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026

처음 올리는 글인데 제 여동생 얘기예요


저는 제 동생에 비하면 결혼과 연애는 크게 힘들이지 않았던 것 같아요. 

10년 연애하고 결혼했는데 사귀는 동안에 한 번 헤어진 적은 있지만 

그때 빼고는 지금까지 별 부침없이 잘 살고 있구요. 


그런데 제 여동생은 이성을 깊게 오래 만나는 것을 힘들어 합니다. 


원래도 남자한테 크게 관심있는 성격은 아닌 편인데

대학 입학하면서부터 지금까지 동생에게 대쉬해오는 남자들은 꼬박꼬박 있었고 (저에게 잘 얘기해요)

회사에서도 상사 두 분이 적극적으로 구애하셔서 굉장히 곤란해 하는 적도 있었구요    

그런데 누굴 만나든 3개월을 넘기지 못하는 짧은 연애만 조금씩 하고 깊이 있게 사귀지를 못하더라구요.



엄마는 제 동생이 삼십대 중반이 되어가니 마음이 급해지셔서 자꾸 채근하시는데..

동생은 결혼에 큰 관심이 없다며 혼자서 살 수 도 있겠다는 생각을 한다고 합니다.


이 남자는 이래서 싫다 저 남자는 저래서 싫다 저런 말을 자주 하구요. 

본인이 남자를 볼 때 이 사람이 정말 100% 내 편인가 믿을 수 있는 사람인가에 대한 

두려움이 늘 있어서 이렇게 저렇게 시험을 해보고  본인 기준에 맞지 않으면 먼저 이별을 통보하거나 

싫어하는 모습을 보여서 헤어졌던 것 같다고 얘기를 합니다. 



한가지 마음에 걸리는 것이...  

저희 아버지께서 젊은 시절부터 크게 티 안나는 소소한 바람을 피워오다가 

제가 대학에 들어갈 무렵.. 동생이 고등학생일 때 아버지께서 동업을 하던 여사장과 바람이 났고

생활비도 주지 않으시면서 엄마가 겪는 경제적 심리적 고통을 제 동생이 그대로

옆에서 보고 많이 상처를 받았었어요. 그래서 그런게 아닌가.. 그래서 남자를 못 믿어서 저러나.  

그 때 제가 서울에서 학교 다니느라 잘 보듬어주지 못한 것이 내내 마음에 걸리거든요. 



재작년쯤 갑자기 결혼을 하겠다고 한 적이 있어요.  

알고 지내던 동호회 오빠와 두달 사귀었는데 

'이 남자를 아주 좋아하지는 않지만 그냥 흘러가듯 살 수 있을 것 같아 결혼해야겠다.' 라면서요.

그런데 집안끼리 이러저러한 문제로 결혼은 파토가 났고,  

그 남자는 두달 뒤에 같은 동호회의 다른 여자와 웨딩 촬영을 하더니 바로 결혼..... 

동생은 충격은 받았지만 그 무렵 경쟁이 살벌한 직장으로 이직을 해서 주말도 없이 일하면서 잊은 듯 하구요.

  

제가 연애를 많이 해본 것도 아니고 한 사람과 오래 만나다 결혼까지 해서 조언을 해주기 힘든 부분들이 있네요.

상대방의 단점만 보지 말고 참고 좀 더 만나봐라 다 우리 아빠같지는 않다고 말해줬는데

동생은 여럿을 만나봐도 좋아하는 사람이 없고..그래서 무던히 살 수 있을만한 남자를 선택한 건데

그 마저도 잘 안된다. 연애와 결혼만큼은 정말 자기 뜻대로 된적이 없다고 합니다


사랑 많이 받고 주고 알콩달콩 살면 얼마나 좋은데...  

저희 신랑도 제 동생을 어릴 때 부터 봐서 정말 괜찮은 앤데 아깝다고 그럽니다. 


어떻게 도와줘야 할지 어떻게 해야 극복할 수 있는 부분인지 러패분들의 조언 부탁드립니다.





비할데없네

2017.01.07 23:48:01

흠. 저도 동생분과 같은 고민을 하는 입장에 있어서
제 인생의 제일 난제이기도 한데

본인이 바뀌지 않으면 안된다 생각하고 있어요.

