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243

오늘 거래처 미팅있어서 세종시에 갔었거든요. 업체 사장님이 스스로 문재인 지지한다고 하는 분인데 밥먹고 이것 저것 이야기 하다가 정치이야기까지 나왔어요. 

이번에 연극단 강간사건 이야기 하면서 이 사람이 지금 대통령 친구라고 하니까 되게 부정하시더라구요. 그래서 유툽으로 동영상 키고 보여주니까 꿀먹은 벙어리가 되시더라구요 ㅋㅋㅋ 

그리고 최저임금 급히 상승하는 바람에 공장 생산직 두명이나 내보내고 사장 사모님까지 나와서 일하시고 ㅋㅋㅋ 

이러다가 슬슬 노무현 시즌2 개봉하겠는데요? 


원래 빠에서 까로 바뀌는게 제일 확실하다고 하잔아요? 앞으로 널리 퍼뜨려야겠어요. 


지금 네이버 실검에 '홍선주' 라고 쳐보시면 더 충격적인 내용이 나와요. 많이들 보시고 진정한 여성인권이 무엇인지에 대해서 

생각해보셨으면 좋겠습니다. 우리나라 진보는 진보가 아니라 계급화된 '썩은 사회의 또 다른 단면' 입니다. ^^





haterfree

2018.02.22 15:57:43

이윤택과 문재인이 친구인게 무슨 문제가 되는건가요?

Quentum

2018.02.22 17:12:57

네 사실 개인과 개인간에 문제인데 친구가 강간을 하든 살인을 하든 사실 큰 문제는 아니죠. 저는 주위에 문제가 터졌을적 좌좀들의 이중적인행태가 역겨웠기 때문에 이런말을 하는겁니다. 만약 박근혜나 이명박 친구가 그랬어봐요. 인터넷은 난리가 났을걸요? 박근혜 5촌 살인사건? 그때 당시 대통령하고 연관이 있다는 증거도 없었는데 주변인이 그랬으니 박근혜 잘못이라는 투로 엄청나게 씹혔었죠. 아무래도 미개한 국민성 때문에 이런 문제에 한마디 못하는 사람들이 많은데요. 이번에는 공수교대라고 하더라구요. ㅋㅋㅋ 그리고 근묵자흑이라고 하잔아요?  


이런 일에는 아무말도 못하는 침묵하는 시민들이 많다는 것은 전반적으로 사회의 사고가 제대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다는 증거겠죠. 한국은 선진국이 되려면 아직 멀었으며 선전과 선동에 의해서 움직이는 아직은 고도화된 사회는 아니다라는 것을 증명합니다. 

haterfree

2018.02.22 18:25:18

근묵자흑이란 말만은 나오질 않길 바랬는데..  저녁시간이네요 식사 챙기세요

Quentum

2018.02.22 21:41:20

밥은 잘 먹엇는데요 왜 나오면 안되는거죠? 

haterfree

2018.02.22 22:37:36

글이 우스워졌어요

Quentum

2018.02.22 22:46:16

대답을 못하시네 근묵자흑이란 뜻은 잘 아시죠? 

haterfree

2018.02.22 23:40:19

근묵자흑이라는 말 때문에 글쓴이분의 글 전체가 우스워 졌다는 뜻이었습니다.

Quentum

2018.02.22 23:51:00

이상한 사람이네 웅녀같은 부류가 또 나타났는건가? 왜 글 전체가 우스워 졌다는건지 말해보세요 

아 이런 분들은 잘 말을 못하시던데 , 

haterfree

2018.02.23 00:01:59

네 뭐, 이상한 사람일수도 있겠지요
왜 우스운지는 글쓴이 분 빼고 다 아는 분위기에요. 글쓴이분을 위해 굳이 말은 안하고 싶네요. 계속 궁금해 하세요. 싫음 말구

Quentum

2018.02.23 00:42:39

안 궁금해요. 댁은 딱히 할말도 없어보이는구만 ㅡㅡ;;  이런 스타일 많이 봤어요. 

순수의시대

2018.02.22 16:56:32

문재인 대통령에게 신경 참 많이 쓰고있고 관심이 참 많네요. ^^ 역으로 생각하면 팬보다 더한것도 같고...

문재인 대통령 친구라는 분은, 25년간 한번도 문재인을 본적이 없다고 해요. 연설문 전문 보면 나와요.

그냥 같은반 동문이었을분...

Quentum

2018.02.22 17:15:37

25년간 한번도 문재인을 본적 없는 친구가 대선때 나와서 찬조연설까지 했군요? 찬조연설의 제의와 승낙은 어떤 방식으로 이루어졌을지 궁금하네요. 

그리고 문재인 대통령 친구라는 분은 ㅎㅎㅎ 그저 최악의 성범죄자 아닌가요? '분'이라는 말 붙이기도 굉장히 부끄러울거 같은데요. 이런일에 페미단체하고 김제동 같은 사람은 왜 침묵하지? 이 바닥의 관습이라는데 

진보는 여성의 권리를 유린하고 짖밟아도 되는건 아니잔아요? 그쵸? 


