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41

헛간을 태우다.

조회 731 추천 0 2018.09.03 21:12:20
 지난 토요일 교보문고에 들렀다. 주차장에 낑낑대며 주차를 하고, 교보문고에 들어간다. 가서 생산관리와 물류쪽 책을 보다가 문득 하루키의 단편 소설집을 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버닝을 보고 난 뒤, 헛간을 태우다를 읽지 않았기에 찜찜한 마음을 털 수 있으리라 생각했다. 

 책의 위치를 잘 찾지 못해, 서점 직원의 도움을 받아 책을 들어서 본다. 1대 100 촬영때 조승연 작가가 했던 말이 기억났다. '한국사람들은 책을 사자마자 책 페이지 수를 확인 합니다.' 이 기억이 난 것은 사실 페이지 수를 확인 한 뒤였다. 한 30페이지도 되지 않는 아주 짤막한 단편이였다. 책을 읽어 내려 간다.

 버닝에서는 종수가 헛간을 태우다 라는 것을 벤이 해미를 죽인 것으로 해석해서 벤을 죽였다. 음.. 그럴 수도 있겠다. 그의 말 속에는 뭔가 중의적인 표현이 가득했고 정황상으로도 맞다. 하지만 벤이 해미를 죽인 것이 아니라면? 이라는 생각도 해볼 수 있다. 왜냐하면 소설에서는 그녀가 사라져도 주인공은 종수처럼 바쁘게 찾아다니지 않기 때문이다. 단편 소설이 주는 상상력에서 기인한 이창동 감독의 생각으로 보면 되려나.

 소설과 영화의 차이점은 실재의 차이이다. 헛간을 태우다에서 주인공은 불에 타 없어지는 헛간만을 생각하지만, 버닝의 종수는 실재를 바라본다. 어떻게 보면 종수가 하루키의 실체에 더 가깝지 않냐는 생각이 든다. '몸으로 느끼고 글로 쓴다.'는 하루키의 말처럼 하루키의 책에 유독 섹스라는 원초적 운동이 자주 등장 하는 것도 사실이고...사실 크게 의미를 두지 않고 동물의 번식 행위로만 생각 한다면 좋게 말하면 쿨내음이고, 꼬아서 말하면 인간 존재에 대한 허무함이려나..

 헛간이라는 것이 과거를 태우지 않았을까 라는 생각도 해본다. 자신의 지우고 싶은 과거를 2달에 한번씩 태운다. 그러면 과거를 왜 태우는가 라는 질문도 나온다. 지우고 싶은 기억이 있어서가 아닐까? 라고 답해본다. 인셉션에서 '평생을 후회로 가득 찬 채 인생을 보낼 것인가 '라는 사이토의 말이 떠오른다. 평생을 후회로 가득 채운 채 인생을 보낼 것인가.. 나는 인생을 후회하지 않고 살기 위해 아둥바둥 살았다. 언제 갚을까 막막했던 학자금을 다 갚고, 20살 이후로 첫 등록금 이후는 내가 다 부담했다. 솔직히 힘들었던 타지에서의 대학생활을 지내면서도 후회라는 것을 하지 않기위해 살았다. 고등학교때 abc도 잘 몰랐던 내가 영어로 대화도 하고, 이메일도 간단하게 쓰고... 이럴 정도로 열심히 했다. 하지만.. 내가 선택의 갈림길에서 보냈던 시간은 아직도 잊혀지지 않는다. 한번 더 잡았어야 될 2010년의 겨울과 내가 힘들어 떠나보낸 2014년의 겨울.. 이런 후회가 쌓이고 나니 후회가 든다. 후회속에 살고 싶지는 않지만, 왜 그때 한번 더 생각하지 않았을까 라는 생각이 드는 건 사실이다. 헛간을 태우다에서의 주인공은 이런 기억들을 지우고자 두달에 한번씩 일탈을 하는건 아닐까? .. 흠.. 잘 모르겠다. 

 ps. 어쩌면 홍상수 영화의 주인공처럼 뻔뻔해질 필요가 있지 않았나 싶다. 조금 덜 생각하고 계획하지 않았더라면 하는..우연의 연속이자, 시간이 흐를수록 세부적인 사항은 끊임없이 상실되고 큰 덩어리만 남는 우리 인생의 기억처럼 그냥 아무 생각없이 뻔뻔했으면 더 재밌었을 것 같다. 



