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550

안녕하세요. 연애가 너무 어려운 30대 여자입니다.

상황을 객관적으로 보자니 내용이 좀 깁니다. 

1년 좀 안되게 만난 4살 연상 남친이 있는데요.

서로 나이도 있고 만남을 이어갈지에 대한 고민이 됩니다.

남친은 작년 초부터 본인 사업을 구상해서 시작했고

주말에도 일하거나 사무실에서 먹고 자고 할만큼 바빴어요.

문자 하루 두 번정도 전화는 일주일에 2분 

만나는건 주말에 하루 2~3시간 정도요.

남친과 사소한 일상을 공유하고 나누고 싶은데 그게 아예 안됐어요.

바빠서 이해하려고도 했는데 운동이나 주말중 하루는 혼자 쉬는 시간을

갖더라고요. 집에서도 보통 일하고요.

본인도 일중독이라 할만큼 1순위는 무조건 일인 사람인거죠.

서운함을 얘기할때면 일때문에 친구도 안보고 술도 안마시는데

일이랑 관련없이 만나는 사람이 유일하게 저고

피곤해도 몇 초라도 통화하고 자는거라 하네요.

본인은 싫으면 아예 만남을 이어가지 않는다고요.

이런 얘기만 믿고 1년 가까이 만났는데

점점 지치더라고요. 

남친의 삶 속에 제가 있을까하는 의문도 들고요.

3주 전 크리스마스 전 주에 고민을 털어놨고

제가 힘들고 서로 확신이 없다면 헤어지는게 맞는것같다고

남친이 얘길 하더군요. 

알겠다하고 헤어졌습니다.

바로 다음 날 본인이 순간 당황스러웠고 제가 그 문제에 대해

여러 번 얘기했어서 그렇게 얘기 했다고 다시 만나자고 했습니다.

저는 딱히 대답을 못했고 그 주에 뜸하게 연락하다 

크리스마스에 선물을 들고 찾아왔지만

제가 확신이 없어 선물을 거절하고 돌려보냈습니다. 

둘 다 침묵이어서 저보고 무슨 생각하냐고..

크리스마스에 다른 사람들은 행복해보여서 부럽다고 하니

행복하게 해주고 싶어서 보러 왔다고 합니다.

선물도 오래 고민하다 샀다하고요. 

이제 선물 주고받는 사이 아니지 않냐고 하니 맞다고 하면서

옥신각신하다 차에서 내리는데 내일 연락해~ 가 마지막 말이었고

고민하다 연락 못하고 2주가 지났네요.

남친도 연락 없고요.

남친힌테 다시 연락오면 만남에 대해 얘기해볼 생각이었는데

그냥 잠깐의 아쉬움으로 다시 만나자고 한걸까요?

1년간 혼자 짝사랑하는 기분이었어서

이번엔 남친이 좀 확신이 생기게 해줬으면 했는데

제 맘처럼 안되네요.

제가 다시 연락을 해야할지.. 

연락이 안오면 그냥 그 사람의 마음이 거기까지인건지..

계속 잠도 잘 못자고 힘드네요.












캣여사

2017.01.06 03:44:09

남자친구 한심합니다. 그 정도 일하는 거 누구라도 하는 겁니다. 지금 100%를 회사에 쏟고있는거 아닌 거 같은데요? 이제 막 창업했다면서요? 0.00001%까지 다 쏟아부어야죠. 여자친구 선물이란게 뇌속에 남아있었다는 거 자체가 글러먹었네요. 쯧. 선물 결국 사왔다는 거 아닌가요? 게다가 일주일에 하루 정도는 그래도 쉬는 거 같네요? 여자친구랑 루틴하게 짧게라도 통화하구요? 제 주변에 스타트업 사장중에 창업하고 여태 365일 하루도 안 쉬고 휴가 한 번도 안 가고 일하는 분들 널리고 널렸던데요? 상장하고 자리 잡히니까 본인이 하루 잠 자는 시간 빼고는 계속 일하니까 비서실이 2교대 근무 하고 그러던데요? 창업하겠다고 마음 먹었으면 가족이나 일상, 휴식, 취미, 연애 이런 거에 신경써서는 남들 따라가기도 어렵습니다. 선물이나 물리적 시간을 사용해서 마음을 표현하라는 여자친구랑은 헤어지셔야 해요. 친부모님이 지금 돌아가실 정도로 위중하셔도 일하셔야 해요. 죽느냐 사느냐 본인 생존이 걸려있어요.

캣여사

2017.01.06 04:05:17

얼마전 읽고 가슴 뛰는 글이 있어서 퍼왔어요. 아무래도 저는 겨울님이 남친이랑 끝내시는 편이 행복해지실 것 같습니다.


