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40

용서해주세요.

조회 491 추천 0 2018.08.31 15:52:37

아주 어릴적엔 부모님이 나 때문에 속 썩을 일이 없으셨다고 한다.

공부도 곧잘하고 말도 잘 듣고 자기 전에 세수도 양치도 꼬박꼬박하고 똥도 잘싸고.

머리가 굵어지기 시작할 무렵부터 쏠쏠히 속을 썩히더니 무지막지하게 나이가 들어서는 가열차게 속을 썩혀드렸다.


며칠 전 엄마가 문득 말씀 하셨다.

"니가 어릴 때 내가 잘못 키워서 속을 썩인거야. 잘못 키운 내가 미안하다 아들."


버럭 화를 내면서 쓸데없는 소리한다고, 내가 잘못한건데 엄마가 왜 미안하냐고.


일본에 있었던 일이라고 한다.

가난하게 홀로 아들을 키우던 어머니가 우연찮게 비싼 야구 입장권을 얻어서 도시락도 만들어 야구를 보러 갔단다.

입장권을 보여 주니 '이건 할인권이라서 돈을 주고 입장권을 사야합니다'라고 하더래.

경기장 밖 벤치에서 도시락을 먹고 집으로 오는 전철 안에서

아들: 엄마. 즐거웠어요. 고마워요

엄마: 엄마가 바보라서 미안해...

그 아들은 열심히 노력해서 장학생도 되고 번듯한 사회인이 되어서 어머님도 좋아하셨다고 한다.

그 어머님이 돌아가시기 전에 하신 말씀이

"아들, 그때 야구 미안해..."

아들은, 아무말도 드리지 못했다고 한다.


언젠가 엄마가. 아빠가(이 나이에 엄마, 아빠라니...) 돌아가신 후를 생각하면 식도가 꽉 막힌다.

무슨 짓을 해도 이전 일들이 사라지진 않을테고 어떤 방법으로도 상처를 없애 드리지는 못한다는 거.

문득, 문득 서럽고 서럽고 미안하고 미안해서 눈물이 난다.


고작 화를 내면서 내 잘못이라고 밖에 못하는 저를. 용서해주세요.

엄마, 아빠.



뜬뜬우왕

2018.08.31 17:01:31

어디서 이런 글을 봤습니다.엄마한테 미안하면 미안하다고 우는게 아니라 설겆이도 하고 빨래도 하는거야.ㅎㅎㅎ

이기주의자

2018.09.04 01:02:21

효녀네 난 부모와 별로 정이 없는데 어릴때 할배한테 커가지고... 부모생각하면 미안하고 짠하나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작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291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4] 캣우먼 2019-03-18 869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190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613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8127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969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814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856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0072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801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517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4003 10
55670 스피드데이팅 (커피데이트) 라떼달달 2019-05-25 254  
55669 해줄 수 없는 일 [4] 십일월달력 2019-05-24 512  
55668 미용실 추천해주세요!!!! [2] 넬로 2019-05-24 284  
55667 제목 펑 ! [11] songU 2019-05-23 589  
55666 생각 [2] resolc 2019-05-23 213  
55665 민주당은 5년의 권력 이후 큰 시련에 빠질것입니다. [4] 윈드러너 2019-05-22 263  
55664 이 관계 계속해도 될까요? [3] 강냉이 2019-05-22 574  
55663 그사람의 반짝거림에 대하여.. [4] 뾰로롱- 2019-05-22 440  
55662 몸만 원하는 것 같은 남자와 사귀기로 했어요 [10] 속삭임 2019-05-22 1087  
55661 엄마에 대한. [4] 라영 2019-05-22 270  
55660 곰돌이 푸, 행복한 일은 매일 있어 file [1] 세노비스 2019-05-21 210  
55659 이야기의 강 zkcld 2019-05-20 119  
55658 100명을 사겨봤다는게 말이 되나요? [6] midori00 2019-05-19 542  
55657 퇴사 잘한선택이겠죠..! [7] 브루밍 2019-05-17 505 1
55656 [마감]서재페(서울재즈페스티벌) 같이 공연 보실분? [3] 락페매니아 2019-05-17 367  
55655 스몰토크 pass2017 2019-05-17 151  
55654 망빙 [4] 몽이누나 2019-05-16 302  
55653 내가 예민하다는 사실을 받아들여야 할 때. [6] 라영 2019-05-15 629  
55652 점심의 생각 [8] 십일월달력 2019-05-15 404 1
55651 남친이랑 헤어지고 싶을때 어떻게 해야 하나요? [8] 맛집탐구 2019-05-14 762  
55650 신혼인데.. 벌써부터 결혼생활 정말 쉽지 않네요; 조언 좀 부탁드립... [18] 마미마미 2019-05-13 1284  
55649 워후 예쁜 여자들이 너무 많아 [1] 패러독스러브00 2019-05-13 349  
55648 이런 남자는 아닌거겠죠? [11] midori00 2019-05-12 1024  
55647 재활용수거차 세노비스 2019-05-10 113  
55646 내가 별로인 것 같은 오늘 [1] 수퍼소닉 2019-05-09 323  
55645 물먹는 하마와 방광염 그리고 19 [3] 또다른나 2019-05-09 554  
55644 랜선 연애 [4] 구름9 2019-05-08 543  
55643 주변을 맴도는 남사친은... 사귀기 힘든 걸까요 [3] 킵씨 2019-05-08 427  
55642 직접 번역/출판하는 책 소식 (여성 코미디언 에세이) mintry 2019-05-07 127  
55641 당연한 걸 묻고 있는 거 같지만, [6] freshgirl 2019-05-06 666  
55640 좋은 사람 만난 거 같은데..(막줄이 핵심) [1] 투레주르 2019-05-06 518  
55639 오랜만에 주절주절 ;) [1] 미아 2019-05-06 265  
55638 괜찮은 이성이 있으면 눈돌아가는 건 어쩔 수 없나요? [1] 플립 2019-05-04 430  
55637 인디 아티스트, 공연 관련 설문입니다 도움요청! 로로마 2019-05-02 159  
55636 이번에 싫어요 투표를 보고 느낀점 윈드러너 2019-05-02 1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