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new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3,559

저희 부서는 남초 부서로 보통 5일 중 이틀 정도 저녁 회식을 하는데


한 번 회식 할 때마다 폭탄주를 엄청 마십니다... (늘 쏘맥 2잔 원샷으로 시작해요)


윗 분들이 짧고 굵게 마시자 주의여서 10시 쯤에는 그래도 해산하는데 점점 체력이 딸리는 걸 느낍니다..ㅜㅜ


요새는 퇴근하려고 7시쯤 짐싸고 있을 때 급벙개회식도 자주 잡히고 아주 미칠 지경이예요...


(다른 선약이 있어도 그걸 캔슬하고 회식에 참석해야 하는 분위깁니다. 선배들도 그렇게 하구요...)


제가 술자리를 좋아하고 술이 세면 좀 나을 것 같은데,


전 혼자 있는걸 좋아하는데다가 술도 약한 편이라 이런 회식자리가 정말 고역입니다..


입사 초에는 그냥 어찌저찌 좀 견딜만 했는데 이런 생활이 계속 반복되다 보니까 너무 힘이 듭니다.


혹시 회사 회식 자리 좋아하시는 분 많이 계신가요?


제가 약해 빠진건지...제겐 왜이렇게 스트레스가 되는걸까요...ㅜㅜ


마이바흐

2017.01.05 17:20:34

저도 전직장에서 너무 싫었어요. 술은 좋아하는 사람들과 마셔야 맛있습니다.~

간디우왕

2017.01.05 17:34:54

지병을 하나 만드세요.

아니면 나이 좀 있으시면 '저 결혼해야되요 진심이예요' 하면서 빠져나가면 남자분들은 좀 이해하시는 것 같아요.

빠지는 분이 남자든 여자든


요즘 겨울이라 칼퇴해서 침대속으로 들어가 혼자 미드보는거 정말 꿀잼인데

섬섬옥수

2017.01.05 17:38:23

추천
1

회식도 업무죠....

분기에 한번 정도 내 돈 주고 먹기에 좀 아깝지만 누가 사주면 맛있게 먹을 그런 음식을 다같이 먹는 정도가 딱 좋은 거 같아요.


저 정도는 그냥 윗사람들 술친구없으니까 부하직원들 괴롭히는 수준 아닌가요??

잦은 회식이 팀웍을 얼마나 올려줄지 모르지만 일주일에 두번은 과하네요...

iron

2017.01.05 21:17:47

전 예전에 회식 좋아했어요 

좀 친한사람들도 많고해서 왁자지껄 한우먹고 ㅎㅎ

술권하는 사람도 그닥 없어서 알아서 마시는분위기여서..

근데 부서에 싫은 사람들 있으면 회식이 지옥이구요 

그때그때 다른거같습니다 

모험도감

2017.01.06 07:50:36

말씀하신 류의 회식을 좋아하는 사람은 세상천지에 없을걸요..

몸에 무리 올 정도라면 혹시 모르니까 보건소에서 피검사 한번 해 보세요. 뭔가 술 관련 수치 나쁘게 나올 것 같은데요. 지방간이라거나..

공구

2017.01.06 08:06:08

음료수 잔에다 뱉고 내려놓고 화장실 갈때 버리세요.

이진학

2017.01.07 09:13:28

일 못하는 회사가 회식은 자주 하더라구요.

도데체 뭘 했다고 회사 돈으로 그렇게 먹고 마셔대는지.

쭈닝닝

2017.01.07 21:42:24

요즘 젊은 사람들중 회식 좋아하는 사람 거의 없죠..회식땐 비싼거 먹어도 그닥..
차라리 친구나 편한지인들과 편하게 먹는게 더 맛있어요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여행정보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36832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40911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59404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80270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172238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09790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34333 10
53499 낳아줘서 고맙다는 말 [3] belongtou 2017-01-19 382  
53498 술 좋아하는 남자 접어야겠죠? [4] 유교주의자 2017-01-19 431  
53497 싸우는거에 대한 고찰.. [4] hye100 2017-01-19 335  
53496 확실히 남자들이 여자 볼때 나이를 많이 보나 봅니다. [31] 마이바흐 2017-01-19 1109  
53495 남자소개해주고 생색내는 친척오빠 대응법좀요? [11] 달고살아요 2017-01-19 388  
53494 저도 스몰톡 [4] 안달루 2017-01-19 259  
53493 성당투어+빵집투어 관심 있는 분 있으실까요? [3] bluemint 2017-01-19 382  
53492 매기스 플랜 같이 보실래요? [10] runner 2017-01-19 368  
53491 기다리고 생각하는 게 두려워서 연애가 싫을 때 [9] 유우키 2017-01-19 528  
53490 남자친구의 징징거림(?) 어디까지 받아주시나요??ㅠㅠ [14] 어떻게지내 2017-01-19 668  
53489 좋아하는 노래 [1] runner 2017-01-19 164  
53488 오늘의 스몰톡 [28] StFelix 2017-01-19 460  
53487 남자분들에게 갑자기 궁금해진건데요 [9] 긍정삶 2017-01-19 654  
53486 마이바흐에 대한 백남기 모니터링 [45] 모험도감 2017-01-19 350 1
53485 연애의 태도 [4] 유자하이볼 2017-01-19 509  
53484 여행 직후의 삶. 그리고 사랑 [3] 백야 2017-01-19 330  
53483 아홉수에 무슨일이 있으셨나요?? [8] 꼬우요 2017-01-19 410  
53482 <캣우먼>근황보고 [20] 캣우먼 2017-01-19 867 3
53481 헤어진 남자친구를 만나고 온 썰 [3] topofit 2017-01-18 528  
53480 "난 이러한 사람이야" 라고 말하는 그러하지 않은 사람 대하는법 [12] 뾰로롱- 2017-01-18 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