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new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674

오늘 거래처 미팅있어서 세종시에 갔었거든요. 업체 사장님이 스스로 문재인 지지한다고 하는 분인데 밥먹고 이것 저것 이야기 하다가 정치이야기까지 나왔어요. 

이번에 연극단 강간사건 이야기 하면서 이 사람이 지금 대통령 친구라고 하니까 되게 부정하시더라구요. 그래서 유툽으로 동영상 키고 보여주니까 꿀먹은 벙어리가 되시더라구요 ㅋㅋㅋ 

그리고 최저임금 급히 상승하는 바람에 공장 생산직 두명이나 내보내고 사장 사모님까지 나와서 일하시고 ㅋㅋㅋ 

이러다가 슬슬 노무현 시즌2 개봉하겠는데요? 


원래 빠에서 까로 바뀌는게 제일 확실하다고 하잔아요? 앞으로 널리 퍼뜨려야겠어요. 


지금 네이버 실검에 '홍선주' 라고 쳐보시면 더 충격적인 내용이 나와요. 많이들 보시고 진정한 여성인권이 무엇인지에 대해서 

생각해보셨으면 좋겠습니다. 우리나라 진보는 진보가 아니라 계급화된 '썩은 사회의 또 다른 단면' 입니다. ^^





haterfree

2018.02.22 15:57:43

이윤택과 문재인이 친구인게 무슨 문제가 되는건가요?

Quentum

2018.02.22 17:12:57

네 사실 개인과 개인간에 문제인데 친구가 강간을 하든 살인을 하든 사실 큰 문제는 아니죠. 저는 주위에 문제가 터졌을적 좌좀들의 이중적인행태가 역겨웠기 때문에 이런말을 하는겁니다. 만약 박근혜나 이명박 친구가 그랬어봐요. 인터넷은 난리가 났을걸요? 박근혜 5촌 살인사건? 그때 당시 대통령하고 연관이 있다는 증거도 없었는데 주변인이 그랬으니 박근혜 잘못이라는 투로 엄청나게 씹혔었죠. 아무래도 미개한 국민성 때문에 이런 문제에 한마디 못하는 사람들이 많은데요. 이번에는 공수교대라고 하더라구요. ㅋㅋㅋ 그리고 근묵자흑이라고 하잔아요?  


이런 일에는 아무말도 못하는 침묵하는 시민들이 많다는 것은 전반적으로 사회의 사고가 제대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다는 증거겠죠. 한국은 선진국이 되려면 아직 멀었으며 선전과 선동에 의해서 움직이는 아직은 고도화된 사회는 아니다라는 것을 증명합니다. 

haterfree

2018.02.22 18:25:18

근묵자흑이란 말만은 나오질 않길 바랬는데..  저녁시간이네요 식사 챙기세요

Quentum

2018.02.22 21:41:20

밥은 잘 먹엇는데요 왜 나오면 안되는거죠? 

haterfree

2018.02.22 22:37:36

글이 우스워졌어요

Quentum

2018.02.22 22:46:16

대답을 못하시네 근묵자흑이란 뜻은 잘 아시죠? 

haterfree

2018.02.22 23:40:19

근묵자흑이라는 말 때문에 글쓴이분의 글 전체가 우스워 졌다는 뜻이었습니다.

Quentum

2018.02.22 23:51:00

이상한 사람이네 웅녀같은 부류가 또 나타났는건가? 왜 글 전체가 우스워 졌다는건지 말해보세요 

아 이런 분들은 잘 말을 못하시던데 , 

haterfree

2018.02.23 00:01:59

네 뭐, 이상한 사람일수도 있겠지요
왜 우스운지는 글쓴이 분 빼고 다 아는 분위기에요. 글쓴이분을 위해 굳이 말은 안하고 싶네요. 계속 궁금해 하세요. 싫음 말구

Quentum

2018.02.23 00:42:39

안 궁금해요. 댁은 딱히 할말도 없어보이는구만 ㅡㅡ;;  이런 스타일 많이 봤어요. 

순수의시대

2018.02.22 16:56:32

문재인 대통령에게 신경 참 많이 쓰고있고 관심이 참 많네요. ^^ 역으로 생각하면 팬보다 더한것도 같고...

문재인 대통령 친구라는 분은, 25년간 한번도 문재인을 본적이 없다고 해요. 연설문 전문 보면 나와요.

그냥 같은반 동문이었을분...

Quentum

2018.02.22 17:15:37

25년간 한번도 문재인을 본적 없는 친구가 대선때 나와서 찬조연설까지 했군요? 찬조연설의 제의와 승낙은 어떤 방식으로 이루어졌을지 궁금하네요. 

그리고 문재인 대통령 친구라는 분은 ㅎㅎㅎ 그저 최악의 성범죄자 아닌가요? '분'이라는 말 붙이기도 굉장히 부끄러울거 같은데요. 이런일에 페미단체하고 김제동 같은 사람은 왜 침묵하지? 이 바닥의 관습이라는데 

진보는 여성의 권리를 유린하고 짖밟아도 되는건 아니잔아요? 그쵸? 


