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352

옆지기는 학교에서 강의를 하고 있어요.

그래서 처음 봤을 때부터 항상 수트에 넥타이가 유니폼이었어요

다만…. 너무 고지식한 수트.. 학교가 아니라 법원으로 출근해야 같은 수트

눈에 띄지 않고 단정하고 무난하게 입는 최대의 목표인 같은 

그런 수트.

패션에 관심이 있는 사람도 아니었고, 아무래도 수트는 핏만 적당히 맞추면

학교라는 환경에서는 어디서 뭘하더라도 중간은 가는 보편적인 의상이라 

별로 크게 고민 안하고 계속 입고 다녔더군요.

그래서 오랜 시간 동안 옆지기 패션 = 수트로 머리에 각인되어 있었습니다.

제가 옆지기의 아파트에 초대 받아서 처음으로 그의 사적인 생활 공간에 진입했을 때에도

그는 셔츠에 넥타이 차림이었죠

잠옷 파자마 차림을 제외하면

일어나 있는 동안 그의 모습은 언제나 동일했습니다.

저에게 자기 티셔츠 입은 처음으로 선보이던

옆지기는 앞에 등장하면서 목덜미까지 붉어질 정도로 수줍어했어요.

그러니까…. 자신은 언제나 수트 차림으로, 자신의 지위나 타이틀과 더불어 나에게 보여졌었는데

티셔츠는 이제 나를 학교 내에서의 관계가 아닌 

아주 사적이고 개인적인 관계로 받아들이게 되었다는 것을 상징하는 거였죠.


친구가 한국에서 보내 커플 수면 잠옷을 그저께 받았어요.

자기네꺼 사면서그냥 샀다, 그쪽으로 내다버릴테니 주워입든지 말든지이러면서

박스 안에 이것 저것 야무지게도 많이 넣었네요 ㅋㅋㅋ

덕분에 고구마말랭이라는 처음 맛보는 중이에요

빨아서 다시 곱게 개켜 보낸 잠옷을 어제 둘이 같이 입어봤는데

….병아리의 포스가 넘치는 연노랑색이라니 우리에게 무슨 만행을 한거니!

입어보라니 망설이던 옆지기도 제가 발걸어 침대에 눕힌다음 입혀주니

못이기는 얼굴이 토마토 색이 되더니만

오늘 아침에는 너무나 부드럽고 따뜻하다고 대만족입니다


연노랑 수면잠옷 차림으로 아침 식탁 앞에 앉아

커피를 마시면서 아이패드로 열심히 뉴스를 읽는 옆지기를 보고 있자니

수트 - 티셔츠 - 연노랑 잠옷 패션으로의 이행 단계가

서로의내밀함안으로 진입해 가는 단계들의 상징인 같다는 생각이 문득 들었어요.

아니면 누가 내성적이고 사생활 보호 쩌는 남자의 병아리색 잠옷 패션을 있을 것인가?

아니면 누가 토마토색으로 얼굴을 붉히는 남자의 궁디를 토닥이며 이런 걸 입혀줄  있을 것인가?

물론 편에서도

남자 아니면 누가 그에 상응하는 나의 내밀한 면모들을 목격할 있을 것인가? 라고 반대급부가 성립하죠.


주책미가 철철 흘러 넘치는병아리 커플 기념으로 봅니다 ㅋㅋㅋㅋㅋㅋ



쌩강

2017.01.08 00:09:51

추천
1

츤츤츤데레 매력 폭발하시는 Blanca님 옆지기분께서

연노랑 수면 잠옷이라니 ㅎㅎㅎ

매일 덮치고 싶으시겠어요.

연노랑 수면잠옷에는 역시 토마토색 목덜미죠.

암요.

