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3,886
우와 안녕하세요ㅎㅎ
스트레스가 넘 받아서 검색해보다가
이 사이트 찾아냈는데 참좋아보여요.
용기내서 글써봐요!

대학 학과도 그렇고 저의 본업(?)은 미용이였는데
한 2년했나.. 미용실을 잘못만났던건지
상처만남고 이직을 준비하던 중
사무직을 택하게됬고 입사까지 성공했어요!

일을 빨리 배운다고 칭찬도받고 복지도좋고
분위기도좋고 월급은 좀 짜지만 그래도
계속다닐곳이다 좋다 생각했는데,,,,

제목에 써놓은 상사분이랑 저랑은
매일 거의 둘만 붙어있어요 업무상...
근데 문제가 굉장히 많습니다....
가르쳐주는건 1번이 끝이고 재질문할땐 엄청소리지르고 한숨쉬고 너무공격적이예요.
그리고 일하면서도 아짜증나 아 왜이따위로한거야 라며 혼자말로 계속 얼굴빨개지면서 화내고
이걸 하루종일그래요, 당연 불똥은 저에게도 튀지요
키보드 마우스 금고 자료 다 조심조심하는게 없고 쾅!!!쾅쾅!!!! 하면서 큰소리에 예민한 저에게
너무나 큰 스트레스를 주네요....
아직 한달됬는데 당연히 모를수있는 회사시스템가지고 화내고 오차범위 +-1 조차도 혀를차며 숫자도못세냐고 무시를합니다ㅠ
근데 기분이 5분간격으로 바뀌어서 저는 감정과 분위기에 많이 휘둘리는편인데 몹시 힘들어요.

그치만 면접당시 했던말의 책임도있고
맘풀이해주시는 다른 상사분들께
배신감을 주고싶지않아서 더 우유부단해지는것도같아요. ㅠ

피자빵

2017.01.06 01:11:45

그치만 또 개인적인사정으로 일을그만둘 수가 없어요ㅠㅜㅠ어떻게하는게현명한방법일까요,,,?

나르메르

2017.01.06 01:31:57

없애버리세요

좋은말로 해서 들을 위인이엿으면 깔보지도 않습니다


7715d78985f032748339162c84909e4d.jpg

5c1932d0fc68a918122cc38b8cdb5651.jpg

0d7fca55ab5d1e22349e04132a458531.jpg

캣여사

2017.01.06 05:00:54

예전 직장에서는 어떤 상처받으셨는데요?

그리고 또...현재 직장 생활에 대해 여쭤볼게요.
한 번 얘기할 때 야무지게 들으시고, 메모도 하고 잘 이해가 안 가는 부분은 다시 질문을 했었나요? 한 번 더 설명해달라고 상사분에게 요청드렸었나요? 진행하다가 혹시 잘못된 것은 없는지 중간 중간에 상사에게 체크해보시나요? 실수가 있진 않은 지 여러 번 스스로 확인은 하셨었나요? 상사가 발견하기 전에 본인이 먼저 실수한 부분을 찾아내고 상사에게 말씀드렸었나요? 매번 상사가 본인 실수를 찾아낸 건 아니죠? 설마 '실수를 좀 할 수도 있지'라고 생각하시는 건 아니죠?

모두 자신있게 대답하기 어려우시다면 지금 상사가 화는 날 것 같구요. (물론 화가 나도 참아야겠지만요.) 그리고 본인도 위축되어서 상사 눈치보는 것도 지극히 정상이세요. 참고 직장 다니세요.

이진학

2017.01.07 08:59:10

다른 곳도 마찬가지지만,

특히 소규모 사무실은 사람이 매우 중요합니다.


오도가도 못하는 상황이시라면, 매일 내장을 비우고 공허한 마음으로 출근 하시는 수 밖에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3] 캣우먼 2017-01-23 1540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38113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42209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60786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81639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173596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11130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35699 10
53826 마당있는 집을 사고 싶다 [16] 안달루 2017-02-22 398  
53825 전남친과의 연락 [5] 바람이분다2 2017-02-22 465  
53824 모르는 사람한테 연락이 왔어요. [14] Chloe__ 2017-02-22 648  
53823 연애 고민 상담 [15] 행복하고싶은남자 2017-02-22 555  
53822 연인과의 일주일 중 만남횟수? [10] 쵸코마카다미아 2017-02-22 627  
53821 오늘의 날씨는 맑음인데 난 비가 올랑 말랑 했네 [9] 진정 2017-02-22 238 1
53820 이상한 남자를 만났어요. [18] 해변의 카프카 2017-02-21 992  
53819 정리할수록 그 사람이 내게서 빠져나간 상실감이 [7] 이제는굳바이 2017-02-21 421  
53818 혹시 전업주부를 꿈꾸시는 분 안계시나요? [9] 해바라기가득한 2017-02-21 676  
53817 술자리 좋아하는 남자치고 제대로 된 남자 없던데 어떠세요?? [9] 바다여행 2017-02-21 738  
53816 뽀얀 국물에 소주 1잔 [8] StFelix 2017-02-21 427  
53815 화요일의 스몰톡! [6] bubble 2017-02-21 297  
53814 안녕하세요. 임경선 작가님 감사합니다. [1] jink 2017-02-21 229  
53813 Long & Winding Talk [19] 쌩강 2017-02-21 476  
53812 2/21 스몰톡 [14] StFelix 2017-02-21 422  
53811 읽을 거리 추천 부탁합니다. [5] nakama 2017-02-21 303  
53810 여고앞에 사는 남자. lily [11] 나리꽃 2017-02-21 426  
53809 작심삼일 그 이후 [9] 둥글레씨 2017-02-21 364 1
53808 헉소리상담소가 그리운 새벽 [14] EACH OTHER 2017-02-21 577  
53807 학벌이 엄청 중요한가요? [17] 은연 2017-02-21 9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