희안하게 대통령의 주변인들이 문제가 꽤 많으네요. 근묵자흑이라는 말이 참 생각나는 한주입니다. ^^


마지막으로 저는 그냥 드러운놈들은 싫구요 . 그 보다도 더 싫은 것은 깨끗한척 하는데 속은 더 더러운놈들입니다. 


자한당이 더럽다고 많이 욕하시잔아요? 인터넷 댓글에 이런말이 있더라구요.


"자한당이 그렇게 더럽다고 하는데 아직도 그쪽에서  살인청부한 인간과 자기 제자들은 20년 넘게 강간하고 다닌 쓰래기는 본적이 없다." 

몽이누나

2018.02.22 17:34:31

추천
4

매번 비슷한 글 올리시는거 솔직히 보기 안좋습니다.

정치성향이 너무 짙고, 편협한 자극위주의 글이라서 더 그런것 같아요.

다른 아이디로도 올리시는것 같은데

이런 글 위주로 올리는 커뮤니티에서 활동하시지 그러세요.

봄이오려나

2018.02.22 17:42:01

추천
2

이런걸 도배라 합니다

여기 사람들이 예의가 있어서 다들 잘 얘기 안하시는데 많이들 불쾌해 하실거 같네요

훈장

2018.02.22 17:43:27

동문도 얄짤없이 보내버리는...공정함!!!

역시 문재인 대통령~ 최고!!!

Quentum

2018.02.22 21:42:06

임종석은 안보내는지? 임종석도 날려버리면 그땐 인정할수 있을텐데 ㅋㅋㅋ 아무리 세상이 바뀌어도 문재인은 임종석 못버릴걸요? ㅋㅋㅋ

꾸미쭈

2018.02.22 20:41:49

추천
1

여러 아이디 돌려써가며 자신이 믿는 정치성향 설파하려고 애쓰는 모습 안좋아요~ 그시간에 다른일을 하세요.

Quentum

2018.02.22 21:42:42

사람은 자기가 보이고 하는것만 믿는다죠? 

이진학

2018.02.22 22:15:39

추천
2

남 안되는거 보고 즐거워 하는 놀부 심성보다,

나를 더 단련하고 개발하는 노력이 더 필요한 거 같습니다.


남 안되는거 보고 즐거워 하는 건 사람으로써 할 짓이 아닙니다.

그런 잔인한 습관이 분열을 낳고 파벌을 조장하고 싸움을 일으키죠.

Quentum

2018.02.22 22:27:51

아니죠 단지 잘 안된다고 즐거워하는 놀부 심성인가요? 아쉽지만 전 그런사람은 아니구요. 


이 정부가 시작할때 들고나왔던 구호가 뭐였죠? "적폐청산" 아닌가요? 

그런데 어떻하죠? 적폐 정말 청산하고 싶음 자기들 세력까지 전부 내쳐야 되는데 


취업, 부동산, 사회문제 여기저기서 똥칠한 자들이 칼자루를 쥐고 흔든다고 하는데 조롱거리가 안될까요? 

스스로 깨끗한척하면서 똥 뭍은 칼자루를 휘두르는 것이 사람으로서 할 짓이 아니라고 보는거죠. 저는

이진학

2018.02.22 22:30:17

그럼 비난만 하지 말고 대안을 제시 해보세요.

Quentum

2018.02.22 22:44:21

대안이요? 좋은 말씀하셨네요. 


대안이라는 것이 별것 아니죠. 현재 대북대화는 한반도 비핵화가 보장되어야만 진행할수 있으며 그것이 안되면 전면적인 압박이 답이죠. 천안함, 연평도 포격사태 또한 전부 사과 받아야 하구요. 

사회적 비위가 있는 공직자에 대해서는 문통이 당선되고 내세울 당시에 세웠던 적폐의 기준을 확실하게 지키고 나가야죠. 남은 안되고 나는 가능! 이런식으로 국정운영하시다가 정말 통수 세게 맞으실겁니다. 


마지막으로 미국한테 밉보이는짓은 하지 말아야겠죠. 그건 기본이죠. 왜이렇게 멍청할까요? 펜스가 북한하고 조우하고 싶지 않다고 분명 말했다는데 억지로 또라이짓 하다가 지금 결과가 어떻게 되었죠? 

운동권 출신들은 이게 제일 멍청해요. 미국에 최선은 아니죠. 미국도 우리에게 못할짓도 하고 거만한 태도에 가끔보면 우리 족쇄를 채우게 하는데 일가견이 있어요. 그래도 어떻하겠어요? 국제 정세에서 최강대국에게 등을 돌리면 어떻게 될까요? 그 옛날 광해군도 알았던 사실인데 미국한테 당당하게? 그게 가능해요? 지금 아직도 주한미국대사도 안정해진거 아시는지? 노통도 말했었죠. '미국이 주도하는 질서 어쩔수 없다' 라고 최대한 우방국 예우를 해주면서 바랄걸 바래야지 대놓고 북한 편드는 역린을 펼치는 문통은 당연히 트럼프의 먹이감이 되겠죠.


