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01

헛간을 태우다.

조회 558 추천 0 2018.09.03 21:12:20
 지난 토요일 교보문고에 들렀다. 주차장에 낑낑대며 주차를 하고, 교보문고에 들어간다. 가서 생산관리와 물류쪽 책을 보다가 문득 하루키의 단편 소설집을 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버닝을 보고 난 뒤, 헛간을 태우다를 읽지 않았기에 찜찜한 마음을 털 수 있으리라 생각했다. 

 책의 위치를 잘 찾지 못해, 서점 직원의 도움을 받아 책을 들어서 본다. 1대 100 촬영때 조승연 작가가 했던 말이 기억났다. '한국사람들은 책을 사자마자 책 페이지 수를 확인 합니다.' 이 기억이 난 것은 사실 페이지 수를 확인 한 뒤였다. 한 30페이지도 되지 않는 아주 짤막한 단편이였다. 책을 읽어 내려 간다.

 버닝에서는 종수가 헛간을 태우다 라는 것을 벤이 해미를 죽인 것으로 해석해서 벤을 죽였다. 음.. 그럴 수도 있겠다. 그의 말 속에는 뭔가 중의적인 표현이 가득했고 정황상으로도 맞다. 하지만 벤이 해미를 죽인 것이 아니라면? 이라는 생각도 해볼 수 있다. 왜냐하면 소설에서는 그녀가 사라져도 주인공은 종수처럼 바쁘게 찾아다니지 않기 때문이다. 단편 소설이 주는 상상력에서 기인한 이창동 감독의 생각으로 보면 되려나.

 소설과 영화의 차이점은 실재의 차이이다. 헛간을 태우다에서 주인공은 불에 타 없어지는 헛간만을 생각하지만, 버닝의 종수는 실재를 바라본다. 어떻게 보면 종수가 하루키의 실체에 더 가깝지 않냐는 생각이 든다. '몸으로 느끼고 글로 쓴다.'는 하루키의 말처럼 하루키의 책에 유독 섹스라는 원초적 운동이 자주 등장 하는 것도 사실이고...사실 크게 의미를 두지 않고 동물의 번식 행위로만 생각 한다면 좋게 말하면 쿨내음이고, 꼬아서 말하면 인간 존재에 대한 허무함이려나..

 헛간이라는 것이 과거를 태우지 않았을까 라는 생각도 해본다. 자신의 지우고 싶은 과거를 2달에 한번씩 태운다. 그러면 과거를 왜 태우는가 라는 질문도 나온다. 지우고 싶은 기억이 있어서가 아닐까? 라고 답해본다. 인셉션에서 '평생을 후회로 가득 찬 채 인생을 보낼 것인가 '라는 사이토의 말이 떠오른다. 평생을 후회로 가득 채운 채 인생을 보낼 것인가.. 나는 인생을 후회하지 않고 살기 위해 아둥바둥 살았다. 언제 갚을까 막막했던 학자금을 다 갚고, 20살 이후로 첫 등록금 이후는 내가 다 부담했다. 솔직히 힘들었던 타지에서의 대학생활을 지내면서도 후회라는 것을 하지 않기위해 살았다. 고등학교때 abc도 잘 몰랐던 내가 영어로 대화도 하고, 이메일도 간단하게 쓰고... 이럴 정도로 열심히 했다. 하지만.. 내가 선택의 갈림길에서 보냈던 시간은 아직도 잊혀지지 않는다. 한번 더 잡았어야 될 2010년의 겨울과 내가 힘들어 떠나보낸 2014년의 겨울.. 이런 후회가 쌓이고 나니 후회가 든다. 후회속에 살고 싶지는 않지만, 왜 그때 한번 더 생각하지 않았을까 라는 생각이 드는 건 사실이다. 헛간을 태우다에서의 주인공은 이런 기억들을 지우고자 두달에 한번씩 일탈을 하는건 아닐까? .. 흠.. 잘 모르겠다. 

 ps. 어쩌면 홍상수 영화의 주인공처럼 뻔뻔해질 필요가 있지 않았나 싶다. 조금 덜 생각하고 계획하지 않았더라면 하는..우연의 연속이자, 시간이 흐를수록 세부적인 사항은 끊임없이 상실되고 큰 덩어리만 남는 우리 인생의 기억처럼 그냥 아무 생각없이 뻔뻔했으면 더 재밌었을 것 같다. 



