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16

안녕하세요.


어디에 털어놓을수도 없는 고민이 있어서 익명의 힘을 빌려서 여러분들의 조언도 듣고싶고


속에 담아두었던걸 털어놓고 싶어서 이렇게 적어봅니다.


이 동생을 알게된지는 그리 오래되진않았습니다. 작년 딱 이맘때 알기시작해서 1년쯤 됐네요.


그땐 친한 오빠 동생으로써 지내다가.. 어쩌다보니 제가 이성적인 감정을 이 동생에게 가지게 되었네요.


하지만 거절당하게 됐었어요. 오빠가 좋은사람인건 알지만 자긴 따로 좋아하는 사람이 있다고 답해주더라고요..


상처가 컸지만 전 그래도 제가 이 동생을 좋아한것처럼 동생도 제가 아닌 다른사람을 좋아 하는것이기 때문에


강요 할 수 있는부분이 아니라고 생각해서 납득하고 알겠다라고 하게됐습니다. 하지만 전 저에게 연애감정을 갖거나


제가 연애감정을 갖거나 양쪽 상황에서 모두 친구로써 계속 지낼수없다 생각해왔고 여태 그래왔기때문에..


이제 너랑 마주하긴 힘들거같다고 그랬었구요.. 하지만 이 동생은 끝까지 절 붙잡더라고요 그냥 이전처럼 지낼순 없겠냐고


그래도 아닌건 아닌지라 거절했었지요.. 근데 이 동생이 좋아하는대상이 제 정말 친한친구더라고요..


그래서 저랑 관계가 어색해지는게 싫었는지는 모르지만 좋아하는 대상이 제 친한 친구란걸 알게되니까..


생각이 바뀌더라고요.. 그냥 나 혼자만 마음접고 힘들면 두사람이 잘될수있고.. 이미 거절당한입장에서


전 가능성이 없는상황이니까요.. 그래서 친구라도 잘됐으면 좋겠고 내가 좋아하는사람이 행복하면 좋은거니까..


그렇게 둘을 이어주게 됩니다.. 그리고 이번 1월에 헤어지기전까지 수도없이 싸웠지만 저랑은 이미 관계없는 일이지만..


이 동생이 저에게 계속해서 남자친구랑 트러블이 있을때마다 연락하고 조언구하고 전 조언해주고 위로해주고 


그렇게 가깝게 지냈습니다.


그러다 둘이 헤어지게되는데 제 친구놈이 바람을 펴서 헤어지게됐고.. 전 친구 입을통해서 그걸 직접들어서 충격이


엄청나게 컸습니다.. 제가 믿었던 친구가 그랬다는것도 믿기지않았고 더군다나 그 대상이 제가 이성적으로 좋아했던


동생이란걸 알면서도 그랬다는게 너무 충격이컸습니다.. 그리고 그 동생도 마찬가지로 알게되고 엄청난 충격과


상처를 입었구요.. 그래서 이전부터 저에게 의지를 많이해왔던 동생이라.. 이번에도 전 위로해주고 그렇게 됐습니다.


그러다보니 저도 접었던 감정이 다시 생기더라고요.. 억울한 기분도 들고.. 나라면 절대로 저러지 않았을텐데..


왜 내가 아니었을까라는 원망도 들기도 했고요.. 근데 좋아하는감정이 생긴순간부터 커지는건 순식간이더라고요..


그래서 이기적인거 알지만 고백을 했습니다.. 근데 이 동생도 저에게 흔들린건 사실이고 좋아하는마음은 있지만


현재로선 연애가 두렵다고 그러더라고요. 하고싶지도않고.. 아직 준비가 안됐다고 조금 더 만나면서 지내보자고


기다려 달라곤하는데 제 주변에선 다들 제 평판이 괜찮은편이라 이런 상황을 알면서도 응원을 해주더라고요.


너라면 믿을수있다 너라도 잘해라 이런말들이 와서 되게 고마웠는데 전.. 이 동생 주변친구들은


반대하는입장이라서.. 그걸 너무 많이 신경쓰고있습니다.. 제가 어떻게 해야하는걸까요? 한달만 기다려달라고 하긴했는데


그 뒤에 나올 답이 긍정적이라고 확신은 못하겠다고 그러니 정말 너무 답답합니다..


