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243

안녕하세요.


어디에 털어놓을수도 없는 고민이 있어서 익명의 힘을 빌려서 여러분들의 조언도 듣고싶고


속에 담아두었던걸 털어놓고 싶어서 이렇게 적어봅니다.


이 동생을 알게된지는 그리 오래되진않았습니다. 작년 딱 이맘때 알기시작해서 1년쯤 됐네요.


그땐 친한 오빠 동생으로써 지내다가.. 어쩌다보니 제가 이성적인 감정을 이 동생에게 가지게 되었네요.


하지만 거절당하게 됐었어요. 오빠가 좋은사람인건 알지만 자긴 따로 좋아하는 사람이 있다고 답해주더라고요..


상처가 컸지만 전 그래도 제가 이 동생을 좋아한것처럼 동생도 제가 아닌 다른사람을 좋아 하는것이기 때문에


강요 할 수 있는부분이 아니라고 생각해서 납득하고 알겠다라고 하게됐습니다. 하지만 전 저에게 연애감정을 갖거나


제가 연애감정을 갖거나 양쪽 상황에서 모두 친구로써 계속 지낼수없다 생각해왔고 여태 그래왔기때문에..


이제 너랑 마주하긴 힘들거같다고 그랬었구요.. 하지만 이 동생은 끝까지 절 붙잡더라고요 그냥 이전처럼 지낼순 없겠냐고


그래도 아닌건 아닌지라 거절했었지요.. 근데 이 동생이 좋아하는대상이 제 정말 친한친구더라고요..


그래서 저랑 관계가 어색해지는게 싫었는지는 모르지만 좋아하는 대상이 제 친한 친구란걸 알게되니까..


생각이 바뀌더라고요.. 그냥 나 혼자만 마음접고 힘들면 두사람이 잘될수있고.. 이미 거절당한입장에서


전 가능성이 없는상황이니까요.. 그래서 친구라도 잘됐으면 좋겠고 내가 좋아하는사람이 행복하면 좋은거니까..


그렇게 둘을 이어주게 됩니다.. 그리고 이번 1월에 헤어지기전까지 수도없이 싸웠지만 저랑은 이미 관계없는 일이지만..


이 동생이 저에게 계속해서 남자친구랑 트러블이 있을때마다 연락하고 조언구하고 전 조언해주고 위로해주고 


그렇게 가깝게 지냈습니다.


그러다 둘이 헤어지게되는데 제 친구놈이 바람을 펴서 헤어지게됐고.. 전 친구 입을통해서 그걸 직접들어서 충격이


엄청나게 컸습니다.. 제가 믿었던 친구가 그랬다는것도 믿기지않았고 더군다나 그 대상이 제가 이성적으로 좋아했던


동생이란걸 알면서도 그랬다는게 너무 충격이컸습니다.. 그리고 그 동생도 마찬가지로 알게되고 엄청난 충격과


상처를 입었구요.. 그래서 이전부터 저에게 의지를 많이해왔던 동생이라.. 이번에도 전 위로해주고 그렇게 됐습니다.


그러다보니 저도 접었던 감정이 다시 생기더라고요.. 억울한 기분도 들고.. 나라면 절대로 저러지 않았을텐데..


왜 내가 아니었을까라는 원망도 들기도 했고요.. 근데 좋아하는감정이 생긴순간부터 커지는건 순식간이더라고요..


그래서 이기적인거 알지만 고백을 했습니다.. 근데 이 동생도 저에게 흔들린건 사실이고 좋아하는마음은 있지만


현재로선 연애가 두렵다고 그러더라고요. 하고싶지도않고.. 아직 준비가 안됐다고 조금 더 만나면서 지내보자고


기다려 달라곤하는데 제 주변에선 다들 제 평판이 괜찮은편이라 이런 상황을 알면서도 응원을 해주더라고요.


너라면 믿을수있다 너라도 잘해라 이런말들이 와서 되게 고마웠는데 전.. 이 동생 주변친구들은


반대하는입장이라서.. 그걸 너무 많이 신경쓰고있습니다.. 제가 어떻게 해야하는걸까요? 한달만 기다려달라고 하긴했는데


그 뒤에 나올 답이 긍정적이라고 확신은 못하겠다고 그러니 정말 너무 답답합니다..


