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143

안녕하세요. 연애가 너무 어려운 30대 여자입니다.

상황을 객관적으로 보자니 내용이 좀 깁니다. 

1년 좀 안되게 만난 4살 연상 남친이 있는데요.

서로 나이도 있고 만남을 이어갈지에 대한 고민이 됩니다.

남친은 작년 초부터 본인 사업을 구상해서 시작했고

주말에도 일하거나 사무실에서 먹고 자고 할만큼 바빴어요.

문자 하루 두 번정도 전화는 일주일에 2분 

만나는건 주말에 하루 2~3시간 정도요.

남친과 사소한 일상을 공유하고 나누고 싶은데 그게 아예 안됐어요.

바빠서 이해하려고도 했는데 운동이나 주말중 하루는 혼자 쉬는 시간을

갖더라고요. 집에서도 보통 일하고요.

본인도 일중독이라 할만큼 1순위는 무조건 일인 사람인거죠.

서운함을 얘기할때면 일때문에 친구도 안보고 술도 안마시는데

일이랑 관련없이 만나는 사람이 유일하게 저고

피곤해도 몇 초라도 통화하고 자는거라 하네요.

본인은 싫으면 아예 만남을 이어가지 않는다고요.

이런 얘기만 믿고 1년 가까이 만났는데

점점 지치더라고요. 

남친의 삶 속에 제가 있을까하는 의문도 들고요.

3주 전 크리스마스 전 주에 고민을 털어놨고

제가 힘들고 서로 확신이 없다면 헤어지는게 맞는것같다고

남친이 얘길 하더군요. 

알겠다하고 헤어졌습니다.

바로 다음 날 본인이 순간 당황스러웠고 제가 그 문제에 대해

여러 번 얘기했어서 그렇게 얘기 했다고 다시 만나자고 했습니다.

저는 딱히 대답을 못했고 그 주에 뜸하게 연락하다 

크리스마스에 선물을 들고 찾아왔지만

제가 확신이 없어 선물을 거절하고 돌려보냈습니다. 

둘 다 침묵이어서 저보고 무슨 생각하냐고..

크리스마스에 다른 사람들은 행복해보여서 부럽다고 하니

행복하게 해주고 싶어서 보러 왔다고 합니다.

선물도 오래 고민하다 샀다하고요. 

이제 선물 주고받는 사이 아니지 않냐고 하니 맞다고 하면서

옥신각신하다 차에서 내리는데 내일 연락해~ 가 마지막 말이었고

고민하다 연락 못하고 2주가 지났네요.

남친도 연락 없고요.

남친힌테 다시 연락오면 만남에 대해 얘기해볼 생각이었는데

그냥 잠깐의 아쉬움으로 다시 만나자고 한걸까요?

1년간 혼자 짝사랑하는 기분이었어서

이번엔 남친이 좀 확신이 생기게 해줬으면 했는데

제 맘처럼 안되네요.

제가 다시 연락을 해야할지.. 

연락이 안오면 그냥 그 사람의 마음이 거기까지인건지..

계속 잠도 잘 못자고 힘드네요.











캣여사

2017.01.06 03:44:09

남자친구 한심합니다. 그 정도 일하는 거 누구라도 하는 겁니다. 지금 100%를 회사에 쏟고있는거 아닌 거 같은데요? 이제 막 창업했다면서요? 0.00001%까지 다 쏟아부어야죠. 여자친구 선물이란게 뇌속에 남아있었다는 거 자체가 글러먹었네요. 쯧. 선물 결국 사왔다는 거 아닌가요? 게다가 일주일에 하루 정도는 그래도 쉬는 거 같네요? 여자친구랑 루틴하게 짧게라도 통화하구요? 제 주변에 스타트업 사장중에 창업하고 여태 365일 하루도 안 쉬고 휴가 한 번도 안 가고 일하는 분들 널리고 널렸던데요? 상장하고 자리 잡히니까 본인이 하루 잠 자는 시간 빼고는 계속 일하니까 비서실이 2교대 근무 하고 그러던데요? 창업하겠다고 마음 먹었으면 가족이나 일상, 휴식, 취미, 연애 이런 거에 신경써서는 남들 따라가기도 어렵습니다. 선물이나 물리적 시간을 사용해서 마음을 표현하라는 여자친구랑은 헤어지셔야 해요. 친부모님이 지금 돌아가실 정도로 위중하셔도 일하셔야 해요. 죽느냐 사느냐 본인 생존이 걸려있어요.