좋은 분이니 잘 될거라고 그냥 말하고 싶진 않네요.

본인이 알지 못하고 깨닫지 않고 바뀌지 않으면 영원히 바뀌지 않는 거 같아요.

쭈닝닝

2017.01.09 09:00:54

본인이 결혼에 뜻이 확실히 없다면 모르겠으나 단지 인연이 안나타난다는 이유로 한해한해 더 보내버리면, 그때는 만나고싶어도 만날수 있는 괜찮은 남자의 인력 풀(pool)이 매우 좁아집니다...
더 늦기전에 눈에 불을 키고 찾으셔야..
너무 비관적인 말씀드려서 죄송해요 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9939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1525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9665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4331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2590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3725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5633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1434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7691 10
54956 그지 같은 회사 퇴사했습니다!!!!! [11] 지닝 2018-05-31 854  
54955 항문성교가 보편적인가요? [22] 지나인 2018-05-31 1526  
54954 연봉낮은 남친 [21] 도레미123 2018-05-31 1253  
54953 신형 그릴 [2] 로즈마미 2018-05-30 239  
54952 세번의 만남 그리고 끝맺음 [7] 아임엔젤 2018-05-30 829  
54951 최근 신기한 경험을 했습니다. (다소 질문) [2] 설레니서레 2018-05-30 776  
54950 생각도 행동도 묵직한 사람이 되고싶은데 [3] 골든리트리버 2018-05-29 502  
54949 초여름의 맥주 [8] 십일월달력 2018-05-29 592  
54948 오해와 진심사이 [8] 뾰로롱- 2018-05-29 639  
54947 하나병원 청소년 낙태알약 미프진은 정품인가요? 카톡:mif001 낙태알약미프진 2018-05-28 198  
54946 someone says.. [2] 노타이틀 2018-05-28 414  
54945 [잡담..들..] [1] 예쁘리아 2018-05-28 220  
54944 한꺼번에 봄날이 되려고.. [11] love_npeace 2018-05-28 676  
54943 여자는 관심없어도 답장해주고 전화도 하나요..??잘모르겠어서써봅니다... [7] 내사랑멍멍이 2018-05-28 693  
54942 알 수 없는 그 아이, [1] 여자 2018-05-28 359  
54941 설레서 또 창피함 [2] dudu12 2018-05-28 433  
54940 남자친구가 외롭게하네요 [9] 줄리아로봇 2018-05-28 923  
54939 남자는 시각적 동물인가? [1] Nietzsche 2018-05-27 527  
54938 로라 메르시에 갤러리를 아시나요? [2] 꾸미쭈 2018-05-27 458  
54937 마음이 외로워요 [5] Nylon 2018-05-27 519  
54936 요즘은 클래식이 좋네요. [7] 권토중래 2018-05-27 399  
54935 인간관계에 너무 어려워요... [3] 인내고독 2018-05-26 598  
54934 분명 못생겼는데, [2] 뜬뜬우왕 2018-05-26 725  
54933 유자차 [7] 예쁘리아 2018-05-26 367  
54932 유아적 감정을 용기로 포장했던 날들에대한 소회 [5] 너의이름은 2018-05-25 492  
54931 짝사랑을 지켜보면서 [6] Quentum 2018-05-25 478  
54930 [광고] 마하마야 페스티발 file Waterfull 2018-05-25 164  
54929 남친의 단톡방을 보고 말았습니다.. [20] 글로리아 2018-05-24 1550  
54928 요즘에 셀프소개팅 보는 재미에 가끔 들어와요. [1] 귀찮아요 2018-05-24 411  
54927 사람으로부터 오는 감정의 기복을 최소화 하고싶어요, [4] 두려움과인내 2018-05-24 574  
54926 강남역에 조용한데 맛있는 술집, 또는 밥+술집 아시나요? [2] deb 2018-05-24 309  
54925 코스트코 단상 [6] 뜬뜬우왕 2018-05-24 540  
54924 비오는날 잠들기전 남기는 셀소글입니다.(30대 남성) 모카프랄린 2018-05-22 584  
54923 불편함 [8] Waterfull 2018-05-22 673  
54922 남자들은 정말 그냥 궁금해서 연락하나요? [2] 간장게장 2018-05-22 5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