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491

옆지기는 학교에서 강의를 하고 있어요.

그래서 처음 봤을 때부터 항상 수트에 넥타이가 유니폼이었어요

다만…. 너무 고지식한 수트.. 학교가 아니라 법원으로 출근해야 같은 수트

눈에 띄지 않고 단정하고 무난하게 입는 최대의 목표인 같은 

그런 수트.

패션에 관심이 있는 사람도 아니었고, 아무래도 수트는 핏만 적당히 맞추면

학교라는 환경에서는 어디서 뭘하더라도 중간은 가는 보편적인 의상이라 

별로 크게 고민 안하고 계속 입고 다녔더군요.

그래서 오랜 시간 동안 옆지기 패션 = 수트로 머리에 각인되어 있었습니다.

제가 옆지기의 아파트에 초대 받아서 처음으로 그의 사적인 생활 공간에 진입했을 때에도

그는 셔츠에 넥타이 차림이었죠

잠옷 파자마 차림을 제외하면

일어나 있는 동안 그의 모습은 언제나 동일했습니다.

저에게 자기 티셔츠 입은 처음으로 선보이던

옆지기는 앞에 등장하면서 목덜미까지 붉어질 정도로 수줍어했어요.

그러니까…. 자신은 언제나 수트 차림으로, 자신의 지위나 타이틀과 더불어 나에게 보여졌었는데

티셔츠는 이제 나를 학교 내에서의 관계가 아닌 

아주 사적이고 개인적인 관계로 받아들이게 되었다는 것을 상징하는 거였죠.


친구가 한국에서 보내 커플 수면 잠옷을 그저께 받았어요.

자기네꺼 사면서그냥 샀다, 그쪽으로 내다버릴테니 주워입든지 말든지이러면서

박스 안에 이것 저것 야무지게도 많이 넣었네요 ㅋㅋㅋ

덕분에 고구마말랭이라는 처음 맛보는 중이에요

빨아서 다시 곱게 개켜 보낸 잠옷을 어제 둘이 같이 입어봤는데

….병아리의 포스가 넘치는 연노랑색이라니 우리에게 무슨 만행을 한거니!

입어보라니 망설이던 옆지기도 제가 발걸어 침대에 눕힌다음 입혀주니

못이기는 얼굴이 토마토 색이 되더니만

오늘 아침에는 너무나 부드럽고 따뜻하다고 대만족입니다


연노랑 수면잠옷 차림으로 아침 식탁 앞에 앉아

커피를 마시면서 아이패드로 열심히 뉴스를 읽는 옆지기를 보고 있자니

수트 - 티셔츠 - 연노랑 잠옷 패션으로의 이행 단계가

서로의내밀함안으로 진입해 가는 단계들의 상징인 같다는 생각이 문득 들었어요.

아니면 누가 내성적이고 사생활 보호 쩌는 남자의 병아리색 잠옷 패션을 있을 것인가?

아니면 누가 토마토색으로 얼굴을 붉히는 남자의 궁디를 토닥이며 이런 걸 입혀줄  있을 것인가?

물론 편에서도

남자 아니면 누가 그에 상응하는 나의 내밀한 면모들을 목격할 있을 것인가? 라고 반대급부가 성립하죠.


주책미가 철철 흘러 넘치는병아리 커플 기념으로 봅니다 ㅋㅋㅋㅋㅋㅋ



쌩강

2017.01.08 00:09:51

추천
1

츤츤츤데레 매력 폭발하시는 Blanca님 옆지기분께서

연노랑 수면 잠옷이라니 ㅎㅎㅎ

매일 덮치고 싶으시겠어요.

연노랑 수면잠옷에는 역시 토마토색 목덜미죠.

암요.

