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231

설레서 또 창피함

조회 545 추천 0 2018.05.28 00:36:51

한달 전쯤 연하남에게 두근두근했다가
'아, 나만 특별한 감정인거구나' 창피한적이 있었어요.

연하남이라고 하기엔 저를 참 안이성적으로 보는 그 분과 최근에 다시 우연히 둘이 마주할 일이 또 있었답니다.

저는 매몰차게 안태워준 그 차를 다른 분 태워줄거라고 혼자 중얼중얼하는 모습에 여자친구도 있으면서 왜 사람 헷갈리게 만들까, 나만 설렜구나, 어장관리 당했나 괜히 심통도 나고, 혼자 민망해서 얼굴도 안보고 싶고 인사도 안하고 싶었는데 또 홀라당 넘어갔네요.

단둘이 마주하니 오랜만에 20대처럼 마음이 두근두근 간질간질. 무슨 말을 할까, 무슨 대답을 해야 좋을까, 난 지금 멀쩡한 상태인가, 좋아하는 마음이 들킨걸까 오만가지 생각에 시간이 어떻게 간지도 모르겠어요. 비록 신데렐라처럼 너무나도 칼같이 통금시간 맞춰서 들어가셨지만 술 사주는 평범한 누나에게 잠시 솜사탕같은 감정을 느끼게 해줬네요.

여자친구도 있다는걸 알면서도 저는 주말내내 왜이럴까요
자꾸자꾸 생각나고, 계속계속 보고싶고.
누나라고 안부르겠다는건 무슨 의도인지
살며시 어깨를 감싸주던건 무슨 의미였는지
왜때문에 계속 궁금한거죠.
옆에서 말걸어도 앞만보고 답하는 모습에 가슴이 철렁 시무룩해지는건 왜그런거죠.

누나들 헷갈리게 설레게 하지맙시다...엉엉



미미르

2018.05.28 12:10:53

두근두근 간질간질 너무 좋네요. 착각이겠지 하면서도 설레는 마음이 봄날이네요~

권토중래

2018.05.28 19:34:19

음..갑자기 밥 잘 사주는 예쁜누나 드라마가 떠올랐어요.

로이

2018.06.25 11:41:47

술사주는 이쁜누나 여기 계셨군요..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01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024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2981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1030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5764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3980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5174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6974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2748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9115 10
55160 ㅇ 스몰톡 : 경계선 [2] 에로고양이 2018-09-05 224  
55159 남친을 만난 뒤, 엄마와 큰 갈등을 겪고 있어요. [9] 은하수물결 2018-09-04 665  
55158 그냥 주저리 주저리... [4] 믿지말자 2018-09-04 328  
55157 케이펫 송도 페스티벌 하네요 에스밀로저스 2018-09-04 104  
55156 헛간을 태우다. update [6] 예쁘리아 2018-09-03 453  
55155 내용 펑했습니다 [12] 테레자비나 2018-09-03 711  
55154 ㅇ 기록 : 성장기 [4] 에로고양이 2018-09-03 265  
55153 맨정신 자아도취 타임.. ㅋㅋ [22] 뾰로롱- 2018-09-03 539  
55152 주위에 여자가 없어요 [8] 昨夜はブルーMonday 2018-09-03 717  
55151 서울에 갈만한 여행지 [6] Maktoob 2018-09-03 368  
55150 누가 한국말로 정의좀 해줘봐요 [4] 풀프 2018-09-02 349  
55149 현실적인 결혼에 대해 조언좀 해주세요..(내용길어요) [14] 하얀장미 2018-09-02 1014  
55148 끄올~친구~~ [5] 뜬뜬우왕 2018-09-01 374  
55147 짝사랑 결말. 완전한 파국 [14] 달려라 달려 2018-09-01 821  
55146 용서해주세요. [2] 나도모르게 2018-08-31 426  
55145 헤어진 전남친.... [5] hades 2018-08-31 690  
55144 고해성사..ㅎㅎ [4] qq 2018-08-31 387  
55143 골절인이 되었네요ㅠ [4] 양벙글 2018-08-31 262  
55142 노잼,노매력 남자의 매력은 어찌키울까요? [14] 생제르맹 2018-08-31 839  
55141 다래까 이른데쇼 [1] 바두기 2018-08-30 196  
55140 에너지를 얻는 대화법 [4] 뜬뜬우왕 2018-08-30 293  
55139 꼭 조언 부탁드립니다. 퇴직금으로 사업 하시려는 아버지 [7] 봄이좋다 2018-08-30 412  
55138 30대 여자 진로 [28] sooo 2018-08-29 1259  
55137 솔로력의 위기 뜬뜬우왕 2018-08-29 235  
55136 여기 글들보니 남자도 외모가 중요하긴 중요한가보네요.. [15] 민트우유 2018-08-29 822  
55135 중소기업 정준영 vs 대기업다니는 배성재 [10] 생제르맹 2018-08-29 621  
55134 헤어진지 3일째. [3] 라영 2018-08-29 290  
55133 성적매력없는 남자. [9] Chiclovely 2018-08-29 909  
55132 지금 대통령은 어느나라 대통령인지 모르겠어요. Quentum 2018-08-29 146  
55131 삼국지 책 추천부탁드려요 [1] 마노쁠라스 2018-08-28 124  
55130 목소리 좋은 병원 직원 [1] Marina 2018-08-28 351  
55129 한 번이 어렵지. 두 번은 너무 쉽다. 이혼남녀 데자부 [4] 칼맞은고등어 2018-08-28 520  
55128 인생의 실패자 같아요 [15] 꽃보다청춘 2018-08-28 782  
55127 외근직 (출장만 다니는직업) 에어컨. 들고다니고싶은... [1] 총각남 2018-08-28 1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