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337

헛간을 태우다.

조회 515 추천 0 2018.09.03 21:12:20
 지난 토요일 교보문고에 들렀다. 주차장에 낑낑대며 주차를 하고, 교보문고에 들어간다. 가서 생산관리와 물류쪽 책을 보다가 문득 하루키의 단편 소설집을 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버닝을 보고 난 뒤, 헛간을 태우다를 읽지 않았기에 찜찜한 마음을 털 수 있으리라 생각했다. 

 책의 위치를 잘 찾지 못해, 서점 직원의 도움을 받아 책을 들어서 본다. 1대 100 촬영때 조승연 작가가 했던 말이 기억났다. '한국사람들은 책을 사자마자 책 페이지 수를 확인 합니다.' 이 기억이 난 것은 사실 페이지 수를 확인 한 뒤였다. 한 30페이지도 되지 않는 아주 짤막한 단편이였다. 책을 읽어 내려 간다.

 버닝에서는 종수가 헛간을 태우다 라는 것을 벤이 해미를 죽인 것으로 해석해서 벤을 죽였다. 음.. 그럴 수도 있겠다. 그의 말 속에는 뭔가 중의적인 표현이 가득했고 정황상으로도 맞다. 하지만 벤이 해미를 죽인 것이 아니라면? 이라는 생각도 해볼 수 있다. 왜냐하면 소설에서는 그녀가 사라져도 주인공은 종수처럼 바쁘게 찾아다니지 않기 때문이다. 단편 소설이 주는 상상력에서 기인한 이창동 감독의 생각으로 보면 되려나.

 소설과 영화의 차이점은 실재의 차이이다. 헛간을 태우다에서 주인공은 불에 타 없어지는 헛간만을 생각하지만, 버닝의 종수는 실재를 바라본다. 어떻게 보면 종수가 하루키의 실체에 더 가깝지 않냐는 생각이 든다. '몸으로 느끼고 글로 쓴다.'는 하루키의 말처럼 하루키의 책에 유독 섹스라는 원초적 운동이 자주 등장 하는 것도 사실이고...사실 크게 의미를 두지 않고 동물의 번식 행위로만 생각 한다면 좋게 말하면 쿨내음이고, 꼬아서 말하면 인간 존재에 대한 허무함이려나..

 헛간이라는 것이 과거를 태우지 않았을까 라는 생각도 해본다. 자신의 지우고 싶은 과거를 2달에 한번씩 태운다. 그러면 과거를 왜 태우는가 라는 질문도 나온다. 지우고 싶은 기억이 있어서가 아닐까? 라고 답해본다. 인셉션에서 '평생을 후회로 가득 찬 채 인생을 보낼 것인가 '라는 사이토의 말이 떠오른다. 평생을 후회로 가득 채운 채 인생을 보낼 것인가.. 나는 인생을 후회하지 않고 살기 위해 아둥바둥 살았다. 언제 갚을까 막막했던 학자금을 다 갚고, 20살 이후로 첫 등록금 이후는 내가 다 부담했다. 솔직히 힘들었던 타지에서의 대학생활을 지내면서도 후회라는 것을 하지 않기위해 살았다. 고등학교때 abc도 잘 몰랐던 내가 영어로 대화도 하고, 이메일도 간단하게 쓰고... 이럴 정도로 열심히 했다. 하지만.. 내가 선택의 갈림길에서 보냈던 시간은 아직도 잊혀지지 않는다. 한번 더 잡았어야 될 2010년의 겨울과 내가 힘들어 떠나보낸 2014년의 겨울.. 이런 후회가 쌓이고 나니 후회가 든다. 후회속에 살고 싶지는 않지만, 왜 그때 한번 더 생각하지 않았을까 라는 생각이 드는 건 사실이다. 헛간을 태우다에서의 주인공은 이런 기억들을 지우고자 두달에 한번씩 일탈을 하는건 아닐까? .. 흠.. 잘 모르겠다. 

 ps. 어쩌면 홍상수 영화의 주인공처럼 뻔뻔해질 필요가 있지 않았나 싶다. 조금 덜 생각하고 계획하지 않았더라면 하는..우연의 연속이자, 시간이 흐를수록 세부적인 사항은 끊임없이 상실되고 큰 덩어리만 남는 우리 인생의 기억처럼 그냥 아무 생각없이 뻔뻔했으면 더 재밌었을 것 같다. 