당장 친 미국 정책의 기조로 돌려놓지 못하면 문통은 말그대로 대 재앙이 될것입니다. 아주~ 쉬운 대안이죠. 그런데 못할겁니다. 그들 나름의 '무시할수 없는 체질'이 있거든요. 

미야꼬

2018.02.22 23:01:36

추천
2

절이 싫으면 중이 떠나야 한다던 분 아니셨나요?


싫으면 따지지 말고 본인이 했던 말따라 본인이 떠나세요.

봄이오려나

2018.02.22 23:11:03

추천
1

무플이 답 

어차피 관심받는게 목적인지라 이런 사람들은 댓글 달아주면 더 신나서 게시판 어지럽힐거에요

Quentum

2018.02.22 23:22:25

맞아요 무플이 답이에요. 정말 궁금하면 쪽지를 보내거나 신문을 검색해보죠. 그리고 깨닫게 되겠죠. 

달콤한나의도시

2018.03.13 22:56:37

정치판이 그렇겠죠 뭐.. 지금까지 욕 안먹고 완벽했던 대통령이 있나요? 그나마 잘해내고 있으니 지지할 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2] 캣우먼 2019-03-18 82  
공지 <캣우먼>네이버 오디오클립을 재개합니다. 캣우먼 2019-03-05 178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909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687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078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7408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380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219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293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484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276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6954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424 10
55603 빈 공간에 널 그린다 [1] 만만새 2019-03-05 125  
55602 우리나라 환경단체, 진보 연예계 종사자분들 현 시국에 조용하네요. [2] Quentum 2019-03-05 149  
55601 22시46분 만만새 2019-03-04 100  
55600 8년 후 3분의1 전기차로 바뀐다 [5] 로즈마미 2019-03-04 219  
55599 [7] 비누향기1 2019-03-04 304  
55598 공황있는 남자 만만새 2019-03-04 205  
55597 이제 여름ㅋㅋ 만만새 2019-03-03 137  
55596 짧은 어제 이야기 [4] 십일월달력 2019-03-03 347  
55595 오빠가 결혼했는데 제가 시집 온 느낌이에요 [4] 청초한열매 2019-03-03 608  
55594 동성 친구 연락 안오게 하는 방법 없을까요? [6] 헬스하는곰 2019-03-03 391  
55593 남녀관계에서 눈치 많이 보는 분들 계신가요? [9] 비누향기1 2019-03-02 578  
55592 순진과 순수는 차이가 있을까요? [6] 만만새 2019-03-02 419  
55591 어제 헤어졌는데 다시 만나고 싶어요.. [8] 빈빈 2019-03-01 479  
55590 스몰톡 만만새 2019-03-01 97  
55589 재미있는 사람이 되고싶어요 ㅋㅋ [3] 꽃보다청춘 2019-03-01 255  
55588 봄이 좋냐?? [2] 만만새 2019-03-01 168  
55587 Apocrypha , 훈장같은 인간들 속터져 죽겠네요 ㅋㅋㅋ 깨소금맛 [4] Quentum 2019-03-01 208  
55586 30대의 끝자락에서의 후회인데... [4] 카모메식당 2019-03-01 707  
55585 커리어 선택의 기로.. 고민중이예요ㅠ [8] 니미라이 2019-02-28 377  
55584 이 남자는 제가 부담스러운걸까요? [8] 비누향기1 2019-02-28 571  
55583 어장관리때문에 하늘이 무너지는거같아요 [4] 콩재 2019-02-28 408  
55582 착하다는건 장점일까요 단점일까요? [3] 유미유미 2019-02-28 311  
55581 이거 별로인거죠? [7] kkmmz 2019-02-28 372  
55580 친구가 부러웠던 개 [1] 로즈마미 2019-02-28 152  
55579 저같은 분 계세요? [5] Rooibos0 2019-02-28 358  
55578 사주를 믿어야할까요? [8] 아이디 2019-02-27 460  
55577 되게 오랜만이라 아이디와 비번도 까먹었습니다 [1] 다솜 2019-02-27 153  
55576 2022년은 호랑이 띠인가요? [1] 만만새 2019-02-27 175  
55575 만만새님께 [9] 미래2 2019-02-27 411  
55574 는중이는 오늘 지각이네요.. [1] 로즈마미 2019-02-27 112  
55573 모여요~~~ [9] 만만새 2019-02-27 319  
55572 뼈를 주고 뼈를 침.jpg [1] 로즈마미 2019-02-26 233  
55571 대박 아님 쪽박(랜선연애의 현실화) [8] 만만새 2019-02-26 536  
55570 남의 인생에 피해주는 사람들, [3] 여자 2019-02-26 3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