Blanca

2017.01.08 03:48:54

저 나이에 연노랑이 말이 되냐고! 이렇게 속으로 외치면서도

한 번 시험삼아 입혀봤어요 ㅎ

본인이 좋아하니 됐죠 ㅋㅋㅋㅋ 

더....더 덮쳐야 하는 건가요? 더 귀여워지긴 했지만 ㅎㅎㅎ

(입혀놓으니 귀여워졌다고 고맙다고 제 친구에게 톡했더니 저보고 징글징글하다면서 ㅎㅎ)

모험도감

2017.01.08 12:56:21

추천
1

달달하네요. 약간 어떤 연애물의 에필로그 삽화 같은 느낌^^

Blanca

2017.01.08 21:26:38

추천
1

사실 일상의 나날이 아주 평범하잖아요. 이런 달달한 삽화같은 순간은 가끔이지만 이렇게 글로 써 두니 더 크게 와 닿아서 제게도 좋아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19506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57036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62076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80158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01160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193629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30797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55687 10
54282 6월24일(토)-독서모임 초대합니다. 임경선작가의 <자유로울 것> [4] 녹색광선7 2017-06-18 178  
54281 닉네임과 나의 상관관계 [6] 킴살앙 2017-06-18 277  
54280 원래 누군가를 잊는게 이렇게 오래 걸리는 일인가요? [9] 둥기둥닥 2017-06-18 597  
54279 소개팅후 [8] 쿤이 2017-06-18 734  
54278 사과 세 개 킴살앙 2017-06-18 146  
54277 저의 이상형 베스트 3 file [3] voyage7 2017-06-17 725  
54276 동거중인 고민녀....... [11] 섭섭잉 2017-06-17 913  
54275 저는 육개장칼국수가 싫어요. [8] 소바기 2017-06-17 697  
54274 술마시고 자니 문자 보내기 [7] 코튼캔디맛 2017-06-17 668  
54273 스물셋 [9] 모카봉봉 2017-06-16 522  
54272 저번주에 동갑 애한테 고백한 후 수요일부터 연락이 뜸해져 걱정입니... [6] 깊은바다협곡 2017-06-16 386  
54271 [재능기부]바쁨, 귀찮음 등 대신 커플, 친구 데이트 코스 / 여행 ... [1] 나미야잡화점의기적 2017-06-16 261  
54270 자기가 잘못해놓고 우는 남자친구? [3] 유은 2017-06-16 393  
54269 <임경선의 개인주의 인생상담>2회 업로드 [6] 캣우먼 2017-06-16 569 2
54268 여행지에서 만난 분과 [11] 이십사일 2017-06-16 844  
54267 오롯이 나 자신과 마주하는 시간 [14] 뻥튀기 2017-06-16 633 1
54266 스킨십에 부끄러움이 없어요 [5] 뀨우 2017-06-16 826  
54265 내 얼굴만 보면 빵터지는 남자 [8] 하얀둥이 2017-06-15 700  
54264 남자를 믿지않아요. [19] 룰루루루룰 2017-06-15 939  
54263 사랑받는느낌을 못받을때<남자>(연애상담) [5] 떡꼬치 2017-06-15 770  
54262 운동초보자의 운동일지 [7] 몽이누나 2017-06-15 362  
54261 소개팅녀한테 나 어떻게 생각하냐고 물었더니..이어서.. [6] 걱정남 2017-06-15 675  
54260 지금 생활을 다 접고 내려갈까봐요 [10] 차이 2017-06-15 662  
54259 아침 댓바람부터 눈물 [12] 소바기 2017-06-15 657  
54258 헤어지는 방식에 대한 고민입니다. 봐주세요 ㅠ [9] 언제나 최선을 2017-06-14 618  
54257 내가 좋으면 그만인 연애. 참 쉽지 않네요 [13] 긍정삶 2017-06-14 855  
54256 구화지문( 口禍之門 ). [5] 순수의시대 2017-06-14 302  
54255 심심해서 쓰는 뱃살파괴 프로젝트 중간정산 [4] 섬섬옥수 2017-06-14 411 1
54254 서로 발전하는 관계 [11] 우연한 여행 2017-06-14 799  
54253 맘에 드는 여자가 없습니다 [6] 고도 2017-06-14 799  
54252 안녕, 반가워요 [31] 섭씨 2017-06-14 610  
54251 세계여행 어떻게 생각하세요 [27] 요기요 2017-06-14 686  
54250 자존감의 진정한 정의 [4] Trawooma 2017-06-13 553  
54249 6월 독서모임 - 임경선<자유로울것>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1] 녹색광선7 2017-06-13 232  
54248 휴식에도 장인정신이 필요하다. [5] 디자이어 2017-06-13 4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