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920

사귀는 건 가요?

조회 959 추천 0 2018.04.15 10:37:37
안녕하세요
제가 알게 된 남자가 있는데 저보다 네살이 어려요.
그는 30, 저는 34.
세번정도 만났는데 처음부터 그는 적극적으로 호감을 표현 하는 편이였어요. 그런데 워낙 바쁘기도 하지만 매일매일 카카오톡 메세지는 하지만 그런 카톡으로는 좀 더 가까워지기가 힘든 안부정도의 인사만 주고받아요.
아침 점심 저녁 밤 정도? 그리고 평일엔 워낙 늦게 퇴근해서 얼굴을 본 적은 없어요.

그런데 세번째 만난날 같이 밥을 먹고 나와서 좀 걷자고해서 걷다가 자연스럽게 손을 잡게 되었고
잡은손은 해어질 때 까지 계속 잡고 있었어요.
그리고 차도 마시고 데이트를 이어갔는데 절대 다른 거슬리는 스킨십은 없었어요.
그리고 어떠한 말끝에 더 해피하게 해주겠다는 말도 하고, 매주 자기랑 약속 잡아서 심심하지 않게 해주겠단 말 등, 다음주 출장가는데 바다 좋아하면 괜찮으면 올래? 라는 둥 그런말도 했는데 정작 우리 사귀자 만나보자란 말이 없어서,
음 자연스럽게 이렇게 사귀고 있는건지 아님 아직은 그냥 썸인지..
나이가 많다보니 괜히 우리 무슨 사이야 이런 무거운 대사도 괜히 하기가 싫고,, 그래요.
그냥 물어봐도 될까요
저도 마음이 많이 가고 있고 사실 아주 오랜만에 설레이는 마음이에요.
그냥 그가 하는대로 내버려둬볼까요?


화이트초코

2018.04.16 17:03:25

저 정도 말한거면 손잡은걸 암묵적으로 사귀기로 생각하는거 아닌가요?

영 찝찝하시면 그냥 물어보세요

무겁게 무슨사이냐고 할필요 없고

우리 사귀기로 한거야? 라는 식으로 해보세요~



fink

2018.04.16 18:13:17

음 그런가요 그런데 보통 전화를
안해요 연락도 막 없고 만나면 적극적인데..
헷갈리게 하는건지 제가 미디근한 반응을 보여서 한발 물러선건지 뭐 어떤 생각인지를 모르겠어요 ㅠㅠ

mai

2018.04.17 23:43:42

물어보세요 

사귀는거냐 아니냐, 난 확실한게 좋다라고요. 


그럴때 확실히 대답하지 못한다면 fink님도 미련 없이 흘려보내세요 

입으로만 연애하는 남자 별로에요 

fink

2018.04.18 10:48:06

네 댓글들 감사합니다:) 타이밍을 봐서 이야기 해봐야겠어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4104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5658 1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7334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66998 2
54590 오늘 깨달은 것(이벵 있음) [16] Waterfull 2018-08-02 653  
54589 $250 짜리 소비 [16] 뾰로롱- 2018-08-02 704  
54588 인생은 한 방향으로 간다. [2] Chiclovely 2018-08-02 566  
54587 죽는게 쉽지가 않네요 (후기) [5] 아사이 2018-08-02 772  
54586 소개팅 2년 후 어떻게 연락하면 될까요? [4] 아름다운날들3 2018-08-02 1770  
54585 불균형 [5] dudu12 2018-08-01 456  
54584 초딩때..(셋이 싸우면 누가이겨요?) [2] 로즈마미 2018-08-01 315  
54583 김고은이 이상형이라는 남자 [14] Diceplay 2018-08-01 2339  
54582 친구구해여@@@@@@@@@@@@@@@@@ [3]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8-01 378  
54581 공황 고치는 법? [3] 뜬뜬우왕 2018-07-31 521  
54580 [합정/홍대] 독서모임, '히치하이킹'에서 새로운 회원을 모집합니다. [1] 반짝별 2018-07-31 412  
54579 스몰톡 [4] 뜬뜬우왕 2018-07-30 541  
54578 이번 정권을 재앙이라고 생각하는 이유 [5] Quentum 2018-07-30 499  
54577 삶에 갉아 먹히는 올해네요. [3] 일상이멈출때 2018-07-29 609  
54576 라디오, 러패 [2] dudu12 2018-07-29 436  
54575 나도 여자로 태어나고싶다 [1]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7-28 607  
54574 2004년의 나에게(feat.쌍수) [3] 뜬뜬우왕 2018-07-28 662  
54573 친구구해여@@@@@@@@@@@@@@@@@@@@@@@@@@@ [2]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7-28 387  
54572 오피스 와이프 오피스 허즈밴드 오피스 파트너 [1] 하호이 2018-07-27 762  
54571 고춧가루 [3] 뜬뜬우왕 2018-07-26 434  
54570 인간 관계에 자신감이 없어요 [4] 꽃보다청춘 2018-07-25 906  
54569 사업하는 친구의 지분?! [6] 또다른나 2018-07-25 456  
54568 이상황에서 화가 나는 게 비정상인가요? [16] 다솜 2018-07-25 1070  
54567 불륜의 까트라인 [4] 칼맞은고등어 2018-07-25 985  
54566 고시생 남자친구와 이별 [3] 플크랑 2018-07-24 1226  
54565 퇴근 후 할만한 것들 ???? [7] 다솜 2018-07-24 932  
54564 오랜만이에요 ㅎㅎ [3] 하늘꽃다지 2018-07-23 439  
54563 배송이 안 오는 침대 구매자 [1] 로즈마미 2018-07-23 423  
54562 자살은 면죄부가 될 수 없습니다. [11] Quentum 2018-07-23 703  
54561 친구구해요@@@@@@@@@ [3]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7-23 402  
54560 본문 내용 삭제합니다 [8] 젤리빈중독 2018-07-23 669  
54559 (좋은 강연 공유)유현준 건축가님이나 이다혜 기자님 좋아하시나요? file [1] 안단테씨 2018-07-22 476 1
54558 소개팅후 사귄지 1주일만에 날 찼던 여자 [6] 하늘가로수 2018-07-22 1754  
54557 신기한 경험(18.5금) [3] 30남자 2018-07-22 1458  
54556 폰바이러스 일까요?ㅡ,.ㅡ 뜬뜬우왕 2018-07-22 2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