이미 전 제 마음을 다 표현한 입장에서 거절이면 거절 승락이면 승락이었으면 좋겠는데.. 이렇게 애매하게 구는게 정말


너무 답답하고 속이 타들어갑니다.. 이미 기다리기로 했으니 기다리겠지만.. 그 시간이 정말 힘들거같아요.




칼맞은고등어

2018.03.07 10:33:46

그런 전 여친. 이런 친구를 정리할 수 있는 선택권을 친구에게 주고 싶다면 마음 가는대로 하는게 정답.
세상에 여자가 얼마나 많은데 친구 전여친 정도에 눈길이 가나. 이런 생각을 해 봅니다.
구멍동서라는 말로 친구와 자신의 우정을 더럽히고 싶지 않다면 자신만의 로망쓰에 빠져 계속 허우적대보는 것도 괜찮을 거라능.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29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023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152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5945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3917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8758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6896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8103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9846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5614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2038 10
55346 주말운동 [2] 몽이누나 2018-12-03 205  
55345 현실 남매란 이런것 [1] 로즈마미 2018-12-03 211  
55344 어떤 사람이 좋은 사람일 확률이 높은가? [5] 계절앞으로 2018-12-03 522  
55343 집순이 집돌이 [9] 여자 2018-12-03 418  
55342 [탈코르셋] 화장 좀 하라는 아는 사람. 정말 화 납니다. [23] 경현 2018-12-02 686  
55341 살짝 19금 인데요.. [15] orang 2018-12-02 995  
55340 내일12/2 god 콘서트 티켓 양도합니다..!! [1] 우갸갸 2018-12-01 211  
55339 [글 작성] 프리톡 방에 글 작성되나요? 전 안 되네요. [4] 경현 2018-12-01 158  
55338 직장인 소개팅 모임 어때요? [6] 그놈참 2018-12-01 542  
55337 제 마음을 고백해도 될까요? [5] Maktoob 2018-12-01 478  
55336 12월은 평년과 비슷하고 1,2월은 평년보다 포근..? 뜬뜬우왕 2018-11-30 138  
55335 나이들어 연애가 힘든 이유 [5] Waterfull 2018-11-30 830  
55334 다음생엔 뭐로 태어날래 [7] 몽이누나 2018-11-30 309  
55333 한번 안아 보자. [4] 몽이누나 2018-11-30 485  
55332 금요일 스물톡 두둠칫. [7] St.Felix 2018-11-30 298  
55331 날 버리고 어디가 [1] 로즈마미 2018-11-30 155  
55330 다시 붙잡고싶어요 [6] 은구 2018-11-30 418  
55329 사랑한다는 흔한 말 [1] Takethis 2018-11-30 221  
55328 관계의 어려움 [2] dudu12 2018-11-29 257  
55327 [서울, 경기] '히치하이킹'에서 12월 모임에 초대합니다. (시골빵집... 하루아범 2018-11-29 136  
55326 Why so lonely [3] 뜬뜬우왕 2018-11-29 219  
55325 가족간의 관계라는것도 결국 [2] 조리퐁 2018-11-29 206  
55324 나를사랑하는 법은 뭘까욤 [7] 비오는날엔비빔면 2018-11-29 453  
55323 전 애인에 대한 기억. [10] St.Felix 2018-11-29 568  
55322 개념녀는 여혐 단어 [13] 로즈마미 2018-11-29 326  
55321 이럴땐 어떻게 해야할까요? [5] 처음처럼. 2018-11-28 388  
55320 슬퍼지려 하기 전에(1) [3] 뜬뜬우왕 2018-11-28 198  
55319 나를 제대로 사랑하는 방법을 모르는 남자친구들 [7] 여자 2018-11-28 499  
55318 왜 연애 못하는지 알겠다 [12] St.Felix 2018-11-28 702  
55317 연말이라 싱숭생숭 SsSs [3] 몽이누나 2018-11-28 236  
55316 2030대 아티스트들이 소통을 위해서 모였습니다. 재미개발 2018-11-28 156  
55315 최강맹수들의 무시무시한 이빨들 [2] 로즈마미 2018-11-28 146  
55314 같은 실수를 반복하는 남친 [8] 하얀장미 2018-11-28 490  
55313 스몰톡 [1] pass2017 2018-11-27 150  
55312 연락이 뜸한 홍콩 남자 [3] silvermoon1 2018-11-27 3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