안정적이고 삶의 질을 중시하는 성격이라면 창업 근처에도 가면 안됩니다. 행복, 가족, 삶의 여유가 더 소중한 사람은 그쪽(창업)으로 가면 인생 우울해집니다. (김정호 대표 페이스북)


겨울눈님도 함께 이렇게 맞춰줄 수 있는지 그 고민부터 하세요. 

위 글에 남자친구 사업이나 생존에 대한 걱정이 없네요.  

"절대 사업하면 안되는 사람은?"

네이버가 자리잡기까지 그는 한 달에 이틀 정도만 집에 들어갔습니다. 일주일에 한 번 아내가 속옷을 가져다 주는 생활을 4년 넘게 했습니다. 

'저녁이 있는 삶'이라는 말이 제 사전에는 없었습니다. 창업 또는 사업을 하려면 '재능'이 있어야 합니다.

창업에 적합한 재능은 어떤 것인가요? 

예를 들어 사업을 하다보면 약간 (머리가) 이상해질 정도로 한 달 동안 한가지만 생각해야할 때가 있습니다. 이런 걸 버틸 수 있는 (정신적·물리적) 체력이 가장 필요합니다.


lovelyJane

2017.01.06 10:18:54

나라면 적극 사업하는데 응원해줄 것 같아요^^
저는 다정다감한 사람보다 목표가 있고 거기에 매진하는 사람이 섹시하게 느껴지더라고요.
사람마다 취향이 다르니, 본인에게 맞는 분 찾으시길 바래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4584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35158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2988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77838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95876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17063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09259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45352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1338 10
54445 외로울때 야근하니 좋은거 걑기도 하네요. [3] bluemint 2017-10-26 602  
54444 그림 동무 [3] 노타이틀 2017-10-26 449  
54443 예전썸남이 전여친을 다시 만나는거같아요 슬프네요ㅜㅜ 미나밍밍 2017-10-26 422  
54442 사귀지도 않았던 상대가 [1] Leon 2017-10-26 723  
54441 결혼은 적당히 현실적이고 안정 추구하는 사람들이 빨리가는 거 같아... [3] pass2017 2017-10-26 1043  
54440 회사생활로 고민이 있습니다 [10] 130tahiti 2017-10-25 1091  
54439 한꺼번, [6] 여자 2017-10-25 771  
54438 수입 냉장육 판매 사이트 추천 좀 해주세요 [2] ver.4.0.1 2017-10-25 326  
54437 빵만드는 사람. 직업 추천부탁드립니다. [4] 테오 2017-10-24 592  
54436 말 바꾸는 사람 무슨 마음인가요 [6] 유은 2017-10-23 694  
54435 월요일의 그녀에게를 봤는데도 풀리지않는 고민.. [1] 죠아죠아 2017-10-23 594  
54434 낙태 수술 후 이별 [15] opycjm 2017-10-23 1331  
54433 연락의 빈도수와 마음 [4] 와사비 2017-10-22 829  
54432 문경새재 jpg file [6] bluemint 2017-10-22 741  
54431 치약 [5] attitude 2017-10-20 765  
54430 사무실에서 맥주 한 캔... [4] 니미라이 2017-10-20 664  
54429 당신의 비타민 같은 존재는 무엇인가요? [7] bluemint 2017-10-19 984  
54428 길어요) 제 남친은 무슨 생각일까요? 저에게 조언좀 [17] 여르미다 2017-10-19 1286  
54427 친구와의 대화 (썸남얘기) [8] 몽이누나 2017-10-19 911  
54426 이런 회사 본 적 있으세요? [13] locklock 2017-10-19 1049  
54425 북두칠성_ file [4] 뜬뜬우왕 2017-10-19 387  
54424 . [9] 이이상해 2017-10-18 869  
54423 맘에 드는 이성에게 대쉬는 도대체 어떻게 하는건가요? [5] benefit 2017-10-17 1141  
54422 초상화 모델 구함 [10] 노타이틀 2017-10-17 845  
54421 먼저 연락을 해볼까요? [2] HAPPY2018 2017-10-17 756  
54420 착한짓 (약간의 오지랖 주의) [3] 뜬뜬우왕 2017-10-17 607  
54419 주부 수험생의 넋두리입니다 [4] 쏠라시 2017-10-17 710  
54418 불륜에 대한 생각 [9] 묘묘 2017-10-16 1220  
54417 푸념 [3] 몽이누나 2017-10-16 438  
54416 출근 며칠만에 퇴사를 고민하게 됐어요. [31] M3 2017-10-15 1272  
54415 혹시 띠동갑 정도 어린 여친 만나시는 분들 [3] 웅녀 2017-10-14 966  
54414 경쟁심 심한 사람은 피곤하다는... [3] pass2017 2017-10-14 685  
54413 스몰스몰빅투머치스몰 [3] 모험도감 2017-10-13 600  
54412 심남한테 생축메시지 보내도될까요? [2] 죠아죠아 2017-10-13 596  
54411 돌아선 남자의 마음 돌리는 방법 [14] 다데렐라 2017-10-13 11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