이기주의자

2018.09.04 00:32:37

하루키에 홍상수라니 낭만적인 분이신듯

뜬뜬우왕

2018.09.04 10:32:42

1대100 참가하신건가요? 누군간 1대100매니아여서 불굴의 의지로 몇번이나 참가하더라구요. ㅎ

예쁘리아

2018.09.04 13:53:56

네 저번주 나오고 이번주 나와요. ㅎㅎ 오늘 방송 되겠네요. 

스캣

2018.09.05 04:16:56

이번주 일요일에 홍대쪽에서 무비톡 하는데 나오실래여?^^

"헛간을 태우다(무라카미 하루키)" + "버닝(이창동)"
ref. 헛간 불태우다(윌리엄 포크너)

예쁘리아

2018.09.05 09:31:38

정말 가고싶은데 하필이면 이번주에 제주도로 여행 가요.. 다음 기회 있으면 연락 주세용! 

스캣

2018.09.19 06:07:34

9월 29일 버닝 정모합니다. 서울사시는 거 같아서 좀 멀긴하겠지만, 관심있으시면 오세요^^
http://somoim.friendscube.com/g/8bdf2af0-b688-11e8-a51d-0aecfc3c4c84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515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345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3478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1454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6260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4486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5656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7444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3214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9595 10
55267 겨울대비.옷장정리. [4] 뜬뜬우왕 2018-10-07 307  
55266 공황장애 유튜브 [2] 미래2 2018-10-07 323  
55265 어머니, 아버지 미안해요 [1] Thorn 2018-10-07 332  
55264 소개팅 까인 후기 [13] 꼬우요 2018-10-06 951  
55263 직장생활 스트레스 [7] 장미그루 2018-10-06 562  
55262 요새 이틀에 한번은 저녁을 안먹고 있습니다 [3] clover12 2018-10-05 552  
55261 사무실 이전 해보신 분 계신가요? [4] 새록새록 2018-10-05 241  
55260 혼자 주절 주절 [6] 지롱롱 2018-10-05 412  
55259 인연 끊기 [3] Air 2018-10-05 520  
55258 이직,연애 딴나라 얘긴가...? 뜬뜬우왕 2018-10-05 210  
55257 _ [4] freshgirl 2018-10-04 400  
55256 이직 선택의 순간 복잡한 머리 [8] dudu12 2018-10-04 349  
55255 싸울때 여친이 하는 28가지 말.jpg [7] 로즈마미 2018-10-04 705  
55254 변한듯 변하지 않은듯 한 친구 [4] 피터보이리 2018-10-03 409  
55253 부모님의 노후를 지켜보는것 [9] haterfree 2018-10-03 599  
55252 코코몽ㅋ [4] 뜬뜬우왕 2018-10-03 203  
55251 아기시절 [8] 뾰로롱- 2018-10-03 233  
55250 이적의 위대함 [6] 권토중래 2018-10-02 528  
55249 처음 써보는 스몰 톡 [7] 유바바씨 2018-10-02 258 1
55248 연애를 영상으로 배웠어요 (추천할 만한 연애채널들 소개) [4] 쵸코캣 2018-10-02 545 1
55247 오픈카톡방 만들었어요~ [1] flippersdelight 2018-10-02 345  
55246 자꾸 결혼에서 미끄러지는 나 [22] silvermoon1 2018-10-02 1231  
55245 고민 많이 했겠죠, 그 사람도 [6] 델리만쥬 2018-10-02 475  
55244 그냥 진따같지만 [7] 계속그렇게 2018-10-01 478  
55243 자전거 타다가 남친한테 화냈어요 [10] 휴우휴 2018-10-01 539  
55242 소개팅 전 연락 [6] 보거스동생 2018-10-01 492  
55241 주절주절 롱톡입니당 [3] 로이 2018-10-01 270  
55240 헐~울아빠 왜이래??ㅠㅠ [2] 로즈마미 2018-10-01 283  
55239 [서울, 경기] '히치하이킹'에서 9월 모임에 초대합니다. (불안) [2] 아라리 2018-10-01 217  
55238 이성에게 어필 못하는 나 [25] pass2017 2018-10-01 925  
55237 미스터 션샤인을 보면서 [6] Quentum 2018-10-01 368  
55236 연애에 있어 성격이 중요 [8] pass2017 2018-09-30 802  
55235 적극적으로 몰아치는 사람 과 가랑비에 옷깃젖는 사람 뜬뜬우왕 2018-09-30 283  
55234 결혼정보회사 [6] enzomari2 2018-09-30 489  
55233 소개남과 3번째 만남 후 [7] johjoh 2018-09-29 8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