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101
이제 서른된 여자에요...
제가 자존감이 낮아서일까요? 항상 인간관계에
대한 확신이 없어요... 그래서 친구들과 싸우게 되면
항상 최악의 경우를 생각해요.. 이제 날 싫어하겠지? 날 다시 안보겠지?.. 그런 나약한 생각과 ... 누군갈 계속 질투하고 .. 친하게 생각했던 친구가 내가 싫어하는 애 만난다고 하면 이제 나보다 더 친해지면 어쩌지...

마음속으로 몇백번이나 아니야아니야를 되뇌어도 자꾸 작아지고 제가 초라해져요...

어떻게하면 이런 마음을 고칠 수 잇을까요?.....


권토중래

2018.05.27 08:13:03

너무 친구들 눈치 안 보는 게 좋을 것 같아요. 하고 싶은 대로 막 해라 이런 의미가 아니고 일희일비 전전긍긍 보다는 마음을 좀 느슨하게 두세요. 친구 하나 둘쯤 서먹서먹 해지면 또 어때요.

Waterfull

2018.05.27 08:45:19

내 안에 내면화된 타인의 시선이

너무 많아서 그래요.

그것 없이 살아가면 좋겠지만

쉽지 않아요.

특히 타인이 내가 좋아하는 사람일땐

사랑할 때 더 하구요.

그래서 우리가 누군가를 좋아하고 사랑할 때

성장할 수 있나봐요.

이렇게 물렁해질 때 자신을 성장할 수 있을 거예요.

내 초라함이 어디있는지 그리고 왜 내가 그 지점을 초라하게 느끼고 있는지를

잘 살펴보고 초라한 자신을 우선 위로해주시면 어떨까요?

두려움과인내

2018.05.27 10:09:25

와 말씀 너무 좋아요. 저도 위안이 되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0346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2014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0080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4745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3015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4186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6053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1826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8108 10
55031 취업과 사업 시작 사이에서의 고민 [3] 지나인 2018-07-11 258  
55030 끝을 정해놓고 시작하는 관계 [4] chocovi 2018-07-10 409  
55029 여-히사시부리! [1] 4000m걷기 2018-07-10 179  
55028 임신초기 낙태알약 구입 및 후기-임신초기 미­프진 구입 및 후기 file 뚱땡이 2018-07-09 173  
55027 남자친구 회사에 선물같은거 보내보신분 계실까요? [3] 아하하하하하하 2018-07-09 336  
55026 나이차이 나는 연애에 대해서 질문이 있습니다 [29] 윌리엄 2018-07-09 976  
55025 나이들수록 속이 빈 게 편하네요 허허 [2] pass2017 2018-07-09 491  
55024 연애하면서 가족들에게 연인 소개 [4] levent 2018-07-09 488  
55023 소개팅 하고 싶었는데 이런 것도 하네요! [4] 재미개발 2018-07-08 549  
55022 이제 20살 선배님 조언해주세요 [7] 3S실천하자 2018-07-08 444  
55021 빗속에서 [3] Marina 2018-07-08 313 1
55020 이번 중국여행을 통해 [3] Maktoob 2018-07-08 225 1
55019 9살 아들이 엄마아빠 사이를 질투해요~ 밀크 2018-07-07 224  
55018 주식투자실패로... 인생이 나락으로 떨어졌네요 [9] 아름다운날들3 2018-07-07 901  
55017 야채참치, 고추참치 [8] 권토중래 2018-07-07 410  
55016 덕질 [1] Rooibos12 2018-07-07 228  
55015 여자인데 헌팅을 해보고 싶습니다 [14] pass2017 2018-07-07 743  
55014 남편의 성매매. 이젠 돌이킬수 없는 걸까.. [7] sjn4 2018-07-07 917  
55013 서울 [2] 십일월달력 2018-07-06 366 3
55012 곁에 사람이 없는 나이 [8] bestrongnow 2018-07-06 721  
55011 이해하기 힘든... 엄마 친구 아들인 오빠 [8] 쵸코캣 2018-07-06 518  
55010 작은 돗단배의 주인 [6] 뾰로롱- 2018-07-06 292  
55009 새벽 전남친전화 [9] gksdid77 2018-07-05 720  
55008 왜 행복할 수 없는걸까? [10] Air 2018-07-05 608  
55007 네이버 웹툰과 오디오클립 [1] 칼맞은고등어 2018-07-05 214  
55006 아직 해보지도 않은 일인데 항상 겁먹고 피하고 싶어해요... 조언 ... [7] 마미마미 2018-07-05 415  
55005 이상형.. [3] 예쁘리아 2018-07-04 484  
55004 헤어졌던 남친과의 재결합. 남친의 마음을 잘 모르겠어요. [22] 사랑과열정 2018-07-04 809  
55003 낙태알약 가격, 구매, 구입, 부작용, 후유증, 후기 낙태알약 정품{... 뚱땡이 2018-07-04 196  
55002 "못생겼어, 내눈에 이쁘면 됐지" [11] 아하하하하하하 2018-07-04 734  
55001 진짜 만나기싫어요 [6] hades 2018-07-04 601  
55000 뭘까. [10] 뜬뜬우왕 2018-07-04 479  
54999 무슨 저격글 떳는건가요? [1] Quentum 2018-07-04 312  
54998 부서이동했어요 [6] 골든리트리버 2018-07-03 372  
54997 나의 언어습관 [7] 뾰로롱- 2018-07-03 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