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new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490

저희 부서는 남초 부서로 보통 5일 중 이틀 정도 저녁 회식을 하는데


한 번 회식 할 때마다 폭탄주를 엄청 마십니다... (늘 쏘맥 2잔 원샷으로 시작해요)


윗 분들이 짧고 굵게 마시자 주의여서 10시 쯤에는 그래도 해산하는데 점점 체력이 딸리는 걸 느낍니다..ㅜㅜ


요새는 퇴근하려고 7시쯤 짐싸고 있을 때 급벙개회식도 자주 잡히고 아주 미칠 지경이예요...


(다른 선약이 있어도 그걸 캔슬하고 회식에 참석해야 하는 분위깁니다. 선배들도 그렇게 하구요...)


제가 술자리를 좋아하고 술이 세면 좀 나을 것 같은데,


전 혼자 있는걸 좋아하는데다가 술도 약한 편이라 이런 회식자리가 정말 고역입니다..


입사 초에는 그냥 어찌저찌 좀 견딜만 했는데 이런 생활이 계속 반복되다 보니까 너무 힘이 듭니다.


혹시 회사 회식 자리 좋아하시는 분 많이 계신가요?


제가 약해 빠진건지...제겐 왜이렇게 스트레스가 되는걸까요...ㅜㅜ



마이바흐

2017.01.05 17:20:34

저도 전직장에서 너무 싫었어요. 술은 좋아하는 사람들과 마셔야 맛있습니다.~

간디우왕

2017.01.05 17:34:54

지병을 하나 만드세요.

아니면 나이 좀 있으시면 '저 결혼해야되요 진심이예요' 하면서 빠져나가면 남자분들은 좀 이해하시는 것 같아요.

빠지는 분이 남자든 여자든


요즘 겨울이라 칼퇴해서 침대속으로 들어가 혼자 미드보는거 정말 꿀잼인데

섬섬옥수

2017.01.05 17:38:23

추천
1

회식도 업무죠....

분기에 한번 정도 내 돈 주고 먹기에 좀 아깝지만 누가 사주면 맛있게 먹을 그런 음식을 다같이 먹는 정도가 딱 좋은 거 같아요.


저 정도는 그냥 윗사람들 술친구없으니까 부하직원들 괴롭히는 수준 아닌가요??

잦은 회식이 팀웍을 얼마나 올려줄지 모르지만 일주일에 두번은 과하네요...

iron

2017.01.05 21:17:47

전 예전에 회식 좋아했어요 

좀 친한사람들도 많고해서 왁자지껄 한우먹고 ㅎㅎ

술권하는 사람도 그닥 없어서 알아서 마시는분위기여서..

근데 부서에 싫은 사람들 있으면 회식이 지옥이구요 

그때그때 다른거같습니다 

모험도감

2017.01.06 07:50:36

말씀하신 류의 회식을 좋아하는 사람은 세상천지에 없을걸요..

몸에 무리 올 정도라면 혹시 모르니까 보건소에서 피검사 한번 해 보세요. 뭔가 술 관련 수치 나쁘게 나올 것 같은데요. 지방간이라거나..

공구

2017.01.06 08:06:08

음료수 잔에다 뱉고 내려놓고 화장실 갈때 버리세요.

이진학

2017.01.07 09:13:28

일 못하는 회사가 회식은 자주 하더라구요.

도데체 뭘 했다고 회사 돈으로 그렇게 먹고 마셔대는지.

쭈닝닝

2017.01.07 21:42:24

요즘 젊은 사람들중 회식 좋아하는 사람 거의 없죠..회식땐 비싼거 먹어도 그닥..
차라리 친구나 편한지인들과 편하게 먹는게 더 맛있어요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26290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63833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68798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86911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07962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00273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37220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62371 10
54385 서울 맛집 추천 좀 해주세용 [3] 헐헐 2017-07-30 344  
54384 직업적으로 성공하고 싶어요 [8] 엘리자베스* 2017-07-30 958  
54383 큰개를 키워보고 싶네요. [7] Go,Stop 2017-07-30 381  
54382 부모님이 서로 자기 안 닮았다고 싸운 분 계세요? [4] pass2017 2017-07-30 358  
54381 내가 나에게 [3] 은연 2017-07-29 413  
54380 회사 안에서 껌밟았어요 ㅋㅋㅋ [6] 안달루 2017-07-29 540  
54379 (고민)막 만지고싶고 키스하고 싶어요 [9] 미미르 2017-07-28 1686  
54378 더 이상 당신을 사랑하지 않소. [1] 작가미상 2017-07-28 561  
54377 편의점 알바 여학생 [4] hiuhiu 2017-07-28 566  
54376 제목:너만, 소바기 2017-07-28 249  
54375 ㅜ.ㅜ통장잔고 4만원..다들 카드값 얼마 나와요? [6] 다솜 2017-07-28 1056  
54374 이 친구 왜 이러죠.. [4] 아하하하하하하 2017-07-27 750  
54373 연애를 위한 책 [4] 로멩가리 2017-07-27 695  
54372 여기 계신분들이 좋아할거 같은 리얼리티?쇼 flippersdelight 2017-07-27 274  
54371 다 좋은데 남자로 느껴지지 않아요 [9] 겨울일기 2017-07-27 1201  
54370 여름밤은 참 긴것 같아요 [2] 몽이누나 2017-07-27 415  
54369 소득이 있기도 없기도 한 여름이 지나가고 있네요 [5] pass2017 2017-07-26 588  
54368 나이많은여자로서의 고민 [8] 행복하고 싶다 2017-07-26 1539  
54367 변해가는 제 모습이 좀 실망스럽네요 [15] 섬섬옥수 2017-07-26 1086  
54366 집에 비밀로 퇴사를 했습니다. [25] 긍정의왕이지만 2017-07-26 1070  
54365 직장에서 너무너무 속상하네요 [6] goiwa3 2017-07-25 738  
54364 차였다 붙잡아서 일주일이 지났습니다.. 너무 힘드네요.. [9] 미나미쨩 2017-07-25 926  
54363 기자가 취재하고싶다는데요 ..ㅎ [11] 뀨우 2017-07-25 946  
54362 오늘 퇴사 통보 했습니다. 기념으로 한줄상담 해드립니다. [32] 곰이야 2017-07-24 1415  
54361 두달 남짓한 연애가 끝났는데 참 허무하네요. [2] epuis 2017-07-24 904  
54360 플레이리스트 폴더명이 어떻게 되세요? [2] 소바기 2017-07-24 305  
54359 국내여행 계획 [5] 요셉 2017-07-24 626  
54358 미드 추천 좀 해주세요^^ [4] 엘리자베스* 2017-07-23 557  
54357 잠실 야구독서모임 '베이스볼 북카페'에서 인원을 충원합니다. bluemint 2017-07-22 263  
54356 아~~~놀고싶은데 이젠 같이 놀사람이 없네요 개우울!!! [4] 나는3루수다 2017-07-21 883  
54355 세상의 모든것 [2] 소바기 2017-07-21 446  
54354 이 남자 심리가 뭘까요 이 여자 심리가 뭘까요 하는 건 부질없다는... [10] 페퍼민트차 2017-07-20 1329  
54353 연인과 합의점을 찾지 못할때.. [3] 겨븐채이 2017-07-20 1112  
54352 [히치하이킹] 7월 독서모임 공지 : <자유로울 것> 재공지 나리꽃 2017-07-18 251  
54351 정상으로 [8] 킴살앙 2017-07-18 8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