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new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400
우와 안녕하세요ㅎㅎ
스트레스가 넘 받아서 검색해보다가
이 사이트 찾아냈는데 참좋아보여요.
용기내서 글써봐요!

대학 학과도 그렇고 저의 본업(?)은 미용이였는데
한 2년했나.. 미용실을 잘못만났던건지
상처만남고 이직을 준비하던 중
사무직을 택하게됬고 입사까지 성공했어요!

일을 빨리 배운다고 칭찬도받고 복지도좋고
분위기도좋고 월급은 좀 짜지만 그래도
계속다닐곳이다 좋다 생각했는데,,,,

제목에 써놓은 상사분이랑 저랑은
매일 거의 둘만 붙어있어요 업무상...
근데 문제가 굉장히 많습니다....
가르쳐주는건 1번이 끝이고 재질문할땐 엄청소리지르고 한숨쉬고 너무공격적이예요.
그리고 일하면서도 아짜증나 아 왜이따위로한거야 라며 혼자말로 계속 얼굴빨개지면서 화내고
이걸 하루종일그래요, 당연 불똥은 저에게도 튀지요
키보드 마우스 금고 자료 다 조심조심하는게 없고 쾅!!!쾅쾅!!!! 하면서 큰소리에 예민한 저에게
너무나 큰 스트레스를 주네요....
아직 한달됬는데 당연히 모를수있는 회사시스템가지고 화내고 오차범위 +-1 조차도 혀를차며 숫자도못세냐고 무시를합니다ㅠ
근데 기분이 5분간격으로 바뀌어서 저는 감정과 분위기에 많이 휘둘리는편인데 몹시 힘들어요.

그치만 면접당시 했던말의 책임도있고
맘풀이해주시는 다른 상사분들께
배신감을 주고싶지않아서 더 우유부단해지는것도같아요. ㅠ


피자빵

2017.01.06 01:11:45

그치만 또 개인적인사정으로 일을그만둘 수가 없어요ㅠㅜㅠ어떻게하는게현명한방법일까요,,,?

캣여사

2017.01.06 05:00:54

예전 직장에서는 어떤 상처받으셨는데요?

그리고 또...현재 직장 생활에 대해 여쭤볼게요.
한 번 얘기할 때 야무지게 들으시고, 메모도 하고 잘 이해가 안 가는 부분은 다시 질문을 했었나요? 한 번 더 설명해달라고 상사분에게 요청드렸었나요? 진행하다가 혹시 잘못된 것은 없는지 중간 중간에 상사에게 체크해보시나요? 실수가 있진 않은 지 여러 번 스스로 확인은 하셨었나요? 상사가 발견하기 전에 본인이 먼저 실수한 부분을 찾아내고 상사에게 말씀드렸었나요? 매번 상사가 본인 실수를 찾아낸 건 아니죠? 설마 '실수를 좀 할 수도 있지'라고 생각하시는 건 아니죠?

모두 자신있게 대답하기 어려우시다면 지금 상사가 화는 날 것 같구요. (물론 화가 나도 참아야겠지만요.) 그리고 본인도 위축되어서 상사 눈치보는 것도 지극히 정상이세요. 참고 직장 다니세요.

이진학

2017.01.07 08:59:10

다른 곳도 마찬가지지만,

특히 소규모 사무실은 사람이 매우 중요합니다.


오도가도 못하는 상황이시라면, 매일 내장을 비우고 공허한 마음으로 출근 하시는 수 밖에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22595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60160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65179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83251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04262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196723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33730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58761 10
54295 혹시 이곳에..회계법인 [11] 노송인 2017-06-27 737  
54294 연락 타입이 다 다른거겠죠? [7] 장미그루 2017-06-26 878  
54293 납작만두 jpg file [2] voyage7 2017-06-26 549  
54292 효리네 민박 감상평 [16] 몽이누나 2017-06-26 1608  
54291 6월 마지막주 월요일의 스몰토크 [2] 시아니 2017-06-26 308  
54290 여름 쿠션팩트 추천 부탁드려요 '-' (복합성피부) [4] vely17 2017-06-26 528  
54289 향수 잘 아시나요? [16] anyone 2017-06-26 684  
54288 페이를 물어 보는 거 실례아닌가요 [10] 카르페 2017-06-26 1122  
54287 외향적인 타입... [13] 카르페 2017-06-25 1060  
54286 고기! [3] 모험도감 2017-06-25 350  
54285 사랑은 [6] 킴살앙 2017-06-24 788  
54284 여성분들은 정말 '홍콩' 보내줬던 남자를 못 잊나요? [20] 300 2017-06-24 1936  
54283 남자분들!! 여친을 애기라고 부른적있어요?? [9] 너의 시선 2017-06-24 840  
54282 돈을 너무 못벌어요. [6] HD 2017-06-24 1163  
54281 공황 장애 겪으시는 분 있으신가요? [5] 안달루 2017-06-23 566  
54280 부산 혼자 여행@@@!!! [14] 다솜 2017-06-23 673  
54279 이거 헌팅당한건가요?? [28] 섬섬옥수 2017-06-23 1257  
54278 죽음의 축복 킴살앙 2017-06-23 246  
54277 댓글 순서 최신순으로 변경하려다 취소 [8] 관리자 2017-06-23 450  
54276 결혼을 해야하나요,아이를 낳아야 하나요,어떻게 살아야 하나요. [9] 소바기 2017-06-23 1044  
54275 매트릭스 빨간 약 [8] 모험도감 2017-06-23 379  
54274 네이버 오디오클립 <임경선의 개인주의 인생상담>3회 업로드 [5] 캣우먼 2017-06-23 423 2
54273 ㅇ 불온한 이들의 밤 file [4] 에로고양이 2017-06-23 419  
54272 남친이 한말인데요..!! [5] 너의 시선 2017-06-23 1030  
54271 맘에 드는 사람이 생겼는데 어떻게 가까워지면 좋을까요? [8] 저녁하늘엔 2017-06-22 886  
54270 다들 조심하세요 진심으로..... [2] 일산앤디 2017-06-22 963  
54269 너무 갑자기 이별을 한 커플. 과연사랑한걸까요? [12] 긍정삶 2017-06-22 1003  
54268 난 여전히 멈춰있었다. [1] `Valar morghulis` 2017-06-22 399  
54267 허무함이 밀려올때 [7] santorini 2017-06-22 578  
54266 bmw회사에대해 궁금 [8] 히로찡 2017-06-22 614  
54265 끝내는 게 맞을까요 [15] 잔기침 2017-06-22 836  
54264 카톡 상태메세지 .. 이게무슨뜻일까요??? [11] 따뜻한마음 2017-06-22 1066  
54263 상처를 받았던,상처를 주었던 사람들이 떠올라 괴로워요. [4] 소바기 2017-06-22 407  
54262 관계를 맺는 게 너무 두려워요 [16] 다솜 2017-06-21 1395  
54261 결혼에 대한 마음부담 여자친구에게 말해도 될까요? [11] 떡꼬치 2017-06-21 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