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491

이런 연애는 처음입니다..

사랑해도 헤어진다는 게..


적지 않은 나이에..

많이 다른 생각, 서로 다른 삶의 가치에..

우린 아닌 것 같아 이별을 고했습니다


처음에는 상대가 나를 붙잡더군요. 그럴수록 더 차갑게 헤어져야겠다고 생각하고 매몰차게 대했습니다.

그러다 삶의 큰 부분을 차지하던 사람이 늘 있다 없으니, 소중함이 마구 느껴지더라구요..

얼른가서 내가 큰 실수를 한 것 같다고 정말 미안하다고. 다시 돌아와 달라고 했습니다..

그때 상대가 또 아니라고 하고..

하지만 또 만나고.. 또 아니라고 하고.

이게 한명이 다가가면 한명이 아닌것 같다고 하고, 그것의 반복입니다.  서로 지칠대로 지쳤구요.


사랑해요. 너무너무 사랑합니다.

그런데 그냥 어디서부터 인지 모르게.. 아주 잘못된 느낌입니다. 뭔가 일이 다 꼬여버린 느낌


사랑해도 안된다고 이별하다는게 이런거구나 처음 느낍니다...

인연이면 되겠지요. 그냥 시간이 답을 줄 뿐입니다..



nakama

2017.01.08 18:39:36

맞아요. 우리에겐 시간이 있고 망각이라는 축복이 있잖아요.

세월보내면서 슬퍼해야 하나 좋아해야 하나 애매하기는 한데

쪽팔렸던 감정... 화가 치밀었던 감정이 며칠을 못가서 희미해져갈때...

나름  이건 좋은 점이구나 싶습니다.

몰라121212

2017.01.08 18:49:40

시간이 지나면 다 추억이 되고, 좋은 부분만 기억되기에

이별하면서 성숙하는게 있겠죠

정녕 인연이라면... 시간이 지나서라도 만나게 되더라구요.. 자연스럽게 시간을 보내봅니다

전주비빔밥

2017.01.08 19:27:05

다음에는 더 따뜻하게 상대를 감싸보시길 바랍니다 ^^

무리

2017.01.09 16:18:45

맞아요.. 인연이면 될거예요.. 죽을힘을 다했어도 안된다면 놓아줘야죠..

시간이 흐르면 괜찮아질거예요. 기운내세요.

hye100

2017.01.10 16:12:27

사랑하면서 얼마나 감당하느냐 입니다.. 기간은 중요하지않고 상대방의 단점을 보는순간 기대가 떨어지게 되서요

하지만 상대방의 단점을 얼마나 감당하느냐입니다. 희안한게.. 100일밖에 안됐는데.. 그런생각이 들어서

남친하고 무진장 대화했습니다. 솔직히 서로 상대방에 대한 기대치가 있었는데.. 그게 떨어져서..

근데 노력해보겠다고 나도 노력하겠다고 했어요 지금은 아주 잘 사귀는중이지만.. 1년...2년..언제까지 그럴지모르겠네요

항상 한결같이 노력해주면 좋으련만.. 저도 그렇고.. 님은 인연이 아니었나봐요 부디 그분을 놓고 자유로워지세요

서로 사랑하는데도 힘들면.. 놓는게 사랑하는거라고 생각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676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32715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0523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75302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93463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14506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06809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43453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68821 10
54421 심심하신 분? [2] 다솜 2017-10-01 345  
54420 행복해 지고 싶어요. 간절히.. [3] 뮤아 2017-09-30 648  
54419 요즘 제가 미친것 같습니다 [5] 여자 2017-09-30 961  
54418 연휴가 길어서 심심하네요.. [6] 여의도직장인 2017-09-29 667  
54417 사내에서의 썸? [1] 오월 2017-09-29 405  
54416 추석연휴 전 스몰톡 [9] 몽이누나 2017-09-29 536  
54415 강남역(신논현역) 격주 독서모임에서 신입회원을 찾습니다.(모집완료) [6] 타츠ya 2017-09-29 517  
54414 직장동료의 장례식장 참석 꼭 해야하나요? [9] 장미그루 2017-09-28 753  
54413 연애 조언 부탁드려요 [14] 데이지 플라워 2017-09-28 1286  
54412 월동준비 뜬뜬우왕 2017-09-28 218  
54411 ㅇ 아름다운 죽은 것들 에로고양이 2017-09-28 241  
54410 해외 출장 중 유랑에서 동행을 구한 남친 [23] 비비안리 2017-09-27 1289  
54409 하트시그널 [3] 모험도감 2017-09-27 712  
54408 여자를 남자같이 대하는 남자-그리고 연애관 [2] Thorn 2017-09-27 601  
54407 남친은 저랑 결혼하고 싶긴할까요 [1] 요가행복 2017-09-27 632  
54406 타인으로부터의 무시 [4] 사이다처럼 2017-09-26 546  
54405 어려운여자 [4] 겨울겨울 2017-09-25 1033  
54404 심심해요 ㅜ 시덥잖은 문답하기 할래요? [32] 뾰로롱- 2017-09-25 807  
54403 스테로이드 [8] 모험도감 2017-09-25 661  
54402 책 구하기 도움 [1] bellfire 2017-09-24 262  
54401 입대전 다른 여자랑 연락 [1] dwef22 2017-09-24 257  
54400 담배피우는 여자를 싫어해요. [2] 모카프랄린 2017-09-24 519  
54399 '이기적이다' 라는 것의 경계 [5] 효명 2017-09-24 461  
54398 왜 지키지도 않을 말을 하는 건가요? [7] 슈팅스타 2017-09-24 617  
54397 참한 여자라는 건 뭘 말하는걸 까요? [5] 로빈이 2017-09-23 763  
54396 사랑하는 사람에게 올인한다는 것은 무엇일까요? [3] 아베노 2017-09-23 349  
54395 상대적 박탈감 [6] Thorn 2017-09-23 604  
54394 연상하고 사겨본적있는 남자분들께 질문이요! [2] 너의 시선 2017-09-22 745  
54393 도와주세요 [3] 사랑이올까요 2017-09-22 537  
54392 제가 속이 좁은걸까요? [13] 메기 2017-09-22 967  
54391 정말 그리운것. [3] 사월의미 2017-09-21 517  
54390 1년 좀 넘은 23살 연애 [4] 두부한모 2017-09-20 552  
54389 19질문 [6] 왜요 2017-09-20 1416  
54388 후일담 [2] 모험도감 2017-09-20 351  
54387 새로 누군가를 사랑한다는게 두렵습니다. [4] 유자씨 2017-09-20 760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