Blanca

2017.01.08 03:48:54

저 나이에 연노랑이 말이 되냐고! 이렇게 속으로 외치면서도

한 번 시험삼아 입혀봤어요 ㅎ

본인이 좋아하니 됐죠 ㅋㅋㅋㅋ 

더....더 덮쳐야 하는 건가요? 더 귀여워지긴 했지만 ㅎㅎㅎ

(입혀놓으니 귀여워졌다고 고맙다고 제 친구에게 톡했더니 저보고 징글징글하다면서 ㅎㅎ)

모험도감

2017.01.08 12:56:21

추천
1

달달하네요. 약간 어떤 연애물의 에필로그 삽화 같은 느낌^^

Blanca

2017.01.08 21:26:38

추천
1

사실 일상의 나날이 아주 평범하잖아요. 이런 달달한 삽화같은 순간은 가끔이지만 이렇게 글로 써 두니 더 크게 와 닿아서 제게도 좋아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676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32715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0523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75301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93463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14504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06809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43453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68821 10
54421 심심하신 분? [2] 다솜 2017-10-01 345  
54420 행복해 지고 싶어요. 간절히.. [3] 뮤아 2017-09-30 648  
54419 요즘 제가 미친것 같습니다 [5] 여자 2017-09-30 961  
54418 연휴가 길어서 심심하네요.. [6] 여의도직장인 2017-09-29 667  
54417 사내에서의 썸? [1] 오월 2017-09-29 405  
54416 추석연휴 전 스몰톡 [9] 몽이누나 2017-09-29 536  
54415 강남역(신논현역) 격주 독서모임에서 신입회원을 찾습니다.(모집완료) [6] 타츠ya 2017-09-29 517  
54414 직장동료의 장례식장 참석 꼭 해야하나요? [9] 장미그루 2017-09-28 753  
54413 연애 조언 부탁드려요 [14] 데이지 플라워 2017-09-28 1286  
54412 월동준비 뜬뜬우왕 2017-09-28 218  
54411 ㅇ 아름다운 죽은 것들 에로고양이 2017-09-28 241  
54410 해외 출장 중 유랑에서 동행을 구한 남친 [23] 비비안리 2017-09-27 1289  
54409 하트시그널 [3] 모험도감 2017-09-27 712  
54408 여자를 남자같이 대하는 남자-그리고 연애관 [2] Thorn 2017-09-27 601  
54407 남친은 저랑 결혼하고 싶긴할까요 [1] 요가행복 2017-09-27 632  
54406 타인으로부터의 무시 [4] 사이다처럼 2017-09-26 546  
54405 어려운여자 [4] 겨울겨울 2017-09-25 1033  
54404 심심해요 ㅜ 시덥잖은 문답하기 할래요? [32] 뾰로롱- 2017-09-25 807  
54403 스테로이드 [8] 모험도감 2017-09-25 661  
54402 책 구하기 도움 [1] bellfire 2017-09-24 262  
54401 입대전 다른 여자랑 연락 [1] dwef22 2017-09-24 257  
54400 담배피우는 여자를 싫어해요. [2] 모카프랄린 2017-09-24 519  
54399 '이기적이다' 라는 것의 경계 [5] 효명 2017-09-24 461  
54398 왜 지키지도 않을 말을 하는 건가요? [7] 슈팅스타 2017-09-24 617  
54397 참한 여자라는 건 뭘 말하는걸 까요? [5] 로빈이 2017-09-23 763  
54396 사랑하는 사람에게 올인한다는 것은 무엇일까요? [3] 아베노 2017-09-23 349  
54395 상대적 박탈감 [6] Thorn 2017-09-23 604  
54394 연상하고 사겨본적있는 남자분들께 질문이요! [2] 너의 시선 2017-09-22 745  
54393 도와주세요 [3] 사랑이올까요 2017-09-22 537  
54392 제가 속이 좁은걸까요? [13] 메기 2017-09-22 967  
54391 정말 그리운것. [3] 사월의미 2017-09-21 517  
54390 1년 좀 넘은 23살 연애 [4] 두부한모 2017-09-20 552  
54389 19질문 [6] 왜요 2017-09-20 1416  
54388 후일담 [2] 모험도감 2017-09-20 351  
54387 새로 누군가를 사랑한다는게 두렵습니다. [4] 유자씨 2017-09-20 760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