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new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674

안녕하세요.


어디에 털어놓을수도 없는 고민이 있어서 익명의 힘을 빌려서 여러분들의 조언도 듣고싶고


속에 담아두었던걸 털어놓고 싶어서 이렇게 적어봅니다.


이 동생을 알게된지는 그리 오래되진않았습니다. 작년 딱 이맘때 알기시작해서 1년쯤 됐네요.


그땐 친한 오빠 동생으로써 지내다가.. 어쩌다보니 제가 이성적인 감정을 이 동생에게 가지게 되었네요.


하지만 거절당하게 됐었어요. 오빠가 좋은사람인건 알지만 자긴 따로 좋아하는 사람이 있다고 답해주더라고요..


상처가 컸지만 전 그래도 제가 이 동생을 좋아한것처럼 동생도 제가 아닌 다른사람을 좋아 하는것이기 때문에


강요 할 수 있는부분이 아니라고 생각해서 납득하고 알겠다라고 하게됐습니다. 하지만 전 저에게 연애감정을 갖거나


제가 연애감정을 갖거나 양쪽 상황에서 모두 친구로써 계속 지낼수없다 생각해왔고 여태 그래왔기때문에..


이제 너랑 마주하긴 힘들거같다고 그랬었구요.. 하지만 이 동생은 끝까지 절 붙잡더라고요 그냥 이전처럼 지낼순 없겠냐고


그래도 아닌건 아닌지라 거절했었지요.. 근데 이 동생이 좋아하는대상이 제 정말 친한친구더라고요..


그래서 저랑 관계가 어색해지는게 싫었는지는 모르지만 좋아하는 대상이 제 친한 친구란걸 알게되니까..


생각이 바뀌더라고요.. 그냥 나 혼자만 마음접고 힘들면 두사람이 잘될수있고.. 이미 거절당한입장에서


전 가능성이 없는상황이니까요.. 그래서 친구라도 잘됐으면 좋겠고 내가 좋아하는사람이 행복하면 좋은거니까..


그렇게 둘을 이어주게 됩니다.. 그리고 이번 1월에 헤어지기전까지 수도없이 싸웠지만 저랑은 이미 관계없는 일이지만..


이 동생이 저에게 계속해서 남자친구랑 트러블이 있을때마다 연락하고 조언구하고 전 조언해주고 위로해주고 


그렇게 가깝게 지냈습니다.


그러다 둘이 헤어지게되는데 제 친구놈이 바람을 펴서 헤어지게됐고.. 전 친구 입을통해서 그걸 직접들어서 충격이


엄청나게 컸습니다.. 제가 믿었던 친구가 그랬다는것도 믿기지않았고 더군다나 그 대상이 제가 이성적으로 좋아했던


동생이란걸 알면서도 그랬다는게 너무 충격이컸습니다.. 그리고 그 동생도 마찬가지로 알게되고 엄청난 충격과


상처를 입었구요.. 그래서 이전부터 저에게 의지를 많이해왔던 동생이라.. 이번에도 전 위로해주고 그렇게 됐습니다.


그러다보니 저도 접었던 감정이 다시 생기더라고요.. 억울한 기분도 들고.. 나라면 절대로 저러지 않았을텐데..


왜 내가 아니었을까라는 원망도 들기도 했고요.. 근데 좋아하는감정이 생긴순간부터 커지는건 순식간이더라고요..


그래서 이기적인거 알지만 고백을 했습니다.. 근데 이 동생도 저에게 흔들린건 사실이고 좋아하는마음은 있지만


현재로선 연애가 두렵다고 그러더라고요. 하고싶지도않고.. 아직 준비가 안됐다고 조금 더 만나면서 지내보자고


기다려 달라곤하는데 제 주변에선 다들 제 평판이 괜찮은편이라 이런 상황을 알면서도 응원을 해주더라고요.


너라면 믿을수있다 너라도 잘해라 이런말들이 와서 되게 고마웠는데 전.. 이 동생 주변친구들은


반대하는입장이라서.. 그걸 너무 많이 신경쓰고있습니다.. 제가 어떻게 해야하는걸까요? 한달만 기다려달라고 하긴했는데


그 뒤에 나올 답이 긍정적이라고 확신은 못하겠다고 그러니 정말 너무 답답합니다..