이기주의자

2018.09.04 00:32:37

하루키에 홍상수라니 낭만적인 분이신듯

뜬뜬우왕

2018.09.04 10:32:42

1대100 참가하신건가요? 누군간 1대100매니아여서 불굴의 의지로 몇번이나 참가하더라구요. ㅎ

예쁘리아

2018.09.04 13:53:56

네 저번주 나오고 이번주 나와요. ㅎㅎ 오늘 방송 되겠네요. 

스캣

2018.09.05 04:16:56

이번주 일요일에 홍대쪽에서 무비톡 하는데 나오실래여?^^

"헛간을 태우다(무라카미 하루키)" + "버닝(이창동)"
ref. 헛간 불태우다(윌리엄 포크너)

예쁘리아

2018.09.05 09:31:38

정말 가고싶은데 하필이면 이번주에 제주도로 여행 가요.. 다음 기회 있으면 연락 주세용! 

스캣

2018.09.19 06:07:34

9월 29일 버닝 정모합니다. 서울사시는 거 같아서 좀 멀긴하겠지만, 관심있으시면 오세요^^
http://somoim.friendscube.com/g/8bdf2af0-b688-11e8-a51d-0aecfc3c4c84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86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012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012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5423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3402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8227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6407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7574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9312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5082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1538 10
55331 나를사랑하는 법은 뭘까욤 [7] 비오는날엔비빔면 2018-11-29 442  
55330 전 애인에 대한 기억. [10] St.Felix 2018-11-29 543  
55329 개념녀는 여혐 단어 [13] 로즈마미 2018-11-29 318  
55328 이럴땐 어떻게 해야할까요? [5] 처음처럼. 2018-11-28 383  
55327 슬퍼지려 하기 전에(1) [3] 뜬뜬우왕 2018-11-28 197  
55326 나를 제대로 사랑하는 방법을 모르는 남자친구들 [7] 여자 2018-11-28 488  
55325 왜 연애 못하는지 알겠다 [12] St.Felix 2018-11-28 677  
55324 연말이라 싱숭생숭 SsSs [3] 몽이누나 2018-11-28 232  
55323 2030대 아티스트들이 소통을 위해서 모였습니다. 재미개발 2018-11-28 153  
55322 최강맹수들의 무시무시한 이빨들 [2] 로즈마미 2018-11-28 144  
55321 같은 실수를 반복하는 남친 [8] 하얀장미 2018-11-28 477  
55320 스몰톡 [1] pass2017 2018-11-27 150  
55319 연락이 뜸한 홍콩 남자 [3] silvermoon1 2018-11-27 348  
55318 화요일 스몰톡 뜬뜬우왕 2018-11-27 102  
55317 요즘 내가 화를 내는 포인트 (feat. 인간관계) [5] 뾰로롱- 2018-11-27 403  
55316 친구관계란 고무줄 같은건가요.. [10] 휴우휴 2018-11-27 398  
55315 헤어져야 되겠죠? [3] 플립 2018-11-27 299  
55314 왕좌의 게임 불쌍함 甲 [1] 로즈마미 2018-11-27 163  
55313 친구와 멀어져야 겠다고 생각했는데 잘 모르겠어요 [6] 포포9 2018-11-27 269  
55312 두 남자 중 [5] dwef22 2018-11-27 303  
55311 이번주 휴가인데 뭐 할만한거 없을까요? [3] 넬로 2018-11-27 173  
55310 여자친구와 계속 만나야할지 고민이 됩니다. [14] summary 2018-11-26 754  
55309 먼데이 스몰톡 [4] 뜬뜬우왕 2018-11-26 160  
55308 마음이 식었다는 여자친구 [2] 우진님 2018-11-26 355  
55307 월요일 스몰톡 [6] St.Felix 2018-11-26 247  
55306 현재 송파/구리/하남 폭우 구름.jpg [1] 로즈마미 2018-11-26 175  
55305 왜 이별은 언제나 똑같이 힘들까요?? [10] subtle 2018-11-26 372  
55304 방어회 [3] 십일월달력 2018-11-26 214  
55303 존예.그리고 영원히 안녕. [4] 칼맞은고등어 2018-11-26 397  
55302 자존감이 너무 낮아요.... [10] 우울 2018-11-26 455  
55301 여자친구 말버릇 [3] summary 2018-11-26 292  
55300 헤어진지 3년된 여친에게 연락을 해보았습니다. 젤리2 2018-11-25 354  
55299 오늘도 휴일 출근.. [1] 권토중래 2018-11-25 144  
55298 회사란 원래 이런 곳인가요?(직장다니시는 분들 조언좀요ㅜㅜ) [8] 컴컴별 2018-11-25 543  
55297 남자친구랑 헤어져야 되나 고민입니다 [10] 미래2 2018-11-25 6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