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338

이런 연애는 처음입니다..

사랑해도 헤어진다는 게..


적지 않은 나이에..

많이 다른 생각, 서로 다른 삶의 가치에..

우린 아닌 것 같아 이별을 고했습니다


처음에는 상대가 나를 붙잡더군요. 그럴수록 더 차갑게 헤어져야겠다고 생각하고 매몰차게 대했습니다.

그러다 삶의 큰 부분을 차지하던 사람이 늘 있다 없으니, 소중함이 마구 느껴지더라구요..

얼른가서 내가 큰 실수를 한 것 같다고 정말 미안하다고. 다시 돌아와 달라고 했습니다..

그때 상대가 또 아니라고 하고..

하지만 또 만나고.. 또 아니라고 하고.

이게 한명이 다가가면 한명이 아닌것 같다고 하고, 그것의 반복입니다.  서로 지칠대로 지쳤구요.


사랑해요. 너무너무 사랑합니다.

그런데 그냥 어디서부터 인지 모르게.. 아주 잘못된 느낌입니다. 뭔가 일이 다 꼬여버린 느낌


사랑해도 안된다고 이별하다는게 이런거구나 처음 느낍니다...

인연이면 되겠지요. 그냥 시간이 답을 줄 뿐입니다..



nakama

2017.01.08 18:39:36

맞아요. 우리에겐 시간이 있고 망각이라는 축복이 있잖아요.

세월보내면서 슬퍼해야 하나 좋아해야 하나 애매하기는 한데

쪽팔렸던 감정... 화가 치밀었던 감정이 며칠을 못가서 희미해져갈때...

나름  이건 좋은 점이구나 싶습니다.

몰라121212

2017.01.08 18:49:40

시간이 지나면 다 추억이 되고, 좋은 부분만 기억되기에

이별하면서 성숙하는게 있겠죠

정녕 인연이라면... 시간이 지나서라도 만나게 되더라구요.. 자연스럽게 시간을 보내봅니다

전주비빔밥

2017.01.08 19:27:05

다음에는 더 따뜻하게 상대를 감싸보시길 바랍니다 ^^

무리

2017.01.09 16:18:45

맞아요.. 인연이면 될거예요.. 죽을힘을 다했어도 안된다면 놓아줘야죠..

시간이 흐르면 괜찮아질거예요. 기운내세요.

hye100

2017.01.10 16:12:27

사랑하면서 얼마나 감당하느냐 입니다.. 기간은 중요하지않고 상대방의 단점을 보는순간 기대가 떨어지게 되서요

하지만 상대방의 단점을 얼마나 감당하느냐입니다. 희안한게.. 100일밖에 안됐는데.. 그런생각이 들어서

남친하고 무진장 대화했습니다. 솔직히 서로 상대방에 대한 기대치가 있었는데.. 그게 떨어져서..

근데 노력해보겠다고 나도 노력하겠다고 했어요 지금은 아주 잘 사귀는중이지만.. 1년...2년..언제까지 그럴지모르겠네요

항상 한결같이 노력해주면 좋으련만.. 저도 그렇고.. 님은 인연이 아니었나봐요 부디 그분을 놓고 자유로워지세요

서로 사랑하는데도 힘들면.. 놓는게 사랑하는거라고 생각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18033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55578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60639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78665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99696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192111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29373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54267 10
54268 소개팅녀한테 나 어떻게 생각하냐고 물었더니..이어서.. [6] 걱정남 2017-06-15 631  
54267 지금 생활을 다 접고 내려갈까봐요 [10] 차이 2017-06-15 633  
54266 아침 댓바람부터 눈물 [12] 소바기 2017-06-15 637  
54265 헤어지는 방식에 대한 고민입니다. 봐주세요 ㅠ [9] 언제나 최선을 2017-06-14 597  
54264 내가 좋으면 그만인 연애. 참 쉽지 않네요 [13] 긍정삶 2017-06-14 823  
54263 구화지문( 口禍之門 ). [5] 순수의시대 2017-06-14 295  
54262 심심해서 쓰는 뱃살파괴 프로젝트 중간정산 [4] 섬섬옥수 2017-06-14 396 1
54261 서로 발전하는 관계 [11] 우연한 여행 2017-06-14 775  
54260 맘에 드는 여자가 없습니다 update [6] 고도 2017-06-14 759  
54259 안녕, 반가워요 [31] 섭씨 2017-06-14 599  
54258 세계여행 어떻게 생각하세요 [27] 요기요 2017-06-14 664  
54257 자존감의 진정한 정의 [4] Trawooma 2017-06-13 525  
54256 6월 독서모임 - 임경선<자유로울것>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1] 녹색광선7 2017-06-13 225  
54255 휴식에도 장인정신이 필요하다. [5] 디자이어 2017-06-13 469  
54254 회사 다닐때 싫었던 점 [4] 소바기 2017-06-13 579  
54253 느낌와!체형 [2] 소바기 2017-06-13 553  
54252 26살 여자가 너무 순진?하면 매력 없나요? [19] 간장게장 2017-06-13 963  
54251 짝사랑중입니다. [1] 섭씨 2017-06-13 271 1
54250 시집 잘가는 여자들 update [54] realpolitik 2017-06-13 1663  
54249 그냥, 짧은 글이에요. [4] hervana 2017-06-13 253  
54248 피할 수 없다면 즐겨라?! 야근의 기술, 있으신가요? [1] 휘피 2017-06-12 128  
54247 야근의 기술?! [6] 휘피 2017-06-12 313  
54246 1년 동안에 이루고 싶은 것들이 있으세요? [8] letete 2017-06-12 524  
54245 소개팅녀한테 나 어떻게 생각하냐고 물었더니.. [6] 걱정남 2017-06-12 714  
54244 직장에서 막아둔 웹사이트 들어가는 간단한 방법 [4] Highway101 2017-06-12 299  
54243 부모님의 결혼 압박......어떻게 잘 극복할 수 있을까요ㅜ [8] 모링가향 2017-06-12 573  
54242 서울시 공무원 2주 전이네요... [6] 아하하하하하하 2017-06-12 512  
54241 갈등을 피하고 무시하는 남자친구 [4] sayonething 2017-06-12 493  
54240 회사 여직원과 친해지려는데..일단 내용을 봐주세요 [16] RUPII 2017-06-11 794  
54239 집이 너무 안나가요. [6] 룰루루루룰 2017-06-11 543  
54238 Your Love Is King [6] 킴살앙 2017-06-11 425  
54237 깊은 빡침으로 바닥을 기었습니다. [4] 소바기 2017-06-11 604  
54236 김민희-홍상수 어떻게 생각하세요? [23] Jinu 2017-06-11 1266  
54235 영화 두 여인 [7] Yami 2017-06-10 393  
54234 나이먹어서 인기많은 여자들은 뭐때문인가요? [6] 은연 2017-06-10 12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