희안하게 대통령의 주변인들이 문제가 꽤 많으네요. 근묵자흑이라는 말이 참 생각나는 한주입니다. ^^


마지막으로 저는 그냥 드러운놈들은 싫구요 . 그 보다도 더 싫은 것은 깨끗한척 하는데 속은 더 더러운놈들입니다. 


자한당이 더럽다고 많이 욕하시잔아요? 인터넷 댓글에 이런말이 있더라구요.


"자한당이 그렇게 더럽다고 하는데 아직도 그쪽에서  살인청부한 인간과 자기 제자들은 20년 넘게 강간하고 다닌 쓰래기는 본적이 없다." 

몽이누나

2018.02.22 17:34:31

추천
4

매번 비슷한 글 올리시는거 솔직히 보기 안좋습니다.

정치성향이 너무 짙고, 편협한 자극위주의 글이라서 더 그런것 같아요.

다른 아이디로도 올리시는것 같은데

이런 글 위주로 올리는 커뮤니티에서 활동하시지 그러세요.

봄이오려나

2018.02.22 17:42:01

추천
2

이런걸 도배라 합니다

여기 사람들이 예의가 있어서 다들 잘 얘기 안하시는데 많이들 불쾌해 하실거 같네요

훈장

2018.02.22 17:43:27

동문도 얄짤없이 보내버리는...공정함!!!

역시 문재인 대통령~ 최고!!!

Quentum

2018.02.22 21:42:06

임종석은 안보내는지? 임종석도 날려버리면 그땐 인정할수 있을텐데 ㅋㅋㅋ 아무리 세상이 바뀌어도 문재인은 임종석 못버릴걸요? ㅋㅋㅋ

꾸미쭈

2018.02.22 20:41:49

추천
1

여러 아이디 돌려써가며 자신이 믿는 정치성향 설파하려고 애쓰는 모습 안좋아요~ 그시간에 다른일을 하세요.

Quentum

2018.02.22 21:42:42

사람은 자기가 보이고 하는것만 믿는다죠? 

이진학

2018.02.22 22:15:39

추천
2

남 안되는거 보고 즐거워 하는 놀부 심성보다,

나를 더 단련하고 개발하는 노력이 더 필요한 거 같습니다.


남 안되는거 보고 즐거워 하는 건 사람으로써 할 짓이 아닙니다.

그런 잔인한 습관이 분열을 낳고 파벌을 조장하고 싸움을 일으키죠.

Quentum

2018.02.22 22:27:51

아니죠 단지 잘 안된다고 즐거워하는 놀부 심성인가요? 아쉽지만 전 그런사람은 아니구요. 


이 정부가 시작할때 들고나왔던 구호가 뭐였죠? "적폐청산" 아닌가요? 

그런데 어떻하죠? 적폐 정말 청산하고 싶음 자기들 세력까지 전부 내쳐야 되는데 


취업, 부동산, 사회문제 여기저기서 똥칠한 자들이 칼자루를 쥐고 흔든다고 하는데 조롱거리가 안될까요? 

스스로 깨끗한척하면서 똥 뭍은 칼자루를 휘두르는 것이 사람으로서 할 짓이 아니라고 보는거죠. 저는

이진학

2018.02.22 22:30:17

그럼 비난만 하지 말고 대안을 제시 해보세요.

Quentum

2018.02.22 22:44:21

대안이요? 좋은 말씀하셨네요. 


대안이라는 것이 별것 아니죠. 현재 대북대화는 한반도 비핵화가 보장되어야만 진행할수 있으며 그것이 안되면 전면적인 압박이 답이죠. 천안함, 연평도 포격사태 또한 전부 사과 받아야 하구요. 

사회적 비위가 있는 공직자에 대해서는 문통이 당선되고 내세울 당시에 세웠던 적폐의 기준을 확실하게 지키고 나가야죠. 남은 안되고 나는 가능! 이런식으로 국정운영하시다가 정말 통수 세게 맞으실겁니다. 


마지막으로 미국한테 밉보이는짓은 하지 말아야겠죠. 그건 기본이죠. 왜이렇게 멍청할까요? 펜스가 북한하고 조우하고 싶지 않다고 분명 말했다는데 억지로 또라이짓 하다가 지금 결과가 어떻게 되었죠? 

운동권 출신들은 이게 제일 멍청해요. 미국에 최선은 아니죠. 미국도 우리에게 못할짓도 하고 거만한 태도에 가끔보면 우리 족쇄를 채우게 하는데 일가견이 있어요. 그래도 어떻하겠어요? 국제 정세에서 최강대국에게 등을 돌리면 어떻게 될까요? 그 옛날 광해군도 알았던 사실인데 미국한테 당당하게? 그게 가능해요? 지금 아직도 주한미국대사도 안정해진거 아시는지? 노통도 말했었죠. '미국이 주도하는 질서 어쩔수 없다' 라고 최대한 우방국 예우를 해주면서 바랄걸 바래야지 대놓고 북한 편드는 역린을 펼치는 문통은 당연히 트럼프의 먹이감이 되겠죠.


