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039

한국 문화

조회 523 추천 0 2018.01.24 21:56:18
안녕하세요, 저는 고민이 있어서 찾아왔습니다.
저는 한국 사람이고 한국의 문화를 사랑하지만
어린 시절 외국에서 살았던 경험이 가치관에 크게
자리 잡게 되었고 지금은 그 가치관들과
한국에서 살면서 겪는 우리의 문화 속에서의 두 가치관들이 서로 충돌하여 고민이 됩니다.

예로, 저는 밥을 먹을때 가족 끼리도
같은 국을 먹지 않습니다. 그렇지만 간혹 그런
문화가 있거나 그런 경우 제가 너무 예민한 것 같아
고민이 됩니다.

또 직장에서 회식자리나 상하 수직 관계에
지나치게 스트레스를 받고 견디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외국의 경우는 신입이 들어오면 괴롭히거나 일부러 얼마나 버티나 보자는 식으로 일을 안주거나 하기 보다는 그냥 제대로 알려주고, 문제가 있으면 바로 해고하는 냉정한 문화입니다. 하지만 우리 나라는 할 일이 없어도 상사가 야근하면 야근해야 하는 문화가 센스이고, 당연시 되는것이 좀 힘이 듭니다.
만약 당당히 가서 저는 퇴근해보겠습니다! 라고 말하거나, 할 일을 다 하고 정시에 퇴근하는데도 일찍 가는 죄인같은 기분이 들거나.. 하는 건 외국계 회사라도 비슷한 것 같습니다. 조금 자유롭고 덜 하긴 해도 여전히요!

아래에 글 쓰신 분의 고민글을 읽었는데
직장 상사가 소액의 돈을 자주 빌려가시는데 갚지 않으시고 그걸 말하면 쪼잔하다고 이야기 한다는데,
저의 상식으로는 왠만하면 불편해서 남의 물건도
잘 빌리지 않고 또 그런 상황이 오면 바로 다시 줘야
마음이 편합니다. 근데 한국 사회의 '우리'문화,
'정'문화를 그런식으로 이용할때면 이것도 사회생활인데 좀 많이 힘이 듭니다.

물론 머리로는 알고 있습니다. 사회 생활을 잘 하려면 싫어도 힘들어도 예로! 먹기 싫은 음식도 잘 먹으며 맛있다고 웃어야하고, 정시퇴근보다 삼십분에서 한시간 혹은 상사가 퇴근할때를 맞추어 늦게 해야하고, 얄밉게 돈을 안갚으면 그걸 방지하는 지혜를 발휘해야 하며 나를 어려워하게끔 또 나의 이미지를 잘 지키면서 남한테 하기 싫은 소리도 (돈 갚아라 라거나, 다 같이 있는 자리를 만들거나 기회를 노려서 핑계를 지혜롭게 대거나 하는 귀찮음..) 한다는 것을요. 근데 문제는 제가 그걸 오래 못 견디고 뛰쳐나오는 것 같습니다.

좀 예민하고 까다로운 성격인것도 불만이지만
문화적 가치관의 차이도 힘듭니다.

이런 성격의 사람과는 사람들이 같이 업무하기가
싫을 수도 있을까요?

피해주지 않고 남에게 간섭이나 피해를 받는것도
싫습니다. 그냥 서로 딱 자기가 할 일만 깔끔히 하고, 자기 문제나 사적인 부분은 자기가 마음이 열리고
편한 자기 사람들에게만 해결하는 것이 좋은데

제게 직장에서 지나치게 다가오던 사람도 좀
왜 그러시지? 하고 부담스럽기도 하고

제 까칠한 성격에 점점 사람이 없어지지는 않을까
그런 고민도 되네요.

까칠하고 이기적인 성격을 완전 한국식 우리 문화
성격으로 바꾸는 방법은 없을까요?

회식도 잘하고, 기타 등등

글이 너무 두서가 없었네요


Quentum

2018.01.25 00:37:55

천성을 바꿀수는 없습니다. 한국의 속칭 '사회생활', '직장생활' 이라는 것에도 많은 문제점도 있구요. 

해볼만 하다 싶으면 계속 있는거고 하루하루가 피곤하다면 빨리 다른길을 찾아봐야지요. 이세상에는 많은 회사와 단체가 있습니다. 성공하시길 바랍니다. 

