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485

이런 연애는 처음입니다..

사랑해도 헤어진다는 게..


적지 않은 나이에..

많이 다른 생각, 서로 다른 삶의 가치에..

우린 아닌 것 같아 이별을 고했습니다


처음에는 상대가 나를 붙잡더군요. 그럴수록 더 차갑게 헤어져야겠다고 생각하고 매몰차게 대했습니다.

그러다 삶의 큰 부분을 차지하던 사람이 늘 있다 없으니, 소중함이 마구 느껴지더라구요..

얼른가서 내가 큰 실수를 한 것 같다고 정말 미안하다고. 다시 돌아와 달라고 했습니다..

그때 상대가 또 아니라고 하고..

하지만 또 만나고.. 또 아니라고 하고.

이게 한명이 다가가면 한명이 아닌것 같다고 하고, 그것의 반복입니다.  서로 지칠대로 지쳤구요.


사랑해요. 너무너무 사랑합니다.

그런데 그냥 어디서부터 인지 모르게.. 아주 잘못된 느낌입니다. 뭔가 일이 다 꼬여버린 느낌


사랑해도 안된다고 이별하다는게 이런거구나 처음 느낍니다...

인연이면 되겠지요. 그냥 시간이 답을 줄 뿐입니다..



nakama

2017.01.08 18:39:36

맞아요. 우리에겐 시간이 있고 망각이라는 축복이 있잖아요.

세월보내면서 슬퍼해야 하나 좋아해야 하나 애매하기는 한데

쪽팔렸던 감정... 화가 치밀었던 감정이 며칠을 못가서 희미해져갈때...

나름  이건 좋은 점이구나 싶습니다.

몰라121212

2017.01.08 18:49:40

시간이 지나면 다 추억이 되고, 좋은 부분만 기억되기에

이별하면서 성숙하는게 있겠죠

정녕 인연이라면... 시간이 지나서라도 만나게 되더라구요.. 자연스럽게 시간을 보내봅니다

전주비빔밥

2017.01.08 19:27:05

다음에는 더 따뜻하게 상대를 감싸보시길 바랍니다 ^^

무리

2017.01.09 16:18:45

맞아요.. 인연이면 될거예요.. 죽을힘을 다했어도 안된다면 놓아줘야죠..

시간이 흐르면 괜찮아질거예요. 기운내세요.

hye100

2017.01.10 16:12:27

사랑하면서 얼마나 감당하느냐 입니다.. 기간은 중요하지않고 상대방의 단점을 보는순간 기대가 떨어지게 되서요

하지만 상대방의 단점을 얼마나 감당하느냐입니다. 희안한게.. 100일밖에 안됐는데.. 그런생각이 들어서

남친하고 무진장 대화했습니다. 솔직히 서로 상대방에 대한 기대치가 있었는데.. 그게 떨어져서..

근데 노력해보겠다고 나도 노력하겠다고 했어요 지금은 아주 잘 사귀는중이지만.. 1년...2년..언제까지 그럴지모르겠네요

항상 한결같이 노력해주면 좋으련만.. 저도 그렇고.. 님은 인연이 아니었나봐요 부디 그분을 놓고 자유로워지세요

서로 사랑하는데도 힘들면.. 놓는게 사랑하는거라고 생각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25966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63502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68486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86595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07686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199972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36898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62032 10
54415 주식 사기꾼 박철상씨 [3] 킴벌리 2017-08-06 593  
54414 헤어질수도 없고 만날수도 없고 [10] 바나나푸딩 2017-08-06 940  
54413 바닥을 걷는 시간 (feat.라바) [1] 소바기 2017-08-06 234  
54412 왜 나를 욕하는가 [3] 다이어터 2017-08-06 487  
54411 아버지와의 대화가 너무 힘듭니다.. [8] 4spoon 2017-08-05 552  
54410 아버지랑 있으면 스트레스받아요 [2] 방수격실 2017-08-05 398  
54409 여름휴가 스몰 톡 [1] attitude 2017-08-05 301  
54408 너무 꼴사나운 나 [2] 아틀란티스 2017-08-05 466  
54407 호감있는 여성분이 근무지를 그만두었을 때요.. [8] 에브리띵 2017-08-05 739  
54406 Marry Me [7] 킴살앙 2017-08-04 838  
54405 이게흔한경험이 아니라면서요? 19금이에요 [2] 행복하고 싶다 2017-08-04 1290  
54404 친구들 자주 만나시나요? [4] 사육신공원 2017-08-04 647  
54403 다이어트 식품 글램디 해보신 분 계세요? [4] 별별바라기 2017-08-03 348  
54402 [히치하이킹] 8월 독서모임 공지 : <언어의 온도> 나리꽃 2017-08-03 199  
54401 저희 상황좀 봐주세요 [11] 응가 2017-08-03 981  
54400 음,좋은건 싫은건... [1] 소바기 2017-08-03 222  
54399 레스토랑들 런치, 디너 가격 차이는 어디에서 날까요? [4] letete 2017-08-03 512  
54398 금융에 대해서 무지한 직장인이에요.(청약대출에 대해서...) [4] nynybo 2017-08-02 534  
54397 공관병 해보신 분.. [2] 추어탕이좋아 2017-08-02 466  
54396 사랑해서 미워한다는 것 [3] attitude 2017-08-02 586  
54395 술좋아하는 여자친구와 친구들 (술문제 상담) [7] 떡꼬치 2017-08-01 705  
54394 간단한 인사 [3] attitude 2017-08-01 422  
54393 성형수술&취업 공부 [6] S* 2017-08-01 552  
54392 편한 신발 추천해주세요 [4] whale 2017-07-31 562  
54391 가방사달라는 사람 [10] 유우우 2017-07-31 863  
54390 주말 소회 [3] 5년 2017-07-31 421  
54389 제가 안잊으려고 하나봐요 [2] bestrongnow 2017-07-31 552  
54388 제가 더 좋아하고 있는걸까요? [4] 코스모스탕 2017-07-31 667  
54387 아는 오빠동생에서 어떻게 발전하나요 [12] 겨울일기 2017-07-31 789  
54386 불의를 대하는 태도 [1] 룰루랄랄라 2017-07-30 217  
54385 서울 맛집 추천 좀 해주세용 [3] 헐헐 2017-07-30 343  
54384 직업적으로 성공하고 싶어요 [8] 엘리자베스* 2017-07-30 952  
54383 큰개를 키워보고 싶네요. [7] Go,Stop 2017-07-30 380  
54382 부모님이 서로 자기 안 닮았다고 싸운 분 계세요? [4] pass2017 2017-07-30 357  
54381 내가 나에게 [3] 은연 2017-07-29 4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