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578

이 계절에 아기 고양이 보느라 정신이 없어요. :)
4월 22일 생이니 한달하고 1주 정도 된것 같은데,
하루가 다르게 폭풍 성장 중이에요.

 

처음에 보고는 그 작은 체구에
강낭콩같은 눈과 쪼꼬만 발/발톱이 있다는게 너무 신기했는데
요즘은 제법 아기티를 벗고 우다다하며 날라다녀요 ㅎㅎ
사료도 오도독-냥냥 하며 씹어먹고,
모래위에서 먀~옹먀옹먀옹- 소리치며(진짜 소리쳐요) 똥오줌도 싸고요.

하악질도 하는데, 어릴땐 소리도 안났는데, 요즘은 나름 위협적이에요 ㅋㅋㅋ

 

사실 길냥이가 낳은 새끼들인데,
부모님 댁 창고하나를 길냥이 육아공간으로 내드렸어요..ㅋㅋ
그 덕에 주말마다 아가들 보는 재미가 쏠쏠.

 

꼭 오래된 방한이불에 올라가있어서 몸에선 쿰쿰한 냄새가 나지만 그마저도 사랑스럽네요.
따땃하고 부드러운 배랑 발젤리를 만지면 ㅠㅠ 세상 다 가진것 같아요 엉엉 날가져요ㅠㅠㅠㅠㅠ

 

출근했는데 마음은 아기 고양이에게..
왜 어린 생명체들은 이렇게 치명적으로 귀여울까요?  ㅠㅠㅠ
동영상만 돌려봅니다 엉엉엉.........



Waterfull

2018.06.04 11:09:17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아깽이의 늪은 헤어나올 수 없다던데...

몽이누나

2018.06.04 13:17:31

고양이 덕후로 거듭나는 중.. 너무 매력있ㅆㅓ어....

Waterfull

2018.06.04 14:19:23

아깽이 뽕빨은

중독성이 느무 강해요.

뾰로롱-

2018.06.04 19:59:56

ㅋㅋㅋㅋ 아캥이 뽕빨 ㅋㅋㅋㅋ 너무 경험해보고싶은 거네요 ㅋㅋ 

부럽습니다!!!! 

몽이누나

2018.06.05 09:17:24

심쿵 심쿵

빤히 쳐다보는 눈빛부터 넘 사랑스러워요 ㅜㅜ

미미르

2018.06.05 06:31:03

으아 글만봐도 상상이 되는게 너무 귀엽..

몽이누나

2018.06.05 09:18:40

뜨쉬..

주말밖에 못봐서 너무 속상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712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520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809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7141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136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9979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061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258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049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6713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207 10
55508 옷장정리.. [1] 라영 2019-02-02 241  
55507 별자리처럼~ 만만새 2019-02-01 130  
55506 [심리질문] 나는 당신이 그립지 않다. [13] 30's 2019-02-01 590  
55505 카메라녀 [1] 로즈마미 2019-02-01 245  
55504 재조산하 에서 자한당 No2 Quentum 2019-01-31 90  
55503 담백과 이글 그 어딘가 만만새 2019-01-31 113  
55502 고퀄 만평 [2] 로즈마미 2019-01-31 194  
55501 신혼인데 남편의 거짓말 때문에 이혼생각 [8] 신혼고민 2019-01-31 923  
55500 포카리스웨트 만만새 2019-01-30 146  
55499 이상형에 대해서 [6] 뻥튀기 2019-01-30 510  
55498 의미없는 주절주절 (나름의 스몰톡.) [8] 라영 2019-01-30 436  
55497 문전박대 인생 [4] 만만새 2019-01-30 359  
55496 좋은 사람 [2] kkmmz 2019-01-29 412  
55495 첫눈에 반한다는 것 만만새 2019-01-29 257  
55494 7살 연상한테 설레게 될지 몰랐어요 ㅎㅎㅎ [7] 고송이 2019-01-29 695  
55493 십년만에 생긴 최애 [8] 뻥튀기 2019-01-29 450  
55492 (진행형) 첫사랑을 떠나보내기기 너무 가슴 아프네요. [4] 외롭다 2019-01-29 280  
55491 이틀전 이별을 했어요. [11] 개념인 2019-01-29 536  
55490 이런 이유로도 결혼이 하고 싶어질수 있나요? [8] 만만새 2019-01-28 751  
55489 징크스 [1] dudu12 2019-01-28 145  
55488 보물찾기(feat.방탄소년단) 만만새 2019-01-28 96  
55487 국회공무원 퍼옴) 아 ㅅㅋ들 애들도 아니고... [2] 로즈마미 2019-01-28 228  
55486 아라찌~~~~~~~~~~? [2] 몽이누나 2019-01-28 238  
55485 남자가 묵혀둔 여자를 다시 찾는건? [3] 만만새 2019-01-27 601  
55484 남자친구의 섭섭한 말 [11] 오렌지향립밤 2019-01-27 691  
55483 소개팅 후, 조언 부탁드립니다;) [6] 몽봉구 2019-01-26 539  
55482 스몰톡 만만새 2019-01-26 123  
55481 이제는 말할수있다. [2] drummy 2019-01-25 424  
55480 이거 기분나빠해도되나요? [7] 메기 2019-01-25 670  
55479 이상형 [5] 만만새 2019-01-25 378  
55478 직장생활 3년째. 그리고 이직 후 [7] 오렌지향립밤 2019-01-25 547  
55477 아랫글 때문에 입금하려고 컴퓨터 켰는데, [2] 무언가 2019-01-25 388  
55476 이 글을 읽어주시는 분이 계셨으면..... Eika 2019-01-25 342  
55475 모르는 사람한테서 온 상황극 [2] 로즈마미 2019-01-24 234  
55474 성장시키는 관계? [3] 만만새 2019-01-24 3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