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3,532

커피는 오전에만

2017.01.08 10:03:36

그렇게 다른 남자들 만나다가 더 조건 좋고 더 잘 해주는 쪽으로 갈아타겠죠. 공공재에다가 왜 계속 개인 투자를 하려고 하시는건지.. 투자금 더 날리기 전에 그만 손 때세요.

또또모카

2017.01.08 10:13:23

지킬자신 없으면 떠나시고, 다른남자보다 내가 낫다 생각되면 결혼까지 가능할 거에요

Trawooma

2017.01.08 11:13:32

조금 강력하게 나가실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어떤 사람인지 궁금하니 만나는 자리에 나도 한번 소개시켜 달라고 해보시는건 어떠신지요...
평소에 그 여자분이 친구분들을 소개시켜주는지도 궁금하네요.
또 어떤 오빠들이고 어떤 사람인지 자세히 말하는지도 궁금하구요.

Trawooma

2017.01.08 11:14:43

그리고 저도 같은 여자로서 주변에 그렇게 하는 여자들이나 언니들을 봐왔지만, 그건 정신적으로 애정결핍인 분들이 많아서 결국 4년연애 했지만 다른 사람과 바람피더라구요.

섬섬옥수

2017.01.08 12:46:42

진짜 본인이 남자친구라고 생각하시나요??
아니 남자친구라고 쳐도 절대 본인만 남자친구일 거라고 생각하시나요??

아무리 보고 또 봐도 그냥 어장관리 당하는 중이라고 생각되는데요....

어항 속에 있어도 행복하고 그렇게라도 그 여자분이 보고 싶다면 현재와 같은 상태를 말리지 않겠지만 글쓰신 거 보니까 심적으로 많이 힘들어보이시네요....

이리저리 휘둘리기에는 본인이 훨씬 고귀한 존재일텐데 잘 생각해보세요. 지금 본인이 연애라고 생각하는 그 연애가 과연 정상인지, 그 사람과 감정을 공유하고 사랑을 나누고 있는지 처음부터 점검해보세요.

모험도감

2017.01.08 12:52:03

이 연애에서 어떤 기쁨을 누리시는지 궁금해지네요.

lovelyJane

2017.01.08 14:29:49

그 여자 못 됐다고 하지 않았나요?
믿기 어려울지 모르겠지만, 그렇게 여러남자를 만나면서 자신의 매력을 쌓는 여자들이 있습니다.
그리고 그녀들은 님을 안 만나면 모를까? 주위 수많은 남자들을 끊을 생각이 없답니다.(고로 설득자체가 불가능합니다.)

본인 또한 수 많은 남자들의 하나이고, 스스로 어장관리 속의 물고기가 된거예요.

스스로 벗어나든지 아님 스스로 머물든지 2가지 밖에 없어요.

nakama

2017.01.08 18:49:04

성향은 왠만해선 평생 바뀌지 않습니다.

윗분이 말한 공공재라는 표현이 격하지만 와닿는 표현이긴 하네요.

같은 성향의 남자분이라도 받아들이기 힘들겁니다. 자기가 그러니까

상대방도 용인할 정도로 연애에 있어서 그다지 이타적이지는 않으니깐 말이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여행정보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36723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40813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59321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80188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172154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09718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34230 10
53492 연애의 태도 [4] 유자하이볼 2017-01-19 441  
53491 여행 직후의 삶. 그리고 사랑 [3] 백야 2017-01-19 291  
53490 아홉수에 무슨일이 있으셨나요?? [8] 꼬우요 2017-01-19 358  
53489 <캣우먼>근황보고 update [20] 캣우먼 2017-01-19 745 3
53488 헤어진 남자친구를 만나고 온 썰 [3] topofit 2017-01-18 456  
53487 "난 이러한 사람이야" 라고 말하는 그러하지 않은 사람 대하는법 update [12] 뾰로롱- 2017-01-18 458  
53486 혹시 저와함께 미팅나갈 여자분 계신가요? 너의 시선 2017-01-18 296  
53485 아니 왜 구남친얼굴을 궁금해하죠? [6] 긍정삶 2017-01-18 456  
53484 남성분께 궁금 [11] 애비 2017-01-18 650  
53483 날티나게 생긴게 무슨뜻인가요 [7] 이불킥 2017-01-18 417  
53482 트와이스 유제화 2017-01-18 144  
53481 존댓말 쓰는 연애 [9] 유우키 2017-01-18 669  
53480 번화가에 항상 있는 노점상, 이성의 마비, 사회의 수준 [47] 마이바흐 2017-01-18 463  
53479 수요일의 스몰톡 [8] StFelix 2017-01-18 311 1
53478 저는 늘 연애패턴이 똑같네요 남자분들좀봐주세요 [18] 따뜻한마음 2017-01-18 851  
53477 곁에 있는 누군가 [6] runner 2017-01-18 410  
53476 데이트비용에 관한것 update [17] 긍정삶 2017-01-18 604  
53475 원래 서른 넘으면 사는게 재미없고 그러나요?ㅋ [6] 꼬꼬마동산 2017-01-17 704  
53474 다이어트 시작 일주일 째 [13] 창아 2017-01-17 375  
53473 이별후 우울증도 정신병원가서 약먹으면 괜찮아지나요? [3] 따뜻한마음 2017-01-17 3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