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59

사귀는 건 가요?

조회 876 추천 0 2018.04.15 10:37:37
안녕하세요
제가 알게 된 남자가 있는데 저보다 네살이 어려요.
그는 30, 저는 34.
세번정도 만났는데 처음부터 그는 적극적으로 호감을 표현 하는 편이였어요. 그런데 워낙 바쁘기도 하지만 매일매일 카카오톡 메세지는 하지만 그런 카톡으로는 좀 더 가까워지기가 힘든 안부정도의 인사만 주고받아요.
아침 점심 저녁 밤 정도? 그리고 평일엔 워낙 늦게 퇴근해서 얼굴을 본 적은 없어요.

그런데 세번째 만난날 같이 밥을 먹고 나와서 좀 걷자고해서 걷다가 자연스럽게 손을 잡게 되었고
잡은손은 해어질 때 까지 계속 잡고 있었어요.
그리고 차도 마시고 데이트를 이어갔는데 절대 다른 거슬리는 스킨십은 없었어요.
그리고 어떠한 말끝에 더 해피하게 해주겠다는 말도 하고, 매주 자기랑 약속 잡아서 심심하지 않게 해주겠단 말 등, 다음주 출장가는데 바다 좋아하면 괜찮으면 올래? 라는 둥 그런말도 했는데 정작 우리 사귀자 만나보자란 말이 없어서,
음 자연스럽게 이렇게 사귀고 있는건지 아님 아직은 그냥 썸인지..
나이가 많다보니 괜히 우리 무슨 사이야 이런 무거운 대사도 괜히 하기가 싫고,, 그래요.
그냥 물어봐도 될까요
저도 마음이 많이 가고 있고 사실 아주 오랜만에 설레이는 마음이에요.
그냥 그가 하는대로 내버려둬볼까요?


화이트초코

2018.04.16 17:03:25

저 정도 말한거면 손잡은걸 암묵적으로 사귀기로 생각하는거 아닌가요?

영 찝찝하시면 그냥 물어보세요

무겁게 무슨사이냐고 할필요 없고

우리 사귀기로 한거야? 라는 식으로 해보세요~



fink

2018.04.16 18:13:17

음 그런가요 그런데 보통 전화를
안해요 연락도 막 없고 만나면 적극적인데..
헷갈리게 하는건지 제가 미디근한 반응을 보여서 한발 물러선건지 뭐 어떤 생각인지를 모르겠어요 ㅠㅠ

mai

2018.04.17 23:43:42

물어보세요 

사귀는거냐 아니냐, 난 확실한게 좋다라고요. 


그럴때 확실히 대답하지 못한다면 fink님도 미련 없이 흘려보내세요 

입으로만 연애하는 남자 별로에요 

fink

2018.04.18 10:48:06

네 댓글들 감사합니다:) 타이밍을 봐서 이야기 해봐야겠어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작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640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1107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410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881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8403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6272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1118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9124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0325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2059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822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4249 10
54429 어버이날, 남친 부모님 [4] 하얀장미 2018-05-08 615  
54428 바빠서 더 재밌습니다. [6] Waterfull 2018-05-08 704  
54427 부동산 아줌마가 얘기해준 야무진 예비부부 이야기 [3] 미미르 2018-05-08 1106 1
54426 매일 생각나는 전여자친구 [3] 나도모르겠다 2018-05-07 1225  
54425 이별 후 답습. [3] 示示 2018-05-07 714  
54424 여자친구의 컴퓨터에서 발견한 전 남친의 사진 [18] 김말랑 2018-05-06 1677  
54423 [소모임] 직장인 재테크 스터디 모임 진행 [11] 다시사랑한다고.. 2018-05-06 656  
54422 인스타그램 언팔로우 [11] 미래2 2018-05-06 1828  
54421 모든 사람이 의심스러울때,,, [3] Trawooma 2018-05-05 769  
54420 어린이날♧ [6] 뜬뜬우왕 2018-05-05 419  
54419 설레서 창피함 [6] dudu12 2018-05-04 1137  
54418 소개팅 후 계속 만남이 지속될 때 [8] 쵸코캣 2018-05-03 2110  
54417 스몰톡 [1] StFelix 2018-05-03 453  
54416 소개팅남과 6번째 만남~ [11] nj 2018-05-03 2271  
54415 친구부탁 잘 들어주시는가요? [3] ㈜거북빵 2018-05-03 443  
54414 나를 사랑하지 않는 것 같은 남자친구 [11] freshgirl 2018-05-01 2063  
54413 20대 초반여자 30대 중반 남자 띠동갑 [4] ALTOIDS 2018-05-01 1252  
54412 이터널선샤인 [8] 생각중인강아지 2018-04-30 758  
54411 부끄러움을 알아가는 나이 [12] 뾰로롱- 2018-04-30 1211  
54410 썸은 아닌데...서로 호감가지고 알아가는중인관계 이건 뭐라고 정의 ... [2] 아임엔젤 2018-04-30 1157  
54409 바람인가요 [12] 하루하루하루 2018-04-28 1287  
54408 마지막 로그인 [2] 너때문에 2018-04-28 552  
54407 산은 산이요, 물은 물이로다. [5] 권토중래 2018-04-27 539  
54406 연애하고싶어요 [3] 여름계획짜기 2018-04-27 1054  
54405 잘들 지내고 계신가요? :) [3] StFelix 2018-04-26 590  
54404 사촌오빠 와이프 이별 사건 2 [15] 스트링피자 2018-04-26 1360  
54403 누구를 원망한들 뭐에 쓰리요 [2] 두상미녀 2018-04-26 360  
54402 썸 인줄 알았는데 아니었나봐요 [4] mimian 2018-04-26 1336  
54401 저는 결혼하면 안될까요 [13] 하얀장미 2018-04-24 1809  
54400 예비신부 가족 사촌오빠의 와이프.때문에 이별했어요. [15] 스트링피자 2018-04-24 1528  
54399 얼굴만 아는 사이에, 여자가 먼저 연락을 하는것.. [2] dreamy 2018-04-24 925  
54398 이별을 다짐하게된 순간.. [7] mars1122 2018-04-24 1147  
54397 우깡이는 나의 힘 [4] 뜬뜬우왕 2018-04-24 413  
54396 프사 및 대화명으로 철없어 보인다고 판단하는 저는 꼰대 인가요.? [5] 라스 2018-04-23 1250  
54395 엄마와의 화해 [2] 뾰로롱- 2018-04-23 3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