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769

남자친구가 있습니다..

사귄지는 8개월 정도..사내 연애고 같은 사무실에 있습니다.. 나이는 먹을만큼 먹은 30대 중반이구요..


사귀는 동안 헤어지자는 말.. 1-2주에 한번씩.. 어떨 때는 일주일에 두번도 한것 같습니다.

이유는 그냥 기분이 나빠서..내가 화나게 해서.. 너 때문에 되는일이 없어서.. 그냥 마음에 안든다..

이런 사소한 다툼이 있을 때마다 그만 두자.. 넌 아니다.. 우리 헤어지자.. 이런 식으로 문자로 헤어짐을 통보하고...

제가 그러지 말라고.. 꾸역 꾸역 잡으면 또 돌아오고... 그랬습니다.


그 중에 몇번... 서 너번은 며칠간 연락도 안하고 그랬더랬죠.

그러다 그 사람이 항상 먼저 연락이 와서 다시 보곤 했습니다. 그게 정말 한 수십번..


어제도 또 사소한 다툼 끝에 이제 그만 보자고 하더군요.

저는 또 잡고 잡았습니다..

근데 오늘.. 자기 좀 괴롭히지 말라고.. 지겹다고 하더군요.


이제 알았다고 했습니다. 더이상 괴롭히지 않겠다고..

근데도 너무 마음이 아프네요.

사내 연애라서.. 매일 봐야 하는데..


싸울때는 정말 힘들었는데.. 잘해줄때는 너무 잘해줘서..좋은 기억이 참 많은데....ㅠㅠ

어떻게 해야 할런지..정말 힘드네요



간디우왕

2017.01.05 17:30:28

마음 접으세요.

그냥 기분이 나빠서, 내가 화나게 해서, 너 때문에 되는일이 없어서 라뇨

미친놈아냐


그런 놈 붙잡을 시간에 더 꾸미고 책읽고, 모임 나가세요.


헤어지라마라 말 안하려고 노력하는데... 휴 저런 이유로 헤어지자고 막말 하는거 정말 아닌듯

일산앤디

2017.01.05 17:31:35

내가 화나게 해서......

이 횟수가 혹시 많은가요?

뭘 화나게 하셨죠?ㅎ

뭘 어떻게 괴롭히셨죠?

순수의시대

2017.01.05 17:34:03

정말 본인을 아껴주고 소중한 사람과 함께 지내도, 짧은 인생이거늘...

왜 본인이 그런걸 감내하려 하시나요.

찌질남은 바이바이.확 차가워져 버리세요.

그리고 슬퍼할 그럴 시간에, 좀더 본인에게 열심히 투자하고, 정말 아껴주고 좋은 사람 만나세요.

그게 바로, 행복의 길...

섬섬옥수

2017.01.05 17:36:18

인터넷에 연인과의 다툼 때문에 고민하는 글 올라올 때 헤어지라고 말해본 적 진짜 거의 없는데요....


최대한 빨리 헤어지는게 작성자 분 인생을 위한 길입니다.

lovelyJane

2017.01.05 21:24:31

침묵하세요. 오히려 숙이고 들어가니까 자꾸 더 더 더 그런말이 입에 밴것일수도 있어요.
그리고 이 침묵이 먹힐려면, 평소에 사이가 좋고 엄청 잘해주었어야 해요. 그래야 나와의 관계가치를 놓치기 싫어서라도 잘하죠.

iron

2017.01.05 21:25:59

최악의 남자 같습니다.

이진학

2017.01.07 09:07:40

더불어 최악의 여자 입니다.


그런 둘이 만나 최악의 커플이 되는거죠.

공구

2017.01.06 08:03:49

남자가 그러는거면 문제있는거 아닌가.
남자는 헤어지자는 말에 신중하던데

jejusamdasoo

2017.01.06 15:38:29

걱정이네요.

그정도 남자면

본인이 남들에게 의견을 구하지 않아도 결정할수 있어야 합니다.


