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115

옆지기는 학교에서 강의를 하고 있어요.

그래서 처음 봤을 때부터 항상 수트에 넥타이가 유니폼이었어요

다만…. 너무 고지식한 수트.. 학교가 아니라 법원으로 출근해야 같은 수트

눈에 띄지 않고 단정하고 무난하게 입는 최대의 목표인 같은 

그런 수트.

패션에 관심이 있는 사람도 아니었고, 아무래도 수트는 핏만 적당히 맞추면

학교라는 환경에서는 어디서 뭘하더라도 중간은 가는 보편적인 의상이라 

별로 크게 고민 안하고 계속 입고 다녔더군요.

그래서 오랜 시간 동안 옆지기 패션 = 수트로 머리에 각인되어 있었습니다.

제가 옆지기의 아파트에 초대 받아서 처음으로 그의 사적인 생활 공간에 진입했을 때에도

그는 셔츠에 넥타이 차림이었죠

잠옷 파자마 차림을 제외하면

일어나 있는 동안 그의 모습은 언제나 동일했습니다.

저에게 자기 티셔츠 입은 처음으로 선보이던

옆지기는 앞에 등장하면서 목덜미까지 붉어질 정도로 수줍어했어요.

그러니까…. 자신은 언제나 수트 차림으로, 자신의 지위나 타이틀과 더불어 나에게 보여졌었는데

티셔츠는 이제 나를 학교 내에서의 관계가 아닌 

아주 사적이고 개인적인 관계로 받아들이게 되었다는 것을 상징하는 거였죠.


친구가 한국에서 보내 커플 수면 잠옷을 그저께 받았어요.

자기네꺼 사면서그냥 샀다, 그쪽으로 내다버릴테니 주워입든지 말든지이러면서

박스 안에 이것 저것 야무지게도 많이 넣었네요 ㅋㅋㅋ

덕분에 고구마말랭이라는 처음 맛보는 중이에요

빨아서 다시 곱게 개켜 보낸 잠옷을 어제 둘이 같이 입어봤는데

….병아리의 포스가 넘치는 연노랑색이라니 우리에게 무슨 만행을 한거니!

입어보라니 망설이던 옆지기도 제가 발걸어 침대에 눕힌다음 입혀주니

못이기는 얼굴이 토마토 색이 되더니만

오늘 아침에는 너무나 부드럽고 따뜻하다고 대만족입니다


연노랑 수면잠옷 차림으로 아침 식탁 앞에 앉아

커피를 마시면서 아이패드로 열심히 뉴스를 읽는 옆지기를 보고 있자니

수트 - 티셔츠 - 연노랑 잠옷 패션으로의 이행 단계가

서로의내밀함안으로 진입해 가는 단계들의 상징인 같다는 생각이 문득 들었어요.

아니면 누가 내성적이고 사생활 보호 쩌는 남자의 병아리색 잠옷 패션을 있을 것인가?

아니면 누가 토마토색으로 얼굴을 붉히는 남자의 궁디를 토닥이며 이런 걸 입혀줄  있을 것인가?

물론 편에서도

남자 아니면 누가 그에 상응하는 나의 내밀한 면모들을 목격할 있을 것인가? 라고 반대급부가 성립하죠.


주책미가 철철 흘러 넘치는병아리 커플 기념으로 봅니다 ㅋㅋㅋㅋㅋㅋ


쌩강

2017.01.08 00:09:51

추천
1

츤츤츤데레 매력 폭발하시는 Blanca님 옆지기분께서

연노랑 수면 잠옷이라니 ㅎㅎㅎ

매일 덮치고 싶으시겠어요.

연노랑 수면잠옷에는 역시 토마토색 목덜미죠.

암요.

Blanca

2017.01.08 03:48:54

저 나이에 연노랑이 말이 되냐고! 이렇게 속으로 외치면서도

한 번 시험삼아 입혀봤어요 ㅎ

본인이 좋아하니 됐죠 ㅋㅋㅋㅋ 

더....더 덮쳐야 하는 건가요? 더 귀여워지긴 했지만 ㅎㅎㅎ

(입혀놓으니 귀여워졌다고 고맙다고 제 친구에게 톡했더니 저보고 징글징글하다면서 ㅎㅎ)

모험도감

2017.01.08 12:56:21

추천
1

달달하네요. 약간 어떤 연애물의 에필로그 삽화 같은 느낌^^

Blanca

2017.01.08 21:26:38

추천
1

사실 일상의 나날이 아주 평범하잖아요. 이런 달달한 삽화같은 순간은 가끔이지만 이렇게 글로 써 두니 더 크게 와 닿아서 제게도 좋아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3] 캣우먼 2017-01-23 11220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49014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54034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71945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93021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185286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22608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47323 10
54075 보테가베네타 지갑 한국면세점 or 일본??? [4] RaRi 2017-03-22 244  
54074 3월 22일 보이스톡 [9] StFelix 2017-03-22 297  
54073 결혼 준비에 대한 단상과 소소한 씁쓸함. [21] 파삭파삭해요 2017-03-22 820 1
54072 일상 이모저모 (회사) [4] ㉬ㅏ프리카 2017-03-22 264  
54071 제가 먼저 끊어내야 하는 게 정답일까요? [7] 와사비 2017-03-22 474  
54070 여러분은 일할 때 농땡이도 피워가면서 하나요? [13] 꽃별바라기 2017-03-22 499  
54069 잡담 [6] 섬섬옥수 2017-03-22 246  
54068 세상에서 본인이 가장 섬세하고 배려심깊다는 지극히 자기중심적인 남... [19] 뻥튀기 2017-03-22 528  
54067 알 수 없는 마음 [3] 아하하하하하하 2017-03-22 287  
54066 소담하고 따스한 민들레식당 [7] 고요 2017-03-21 447  
54065 남친의 뜻밖의 고백..그리고 우울함...(내용 펑_) [9] bluewhite 2017-03-21 796  
54064 Kcc 대 삼성 대기업 [13] 플라이투더스카이 2017-03-21 607  
54063 남자친구와 연락 문제로 조금 힘들어요ㅠㅠ [1] 바다여행 2017-03-21 401  
54062 배울게 있는 여자 [3] 아하하하하하하 2017-03-21 630  
54061 이번주 남친 본가에 초대를 받았어요. [20] 빤딱 2017-03-21 691  
54060 여기 작가님 개인 홈페이지에요. update [10] 향기로운꽃 2017-03-21 615 8
54059 JTBC 앵커 브리핑 3월 20일자 손석희 옹의 말씀 나도 이렇게 멋... [15] 나리꽃 2017-03-21 453  
54058 러패 ㅂ ㅅ 들의 시작 [16] 전주비빔밥 2017-03-21 446  
54057 여행지추천해주세요! [4] gksdid77 2017-03-21 273  
54056 나의 이야기에 집중하지못하는여자 [3] 내생각 2017-03-21 3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