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880

무라카미 씨에게 나다운 삶의 태도를  

내가 하루키를 만난 것은 교복을 입고 리에 리본을 매고 각함수, 미적분과 씨름하던 일본 고등학교 재학 시절. 지의 새빨간 색이 궁금해서 펴보았던 노르웨이의 을 부모님 몰래 매일 조금씩 나눠 읽기 시작하면서부터다. 나는 그 이후 삶의 모든 슬프들고 기쁘고 먹했던 세월을 무라카미 하루키의 글로 위로받고 지탱하며 살아왔다. 그러니까가 글을 (어디까지개인적) 이유는 지난 30여 년 동안 변함없는 자세로 작품을 써준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에 있다.

 

에세이<어디까지나 개인적인>8년 전에 출간했던 <하루키와 노르웨이숲을 걷다>에서 한층 더 풍성해진 개정증보판이다. 가히 무라카미 씨 뒷조라고도 수 있는 이 책은 1970대 부터 2015현재 까지, ·신문·잡지·방송 등 다양한 매체의 방대한 자료를 샅이 살피고 그의 적을 빈틈없이 일년 반에 걸쳐 기록한 결과물이다.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 개인과 그의 작품들을 좋아하는 독자들, 나의 최근작 <태도에 관하여>를 재미있게 읽어주신 독자들, ‘무라카미씨의 거처독자와의 인생상담Q&A를 즐겁게 보셨던 독자들은 에세이<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의 글과 정서를 좋아할 것이라고 나는 믿고 있다.   

 

---------------------------------------------------------------------------------------------

나에게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가 특별한 의미인 것은 그 덕분에 부족한 재능으로 글을 쓰다 막해지면 다시 한 번 일어서서 어 나갈 힘을 고 조금 더 나은 사람이 어야겠다, 라는 인간 본연의 선의도 품게 된다는 것이다. 그것은 사람과 사람의 관계에서 아주 람직한 일이 아닐까 생각된다
-10
 

아름다운 것을 찾기 위해 온몸으로 고통을 감당할 때 거기서 비로소 감수성이 생깁니다. (…) 사람들은 대개 고통을 통해 배웁니다. 그것도 무척 깊은 고통으로부터
-242~243
 


 



미아

2015.10.19 23:14:29

임경선님 역시 저에게 있어서 하루키씨 만큼이나 힘들 때 스스로를 일으켜 세울 수 있는 힘을 주시고 계세요. 감사드리고 또 축하드립니다 ;)

캣우먼

2015.10.29 16:31:31

영광입니다! 

킴어릉

2015.10.26 20:28:36

시험기간에 학교 도서관 지하 매점 창가에서 밥을 먹으면서 시간을 쪼개어 <하루키와 노르웨이숲을 걷다>를 읽었던 기억이 있어요. 덮밥 먹으면서 작가님의 목소리를 읽으면서 킥킥 거렸던 느낌이 남아있어요.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은 이전의 책보다 훨씬 차분해지고 임경선 작가님의 특유의 분위기가 담긴 책인 것 같아요. 시간이 참 많이 흘렀네요. 저에게도 그때의 제가 기억으로 남아있네요. 전 임경선 작가님 덕분에 어른이 되었습니다. 언제나 응원해요!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길 바래요 :)

캣우먼

2015.10.29 16:32:04

킴님도 행복하세요! 저는 아직 어른이 못된 것 같아요 ,,

킴어릉

2015.11.04 22:05:48

저는 어른세계에 입문한지 만 1년도 안 됐을텐데요^^ 작가님은 연차를 쌓으신 만큼 아내, 엄마, 며느리 그리고 보호자로서의 딸 등등 수 많은 어른의 역할들을 맡고 있으시잖아요. 전 신입어른! 잘 따라가겠습니다~잘 부탁드립니다~산울림 김창완 선생님이 늘 더 나은 어른이 되도록 노력하라는 말씀을 하셨어요. 어디까지 갈 수 있을지는 모르지만, 시간을 견뎌내는 것만으로도 멋진 어른인 것 같아요. 좀 더 욕심내자면, 작가님처럼 다양한 역할을 할 수 있는 어른이 되고 싶네요. 작가님 화이팅!

+) 따라가기 버거울 수 있으니 천천히 가 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1569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3209 1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4587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63342 2
55774 마음들 [2] 십일월달력 2019-12-02 405  
55773 make some :-) [3] 몽이누나 2019-11-29 582  
55772 강아지가 무지개다리를 건넌 친구에게 [5] 고요 2019-11-29 405  
55771 다가가려던 여성분께 좋지 못한 모습을 보이고 사실상 차였네요. [3] 페퍼민트차 2019-11-29 841  
55770 나의 불안함과 엄마의 처방전 [1] 뾰로롱- 2019-11-29 360  
55769 카톡을 몰래 봤다고 헤어지자는데 [1] 새촘이 2019-11-28 466  
55768 은수저 쓰레기 바로접니다... 도와주세요 [4] 제이코드 2019-11-28 793  
55767 남자친구 친구들을 보러가는데요~ [2] gongsongign 2019-11-28 384  
55766 33살. 제 친구인 여자들 나이 들어가는 걸 보고 느낀 것이에요. [5] 페퍼민트차 2019-11-27 1647  
55765 소개팅 애프터 신청 후 연락없는.. [1] Khj537473 2019-11-27 552  
55764 사내연애로 시작, 이혼으로 끝남 [15] roughee 2019-11-26 1387  
55763 사람 보는 눈에 대해서. [8] 몽이누나 2019-11-25 854  
55762 다정함도 비용청구가 되면 좋겠어요. [3] 양자리 2019-11-21 660  
55761 이런 상황에서 연락해도될까요? [3] 니모2231 2019-11-19 646  
55760 있겠지 [2] 빙규 2019-11-18 370  
55759 그냥 친구 사이일까요? [4] soo 2019-11-15 762  
55758 원룸이면 안 되고 투룸이면 상관 없다.. [6] 도널드덕 2019-11-14 900  
55757 이런 말을 하는 이유는 뭘까요? [18] honestcake 2019-11-11 1526  
55756 메모 [2] 십일월달력 2019-11-11 337  
55755 저를 좋아하던 사람에게 여자친구가 생겼다는 소식을 들었어요 [1] waterloo 2019-11-08 721  
55754 자유롭고 편안하게 [3] 만만새 2019-11-06 419  
55753 사랑은, 하나라고 배웠는데요. [4] 여자 2019-11-06 675  
55752 나에게 맞지 않는 옷이었어 [1] 아하하하하하하 2019-11-05 490  
55751 어젯밤에 별 난리를 다 쳤네요 [12] honestcake 2019-11-04 1385  
55750 아리송하네요 ㅋ 아하하하하하하 2019-11-04 239  
55749 나의 지난 연애 이야기 20081006 2019-11-01 501  
55748 역시 가을에는 전어네요. 팔미온 2019-11-01 243  
55747 직장인인 남자친구 학생인 나 Marina 2019-11-01 317  
55746 사회과학 서적 독서 모임을 한다면 어떤 것들을 챙기면 좋을까요? 망고스틴 2019-10-29 296  
55745 난해한 심리 [4] 만만새 2019-10-28 568  
55744 미칠듯하게 심심했어요. 몽이누나 2019-10-28 371  
55743 많이 좋아하고 치열하게 싸웠던 남자친구 [1] loveviolet 2019-10-25 656  
55742 너무 잘난 남친 [4] Yejjj 2019-10-25 1022  
55741 요즘 난 ㅇㅇ하고 싶다! [1] 몽이누나 2019-10-24 4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