건탑블레이드

2018.01.25 00:57:02

본인이 한국식 문화에 스트레스 받으면서 그 문화에 잘 적응하고 싶다구요? 견딜만 하신듯

글고 까칠하고 이기적인 사람 드물어요 걍 면전에 대고 하고싶은말 다 해버리니까

솔직하고 대범해야 가능한거임.. 대부분은 혼자 스트레스받고 뒷담화 해대는 찌질이



mimimimi

2018.01.26 16:25:07

추천
2

흠..몇년차이신지는 모르겠지만 저도 초년생때 정확히 글쓴분과 똑같은 생각이었고, 환멸감이 너무너무너무 심했는데...

사회생활 7년동안 온갖 진상과 또라이를 겪고 나름 대처하다보니 저도 모르게 그 일원(?)이 돼버렸는지

이제는 웃으면서 나름 여유롭게 대응할 수 있게 됐어요... 시간만이 약일 듯합니다. 

시간이 지나도 영 적응이 안된다면 1인기업이나 프리랜서 자영업 등 굳이 한국형 사회생활을 하지 않아도(라기보단 좀 덜 해도?) 돈을 벌 수 있는 여러 방법이 있으니 이쪽을 준비해보시는 것도 답이고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9965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1556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9682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4348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2610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3750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5655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1461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7713 10
54969 아빠 엄마 [1] 로즈마미 2018-06-04 360  
54968 어딜가도 예쁜 계절. [7] 몽이누나 2018-06-04 690  
54967 남성우월주의 모계사회? 헬조선에서 빨리 결혼하고 싶다면 장모님을 ... [5] 칼맞은고등어 2018-06-04 675  
54966 정말 오랜만에 왔어요..ㅋㅋㅋ [2] 김성현 2018-06-04 327  
54965 결혼하면 좋은점 알려줌 [3] 로즈마미 2018-06-02 1433  
54964 오늘부터 하복인데? [1] 로즈마미 2018-06-01 444  
54963 혹시 카네기코스 들어보신분 계신가요? [2] 4월에내리는비 2018-06-01 475  
54962 그리운 옛날 [4] 봄냉이 2018-06-01 582  
54961 도망 [2] 십일월달력 2018-06-01 403  
54960 결혼정보회사 가입하지 말아요 사람냄새 2018-06-01 705  
54959 사람찾기 [3] allysun 2018-06-01 545  
54958 등산 [5] attitude 2018-05-31 439  
54957 숏컷_ [11] 뜬뜬우왕 2018-05-31 551  
54956 그지 같은 회사 퇴사했습니다!!!!! [11] 지닝 2018-05-31 870  
54955 항문성교가 보편적인가요? [22] 지나인 2018-05-31 1553  
54954 연봉낮은 남친 [21] 도레미123 2018-05-31 1267  
54953 신형 그릴 [2] 로즈마미 2018-05-30 242  
54952 세번의 만남 그리고 끝맺음 [7] 아임엔젤 2018-05-30 839  
54951 최근 신기한 경험을 했습니다. (다소 질문) [2] 설레니서레 2018-05-30 784  
54950 생각도 행동도 묵직한 사람이 되고싶은데 [3] 골든리트리버 2018-05-29 511  
54949 초여름의 맥주 [8] 십일월달력 2018-05-29 598  
54948 오해와 진심사이 [8] 뾰로롱- 2018-05-29 647  
54947 하나병원 청소년 낙태알약 미프진은 정품인가요? 카톡:mif001 낙태알약미프진 2018-05-28 203  
54946 someone says.. [2] 노타이틀 2018-05-28 418  
54945 [잡담..들..] [1] 예쁘리아 2018-05-28 224  
54944 한꺼번에 봄날이 되려고.. [11] love_npeace 2018-05-28 683  
54943 여자는 관심없어도 답장해주고 전화도 하나요..??잘모르겠어서써봅니다... [7] 내사랑멍멍이 2018-05-28 706  
54942 알 수 없는 그 아이, [1] 여자 2018-05-28 361  
54941 설레서 또 창피함 update [3] dudu12 2018-05-28 443  
54940 남자친구가 외롭게하네요 [9] 줄리아로봇 2018-05-28 937  
54939 남자는 시각적 동물인가? [1] Nietzsche 2018-05-27 537  
54938 로라 메르시에 갤러리를 아시나요? [2] 꾸미쭈 2018-05-27 466  
54937 마음이 외로워요 [5] Nylon 2018-05-27 527  
54936 요즘은 클래식이 좋네요. [7] 권토중래 2018-05-27 407  
54935 인간관계에 너무 어려워요... [3] 인내고독 2018-05-26 6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