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921



안녕하세요, 임경선입니다. 

저의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장편소설은 첫 도전이라 힘들었지만 최선을 다해 썼습니다. 

소설은 쓰는 동안이 참 행복하지만독자들과 나누는 기쁨이 더 클 겁니다

감히 욕심을 내자면, 많은 분들로부터 사랑받을 수 있었으면 참 좋겠습니다.

 

뭉클하고 아름다운 추천사는 이효리씨가 직접 써주셨습니다

효리씨, 고마워요. 소중하게 간직하겠습니다.


추신.

장편소설은 썼지만 사진크기를 줄이는 건 여전히 어떻게 하는지 모르겠습니다..


ㅊ 

 



샤덴프로이데

2014.10.14 22:59:36

고맙습니다. 항상

초록시금치

2014.10.16 18:04:21

꼭 읽어보겠습니다. 기대되네요.

snowday

2014.10.17 08:02:55

고맙게 잘 읽을게요~~^^ 애쓰셨습니다!!

Racheal

2014.10.17 14:40:34

축하드려요! 읽어봐야겟군요~

킴언닝

2014.10.18 08:16:11

잘 읽었습니다. 어제 오후 서점에서 시작하여 오늘 아침 스타벅스에서 마무리했습니다. 새벽공기랑 어울리는 끝이었어요. 제겐. 앞으로도 많은 이야기 부탁드립니다:)

칼맞은고등어

2014.10.19 10:37:43

이제 얼마 지나지 않아 표지를 완전히 뒤덮는 프로필 사진을 감상할 수 있는 건가요?


늘어 가시는 경력과 연륜만큼 임경선님의 브랜드 파워도 점점 강해지는 듯 해 보기 좋습니다.


소장용, 선물용으로 좋네요. 양장제본은 경제서나 역서에서 많이 보던 건데 제본도 참 좋은거 같아요.

 

에테르체

2014.10.22 06:59:06

책 읽고 있습니다. 제 생일에 맞춰 출간된 관계로 무려 출간일 전에 선물로 받았습니다.^^  참 기분 좋은 선물이었어요, 장편소설 - 그걸 이렇게 빠른 시일에 해내셨다니 얼마나 힘드셨을까요. 여러모로 언니의 삶을 대하는 자세에서 많은 걸 배웁니다. 책 고맙게 읽겠습니다. 감사드려요^^

라임오렌지

2014.10.22 16:30:59

출간해 주셔서 감사해요. 엄청기대되요!!!!!

프리다

2014.10.25 20:04:26

이제 첫장 넘기고 있는데 일기장같은 느낌의 초록색표지와 분홍색 책갈피줄까지 책디자인부터 너무 이쁘네요. 고민하고 공들인게 느껴집니다. 잘읽을게요.

☆B612☆

2014.11.05 18:06:18

"비밀글 입니다."

:

deep breathing

2014.11.09 21:05:56

내가 캣우먼을 좋아하는 이유 중 하나.


가끔 엄청 웃기다.


핫핫핫.


신간 소식에 막간 유머까지. 즐겁습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4545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6075 1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7790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67601 2
55816 남편이 눈을 피해요 [3] 20081006 2020-02-21 570  
55815 제발 한 번만 도와주세요.. 좋아 죽을 것 같은 짝녀한테 다가가려고... [4] 한톨 2020-02-20 518  
55814 저의 20대 중후반을 함께 했던 러패 [1] 3호선 2020-02-20 534  
55813 이쁘다고 하지 않는 남자친구 [14] 오렌지향립밤 2020-02-20 1073  
55812 신논현 이모씨 [2] 십일월달력 2020-02-19 463  
55811 화를 내면 끝까지 말을 하는 사람 만나도 될까요? [2] frienemy 2020-02-17 491  
55810 주민센터 근무하면서 제일 화날 때 [6] 다솜 2020-02-17 647  
55809 애프터에서 진도도 나가고 분위기도 좋았는데 연락이 뜸하네요 [11] 욘디 2020-02-16 1028  
55808 셀프소개팅 올려봅니다! [1] 링딩동 2020-02-15 624  
55807 뜨뜨미지근한 그녀.. 정답이 있을까요? [3] 덜컥 2020-02-12 700  
55806 회사를 퇴사하고 싶지만 인수자가 없을거같아 걱정됩니다.ㅠㅠ [7] 다크초코딥 2020-02-12 570  
55805 정처없는 내영혼 이라니.. 만만새 2020-02-11 316  
55804 집에 갑시다 [1] 몽이누나 2020-02-11 296  
55803 서른 둘인데 명품백 하나 지르지 못하는 간. [13] 다솜 2020-02-11 1020  
55802 정서적으로 잘 맞는다 [1] 아하하하하하하 2020-02-10 463  
55801 가을의 전설 Takethis 2020-02-08 303  
55800 '우아한 성정' 이란? [6] 달빛수정 2020-02-08 505  
55799 삶이 어떻게 나아져야 할지 잘 모르겠는 시기 만만새 2020-02-07 297  
55798 이별에 대한 상처를 줄이려면.. [2] 지원지원 2020-02-07 524  
55797 전남친을 못잊어 헤어진 여자..돌아올수 있을까요? [3] herrys1 2020-02-06 554  
55796 운동 등록했어요!! [10] 뾰로롱- 2020-02-04 594  
55795 너에게서 내가 배운것들 [1] 여자 2020-02-03 444  
55794 소개팅 후기 [2] 아름다운날들3 2020-01-29 832  
55793 서우르... [4] 십일월달력 2020-01-28 438  
55792 조카바보에서 시크이모로 바뀌어야 할 타이밍... 만만새 2020-01-28 354  
55791 출산 후 시어머님.. [9] 라이라이 2020-01-26 839  
55790 일단 인생에 재미를 추구하는거부터가 조금 잘못된거 아닐까? 만만새 2020-01-24 448  
55789 스몰톡 [2] 닝겐 2020-01-24 393  
55788 남편이 저에게 애정이 안생기고 말도 안통한다네요 [7] sherlockhomles221b 2020-01-23 1231  
55787 강아지를 키우고 [1] genji 2020-01-23 345  
55786 오랜만에 글씁니다. 이제 30이네요. [4] 파라독스 2020-01-21 667  
55785 헤어진지 한달째, 마음이 헛헛해요. 어쩌지요.. 닝겐 2020-01-21 542  
55784 시국이 시국인데요 ㅠㅠㅠㅠ 아하하하하하하 2020-01-20 319  
55783 직장상사 [3] 사자호랑이 2020-01-15 588  
55782 편지로 고백하기? [4] 한톨 2020-01-14 5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