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921

남자친구가 있습니다..

사귄지는 8개월 정도..사내 연애고 같은 사무실에 있습니다.. 나이는 먹을만큼 먹은 30대 중반이구요..


사귀는 동안 헤어지자는 말.. 1-2주에 한번씩.. 어떨 때는 일주일에 두번도 한것 같습니다.

이유는 그냥 기분이 나빠서..내가 화나게 해서.. 너 때문에 되는일이 없어서.. 그냥 마음에 안든다..

이런 사소한 다툼이 있을 때마다 그만 두자.. 넌 아니다.. 우리 헤어지자.. 이런 식으로 문자로 헤어짐을 통보하고...

제가 그러지 말라고.. 꾸역 꾸역 잡으면 또 돌아오고... 그랬습니다.


그 중에 몇번... 서 너번은 며칠간 연락도 안하고 그랬더랬죠.

그러다 그 사람이 항상 먼저 연락이 와서 다시 보곤 했습니다. 그게 정말 한 수십번..


어제도 또 사소한 다툼 끝에 이제 그만 보자고 하더군요.

저는 또 잡고 잡았습니다..

근데 오늘.. 자기 좀 괴롭히지 말라고.. 지겹다고 하더군요.


이제 알았다고 했습니다. 더이상 괴롭히지 않겠다고..

근데도 너무 마음이 아프네요.

사내 연애라서.. 매일 봐야 하는데..


싸울때는 정말 힘들었는데.. 잘해줄때는 너무 잘해줘서..좋은 기억이 참 많은데....ㅠㅠ

어떻게 해야 할런지..정말 힘드네요



간디우왕

2017.01.05 17:30:28

마음 접으세요.

그냥 기분이 나빠서, 내가 화나게 해서, 너 때문에 되는일이 없어서 라뇨

미친놈아냐


그런 놈 붙잡을 시간에 더 꾸미고 책읽고, 모임 나가세요.


헤어지라마라 말 안하려고 노력하는데... 휴 저런 이유로 헤어지자고 막말 하는거 정말 아닌듯

일산앤디

2017.01.05 17:31:35

내가 화나게 해서......

이 횟수가 혹시 많은가요?

뭘 화나게 하셨죠?ㅎ

뭘 어떻게 괴롭히셨죠?

순수의시대

2017.01.05 17:34:03

정말 본인을 아껴주고 소중한 사람과 함께 지내도, 짧은 인생이거늘...

왜 본인이 그런걸 감내하려 하시나요.

찌질남은 바이바이.확 차가워져 버리세요.

그리고 슬퍼할 그럴 시간에, 좀더 본인에게 열심히 투자하고, 정말 아껴주고 좋은 사람 만나세요.

그게 바로, 행복의 길...

섬섬옥수

2017.01.05 17:36:18

인터넷에 연인과의 다툼 때문에 고민하는 글 올라올 때 헤어지라고 말해본 적 진짜 거의 없는데요....


최대한 빨리 헤어지는게 작성자 분 인생을 위한 길입니다.

lovelyJane

2017.01.05 21:24:31

침묵하세요. 오히려 숙이고 들어가니까 자꾸 더 더 더 그런말이 입에 밴것일수도 있어요.
그리고 이 침묵이 먹힐려면, 평소에 사이가 좋고 엄청 잘해주었어야 해요. 그래야 나와의 관계가치를 놓치기 싫어서라도 잘하죠.

iron

2017.01.05 21:25:59

최악의 남자 같습니다.

이진학

2017.01.07 09:07:40

더불어 최악의 여자 입니다.


그런 둘이 만나 최악의 커플이 되는거죠.

공구

2017.01.06 08:03:49

남자가 그러는거면 문제있는거 아닌가.
남자는 헤어지자는 말에 신중하던데

jejusamdasoo

2017.01.06 15:38:29

걱정이네요.

그정도 남자면

본인이 남들에게 의견을 구하지 않아도 결정할수 있어야 합니다.


아함

2017.01.06 17:23:42

남자가 이 여자는 아니라고 결론은 상태인데,  우유부단한 성격이라 마무리는 못짖는거 같네요. 결국 헤어질거 같습니다. 너무 마음 주지 마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9465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1051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9244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3892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2160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3308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5250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1071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7316 10
54816 스몰톡 [8] attitude 2018-03-22 522  
54815 결혼 준비를 시작했어요 [4] 미미르 2018-03-21 828  
54814 남자친구의 황당한 편견 [1] 유은 2018-03-21 642  
54813 친정 식구들에 대한 스트레스 [14] 농담 2018-03-21 709  
54812 혹시 불안을 계속 안고 살아가시는 분이 있다면... 어떤책방 2018-03-20 492  
54811 그냥 오늘 위로가 좀 받고 싶어서요 [5] 바람이불어오는곳 2018-03-20 645  
54810 많이 사랑하지는 않는 사람과 결혼 할 수 있나요(펑) [19] cosette 2018-03-20 1458  
54809 배우자 혼자가는 해외여행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세요 ? [7] vely17 2018-03-20 739  
54808 성격이 이상해집니다 [4] 사르르릉 2018-03-19 640  
54807 나이 차이, 얼마까지 괜찮으신가요. [11] freshgirl 2018-03-19 1061  
54806 강경화 "김정은, 비핵화 약속했다…대화 위한 보상 없다"(종합) Quentum 2018-03-19 122  
54805 저에게 관심없는 오빠 [9] 아이스블루베리 2018-03-19 861  
54804 연애란 무엇일까요? [2] 몽봉구 2018-03-18 505  
54803 저 연애해요^^ [8] ㉬ㅏ프리카 2018-03-18 731  
54802 쌍꺼풀 수술 열심히 알아보다가 때려쳤습니다 ㅎㅎ [2] Rooibos12 2018-03-17 565  
54801 월하정인 십일월달력 2018-03-16 215  
54800 오프숄더티 [5] 키키코 2018-03-16 727 1
54799 당신이 날 지적해? 뜬뜬우왕 2018-03-16 298  
54798 회사 그만둔걸 얘기 안하는 남자. 절 못믿는 건가요 [6] 챠밍 2018-03-15 691  
54797 어떤날 테이블 [1] 너의이름은 2018-03-15 263  
54796 듀얼모니터의 재배치 [6] 또다른나 2018-03-15 426  
54795 끄적인 시 올려봐요. [6] 십일월달력 2018-03-15 224  
54794 윗집 고양이 [14] 뾰로롱- 2018-03-15 467  
54793 6개월 전 풀지 못한 화, 이제라도 화를 내면 괜찮아 질까요? [14] deb 2018-03-14 821  
54792 외국인과 친해지기~ [2] 행복행복해 2018-03-14 358  
54791 봄의 너에게 뜬뜬우왕 2018-03-14 224  
54790 정봉주 사건 재미있게 흘러가네요 [1] 봄이오려나 2018-03-14 432  
54789 퇴사까지 D-12 [2] 백야 2018-03-14 496  
54788 잠시 들려서는 긴 글. [3] 5년 2018-03-13 493  
54787 경차 살건데용 !! [4] 다솜 2018-03-13 412  
54786 직장생활을 하면서 행복할 수는 없을까? [12] 섶섬지기 2018-03-13 979  
54785 라식이나 라섹 하신분 계시나요? [5] 누누 2018-03-13 373  
54784 이곳에 온지 1년하고 3일되는 날이예요. [3] 뾰로롱- 2018-03-13 306  
54783 타투..하고싶어요 - [17] 또다른나 2018-03-13 365  
54782 전남친을 스토커로 신고하고싶은데. [5] 민지 2018-03-13 5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