이기주의자

2018.09.04 00:32:37

하루키에 홍상수라니 낭만적인 분이신듯

뜬뜬우왕

2018.09.04 10:32:42

1대100 참가하신건가요? 누군간 1대100매니아여서 불굴의 의지로 몇번이나 참가하더라구요. ㅎ

예쁘리아

2018.09.04 13:53:56

네 저번주 나오고 이번주 나와요. ㅎㅎ 오늘 방송 되겠네요. 

스캣

2018.09.05 04:16:56

이번주 일요일에 홍대쪽에서 무비톡 하는데 나오실래여?^^

"헛간을 태우다(무라카미 하루키)" + "버닝(이창동)"
ref. 헛간 불태우다(윌리엄 포크너)

예쁘리아

2018.09.05 09:31:38

정말 가고싶은데 하필이면 이번주에 제주도로 여행 가요.. 다음 기회 있으면 연락 주세용! 

스캣

2018.09.19 06:07:34

9월 29일 버닝 정모합니다. 서울사시는 거 같아서 좀 멀긴하겠지만, 관심있으시면 오세요^^
http://somoim.friendscube.com/g/8bdf2af0-b688-11e8-a51d-0aecfc3c4c84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작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296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4] 캣우먼 2019-03-18 871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193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622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8131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970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816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859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0075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806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519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4007 10
55671 두 번째 만나고 왔어요~ songU 2019-05-28 222  
55670 스피드데이팅 (커피데이트) 라떼달달 2019-05-25 254  
55669 해줄 수 없는 일 [4] 십일월달력 2019-05-24 512  
55668 미용실 추천해주세요!!!! [2] 넬로 2019-05-24 286  
55667 제목 펑 ! [11] songU 2019-05-23 590  
55666 생각 [2] resolc 2019-05-23 214  
55665 민주당은 5년의 권력 이후 큰 시련에 빠질것입니다. [4] 윈드러너 2019-05-22 264  
55664 이 관계 계속해도 될까요? [3] 강냉이 2019-05-22 577  
55663 그사람의 반짝거림에 대하여.. [4] 뾰로롱- 2019-05-22 442  
55662 몸만 원하는 것 같은 남자와 사귀기로 했어요 [10] 속삭임 2019-05-22 1093  
55661 엄마에 대한. [4] 라영 2019-05-22 271  
55660 곰돌이 푸, 행복한 일은 매일 있어 file [1] 세노비스 2019-05-21 210  
55659 이야기의 강 zkcld 2019-05-20 119  
55658 100명을 사겨봤다는게 말이 되나요? [6] midori00 2019-05-19 544  
55657 퇴사 잘한선택이겠죠..! [7] 브루밍 2019-05-17 505 1
55656 [마감]서재페(서울재즈페스티벌) 같이 공연 보실분? [3] 락페매니아 2019-05-17 368  
55655 스몰토크 pass2017 2019-05-17 151  
55654 망빙 [4] 몽이누나 2019-05-16 303  
55653 내가 예민하다는 사실을 받아들여야 할 때. [6] 라영 2019-05-15 631  
55652 점심의 생각 [8] 십일월달력 2019-05-15 404 1
55651 남친이랑 헤어지고 싶을때 어떻게 해야 하나요? [8] 맛집탐구 2019-05-14 763  
55650 신혼인데.. 벌써부터 결혼생활 정말 쉽지 않네요; 조언 좀 부탁드립... [18] 마미마미 2019-05-13 1290  
55649 워후 예쁜 여자들이 너무 많아 [1] 패러독스러브00 2019-05-13 349  
55648 이런 남자는 아닌거겠죠? [11] midori00 2019-05-12 1025  
55647 재활용수거차 세노비스 2019-05-10 113  
55646 내가 별로인 것 같은 오늘 [1] 수퍼소닉 2019-05-09 323  
55645 물먹는 하마와 방광염 그리고 19 [3] 또다른나 2019-05-09 555  
55644 랜선 연애 [4] 구름9 2019-05-08 544  
55643 주변을 맴도는 남사친은... 사귀기 힘든 걸까요 [3] 킵씨 2019-05-08 427  
55642 직접 번역/출판하는 책 소식 (여성 코미디언 에세이) mintry 2019-05-07 127  
55641 당연한 걸 묻고 있는 거 같지만, [6] freshgirl 2019-05-06 666  
55640 좋은 사람 만난 거 같은데..(막줄이 핵심) [1] 투레주르 2019-05-06 518  
55639 오랜만에 주절주절 ;) [1] 미아 2019-05-06 265  
55638 괜찮은 이성이 있으면 눈돌아가는 건 어쩔 수 없나요? [1] 플립 2019-05-04 430  
55637 인디 아티스트, 공연 관련 설문입니다 도움요청! 로로마 2019-05-02 1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