이미 전 제 마음을 다 표현한 입장에서 거절이면 거절 승락이면 승락이었으면 좋겠는데.. 이렇게 애매하게 구는게 정말


너무 답답하고 속이 타들어갑니다.. 이미 기다리기로 했으니 기다리겠지만.. 그 시간이 정말 힘들거같아요.




칼맞은고등어

2018.03.07 10:33:46

그런 전 여친. 이런 친구를 정리할 수 있는 선택권을 친구에게 주고 싶다면 마음 가는대로 하는게 정답.
세상에 여자가 얼마나 많은데 친구 전여친 정도에 눈길이 가나. 이런 생각을 해 봅니다.
구멍동서라는 말로 친구와 자신의 우정을 더럽히고 싶지 않다면 자신만의 로망쓰에 빠져 계속 허우적대보는 것도 괜찮을 거라능.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23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054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3047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1094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5824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4049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5239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7036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2815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9171 10
55172 성당이나 절 다니시는분? [13] dudu12 2018-09-07 437  
55171 역시 세상은 이상에만 치우쳐서는 안된다는 사실 Quentum 2018-09-07 130  
55170 모두에게 행복한 가을이었으면 좋겠어요 [5] 유미유미 2018-09-07 255 1
55169 닮은 뒷모습을 보았습니다 [3] Maktoob 2018-09-07 264  
55168 여자가 먼저 대시하면 결말은 비극인가효?ㅠㅠ [12] 인생에무슨부기온앤온 2018-09-07 710  
55167 남자친구가 있는 지역에서 직장잡는거 어떻게 생각하세요? [5] 소중 2018-09-07 293  
55166 난 이번 생엔 글렀어. 하고 싶은대로 살란다. [4] 칼맞은고등어 2018-09-07 378  
55165 주변에서 은근한 압박만 주지 않고 단지 솔로란 이유로 아무하고나 ... [3] pass2017 2018-09-06 425  
55164 연애의 목적 보신분 [4] 뜬뜬우왕 2018-09-06 444  
55163 연애와 계절의 상관관계 [14] 뻥튀기 2018-09-06 584  
55162 이감정, [2] 뜬뜬우왕 2018-09-06 238  
55161 남자친구의 과거 어디까지 이해하시나요 [7] bestrongnow 2018-09-06 639  
55160 오르락내리락 [4] dudu12 2018-09-05 216  
55159 맨손으로 노른자 잡기 ;;;;;;;;;;;;;;;;; [1] 로즈마미 2018-09-05 217  
55158 ㅇ 스몰톡 : 경계선 [2] 에로고양이 2018-09-05 227  
55157 남친을 만난 뒤, 엄마와 큰 갈등을 겪고 있어요. [9] 은하수물결 2018-09-04 676  
55156 그냥 주저리 주저리... [4] 믿지말자 2018-09-04 329  
55155 케이펫 송도 페스티벌 하네요 에스밀로저스 2018-09-04 106  
55154 헛간을 태우다. [6] 예쁘리아 2018-09-03 459  
55153 내용 펑했습니다 [12] 테레자비나 2018-09-03 714  
55152 ㅇ 기록 : 성장기 [4] 에로고양이 2018-09-03 269  
55151 맨정신 자아도취 타임.. ㅋㅋ [22] 뾰로롱- 2018-09-03 547  
55150 주위에 여자가 없어요 [8] 昨夜はブルーMonday 2018-09-03 731  
55149 서울에 갈만한 여행지 [6] Maktoob 2018-09-03 374  
55148 누가 한국말로 정의좀 해줘봐요 [4] 풀프 2018-09-02 352  
55147 현실적인 결혼에 대해 조언좀 해주세요..(내용길어요) [14] 하얀장미 2018-09-02 1033  
55146 끄올~친구~~ [5] 뜬뜬우왕 2018-09-01 377  
55145 짝사랑 결말. 완전한 파국 [14] 달려라 달려 2018-09-01 831  
55144 용서해주세요. [2] 나도모르게 2018-08-31 431  
55143 헤어진 전남친.... [5] hades 2018-08-31 698  
55142 고해성사..ㅎㅎ [4] qq 2018-08-31 390  
55141 골절인이 되었네요ㅠ [4] 양벙글 2018-08-31 266  
55140 노잼,노매력 남자의 매력은 어찌키울까요? [14] 생제르맹 2018-08-31 855  
55139 다래까 이른데쇼 [1] 바두기 2018-08-30 1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