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490

무라카미 씨에게 나다운 삶의 태도를  

내가 하루키를 만난 것은 교복을 입고 리에 리본을 매고 각함수, 미적분과 씨름하던 일본 고등학교 재학 시절. 지의 새빨간 색이 궁금해서 펴보았던 노르웨이의 을 부모님 몰래 매일 조금씩 나눠 읽기 시작하면서부터다. 나는 그 이후 삶의 모든 슬프들고 기쁘고 먹했던 세월을 무라카미 하루키의 글로 위로받고 지탱하며 살아왔다. 그러니까가 글을 (어디까지개인적) 이유는 지난 30여 년 동안 변함없는 자세로 작품을 써준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에 있다.

 

에세이<어디까지나 개인적인>8년 전에 출간했던 <하루키와 노르웨이숲을 걷다>에서 한층 더 풍성해진 개정증보판이다. 가히 무라카미 씨 뒷조라고도 수 있는 이 책은 1970대 부터 2015현재 까지, ·신문·잡지·방송 등 다양한 매체의 방대한 자료를 샅이 살피고 그의 적을 빈틈없이 일년 반에 걸쳐 기록한 결과물이다.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 개인과 그의 작품들을 좋아하는 독자들, 나의 최근작 <태도에 관하여>를 재미있게 읽어주신 독자들, ‘무라카미씨의 거처독자와의 인생상담Q&A를 즐겁게 보셨던 독자들은 에세이<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의 글과 정서를 좋아할 것이라고 나는 믿고 있다.   

 

---------------------------------------------------------------------------------------------

나에게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가 특별한 의미인 것은 그 덕분에 부족한 재능으로 글을 쓰다 막해지면 다시 한 번 일어서서 어 나갈 힘을 고 조금 더 나은 사람이 어야겠다, 라는 인간 본연의 선의도 품게 된다는 것이다. 그것은 사람과 사람의 관계에서 아주 람직한 일이 아닐까 생각된다
-10
 

아름다운 것을 찾기 위해 온몸으로 고통을 감당할 때 거기서 비로소 감수성이 생깁니다. (…) 사람들은 대개 고통을 통해 배웁니다. 그것도 무척 깊은 고통으로부터
-242~243
 


 



미아

2015.10.19 23:14:29

임경선님 역시 저에게 있어서 하루키씨 만큼이나 힘들 때 스스로를 일으켜 세울 수 있는 힘을 주시고 계세요. 감사드리고 또 축하드립니다 ;)

캣우먼

2015.10.29 16:31:31

영광입니다! 

킴어릉

2015.10.26 20:28:36

시험기간에 학교 도서관 지하 매점 창가에서 밥을 먹으면서 시간을 쪼개어 <하루키와 노르웨이숲을 걷다>를 읽었던 기억이 있어요. 덮밥 먹으면서 작가님의 목소리를 읽으면서 킥킥 거렸던 느낌이 남아있어요.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은 이전의 책보다 훨씬 차분해지고 임경선 작가님의 특유의 분위기가 담긴 책인 것 같아요. 시간이 참 많이 흘렀네요. 저에게도 그때의 제가 기억으로 남아있네요. 전 임경선 작가님 덕분에 어른이 되었습니다. 언제나 응원해요!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길 바래요 :)

캣우먼

2015.10.29 16:32:04

킴님도 행복하세요! 저는 아직 어른이 못된 것 같아요 ,,

킴어릉

2015.11.04 22:05:48

저는 어른세계에 입문한지 만 1년도 안 됐을텐데요^^ 작가님은 연차를 쌓으신 만큼 아내, 엄마, 며느리 그리고 보호자로서의 딸 등등 수 많은 어른의 역할들을 맡고 있으시잖아요. 전 신입어른! 잘 따라가겠습니다~잘 부탁드립니다~산울림 김창완 선생님이 늘 더 나은 어른이 되도록 노력하라는 말씀을 하셨어요. 어디까지 갈 수 있을지는 모르지만, 시간을 견뎌내는 것만으로도 멋진 어른인 것 같아요. 좀 더 욕심내자면, 작가님처럼 다양한 역할을 할 수 있는 어른이 되고 싶네요. 작가님 화이팅!

