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542

저희 부서는 남초 부서로 보통 5일 중 이틀 정도 저녁 회식을 하는데


한 번 회식 할 때마다 폭탄주를 엄청 마십니다... (늘 쏘맥 2잔 원샷으로 시작해요)


윗 분들이 짧고 굵게 마시자 주의여서 10시 쯤에는 그래도 해산하는데 점점 체력이 딸리는 걸 느낍니다..ㅜㅜ


요새는 퇴근하려고 7시쯤 짐싸고 있을 때 급벙개회식도 자주 잡히고 아주 미칠 지경이예요...


(다른 선약이 있어도 그걸 캔슬하고 회식에 참석해야 하는 분위깁니다. 선배들도 그렇게 하구요...)


제가 술자리를 좋아하고 술이 세면 좀 나을 것 같은데,


전 혼자 있는걸 좋아하는데다가 술도 약한 편이라 이런 회식자리가 정말 고역입니다..


입사 초에는 그냥 어찌저찌 좀 견딜만 했는데 이런 생활이 계속 반복되다 보니까 너무 힘이 듭니다.


혹시 회사 회식 자리 좋아하시는 분 많이 계신가요?


제가 약해 빠진건지...제겐 왜이렇게 스트레스가 되는걸까요...ㅜㅜ



마이바흐

2017.01.05 17:20:34

저도 전직장에서 너무 싫었어요. 술은 좋아하는 사람들과 마셔야 맛있습니다.~

간디우왕

2017.01.05 17:34:54

지병을 하나 만드세요.

아니면 나이 좀 있으시면 '저 결혼해야되요 진심이예요' 하면서 빠져나가면 남자분들은 좀 이해하시는 것 같아요.

빠지는 분이 남자든 여자든


요즘 겨울이라 칼퇴해서 침대속으로 들어가 혼자 미드보는거 정말 꿀잼인데

섬섬옥수

2017.01.05 17:38:23

추천
1

회식도 업무죠....

분기에 한번 정도 내 돈 주고 먹기에 좀 아깝지만 누가 사주면 맛있게 먹을 그런 음식을 다같이 먹는 정도가 딱 좋은 거 같아요.


저 정도는 그냥 윗사람들 술친구없으니까 부하직원들 괴롭히는 수준 아닌가요??

잦은 회식이 팀웍을 얼마나 올려줄지 모르지만 일주일에 두번은 과하네요...

iron

2017.01.05 21:17:47

전 예전에 회식 좋아했어요 

좀 친한사람들도 많고해서 왁자지껄 한우먹고 ㅎㅎ

술권하는 사람도 그닥 없어서 알아서 마시는분위기여서..

근데 부서에 싫은 사람들 있으면 회식이 지옥이구요 

그때그때 다른거같습니다 

모험도감

2017.01.06 07:50:36

말씀하신 류의 회식을 좋아하는 사람은 세상천지에 없을걸요..

몸에 무리 올 정도라면 혹시 모르니까 보건소에서 피검사 한번 해 보세요. 뭔가 술 관련 수치 나쁘게 나올 것 같은데요. 지방간이라거나..

공구

2017.01.06 08:06:08

음료수 잔에다 뱉고 내려놓고 화장실 갈때 버리세요.

이진학

2017.01.07 09:13:28

일 못하는 회사가 회식은 자주 하더라구요.

도데체 뭘 했다고 회사 돈으로 그렇게 먹고 마셔대는지.

쭈닝닝

2017.01.07 21:42:24

요즘 젊은 사람들중 회식 좋아하는 사람 거의 없죠..회식땐 비싼거 먹어도 그닥..
차라리 친구나 편한지인들과 편하게 먹는게 더 맛있어요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4954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35523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3413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78231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96263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17474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09652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45667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1724 10
54437 정ㄱㅂ결혼식후기(들은 거) [8] sayhello 2010-05-30 22122  
54436 부산 딥티크 매장 있나요? [3] 단호박 2011-05-30 22042  
54435 Hotel Costes [8] funfearless 2011-04-29 21883  
54434 19금) 남친과 처음으로 관계를 가지려는데 실패했어요... [9] 사알짝 2012-03-02 21743  
54433 <이기적인 특강>6탄 : 임경선의 애티튜드론 (12/16) [143] 캣우먼 2012-12-09 21738  
54432 휴대폰.. [10] 찰나 2011-07-07 21718  
54431 카톡 문구 file [22] 고도리 2011-11-29 21575  
54430 <캣우먼>제안 [93] 캣우먼 2012-01-20 21568 2
54429 <이기적인 특강> 3탄 : "이성애의 정치경제학" 사전공지 [24] 캣우먼 2012-05-29 21483  
54428 욱하고 욕하는 남자친구와 헤어진 후,,다시만나요, [40] 스카이매니아 2011-09-19 21424  
54427 인생컨설팅 [7] 그린다 2011-07-31 21362  
54426 <캣우먼>정모 이벤트 [47] 캣우먼 2011-10-31 21315  
54425 예상치 못했던 휴가가 생겼어요 [4] 민여 2011-07-18 20605  
54424 이남자의 마음 궁금합니다. [6] 호지 2011-07-13 20473  
54423 결혼 할 사람은 느낌이 오나요? [5] 이플 2013-01-25 20368  
54422 소개팅한 상대방이 맘에 안들 때, 문자 그냥 씹는건 참 예의에 어... [2] 고마우이 2011-05-14 20270  
54421 [이기적인 특강 15탄] 강준만의 '진보란 무엇인가' [84] 캣우먼 2014-09-16 19931  
54420 <이기적인 특강 7탄>'고종석의 여성론 : 미입금자 및 추가신청 접수 [25] 캣우먼 2013-02-12 19879  
54419 화학박피, 받았어요 ㅜ [3] 케이케이 2011-07-04 19838  
54418 [독서소모임A] 12월 모임 장소 및 책 공지 [8] 버터호랑이 2011-12-12 19809  
54417 술 좀 마셨는데 수다떨고 싶네요. [39] 럽 is 2011-08-23 19779  
54416 눈이 높은 여자분들을 만나보며 느낀 점 [32] 쌔무 2012-04-02 19741 2
54415 전화 안하는 남자. [6] 카페라떼 2011-05-18 19599  
54414 <이기적인 특강>3탄 : 이성애의 정치경제학 / 정희진 선생님 [89] 캣우먼 2012-06-05 19594 2
54413 교정녀로 산다는것. [17] 자네 2010-12-14 19501  
54412 대학원생이 힘들때.... [10] 요즘배나오네 2011-06-02 19358  
54411 19) 처음인데요. 피임에 대해서... 조언좀 부탁드려볼게요. [8] 똑순이 2013-04-08 19278  
54410 <이기적인 특강 12탄>미입금자 및 다음 대기자 명단 [15] 캣우먼 2014-03-18 19249  
54409 사막 [2] PSB 2011-08-07 19224  
54408 <이기적인 특강>2013 연말정산 [4] 캣우먼 2013-12-16 19186  
54407 <이기적인 특강>5탄:'사랑의 두려움,어떻게 할것인가>사전공지 [23] 캣우먼 2012-10-05 19105  
54406 끊고싶은관계 [6] 완벽한추억 2010-10-10 19050  
54405 <이기적인 특강 11탄>임경선의 관계론 [12/8신청, 12/15 강연] [108] 캣우먼 2013-12-05 19045  
54404 내가 당했던, 이별 후 남자에게 연락오게 하는 방법 중 하나... [4] yan 2012-10-04 19008  
54403 행운의 병뚜껑 [1] 헤이 2005-04-22 188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