이미 전 제 마음을 다 표현한 입장에서 거절이면 거절 승락이면 승락이었으면 좋겠는데.. 이렇게 애매하게 구는게 정말


너무 답답하고 속이 타들어갑니다.. 이미 기다리기로 했으니 기다리겠지만.. 그 시간이 정말 힘들거같아요.




칼맞은고등어

2018.03.07 10:33:46

그런 전 여친. 이런 친구를 정리할 수 있는 선택권을 친구에게 주고 싶다면 마음 가는대로 하는게 정답.
세상에 여자가 얼마나 많은데 친구 전여친 정도에 눈길이 가나. 이런 생각을 해 봅니다.
구멍동서라는 말로 친구와 자신의 우정을 더럽히고 싶지 않다면 자신만의 로망쓰에 빠져 계속 허우적대보는 것도 괜찮을 거라능.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2] 캣우먼 2019-03-18 82  
공지 <캣우먼>네이버 오디오클립을 재개합니다. 캣우먼 2019-03-05 178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909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687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075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7407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377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218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292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483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276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6954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422 10
55603 빈 공간에 널 그린다 [1] 만만새 2019-03-05 125  
55602 우리나라 환경단체, 진보 연예계 종사자분들 현 시국에 조용하네요. [2] Quentum 2019-03-05 149  
55601 22시46분 만만새 2019-03-04 100  
55600 8년 후 3분의1 전기차로 바뀐다 [5] 로즈마미 2019-03-04 219  
55599 [7] 비누향기1 2019-03-04 304  
55598 공황있는 남자 만만새 2019-03-04 205  
55597 이제 여름ㅋㅋ 만만새 2019-03-03 137  
55596 짧은 어제 이야기 [4] 십일월달력 2019-03-03 347  
55595 오빠가 결혼했는데 제가 시집 온 느낌이에요 [4] 청초한열매 2019-03-03 608  
55594 동성 친구 연락 안오게 하는 방법 없을까요? [6] 헬스하는곰 2019-03-03 390  
55593 남녀관계에서 눈치 많이 보는 분들 계신가요? [9] 비누향기1 2019-03-02 578  
55592 순진과 순수는 차이가 있을까요? [6] 만만새 2019-03-02 419  
55591 어제 헤어졌는데 다시 만나고 싶어요.. [8] 빈빈 2019-03-01 479  
55590 스몰톡 만만새 2019-03-01 97  
55589 재미있는 사람이 되고싶어요 ㅋㅋ [3] 꽃보다청춘 2019-03-01 255  
55588 봄이 좋냐?? [2] 만만새 2019-03-01 168  
55587 Apocrypha , 훈장같은 인간들 속터져 죽겠네요 ㅋㅋㅋ 깨소금맛 [4] Quentum 2019-03-01 208  
55586 30대의 끝자락에서의 후회인데... [4] 카모메식당 2019-03-01 707  
55585 커리어 선택의 기로.. 고민중이예요ㅠ [8] 니미라이 2019-02-28 376  
55584 이 남자는 제가 부담스러운걸까요? [8] 비누향기1 2019-02-28 571  
55583 어장관리때문에 하늘이 무너지는거같아요 [4] 콩재 2019-02-28 408  
55582 착하다는건 장점일까요 단점일까요? [3] 유미유미 2019-02-28 310  
55581 이거 별로인거죠? [7] kkmmz 2019-02-28 372  
55580 친구가 부러웠던 개 [1] 로즈마미 2019-02-28 151  
55579 저같은 분 계세요? [5] Rooibos0 2019-02-28 358  
55578 사주를 믿어야할까요? [8] 아이디 2019-02-27 460  
55577 되게 오랜만이라 아이디와 비번도 까먹었습니다 [1] 다솜 2019-02-27 153  
55576 2022년은 호랑이 띠인가요? [1] 만만새 2019-02-27 175  
55575 만만새님께 [9] 미래2 2019-02-27 411  
55574 는중이는 오늘 지각이네요.. [1] 로즈마미 2019-02-27 112  
55573 모여요~~~ [9] 만만새 2019-02-27 319  
55572 뼈를 주고 뼈를 침.jpg [1] 로즈마미 2019-02-26 233  
55571 대박 아님 쪽박(랜선연애의 현실화) [8] 만만새 2019-02-26 535  
55570 남의 인생에 피해주는 사람들, [3] 여자 2019-02-26 3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