+) 따라가기 버거울 수 있으니 천천히 가 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678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32715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0524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75303 4
»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93466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14509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06813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43454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68822 10
54385 일 잘할 자신이 없어요.. [5] 야무르 2017-09-20 699  
54384 헤어지는 마음 [4] siempre 2017-09-20 559  
54383 긴 연애가 끝난 후 [7] 히어로파워 2017-09-19 957  
54382 연락없는 소개남 .. [7] snrnsksus 2017-09-19 1085  
54381 경차와 소형차 중에 뭐가 나을까요 [13] 으으, 2017-09-19 711  
54380 헤어져야겠죠? [17] JKK 2017-09-18 2405  
54379 여러분들은 얼마나 저축하고 계신가요? [4] 순수의시대 2017-09-18 2122 1
54378 둘째 아들을 바라는 시부모님 [5] 에드 2017-09-18 1657  
54377 청춘, [9] 여자 2017-09-17 1891  
54376 부부간에 커뮤니케이션에 대하여.. [7] Jibal2 2017-09-17 1949  
54375 남자가 여자에게 기대하는 사랑 [4] qq 2017-09-17 2195  
54374 인간관계 조언 부탁드립니다 [4] janeeyre 2017-09-17 670  
54373 새로운 남자를 만났는데 전남친이 자꾸 떠오를땐... [8] Jane90 2017-09-17 909  
54372 한번 붙잡고 차였습니다. [4] 천소윤 2017-09-16 672  
54371 출산, 육아, 자녀 키우기...후회할 수도 있겠죠? [7] ver.4.0.1 2017-09-15 677  
54370 이런 페미니즘 메시지 어떻게 생각하나요? [6] 보라비 2017-09-14 721 2
54369 남자분들 여자가 번호따는거 어떻게 생각하세요? [10] 로빈이 2017-09-13 1001  
54368 남자친구와 문제 [7] 초코렛우유 2017-09-13 732  
54367 4명의 친구관계 [4] 멘탈 2017-09-13 580  
54366 이런관계도 보통의연애가 될수있었을까요?(긴글주의) [8] vnvnvn 2017-09-13 1059  
54365 스몰톡 [1] attitude 2017-09-12 301  
54364 임신에 가장 유리한 날은 배란당일이 아니다. 순수의시대 2017-09-11 738  
54363 저는 철벽이긴 철벽인데 금사빠기질이 있는건지... [1] pass2017 2017-09-11 527  
54362 연애상담ㅜㅜ [6] chopin 2017-09-10 992  
54361 토해내놓을곳이 없어요 [4] 진실로 2017-09-10 825  
54360 밑에 돈얘기보고 희안해서 적습니다 [5] 미미르 2017-09-10 691 1
54359 원래남초나여초사이트는 자기성별편을 들어주나요? [6] 민지 2017-09-09 379  
54358 사귈 때 힘든 얘기 다 하면 지친다 하는데 [3] 유은 2017-09-08 924  
54357 이별후 저주하고 싶을만큼 마인드컨트롤이 안될때.. [11] Clarq 2017-09-08 1061  
54356 엄마아빠 서로 어떻게 만나셨어요? [3] 민지 2017-09-07 492  
54355 여자분들은 남자친구가 있어도 다른 남자가 끌리나요? [11] 사천짜장맛있어 2017-09-07 1381  
54354 스트레스의 주범 직장동료 [4] freshgirl 2017-09-07 610  
54353 다들 잔잔한 연애를 하신분과 결혼 하셨나요 ? [5] 다이앤. 2017-09-07 1284  
54352 동네 친구구해요(성남) 와사비 2017-09-07 274  
54351 근데 대부분 여자가 남자경제력보는거 현실에서는 대부분 다감안하지않... [24] 민지 2017-09-07 1088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