아함

2017.01.06 17:23:42

남자가 이 여자는 아니라고 결론은 상태인데,  우유부단한 성격이라 마무리는 못짖는거 같네요. 결국 헤어질거 같습니다. 너무 마음 주지 마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8568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0287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8370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3062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1255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2383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4482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0179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6588 10
54664 무선 이어폰 추천 부탁드립니다. [4] 바두기 2018-01-22 189  
54663 남자친구와의 결혼이 고민되네요 [5] 달님과별님 2018-01-22 949  
54662 심층 결혼시장 설문조사 [23] `Valar morghulis` 2018-01-21 891  
54661 남자친구(시댁)집에 자주 방문하나요..... [6] 으리 2018-01-21 592  
54660 심리 상담..추천부탁드려요 [8] 비비안리 2018-01-20 554  
54659 이별하는 거 정말 힘드네요. [1] 너나나나도찐개찐 2018-01-20 515  
54658 저 내일 시험봅니다. [4] 고구마는깡 2018-01-19 425  
54657 (러패지식인) 소득세 잘 아시는분 계신가요?? [5] HAPPY2018 2018-01-19 411  
54656 직장에서의 사생활 이야기 (좀 길어요!) [18] 365봄 2018-01-18 1117  
54655 유희열 너무 싫다 [7] 안목 2018-01-18 1282  
54654 네이트 조차 이렇게 뒤집힐 줄은,,,, 이건 새로운 독재다 라는데 어... update [42] Quentum 2018-01-18 1028  
54653 또라이 보존의 법칙 [6] 헐헐 2018-01-17 646  
54652 처음만난 남자에게서 들은 말 [13] bestrongnow 2018-01-17 1300  
54651 깽판인생(제곁엔 아무도 없어요) [27] 뜬뜬우왕 2018-01-16 1092  
54650 19) 나를 너무 막대하는 남자친구 [13] Jan 2018-01-15 1863  
54649 너를 정리하는 글 [4] 너때문에 2018-01-14 615  
54648 국내 온천 후기 (1) 충남 아산 도고온천 file [3] bluemint 2018-01-13 668  
54647 여자 운동화ᆢᆢ [2] hades 2018-01-13 483  
54646 오늘 평창올림픽 북한 선수단 참가 뉴스를 보다가 update [2] Quentum 2018-01-13 240  
54645 감기인지 뭔지 힘드네요 [3] 고구마는깡 2018-01-13 320  
54644 소소하고 소박한 토론회를 만들어 봤어요! 소소토 2018-01-12 276  
54643 결혼 후 친구 관계 [14] 수리수리 2018-01-11 1464  
54642 세종시로 이동.. [4] 이지데이 2018-01-11 638  
54641 토마토 달걀볶음 [7] 너때문에 2018-01-11 682  
54640 제가 문제일까요.. 스스로 괴롭게 하는 거 같아요. [6] 장미그루 2018-01-10 800  
54639 저에게 관심있는것 같은데.. [3] jann 2018-01-10 750  
54638 속물적인 저로 인해 그를 놓아주지도 잡지도 못하고 있어요.. [7] Yuna.J 2018-01-10 819  
54637 직장생활 VS 공무원 [27] 한 가지씩 2018-01-09 1269  
54636 관계없는 30대의 연애 가능한가요?(내용 펑) [29] 꽃길 2018-01-09 1967  
54635 고시생 여자친구의 마음가짐 [3] sunshine87 2018-01-09 511  
54634 어떤 사람 [2] 십일월달력 2018-01-09 294  
54633 남친 부모님께서 결혼 반대하시는데 이유가 사주때문일까요...? [5] 미나미쨩 2018-01-09 601  
54632 어느 감흥의 순간 세가지 [1] 뜬뜬우왕 2018-01-09 291  
54631 딱 1년 전과 지금 [2] 두부한모 2018-01-09 419  
54630 힘들다는 소리 [2] dont 2018-01-08 4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