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18

설레서 또 창피함

조회 572 추천 0 2018.05.28 00:36:51

한달 전쯤 연하남에게 두근두근했다가
'아, 나만 특별한 감정인거구나' 창피한적이 있었어요.

연하남이라고 하기엔 저를 참 안이성적으로 보는 그 분과 최근에 다시 우연히 둘이 마주할 일이 또 있었답니다.

저는 매몰차게 안태워준 그 차를 다른 분 태워줄거라고 혼자 중얼중얼하는 모습에 여자친구도 있으면서 왜 사람 헷갈리게 만들까, 나만 설렜구나, 어장관리 당했나 괜히 심통도 나고, 혼자 민망해서 얼굴도 안보고 싶고 인사도 안하고 싶었는데 또 홀라당 넘어갔네요.

단둘이 마주하니 오랜만에 20대처럼 마음이 두근두근 간질간질. 무슨 말을 할까, 무슨 대답을 해야 좋을까, 난 지금 멀쩡한 상태인가, 좋아하는 마음이 들킨걸까 오만가지 생각에 시간이 어떻게 간지도 모르겠어요. 비록 신데렐라처럼 너무나도 칼같이 통금시간 맞춰서 들어가셨지만 술 사주는 평범한 누나에게 잠시 솜사탕같은 감정을 느끼게 해줬네요.

여자친구도 있다는걸 알면서도 저는 주말내내 왜이럴까요
자꾸자꾸 생각나고, 계속계속 보고싶고.
누나라고 안부르겠다는건 무슨 의도인지
살며시 어깨를 감싸주던건 무슨 의미였는지
왜때문에 계속 궁금한거죠.
옆에서 말걸어도 앞만보고 답하는 모습에 가슴이 철렁 시무룩해지는건 왜그런거죠.

누나들 헷갈리게 설레게 하지맙시다...엉엉



미미르

2018.05.28 12:10:53

두근두근 간질간질 너무 좋네요. 착각이겠지 하면서도 설레는 마음이 봄날이네요~

권토중래

2018.05.28 19:34:19

음..갑자기 밥 잘 사주는 예쁜누나 드라마가 떠올랐어요.

로이

2018.06.25 11:41:47

술사주는 이쁜누나 여기 계셨군요..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807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760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4046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2057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6860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5072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6232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7986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3792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0177 10
55348 소소한 취미 그만둬야할까요? [10] 궁디팡팡 2018-10-30 595  
55347 한인간의 질량보존의 법칙 [3] 뜬뜬우왕 2018-10-30 263  
55346 .. [9] 몽이누나 2018-10-30 489 1
55345 마음이 점점, [5] 여자 2018-10-30 489 1
55344 다정도 병인 양하여 뜬뜬우왕 2018-10-29 200  
55343 코스피 2000 밑 하락.........;; [3] Quentum 2018-10-29 365  
55342 남자가 불편해 [8] Marina 2018-10-29 635  
55341 메시 형! 네이마르 나갔으니까 제가 대신 [1] 로즈마미 2018-10-29 103  
55340 Alice in wonderland [2] 뜬뜬우왕 2018-10-29 249  
55339 유혹 & [1] 또다른나 2018-10-29 316  
55338 너와 헤어진 이후, [1] 그래요2 2018-10-28 326  
55337 민머리로 헤딩하기 뜬뜬우왕 2018-10-28 87  
55336 남친의 이성친구 너무 힘듭니다.. [22] ohmysummer 2018-10-28 959  
55335 시각도 위조될수 있나요? [5] 뜬뜬우왕 2018-10-27 321  
55334 은근슬쩍, [2] 여자 2018-10-27 343  
55333 남자친구의 경제적 도움과 여러 고민 [28] 하림윤 2018-10-27 832  
55332 페이스북에서 잘생긴 남자를 봐서 [6] pass2017 2018-10-27 539  
55331 신화 김동완이 초,중학생 신화창조에게 띄우는 메시지 [1] 로즈마미 2018-10-26 333  
55330 인간의 외로움에 관해 표현된 영화 있을까요? [9] 마노쁠라스 2018-10-25 582  
55329 눈치없는 직장생활.. [5] 으리 2018-10-25 506  
55328 스킨쉽보다 관계를 더 [2] join22on 2018-10-25 708  
55327 관심있는 이성에게 카톡을 보내려는 보배님들 [1] 로즈마미 2018-10-25 373  
55326 새로운 만남에 대한 지나친 걱정일까요? [1] 언제나스마일 2018-10-25 238  
55325 D-두달 [3] 뜬뜬우왕 2018-10-25 335  
55324 - [4] 여자 2018-10-24 408  
55323 시크릿 끌어당김의 원리.. [4] 뜬뜬우왕 2018-10-24 550  
55322 남자는 머리빨 [2] 로즈마미 2018-10-24 402  
55321 집이 없어 슬픈 1인 [5] 둥이둥이둥이 2018-10-23 551  
55320 5개월 만에 전여친 연락왔어요. [6] Maktoob 2018-10-23 810  
55319 빨리 찍어라...ㅎㅋ [3] 로즈마미 2018-10-23 319  
55318 돈때문에 힘들기 싫으다... [2] 또다른나 2018-10-23 356  
55317 썸 타다 연락 끊김 [5] 유바바씨 2018-10-22 649  
55316 아이유가 7년동안 달라진 것.jpg [2] 로즈마미 2018-10-22 943  
55315 대화를 잘 하는 남자의 특성..? [30] 뾰로롱- 2018-10-22 1152  
55314 이별 [1] dudu12 2018-10-21 2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