당장 친 미국 정책의 기조로 돌려놓지 못하면 문통은 말그대로 대 재앙이 될것입니다. 아주~ 쉬운 대안이죠. 그런데 못할겁니다. 그들 나름의 '무시할수 없는 체질'이 있거든요. 

미야꼬

2018.02.22 23:01:36

추천
2

절이 싫으면 중이 떠나야 한다던 분 아니셨나요?


싫으면 따지지 말고 본인이 했던 말따라 본인이 떠나세요.

봄이오려나

2018.02.22 23:11:03

추천
1

무플이 답 

어차피 관심받는게 목적인지라 이런 사람들은 댓글 달아주면 더 신나서 게시판 어지럽힐거에요

Quentum

2018.02.22 23:22:25

맞아요 무플이 답이에요. 정말 궁금하면 쪽지를 보내거나 신문을 검색해보죠. 그리고 깨닫게 되겠죠. 

달콤한나의도시

2018.03.13 22:56:37

정치판이 그렇겠죠 뭐.. 지금까지 욕 안먹고 완벽했던 대통령이 있나요? 그나마 잘해내고 있으니 지지할 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23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055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3047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1095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5824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4050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5240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7040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2817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9171 10
55172 성당이나 절 다니시는분? [13] dudu12 2018-09-07 437  
55171 역시 세상은 이상에만 치우쳐서는 안된다는 사실 Quentum 2018-09-07 130  
55170 모두에게 행복한 가을이었으면 좋겠어요 [5] 유미유미 2018-09-07 255 1
55169 닮은 뒷모습을 보았습니다 [3] Maktoob 2018-09-07 264  
55168 여자가 먼저 대시하면 결말은 비극인가효?ㅠㅠ [12] 인생에무슨부기온앤온 2018-09-07 710  
55167 남자친구가 있는 지역에서 직장잡는거 어떻게 생각하세요? [5] 소중 2018-09-07 293  
55166 난 이번 생엔 글렀어. 하고 싶은대로 살란다. [4] 칼맞은고등어 2018-09-07 378  
55165 주변에서 은근한 압박만 주지 않고 단지 솔로란 이유로 아무하고나 ... [3] pass2017 2018-09-06 425  
55164 연애의 목적 보신분 [4] 뜬뜬우왕 2018-09-06 444  
55163 연애와 계절의 상관관계 [14] 뻥튀기 2018-09-06 584  
55162 이감정, [2] 뜬뜬우왕 2018-09-06 238  
55161 남자친구의 과거 어디까지 이해하시나요 [7] bestrongnow 2018-09-06 639  
55160 오르락내리락 [4] dudu12 2018-09-05 216  
55159 맨손으로 노른자 잡기 ;;;;;;;;;;;;;;;;; [1] 로즈마미 2018-09-05 217  
55158 ㅇ 스몰톡 : 경계선 [2] 에로고양이 2018-09-05 227  
55157 남친을 만난 뒤, 엄마와 큰 갈등을 겪고 있어요. [9] 은하수물결 2018-09-04 676  
55156 그냥 주저리 주저리... [4] 믿지말자 2018-09-04 329  
55155 케이펫 송도 페스티벌 하네요 에스밀로저스 2018-09-04 106  
55154 헛간을 태우다. [6] 예쁘리아 2018-09-03 459  
55153 내용 펑했습니다 [12] 테레자비나 2018-09-03 714  
55152 ㅇ 기록 : 성장기 [4] 에로고양이 2018-09-03 269  
55151 맨정신 자아도취 타임.. ㅋㅋ [22] 뾰로롱- 2018-09-03 547  
55150 주위에 여자가 없어요 [8] 昨夜はブルーMonday 2018-09-03 731  
55149 서울에 갈만한 여행지 [6] Maktoob 2018-09-03 374  
55148 누가 한국말로 정의좀 해줘봐요 [4] 풀프 2018-09-02 352  
55147 현실적인 결혼에 대해 조언좀 해주세요..(내용길어요) [14] 하얀장미 2018-09-02 1034  
55146 끄올~친구~~ [5] 뜬뜬우왕 2018-09-01 377  
55145 짝사랑 결말. 완전한 파국 [14] 달려라 달려 2018-09-01 831  
55144 용서해주세요. [2] 나도모르게 2018-08-31 431  
55143 헤어진 전남친.... [5] hades 2018-08-31 698  
55142 고해성사..ㅎㅎ [4] qq 2018-08-31 390  
55141 골절인이 되었네요ㅠ [4] 양벙글 2018-08-31 266  
55140 노잼,노매력 남자의 매력은 어찌키울까요? [14] 생제르맹 2018-08-31 855  
55139 다래까 이른데쇼 [1] 바두기 2018-08-30 1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