캣여사

2017.01.06 04:05:17

얼마전 읽고 가슴 뛰는 글이 있어서 퍼왔어요. 아무래도 저는 겨울님이 남친이랑 끝내시는 편이 행복해지실 것 같습니다.


안정적이고 삶의 질을 중시하는 성격이라면 창업 근처에도 가면 안됩니다. 행복, 가족, 삶의 여유가 더 소중한 사람은 그쪽(창업)으로 가면 인생 우울해집니다. (김정호 대표 페이스북)


겨울눈님도 함께 이렇게 맞춰줄 수 있는지 그 고민부터 하세요. 

위 글에 남자친구 사업이나 생존에 대한 걱정이 없네요.  

"절대 사업하면 안되는 사람은?"

네이버가 자리잡기까지 그는 한 달에 이틀 정도만 집에 들어갔습니다. 일주일에 한 번 아내가 속옷을 가져다 주는 생활을 4년 넘게 했습니다. 

'저녁이 있는 삶'이라는 말이 제 사전에는 없었습니다. 창업 또는 사업을 하려면 '재능'이 있어야 합니다.

창업에 적합한 재능은 어떤 것인가요? 

예를 들어 사업을 하다보면 약간 (머리가) 이상해질 정도로 한 달 동안 한가지만 생각해야할 때가 있습니다. 이런 걸 버틸 수 있는 (정신적·물리적) 체력이 가장 필요합니다.


lovelyJane

2017.01.06 10:18:54

나라면 적극 사업하는데 응원해줄 것 같아요^^
저는 다정다감한 사람보다 목표가 있고 거기에 매진하는 사람이 섹시하게 느껴지더라고요.
사람마다 취향이 다르니, 본인에게 맞는 분 찾으시길 바래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3] 캣우먼 2017-01-23 11305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49073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54092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72032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93089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185360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22711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47404 10
54083 껍데기만 남은 기분 [12] 뀨우 2017-03-23 776  
54082 억울한 일을 당했을때 어떻게 하세요? [5] 구름9 2017-03-23 420  
54081 러패에 다신 들어오지 않으려구요. [13] 플라이투더스카이 2017-03-23 898  
54080 어장이 갇힌 거 같아요ㅋ 연하남 심리 [5] 쪽진머리 2017-03-23 491  
54079 나이먹고 살이 덜 빠지는게 진짠가봐여.; 저만그른가요? [9] 무산소운동 2017-03-23 605  
54078 배려를 배려로 못 받아들이는 팀멤버. [7] HoneyRose 2017-03-23 446  
54077 하이힐을 신으면 기분이 좋아져요 [2] 이제는굳바이 2017-03-23 313  
54076 남 연애 소식 [1] runner 2017-03-23 381  
54075 남자와 여자의 성욕의 차이.. [9] 꼬꼬리코 2017-03-23 1177  
54074 수납과 정리를 위한 버리기 [5] 모험도감 2017-03-23 335  
54073 기다림 [1] attitude 2017-03-23 198  
54072 미치고 팔짝뛴다는 게 이런 걸까 [7] ToBeAlone 2017-03-23 515  
54071 친하지 않는 같은 일터 동료 결혼식 [4] courteney 2017-03-23 434  
54070 나는 인터넷 찌질이들이 너무 좋다 [1] 야야호 2017-03-23 271  
54069 재미없다 [1] 사람냄새 2017-03-22 274  
54068 좋아하는 마음의 크기가 전세 역전 된적 있으세요? [6] 이제는굳바이 2017-03-22 717  
54067 댓글들 의견이랑 제 의견은 왜 다를까요 [2] 이제는굳바이 2017-03-22 247  
54066 번호 딴 분과 만남직전이었는데, 이런답장을 받았습니다. [8] 싸으랑랑해 2017-03-22 946  
54065 튜닉곰은 정말 무서운 사람입니다 [14] 플라이투더스카이 2017-03-22 587  
54064 전 여자친구의 생각이 궁금합니다. [8] 화려한솔로 2017-03-22 546