주 하구요. 

본인이 남자를 볼 때 이 사람이 정말 100% 내 편인가 믿을 수 있는 사람인가에 대한 

두려움이 늘 있어서 이렇게 저렇게 시험을 해보고  본인 기준에 맞지 않으면 먼저 이별을 통보하거나 

싫어하는 모습을 보여서 헤어졌던 것 같다고 얘기를 합니다. 



한가지 마음에 걸리는 것이...  

저희 아버지께서 젊은 시절부터 크게 티 안나는 소소한 바람을 피워오다가 

제가 대학에 들어갈 무렵.. 동생이 고등학생일 때 아버지께서 동업을 하던 여사장과 바람이 났고

생활비도 주지 않으시면서 엄마가 겪는 경제적 심리적 고통을 제 동생이 그대로

옆에서 보고 많이 상처를 받았었어요. 그래서 그런게 아닌가.. 그래서 남자를 못 믿어서 저러나.  

그 때 제가 서울에서 학교 다니느라 잘 보듬어주지 못한 것이 내내 마음에 걸리거든요. 



재작년쯤 갑자기 결혼을 하겠다고 한 적이 있어요.  

알고 지내던 동호회 오빠와 두달 사귀었는데 

'이 남자를 아주 좋아하지는 않지만 그냥 흘러가듯 살 수 있을 것 같아 결혼해야겠다.' 라면서요.

그런데 집안끼리 이러저러한 문제로 결혼은 파토가 났고,  

그 남자는 두달 뒤에 같은 동호회의 다른 여자와 웨딩 촬영을 하더니 바로 결혼..... 

동생은 충격은 받았지만 그 무렵 경쟁이 살벌한 직장으로 이직을 해서 주말도 없이 일하면서 잊은 듯 하구요.

  

제가 연애를 많이 해본 것도 아니고 한 사람과 오래 만나다 결혼까지 해서 조언을 해주기 힘든 부분들이 있네요.

상대방의 단점만 보지 말고 참고 좀 더 만나봐라 다 우리 아빠같지는 않다고 말해줬는데

동생은 여럿을 만나봐도 좋아하는 사람이 없고..그래서 무던히 살 수 있을만한 남자를 선택한 건데

그 마저도 잘 안된다. 연애와 결혼만큼은 정말 자기 뜻대로 된적이 없다고 합니다


사랑 많이 받고 주고 알콩달콩 살면 얼마나 좋은데...  

저희 신랑도 제 동생을 어릴 때 부터 봐서 정말 괜찮은 앤데 아깝다고 그럽니다. 


어떻게 도와줘야 할지 어떻게 해야 극복할 수 있는 부분인지 러패분들의 조언 부탁드립니다.





비할데없네

2017.01.07 23:48:01

흠. 저도 동생분과 같은 고민을 하는 입장에 있어서
제 인생의 제일 난제이기도 한데

본인이 바뀌지 않으면 안된다 생각하고 있어요.

좋은 분이니 잘 될거라고 그냥 말하고 싶진 않네요.

본인이 알지 못하고 깨닫지 않고 바뀌지 않으면 영원히 바뀌지 않는 거 같아요.

쭈닝닝

2017.01.09 09:00:54

본인이 결혼에 뜻이 확실히 없다면 모르겠으나 단지 인연이 안나타난다는 이유로 한해한해 더 보내버리면, 그때는 만나고싶어도 만날수 있는 괜찮은 남자의 인력 풀(pool)이 매우 좁아집니다...
더 늦기전에 눈에 불을 키고 찾으셔야..
너무 비관적인 말씀드려서 죄송해요 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19506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57036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62076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80158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01160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193629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30797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55687 10
54282 6월24일(토)-독서모임 초대합니다. 임경선작가의 <자유로울 것> [4] 녹색광선7 2017-06-18 178  
54281 닉네임과 나의 상관관계 [6] 킴살앙 2017-06-18 277  
54280 원래 누군가를 잊는게 이렇게 오래 걸리는 일인가요? [9] 둥기둥닥 2017-06-18 597  
54279 소개팅후 [8] 쿤이 2017-06-18 734  
54278 사과 세 개 킴살앙 2017-06-18 146  
54277 저의 이상형 베스트 3 file [3] voyage7 2017-06-17 725  
54276 동거중인 고민녀....... [11] 섭섭잉 2017-06-17 913  
54275 저는 육개장칼국수가 싫어요. [8] 소바기 2017-06-17 697  
54274 술마시고 자니 문자 보내기 [7] 코튼캔디맛 2017-06-17 668  
54273 스물셋 [9] 모카봉봉 2017-06-16 522  
54272 저번주에 동갑 애한테 고백한 후 수요일부터 연락이 뜸해져 걱정입니... [6] 깊은바다협곡 2017-06-16 386  
54271 [재능기부]바쁨, 귀찮음 등 대신 커플, 친구 데이트 코스 / 여행 ... [1] 나미야잡화점의기적 2017-06-16 261  
54270 자기가 잘못해놓고 우는 남자친구? [3] 유은 2017-06-16 393  
54269 <임경선의 개인주의 인생상담>2회 업로드 [6] 캣우먼 2017-06-16 569 2
54268 여행지에서 만난 분과 [11] 이십사일 2017-06-16 844  
54267 오롯이 나 자신과 마주하는 시간 [14] 뻥튀기 2017-06-16 633 1
54266 스킨십에 부끄러움이 없어요 [5] 뀨우 2017-06-16 826  
54265 내 얼굴만 보면 빵터지는 남자 [8] 하얀둥이 2017-06-15 700  
54264 남자를 믿지않아요. [19] 룰루루루룰 2017-06-15 939  
54263 사랑받는느낌을 못받을때<남자>(연애상담) [5] 떡꼬치 2017-06-15 770  
54262 운동초보자의 운동일지 [7] 몽이누나 2017-06-15 362  
54261 소개팅녀한테 나 어떻게 생각하냐고 물었더니..이어서.. [6] 걱정남 2017-06-15 675  
54260 지금 생활을 다 접고 내려갈까봐요 [10] 차이 2017-06-15 662  
54259 아침 댓바람부터 눈물 [12] 소바기 2017-06-15 657  
54258 헤어지는 방식에 대한 고민입니다. 봐주세요 ㅠ [9] 언제나 최선을 2017-06-14 618  
54257 내가 좋으면 그만인 연애. 참 쉽지 않네요 [13] 긍정삶 2017-06-14 855  
54256 구화지문( 口禍之門 ). [5] 순수의시대 2017-06-14 302  
54255 심심해서 쓰는 뱃살파괴 프로젝트 중간정산 [4] 섬섬옥수 2017-06-14 411 1
54254 서로 발전하는 관계 [11] 우연한 여행 2017-06-14 799  
54253 맘에 드는 여자가 없습니다 [6] 고도 2017-06-14 799  
54252 안녕, 반가워요 [31] 섭씨 2017-06-14 610  
54251 세계여행 어떻게 생각하세요 [27] 요기요 2017-06-14 686  
54250 자존감의 진정한 정의 [4] Trawooma 2017-06-13 553  
54249 6월 독서모임 - 임경선<자유로울것>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1] 녹색광선7 2017-06-13 232  
54248 휴식에도 장인정신이 필요하다. [5] 디자이어 2017-06-13 4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